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고형욱의 이야기가 있는 유럽 미술관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샤넬 같은 시골 여자에게 절대 양보하지 않겠어!” [13]

    한동안 센 강을 따라 걷거나 튈르리 공원에 갈 때마다 아쉬움에 젖은 적이 있었다. 쉼터와도 같은 미술관 오랑주리가 리노베이션을 하느라고 한동안 문을 닫았기 때문이다.

    등록일: 2011.11.04

  • 술, 여자, 도박을 하나의 화폭에 담다 [12]

    루브르는 하나의 상징이다. 박물관 혹은 미술관을 연상할 때 가장 먼저 떠오르는 곳은 아무래도 루브르이다. 파리 여행자들에게 물어봐도 꼭 방문할 곳으로 에펠탑과 루브르가 빠지지 않는다.

    등록일: 2011.10.13

  • ‘모가지가 길어서 슬픈’ 눈망울의 그녀를 보다 [6]

    모네의 시력과 함께 흐릿해지는 연꽃의 형체, 미술기법의 새 지평을 열다! - 테이트 모던은 역동적이다. 언제나 현재 진행형이다. 상설 전시 외에도 대형 기획전이나 새로운 작가에 대한 소개가 끊임없이 진행된다.

    등록일: 2011.09.26

  • 「여인과 하얀 개」이 그림을 보면 더 슬퍼지는 이유 [12]

    조선시대 풍속화를 보듯이 윌리엄 호가스의 그림을 본다. 그의 그림은 유쾌하다. 당대 상류층의 위선을 시원하게 까발리기 때문이다.

    미술 등록일: 2011.09.09

  • 폭풍우 속 젖을 먹이는 여인의 정체 [9]

    태양과 바다가 만들어내는 새로운 빛의 세계, 이탈리아에는 두 개의 유명한 아카데미아 미술관이 있다. 하나는 피렌체에, 다른 하나는 베네치아에 있다.

    미술관 이탈리아 유럽 등록일: 2011.08.25

  • 달리의 그림 보고 정신병자인 줄 알았다 [6]

    이른 새벽, 대운하에 물안개가 피어오를 때면 베네치아는 신비로움에 잠긴다. 토마스 만의 원작을 영화화한 루키노 비스콘티의 < 베네치아의 죽음 >처럼 말러의 장엄한 교향곡이 울려 퍼질 것만 같다.

    등록일: 2011.08.16

  • 어떤 화가가 큐피드를 이렇게 그렸을까 [7]

    넘버 투의 비극일까. 피렌체가 아닌 다른 도시에 있었다면 여행자들이 필수 방문 코스가 되었겠지만, 많은 이들에게 외면당하는 공간이 팔라티나 미술관(Galleria Palatina)이다.

    등록일: 2011.07.27

  • 티치아노는 어떤 의도로 이 그림을 그렸을까? [10]

    르네상스 미술의 중심지 피렌체, 그런 피렌체에서 문화의 중심지가 바로 우피치 미술관이다. 세월을 넘어서는 걸작들의 향연을 그곳에서 만나게 된다.

    등록일: 2011.07.14

  • 순수와 순종의 상징! 제단 위의 어린 양 [9]

    문득 고야의 그림이 보고 싶을 때가 있다. 고야를 좋아해서가 아니라 무언가 강한 충격을 받고 싶은 것이다.

    등록일: 2011.06.29

  • 피카소도 감탄한 프라도 미술관의 그림 [12]

    유럽에서 이야기를 가장 많이 담고 있는 곳은 어디일까요? 시대와 역사, 사람, 때로는 아름다움과 환상, 사랑이야기. 그리고 그것을 그린 화가와 마지막으로 그림을 보는 사람의 이야기까지. 바로 수많은 이야기가 있는 미술관 아닐까요?

    등록일: 2011.06.16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기로에 선 대한민국 사법부

강제징용 재판, 판사 뒷조사, 청와대 유착 의혹 등 한국사회를 뒤흔든 사법농단의 진실을 권석천 기자가 추적했다. 이탄희 전 판사를 포함한 다양한 취재원의 증언을 듣고 관련 자료를 수집했다. 이를 통해 대법원장 중심의 법원 시스템이 야기한 폐단을 밝혀낸다.

소설보다 강렬한 작가들의 사랑 이야기

톨스토이, 헤밍웨이, 피츠제럴드, 애거사 크리스티 등 세계문학의 거장과 그 연인들의 삶과 사랑을 조명한다. 그들의 생과 작품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 이야기. 사랑에 목숨을 바치다가 절망의 구렁텅이에 빠트리기도 한 열애와 치정의 기록은 그 어떤 소설보다 강렬하다.

위대한 문학 거장들의 다채로운 삶과 목소리

저명한 문학잡지 〈파리 리뷰〉가 60여 년 동안 진행한 위대한 작가들 인터뷰 모음집. 헤밍웨이, 하루키, 토니 모리슨 등 시대를 대표하는 작가들의 삶과 글쓰기에 관한 다채로운 목소리가 실려 있다. 불완전함을 멋진 실패로 받아들이며 꾸준히 글을 써나간 사람들의 이야기.

전쟁터에서 통하면 직장에서도 통한다!

육해공 전투가 가능한 미국의 해군 특수전 부대, 네이비씰. 미 국방성 공식 인증을 받은 그들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자신의 약한 점을 극복하고, 후회 없는 결정을 내리고, 적을 압도하는 법까지. 직장에서, 사회에서 승리하고 싶다면 네이비씰과 함께 멘탈 트레이닝하라.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