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예스24 북클러버] 한승혜 “약육강식의 세계에 대한 질문”

온라인 작가의 북클러버 『0 영 ZERO 零』을 함께 읽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한승혜 작가의 첫 번째 북클러버가 ZOOM을 통해 진행되었다. 첫 모임에서 함께 읽은 책은 김사과 작가의 소설 『0 영 ZERO 零』이다. (2021.05.18)


작가와 함께하는 예스24 독서 모임 ‘작가의 북클러버’는 코로나19 방역 수칙 준수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하고 있다. 2021년 4월부터 6월까지는 한승혜, 김지은, 하고운 작가와 함께할 예정이다.

지난 4월 27일 화요일, 한승혜 작가의 첫 번째 북클러버가 ZOOM을 통해 진행되었다. 첫 모임에서 함께 읽은 책은 김사과 작가의 소설 『0 영 ZERO 零』이다. 



모임은 참여자들의 자기 소개로 시작되었다. 북클러버에 참여하게 된 이유와 평소에 소설을 좋아하는지에 대해 간단히 이야기를 나누었다. 한승혜 작가의 책 『제가 한번 읽어보겠습니다』를 좋아하는 참여자, 코로나19로 줄어든 독서 모임에 대한 욕구가 있던 참여자, 한국문학을 좋아하는 참여자 등 다양한 구성원들이 참여했다. ZOOM의 특성상, 처음에는 조금 낯설어하던 참여자들이 시간의 흐름에 따라 자신의 공간에서 편안하고 자유롭게 이야기를 이어나가는 분위기가 만들어졌다.

책에 관한 본격적인 이야기를 시작하며, 한승혜 작가가 『0 영 ZERO 零』 작품을 소개했다. 책을 선정한 이유로, “간략하여 빠르게 읽을 수 있으면서도 여러가지 질문거리를 남긴다”는 점을 들었다. 특히 주인공인 알리스의 독특한 세계관을 논의 대상으로 제시했다. 

타인을 교묘하게 깎아내리고, 자신이 먹히지 않기 위해 다른 사람들을 포식하는 알리스의 행동은 공포와 함께 호기심 혹은 매력을 자아낸다. 1부와 2부로 나누어진 소설은 구조적이고 정교한 방식으로 계속 같은 주제를 드러낸다. 약육강식의 세계관을 가진 사람들, ‘인간은 타인의 불행으로 자신의 불행을 커튼처럼 가린다’는 생각 등을 어떻게 바라볼 것인지에 관해 지속적으로 묻는다. 한승혜 작가 역시 참여자들에게 같은 질문을 던졌다. 

“강하게 동의하지는 않더라도, 우리 곁에 분명 존재하는 속물적인 사람들과 약육강식의 세계관을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한 참여자가 이에 더해 도발적인 질문을 던지기도 했다. “사전 답변에서 대부분의 모임원들이 앨리스로 대표되는 세계관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는데, 정말 그렇게 생각하는지, 인간의 본성은 악한 것이 아닌지 궁금하다”는 질문을 모두에게 던졌다. 

참여자들은 차례로 답을 이어갔다. 세상은 강자의 논리로 돌아가는 것이 맞다는 의견, 그럼에도 완전히 동의할 수는 없고 인간에게는 분명 측은지심이나 선함이 있다는 의견, 각자가 처한 환경에 따라 행동은 달라진다는 의견, 약자를 함부로 대하지 않는 태도가 중요하다는 의견 등 다양한 생각들이 쏟아졌다.

한승혜 작가는 이야기를 정리하며, 이 책을 선정하고 위와 같은 질문을 던진 이유를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인간을 사랑하고 타인의 선한 행동을 늘 기대하지만, 환상을 품을수록 그만큼 무너지기도 쉬운 법이에요. 무너지지 않기 위해서는 사람이 얼마나 입체적이고 유동적인 존재인지를 알고 있는 것도 필요하죠. 이 책은 그런 점에서 다양한 인간군상을 보여주고 있어요.”

두 번째 모임 책은 아베 고보의 『모래의 여자』다. 역시 ZOOM을 통해 온라인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0 영 ZERO 零
0 영 ZERO 零
김사과 저
작가정신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김상훈

나답게 읽고 쓰고 말하기 위하여.

ebook
0 영 ZERO 零

<김사과> 저8,400원(0% + 5%)

작가정신 [소설, 향]은 1998년 “소설의 향기, 소설의 본향”이라는 슬로건으로 첫선을 보인 ‘소설향’을 리뉴얼해 선보이는 중편소설 시리즈로, “소설의 본향, 소설의 영향, 소설의 방향”이라는 슬로건으로 새롭게 시작하고자 한다. ‘향’이 가진 다양한 의미처럼 소설 한 편 한 편이 누군가에는 즐거움이자 위로로,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이 세계가 멸망할지라도, 우리는 함께 할 테니

사랑은 우리를 좀 더 나은 사람이 되도록 만든다. 그래서일까. 최진영 작가의 이번 소설집에는 사랑과 사람을 지키려는 마음으로 가득하다. 전쟁, 빈부격차 등 직면해야 할 현재와 미래를 이야기하면서도 그 속에 남아 있는 희망을 놓치지 않았다. 2024년 올해 꼭 읽어야 할 한국단편소설집 중 하나.

동시대 가장 주목받는 SF 작가 켄 리우의 단편집

『종이 동물원』 작가 켄 로우가 다시 한번 독보적인 13편의 단편소설로 돌아왔다. 다양한 주제와 강렬한 역사의식을 바탕으로 중국의 당나라 시대부터 근미래의 우주까지 시공간을 넘나들며, 기상천외하고 대담한 상상력을 선보인다. 강렬한 표제작 「은랑전」은 할리우드 영화로도 제작될 예정.

고객의 행동을 읽어라!

침대 회사 시몬스를 ‘침대를 빼고도’ 사람들이 열광하는 브랜드로 이끈 김성준 부사장의 전략을 담았다. 고객의 행동을 관찰하고 심리를 유추해 트렌드를 만든 12가지 비밀 코드를 공개한다. 알리지 않아도 저절로 찾아오게 만드는 열광하는 브랜드의 비밀을 만나보자.

우리의 세계를 만든 유목민들의 역사

세계사에서 유목민은 야만인 혹은 미개한 종족으로 그려져 왔으며 역사 속에서 배제되어 왔다. 이 책은 정착민 중심의 세계사에 가려져왔던 절반의 인류사를 들여다본다. 대륙을 방랑하며, 자연의 흐름에 따라 살며, 문명과 문명 사이 연결고리가 된 유목민들의 삶은 오늘날 우리에게도 울림을 준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