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서유미의 한 몸의 시간

  • 최신 순
  • 인기도 순
  • 보고 싶다는 말 (2) [0]

    나는 누운 채로 가습기에서 나오는 불빛을 바라보았다. 아까 아이를 보러 갔더라면, 아이를 보고 싶다고 말했다면, 하는 후회가 머릿속을 떠나지 않았다. 그저 보고 싶다는 말만 입 안에서 맴돌았다.

    서유미 임신 출산 육아 등록일: 2015.07.22

  • 보고 싶다는 말 (1) [1]

    아이가 태어났으니 진짜 엄마가 되었구나, 라고 생각하며 잠에서 깨어났다. 엄마가 의자에 우두커니 앉아 있는 모습이 보였다. 이제 엄마도 할머니네. 이미 할머니의 나이지만 첫 손자가 생겼으니 정말 할머니가 되었구나.

    임신 서유미 출산 육아 등록일: 2015.07.15

  • 너를 만나는 날 [0]

    안녕, 아가. 냉정한 엄마라서 미안해. 그런데 엄마는 지금 배가 너무 아프구나. 우린 앞으로 오래 볼 사이니까 조금만 이해해줘. 그런 텔레파시를 보내는 동안 나는 천천히 잠 속으로 빠져 들어갔다.

    임신 육아 출산 서유미 등록일: 2015.07.08

  • 너를 만나기 하루 전 [0]

    나뭇잎 사이로 부서지는 햇살을 보며 드디어 내일이네, 내일이면 만나겠네, 라는 말을 여러 번 주고받았다. 내일이라는 시간은 금세 들이닥칠 것처럼 가깝기도 하고 영영 오지 않을 것처럼 멀게 느껴지기도 했다.

    임신 출산 육아 서유미 등록일: 2015.07.02

  • 너를 만나기 이틀 전 [0]

    작은 방의 책장은 철수했고 베란다에서는 아이 옷이 보송하게 말라갔다. 아, 이곳으로 정말 새 사람이 오는구나, 이제 세 식구가 되는구나, 실감나는 순간이었다.

    서유미 임신 출산 등록일: 2015.06.24

  • 너를 만나기 3일 전 [0]

    너도 이 안에 있는 게 편하구나. 익숙해진 방에서 나와서 낯선 세상의 방으로 옮겨가는 게 두렵구나. 사람은 태어나는 순간부터 낯섦과 두려움의 상황에 놓이는구나.

    임신 출산 서유미 등록일: 2015.06.17

  • 너를 만나기 일주일 전 [0]

    껍질을 깨고 나오려는 병아리의 움직임이 내 안에서 일어난다는 사실에 조금 아득해졌고, 이 균열로 인해 내 삶의 비포(before)는 깨지고 애프터(after)만 남을 거라는 생각에 조금 냉정해졌다.

    임신 출산 서유미 등록일: 2015.06.10

  • 뱃속에 있을 때가 편하다는 말 [0]

    나는 다리만 좀 더 길 뿐 펭귄이 된 것 같은 기분으로 뒤뚱거리며 출산을 향해 걸어갔다. 뱃속에 있을 때가 편하다는 말을 철석같이 믿어보면서.

    임신 육아 출산 서유미 등록일: 2015.06.03

  • 너는 자라고 나는 넉넉해진다 [0]

    물론 읽고 쓴다는 핑계로 앉아 있는 시간이 많긴 하지만, 나름대로 아침 겸 점심을 먹고 한 시간 산책하고 밤에도 한 시간씩 걸어 다녔는데 늘어나기만 하는 몸무게가 야속했다. 그래도 양수가 충분해서 아기가 잘 놀고 있으며 머리나 배 둘레는 당장 낳아도 문제없을 정도로 크다는 얘기를 들으면 모든 억울함과 걱정이 사라졌다.

    임신 출산 등록일: 2015.05.27

  • 누구나 자기 복을 가지고 태어난다 [0]

    무슨 일을 하게 될까. 결혼하는 걸 볼 수 있을까. 상상은 걱정으로 바뀌고 그 속에서 나는 훌쩍 일흔 살 여든 살이 되었다. 늙은 엄마의 염려가 키를 높일 때마다 나는 어른들의 말을 떠올렸다. 걱정 마라. 다 자기 먹을 것 가지고 태어난다.

    임신 등록일: 2015.05.20

이전 12345다음

오늘의 책

슬프지만, 아름다운 스물여덟 편의 시극(詩劇)

『시와 산책』으로 사랑을 받은 한정원 작가의 시집. 한 소녀와 소년이 만나 서로에게 인사를 건네며 시가 시작된다. 그렇게 그들이 만난 여러 목소리를 따라가다 보면, 마침내 ‘가장 아름다운 꿈’이 무엇인지 알게 될 것이다. 아름답지만 처연한, 스물여덟 막의 연극 무대를 상상하게 만드는 시집.

2022 황금도깨비상 수상작

대한민국 치킨 판매 1위 ‘냠냠 치킨’에서 개최한 황금 닭 선발대회, 천하제일 치킨쇼. 이곳에 시골 허름한 양계장에서 스타를 꿈꾸며 상경한 주홍 닭이 등장했다! 그리고 그런 그의 1호팬이자, ‘장래희망=치킨왕’ 인 어린이 염유이. 꿈을 꾸기에, 결코 후지지 않은 그들의 일생일대 멋진 쇼가 지금 시작된다.

모든 경계를 허물어버린 가상 역사 SF 소설

휴고상 후보에 한국계 최초 3회 연속 오른 이윤하 작가의 신작 소설. 식민 피지배국의 국민인 주인공이 제국을 위해 일하게 되면서, 역사 속 격변에 휘말리게 된다. 가상 역사지만 일제강점기가 떠오르는 요소들을 SF라는 틀에 훌륭하게 녹여냈다. 주인공의 성장과 사랑 이야기도 놓치지 마시길.

지나보니 좋았고, 앞으로는 두렵다

출간한 책마다 화제를 모은 지정학 전문가 피터 자이한. 그가 그리는 미래는 밝지 않다. 『붕괴하는 세계와 인구학』에서 밝힌 전망은 어둡다. 세계는 가난해진다. 부족한 자원을 둘러싼 분쟁도 늘어난다. 우크라이나 전쟁은 시작일 뿐, 더 나쁜 소식이 줄줄이 기다리고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