검색

남인숙의 Book Making Story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작가가 책 쓰면서 가장 행복한 시간 [6]

    탈고를 했다고 해서 작가의 할 일이 모두 끝난 것은 아닙니다. 초고가 거의 그대로 출판되기도 하지만 경우에 따라 원본을 못 알아볼 정도로 고치거나, 심지어 다시 쓰게 될 수도 있습니다.

    출판 창작 등록일: 2010.09.30

  • 웬만해서는 낫지 않지만, 절대로 죽지도 않을 병 [5]

    누구나 ‘피고름으로’ 글을 쓴다

    창작 출판 등록일: 2010.09.08

  • 반쯤 쓴 초고를 버렸지만 아깝지 않은 이유 [4]

    책의 뼈대를 만들자.

    출판 등록일: 2010.08.18

  • 취재 ③ [6]

    브뤼셀에 있는 벨기에 왕립 미술관에 처음 들어섰을 때에는 여러모로 당황스러웠습니다. 미술관이 표지판 하나 없는 의외의 장소에서 급작스럽게 ‘출현’했고, 때가 초여름이었는데도 견디기 힘들 만큼 추웠으며, 무서우리만치 사람이 없었기 때문이었지요.

    출판 등록일: 2010.07.28

  • 취재 ② [3]

    불과 열흘간의 시간 동안 서유럽 세 개 도시의 모든 미술관을 둘러 보아야 했기에, 시차 적응이 안 돼 몽롱한 정신 그대로 루브르로 향했습니다. 거기서 파리의 거의 모든 미술관과 박물관을 일정 기간 동안 마음대로 드나들 수 있는 박물관 패스를 샀지요.

    출판 등록일: 2010.07.16

  • 취재 ① [7]

    책에 들어갈 내용이 1이라면 작가는 10 이상을 알고 있어야 합니다. 그래야 그 ‘1’을 제대로 쓸 수 있으니까요. 작가가 2나 3만큼 알고 쓴 글과 10만큼 알고 쓴 글은 질적으로 엄청난 차이가 납니다.

    출판 등록일: 2010.06.30

  • 구상 [7]

    ‘구슬이 서 말이라도 꿰어야 보배’라는 속담이 있지요. 제가 지금 기획하고 있는 그 책만이 가지고 있는 고유의 관점이나 태도를 찾아내는 건 서 말의 구슬이 보배가 되도록 꿸 수 있는 실을 찾아내는 일과 같습니다.

    등록일: 2010.06.17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오늘의 우리를 증언하는 소설들

한국 문학을 대표하는 작가들이 단단하게 쌓아 올린 여섯 개의 세계를 만난다. 이번 작품집에는 편혜영 작가의 대상작 「포도밭 묘지」를 비롯해, 김연수, 김애란, 정한아, 문지혁, 백수린 작가의 수상작을 실었다. 훗날 무엇보다 선명하게 오늘의 우리를 증언하게 될 소설들이다.

소설가 이기호의 연작 짧은 소설집

『눈감지 마라』에서 작가는 돈은 없고 빚은 많은, 갓 대학을 졸업한 두 청년의 삶을 조명한다. ‘눈감지 마라’ 하는 제목 아래에 모인 소설은 눈감고 싶은 현실을 고스란히 드러낸다. 작품 곳곳 이기호식 유머가 살아나는 순간 이야기는 생동하고, 피어나는 웃음은 외려 쓰다.

목소리를 내는 작은 용기

올해 1학년이 된 소담이는 학교에만 가면 수업시간은 물론, 친구들 앞에서조차 도통 목소리가 나오질 않습니다. 친구들의 시선에 온몸이 따끔따끔, 가슴은 쿵쾅쿵쾅. 누구나 한 번쯤은 겪어봤을 법한 이야기로, 목소리 작은 전국의 소담이들에게 따뜻한 응원을 전합니다.

인생 내공이 담긴 책

MBC 공채 개그맨에서 '골목 장사의 고수'로 경제적 자유를 이룬 고명환 저자의 이야기를 담았다. 죽음의 문턱에서 시작한 '책 읽기'를 계기로 시작된 독서 습관과 독서를 통해 깨달은 생각, 장사 이야기 등 오랜 기간 꾸준히 실천해온 성공 노하우를 진솔하게 들려준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