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고형욱의 이야기가 있는 유럽 미술관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샤넬 같은 시골 여자에게 절대 양보하지 않겠어!” [13]

    한동안 센 강을 따라 걷거나 튈르리 공원에 갈 때마다 아쉬움에 젖은 적이 있었다. 쉼터와도 같은 미술관 오랑주리가 리노베이션을 하느라고 한동안 문을 닫았기 때문이다.

    등록일: 2011.11.04

  • 술, 여자, 도박을 하나의 화폭에 담다 [12]

    루브르는 하나의 상징이다. 박물관 혹은 미술관을 연상할 때 가장 먼저 떠오르는 곳은 아무래도 루브르이다. 파리 여행자들에게 물어봐도 꼭 방문할 곳으로 에펠탑과 루브르가 빠지지 않는다.

    등록일: 2011.10.13

  • ‘모가지가 길어서 슬픈’ 눈망울의 그녀를 보다 [6]

    모네의 시력과 함께 흐릿해지는 연꽃의 형체, 미술기법의 새 지평을 열다! - 테이트 모던은 역동적이다. 언제나 현재 진행형이다. 상설 전시 외에도 대형 기획전이나 새로운 작가에 대한 소개가 끊임없이 진행된다.

    등록일: 2011.09.26

  • 「여인과 하얀 개」이 그림을 보면 더 슬퍼지는 이유 [12]

    조선시대 풍속화를 보듯이 윌리엄 호가스의 그림을 본다. 그의 그림은 유쾌하다. 당대 상류층의 위선을 시원하게 까발리기 때문이다.

    미술 등록일: 2011.09.09

  • 폭풍우 속 젖을 먹이는 여인의 정체 [9]

    태양과 바다가 만들어내는 새로운 빛의 세계, 이탈리아에는 두 개의 유명한 아카데미아 미술관이 있다. 하나는 피렌체에, 다른 하나는 베네치아에 있다.

    미술관 이탈리아 유럽 등록일: 2011.08.25

  • 달리의 그림 보고 정신병자인 줄 알았다 [6]

    이른 새벽, 대운하에 물안개가 피어오를 때면 베네치아는 신비로움에 잠긴다. 토마스 만의 원작을 영화화한 루키노 비스콘티의 < 베네치아의 죽음 >처럼 말러의 장엄한 교향곡이 울려 퍼질 것만 같다.

    등록일: 2011.08.16

  • 어떤 화가가 큐피드를 이렇게 그렸을까 [7]

    넘버 투의 비극일까. 피렌체가 아닌 다른 도시에 있었다면 여행자들이 필수 방문 코스가 되었겠지만, 많은 이들에게 외면당하는 공간이 팔라티나 미술관(Galleria Palatina)이다.

    등록일: 2011.07.27

  • 티치아노는 어떤 의도로 이 그림을 그렸을까? [10]

    르네상스 미술의 중심지 피렌체, 그런 피렌체에서 문화의 중심지가 바로 우피치 미술관이다. 세월을 넘어서는 걸작들의 향연을 그곳에서 만나게 된다.

    등록일: 2011.07.14

  • 순수와 순종의 상징! 제단 위의 어린 양 [9]

    문득 고야의 그림이 보고 싶을 때가 있다. 고야를 좋아해서가 아니라 무언가 강한 충격을 받고 싶은 것이다.

    등록일: 2011.06.29

  • 피카소도 감탄한 프라도 미술관의 그림 [12]

    유럽에서 이야기를 가장 많이 담고 있는 곳은 어디일까요? 시대와 역사, 사람, 때로는 아름다움과 환상, 사랑이야기. 그리고 그것을 그린 화가와 마지막으로 그림을 보는 사람의 이야기까지. 바로 수많은 이야기가 있는 미술관 아닐까요?

    등록일: 2011.06.16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부동산, 무엇이 문제고 어떻게 해야 하나

대한민국은 소득 불평등보다 자산 불평등이 큰 사회다. 자산 불평등 핵심에는 부동산이 있다. 최근 수도권 중심으로 오른 집값은 불평등을 심화시켰다. 전강수 교수는 이 책에서 부동산을 중심으로 대한민국 현대 경제사를 기술하고, 부동산 문제 해결책을 모색한다.

당신의 삶의 기준은 누구에게 있나요?

“나다운 삶은 무엇일까? 나는 어떤 삶을 살고 싶은가?” 수많은 이들을 긍정의 변화로 이끈 대한민국 대표강사 김창옥이 청중들과 묻고 답하며, 일상에서 거듭 실험해 얻은 삶의 통찰과 기술을 담았다. 잃어버린 나를 되찾고 삶의 방향과 기준을 다시 세워주는 인생 강의.

여유 넘치는 하루를 만드는 수면법

수면 전문의가 수많은 이들의 수면을 코칭하며 깨우친 인생 최고의 수면법. 평범했던 하루를 여유 넘치는 하루로 만드는 올바른 수면 원리를 담았다. ‘바로 잠들기’와 ‘바로 일어나기’ 기술, 수면의 질을 높여 뇌와 몸을 최상의 컨디션으로 바꾸는 법을 제안한다.

소설 읽는 '감격'을 선사하는, 황정은 신작

시대상과 주제의식을 공유하며 서로 공명하는 연작 성격의 중편 2편을 묶은 소설집. 사회적 격변을 배경에 두고 개인의 일상 속에서 '혁명'의 새로운 의미를 탐구한 작품들로, 작가 특유의 깊은 성찰과 아름다운 문장은 여전하다. 읽는 것을 계속해보겠노라 다짐하게 하는 소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