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권계현의 영국 영어 이야기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Americanisms vs. English as a Global Language [5]

    영국식 영어가 미국식 영어보다 우월하다거나 미국식 영어는 정통이 아니라는 이야기를 하려는 것은 아닙니다. 하지만 글로벌 비즈니스 현장에서 어떤 언어가 보편적으로 통용되고 있는가를 아는 것은 중요합니다. 우리가 영국식 영어를 익혀야 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습니다.

    권계현 영국영어 미국식영어 영어 등록일: 2015.10.20

  • MR는 영국식, MR.는 미국식? [4]

    영어의 약어 법칙은 자세히 보지 않으면 흔히 지나치기 쉬운 용법입니다. 일상적인 대화를 나눌 때에는 별로 중요하게 생각되지 않지만, 공식적인 레터나 리포트를 쓸 때에는 매우 유용한 팁이지요. 점 하나, 대소문자 하나, 그야말로 깨알 같은 차이가 품격있는 문서를 완성하게 합니다.

    권계현 영국영어 영어 등록일: 2015.09.22

  • 영국식 영어와 미국식 영어의 스펠링이 다른 이유 [5]

    영국식 영어와 미국식 영어는 발음, 단어, 문법, 철자법 등 여러 가지 면에서 차이가 있습니다. 언뜻 사소해 보이는 스펠링의 '한 끗 차이'를 들여다 보는 것은 영어를 보다 깊이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이 됩니다.

    권계현 영국영어 영어 등록일: 2015.08.28

  • 영어학습의 평생 동반자 - 올바른 사전 고르기 [3]

    조금은 구식같이 느껴지고 조금은 번거롭더라도 정통 영국식 영어의 학습과 활용을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여러 종류의 영어 reference book을 곁에 두고 학습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영어 영국 사전 등록일: 2015.07.28

  • 시작은 항상, 좋아야 한다 [3]

    시작은 그 일의 가장 중요한 부분이다 - 플라톤 -

    권계현 영국영어 영어 영국 등록일: 2015.07.07

  • 당신은 나의 태양 [4]

    메타포(Metaphor)는 본래 그것과는 다른 것에 속하는 이름을 그것에 부여하는 것이다 - 아리스토텔레스, 『시학』 중에서 -

    영국 영어 권계현 언어 등록일: 2015.06.23

  • 소통의 기술 - The Art of Communication [3]

    자신의 업적을 인정받기 위해서는 그것을 세상에 내놓는 방법도 사전에 만전을 기하지 않으면 안 된다. - 벨타사르 그라시안 이 모랄레스(Baltasar Gracián y Morales) -

    영국 영어 소통 등록일: 2015.06.09

  • 결국 단어, 올바른 단어의 강력한 힘 [3]

    여러분이 영어실력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하기 위해서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과연 무엇일까요? 바로 단어학습입니다. 단어는 문법에 우선합니다. 단, 단어는 반드시 '문장 속에서', 실제로 사용되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익혀야 합니다.

    영국 영어 등록일: 2015.05.29

  • 같은 뜻 다른 느낌, 유쾌한 영어 습관 [3]

    말 한마디면 천냥 빚을 갚고 이왕이면 다홍치마라 했습니다. 자기 말에 귀를 기울이고 같은 말이라도 기분 좋게 얘기해주는 사람에게 퉁명스럽게 대할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겁니다. 완벽하고 유창한 영어가 아니라도 괜찮습니다. 이미 서로에 대한 호감이 생겼기 때문입니다.

    영어 영국 습관 등록일: 2015.05.19

  • 서로 다른 남과 여, 배려하는 영어 표현 [4]

    영어에도 성차별이 있다는 것을 아십니까? God은 'he' 일까요 'she' 일까요? 조금만 주의를 기울이면 사려 깊은 영어를 구사할 수 있고 원어민과 소통할 때 좋은 인상을 줄 수 있습니다. 몇 가지 팁을 알려드립니다.

    권계현 영어 영국영어 등록일: 2015.05.04

이전 12다음

오늘의 책

기욤 뮈소의 매혹적 스릴러

센 강에서 익사 직전에 구조된 한 여인, 유전자 검사 결과는 그가 일 년 전 항공기 사고로 사망한 유명 피아니스트라 말한다. 두 사람의 관계는, 이 의문의 사건이 가리키는 진실은 무엇일까. 고대 그리스의 디오니소스 신화와 센 강을 배경으로 전해 내려오는 데스마스크 이야기를 결합한 소설.

박완서의 문장, 시가 되다

박완서 작가의 산문 「시의 가시에 찔려 정신이 번쩍 나고 싶을 때」의 문장과 이성표 작가의 그림을 함께 담은 시그림책. 문학에 대한, 시에 대한 애정이 담뿍한 문장을 읽으며 그와 더불어 조용히 마음이 일렁인다. 가까이에 두고 '정신이 번쩍 나고 싶'을 때마다 꺼내볼 책.

‘나’를 잊은 모두에게 건네는 위로

베스트셀러 『긴긴밤』 루리 작가가 글라인의 글을 만나 작업한 신작 그림책. 사람들의 기준에 맞춰 살기 위해 발버둥 치는 악어가 자신의 모습을 인정하고 자아를 회복해 나가는 과정을 담담하게 그렸다. 고독과 절망, 그리고 자유의 감정까지 루리 작가 특유의 색채와 구도로 다양하게 표현했다.

바다를 둘러싼 인류의 역사

『대항해 시대』로 바다의 역할에 주목하여 근대사를 해석해낸 주경철 교수가 이번에는 인류사 전체를 조망한다. 고대부터 21세기 지금에 이르기까지 인류의 여정을 바다의 관점에서 재해석했다. 이 책은 그간 대륙 문명의 관점으로 서술해온 역사 서술의 한계를 극복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