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고형욱의 이야기가 있는 유럽 미술관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샤넬 같은 시골 여자에게 절대 양보하지 않겠어!” [13]

    한동안 센 강을 따라 걷거나 튈르리 공원에 갈 때마다 아쉬움에 젖은 적이 있었다. 쉼터와도 같은 미술관 오랑주리가 리노베이션을 하느라고 한동안 문을 닫았기 때문이다.

    등록일: 2011.11.04

  • 술, 여자, 도박을 하나의 화폭에 담다 [12]

    루브르는 하나의 상징이다. 박물관 혹은 미술관을 연상할 때 가장 먼저 떠오르는 곳은 아무래도 루브르이다. 파리 여행자들에게 물어봐도 꼭 방문할 곳으로 에펠탑과 루브르가 빠지지 않는다.

    등록일: 2011.10.13

  • ‘모가지가 길어서 슬픈’ 눈망울의 그녀를 보다 [6]

    모네의 시력과 함께 흐릿해지는 연꽃의 형체, 미술기법의 새 지평을 열다! - 테이트 모던은 역동적이다. 언제나 현재 진행형이다. 상설 전시 외에도 대형 기획전이나 새로운 작가에 대한 소개가 끊임없이 진행된다.

    등록일: 2011.09.26

  • 「여인과 하얀 개」이 그림을 보면 더 슬퍼지는 이유 [12]

    조선시대 풍속화를 보듯이 윌리엄 호가스의 그림을 본다. 그의 그림은 유쾌하다. 당대 상류층의 위선을 시원하게 까발리기 때문이다.

    미술 등록일: 2011.09.09

  • 폭풍우 속 젖을 먹이는 여인의 정체 [9]

    태양과 바다가 만들어내는 새로운 빛의 세계, 이탈리아에는 두 개의 유명한 아카데미아 미술관이 있다. 하나는 피렌체에, 다른 하나는 베네치아에 있다.

    미술관 이탈리아 유럽 등록일: 2011.08.25

  • 달리의 그림 보고 정신병자인 줄 알았다 [6]

    이른 새벽, 대운하에 물안개가 피어오를 때면 베네치아는 신비로움에 잠긴다. 토마스 만의 원작을 영화화한 루키노 비스콘티의 < 베네치아의 죽음 >처럼 말러의 장엄한 교향곡이 울려 퍼질 것만 같다.

    등록일: 2011.08.16

  • 어떤 화가가 큐피드를 이렇게 그렸을까 [7]

    넘버 투의 비극일까. 피렌체가 아닌 다른 도시에 있었다면 여행자들이 필수 방문 코스가 되었겠지만, 많은 이들에게 외면당하는 공간이 팔라티나 미술관(Galleria Palatina)이다.

    등록일: 2011.07.27

  • 티치아노는 어떤 의도로 이 그림을 그렸을까? [10]

    르네상스 미술의 중심지 피렌체, 그런 피렌체에서 문화의 중심지가 바로 우피치 미술관이다. 세월을 넘어서는 걸작들의 향연을 그곳에서 만나게 된다.

    등록일: 2011.07.14

  • 순수와 순종의 상징! 제단 위의 어린 양 [9]

    문득 고야의 그림이 보고 싶을 때가 있다. 고야를 좋아해서가 아니라 무언가 강한 충격을 받고 싶은 것이다.

    등록일: 2011.06.29

  • 피카소도 감탄한 프라도 미술관의 그림 [12]

    유럽에서 이야기를 가장 많이 담고 있는 곳은 어디일까요? 시대와 역사, 사람, 때로는 아름다움과 환상, 사랑이야기. 그리고 그것을 그린 화가와 마지막으로 그림을 보는 사람의 이야기까지. 바로 수많은 이야기가 있는 미술관 아닐까요?

    등록일: 2011.06.16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내 곁에는 왜 이상한 사람이 많을까?

우리는 살면서 반드시 미친놈과 만나게 된다! 그 어떤 합리적인 설득이나 반박으로도 물리칠 수 없는 비이성적인 사람들. 저자는 이렇게 우리를 미쳐버리게 만드는 사람들의 유형을 세밀하게 분류하고, 그들을 효과적으로 상대하기 위한 최고의 전략을 흥미진진하게 소개한다.

암흑의 시대 속 예술가의 치열한 분투

줄리언 반스의 걸작이자 맨부커상 수상 이후 5년 만에 내놓은 장편소설. 러시아 음악가 쇼스타코비치가 시대의 소음 속에서 어떻게 견뎌냈는지 심도 깊게 그렸다. 그는 결국 겁쟁이가 되었지만, 음악을 위한 음악을 하고 싶었던 한 예술가의 강렬한 이야기는 마음을 울린다.

제1회 NO.1 마시멜로 픽션 대상 수상작

101명의 걸스 심사위원들의 심사를 거쳐 탄생한 제1회 NO.1 마시멜로 픽션 대상 수상작. 200년 전통의 보물찾기 대회에서 우승하기 위해 용감하게 승부를 겨루는 미카엘라의 흥미진진한 도전이 펼쳐진다. 요즘 여자아이들의 고민과 취향을 적극 반영한, 진짜 소녀들의 이야기.

지금이야말로, 정치의 시대

정치는 정치인만의 것이 아니다.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서 우리는 모두 정치를 해야 한다. 삶 속에 스며드는 정치, 민주주의란 어떤 것이며, 어떻게 실현할 수 있을까? 은수미, 진중권, 최강욱, 한홍구의 거침없는 특강을 통해 구체적인 방법론을 살펴볼 수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