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서유미의 한 몸의 시간

  • 최신 순
  • 인기도 순
  • 보고 싶다는 말 (2) [0]

    나는 누운 채로 가습기에서 나오는 불빛을 바라보았다. 아까 아이를 보러 갔더라면, 아이를 보고 싶다고 말했다면, 하는 후회가 머릿속을 떠나지 않았다. 그저 보고 싶다는 말만 입 안에서 맴돌았다.

    서유미 임신 출산 육아 등록일: 2015.07.22

  • 보고 싶다는 말 (1) [1]

    아이가 태어났으니 진짜 엄마가 되었구나, 라고 생각하며 잠에서 깨어났다. 엄마가 의자에 우두커니 앉아 있는 모습이 보였다. 이제 엄마도 할머니네. 이미 할머니의 나이지만 첫 손자가 생겼으니 정말 할머니가 되었구나.

    임신 서유미 출산 육아 등록일: 2015.07.15

  • 너를 만나는 날 [0]

    안녕, 아가. 냉정한 엄마라서 미안해. 그런데 엄마는 지금 배가 너무 아프구나. 우린 앞으로 오래 볼 사이니까 조금만 이해해줘. 그런 텔레파시를 보내는 동안 나는 천천히 잠 속으로 빠져 들어갔다.

    임신 육아 출산 서유미 등록일: 2015.07.08

  • 너를 만나기 하루 전 [0]

    나뭇잎 사이로 부서지는 햇살을 보며 드디어 내일이네, 내일이면 만나겠네, 라는 말을 여러 번 주고받았다. 내일이라는 시간은 금세 들이닥칠 것처럼 가깝기도 하고 영영 오지 않을 것처럼 멀게 느껴지기도 했다.

    임신 출산 육아 서유미 등록일: 2015.07.02

  • 너를 만나기 이틀 전 [0]

    작은 방의 책장은 철수했고 베란다에서는 아이 옷이 보송하게 말라갔다. 아, 이곳으로 정말 새 사람이 오는구나, 이제 세 식구가 되는구나, 실감나는 순간이었다.

    서유미 임신 출산 등록일: 2015.06.24

  • 너를 만나기 3일 전 [0]

    너도 이 안에 있는 게 편하구나. 익숙해진 방에서 나와서 낯선 세상의 방으로 옮겨가는 게 두렵구나. 사람은 태어나는 순간부터 낯섦과 두려움의 상황에 놓이는구나.

    임신 출산 서유미 등록일: 2015.06.17

  • 너를 만나기 일주일 전 [0]

    껍질을 깨고 나오려는 병아리의 움직임이 내 안에서 일어난다는 사실에 조금 아득해졌고, 이 균열로 인해 내 삶의 비포(before)는 깨지고 애프터(after)만 남을 거라는 생각에 조금 냉정해졌다.

    임신 출산 서유미 등록일: 2015.06.10

  • 뱃속에 있을 때가 편하다는 말 [0]

    나는 다리만 좀 더 길 뿐 펭귄이 된 것 같은 기분으로 뒤뚱거리며 출산을 향해 걸어갔다. 뱃속에 있을 때가 편하다는 말을 철석같이 믿어보면서.

    임신 육아 출산 서유미 등록일: 2015.06.03

  • 너는 자라고 나는 넉넉해진다 [0]

    물론 읽고 쓴다는 핑계로 앉아 있는 시간이 많긴 하지만, 나름대로 아침 겸 점심을 먹고 한 시간 산책하고 밤에도 한 시간씩 걸어 다녔는데 늘어나기만 하는 몸무게가 야속했다. 그래도 양수가 충분해서 아기가 잘 놀고 있으며 머리나 배 둘레는 당장 낳아도 문제없을 정도로 크다는 얘기를 들으면 모든 억울함과 걱정이 사라졌다.

    임신 출산 등록일: 2015.05.27

  • 누구나 자기 복을 가지고 태어난다 [0]

    무슨 일을 하게 될까. 결혼하는 걸 볼 수 있을까. 상상은 걱정으로 바뀌고 그 속에서 나는 훌쩍 일흔 살 여든 살이 되었다. 늙은 엄마의 염려가 키를 높일 때마다 나는 어른들의 말을 떠올렸다. 걱정 마라. 다 자기 먹을 것 가지고 태어난다.

    임신 등록일: 2015.05.20

이전 12345다음

오늘의 책

넘치는 시대, 새로운 트렌드

넷플릭스를 필두로 대중화된 OTT 서비스와 인터넷을 통해 언제든 콘텐츠를 접할 수 있는 지금 시대의 변화상을 다룬다. 시간 가성비를 중시하고 예습을 위한 감상 등 다양한 이유로 콘텐츠를 빠르게 소비하는 습관을 사회 전반의 트렌드 변화로 읽어내 날카롭게 분석한다.

아홉 작가의 시선이 통과한 한 단어

정세랑 기획, 아시아 9개 도시, 9명의 젊은 작가들의 소설집. 다른 언어를 사용하는 작가들이 ‘절연’이라는 한 단어로 모인 이 프로젝트는 아시아가 정체성을 공유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결국 우리는 연결되어 있음을. 문학으로 새로운 연결을 맺어줄 한 단어, 아홉 개의 이야기.

일도 삶도 즐겁게!

회사 동료로 만나 친구가 된 김규림, 이승희 마케터가 일과 삶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일터와 일상에서 자주 쓰는 25개의 주제로 두 저자의 생각을 그림과 글로 표현했다. 하루에 깨어있는 많은 시간을 일터에서 일하며 보내는 많은 이들에게 영감을 주는 책이다.

위화가 복원해낸 근대 대격변기의 중국

1900년대 중국을 배경으로, 23년에 걸쳐 집필한 위화의 신작 장편소설. 시대의 격변은 평범한 시민의 운명을 어디까지 뒤흔들까. 미지의 도시 ‘원청’을 찾아 헤매는 린샹푸처럼, 모두가 가슴 속 ‘원청’을 품고 산다면 수많은 다짐들이 현실이 될 것만 같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