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고종석의 한국어 글쓰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고종석 “글쓰기의 쾌감, 중독되면 끊을 수 없어” [2]

    지난 12월 10일은 고종석의 한국어 글쓰기 강좌 마지막 수업이었다. 강의는 고종석 문장 비판이라는 주제로 시작했지만, 이내 궁금증을 나누는 자리가 되었다. 그동안 한국어의 결을 속속들이 살피면서 쌓인 질문들이 제법 많았다. 12주, 길고도 짧은 여정에 마침표를 찍는 시간을 지면에 옮겨본다.

    고종석 한국어 글쓰기 등록일: 2013.12.18

  • 고종석 “신체와 관련된 환유, 기억해두자!” [0]

    지난 12월 3일에 진행된 열한 번째 글쓰기 강좌는 ‘은유와 환유’를 주제로 진행되었다. 마지막 강좌가 얼마 남지 않았지만 고종석은 별다른 말없이 특유의 웃음으로 수강생들을 맞이했다. 수강생들 역시 끝까지 집중력을 잃지 않는 걸로 답했다. 유쾌했던 시간을 지면에 담아 본다.

    고종석 한국어 글쓰기 자유의 무늬 은유 환유 등록일: 2013.12.11

  • 고종석 “한글을 로마자로 쓰는 세 가지 방법” [0]

    지난 11월 28일, 바람이 꽤나 매서웠다. 강의실에 들어온 고종석은 놀란 표정을 짓더니 여섯 명쯤 와 있을 줄 알았는데, 하고 중얼거렸다. 하루 종일 방에서 보일러를 틀어두고 있었는데 나와 보니 날이 너무 춥더라는 이야기였다. 그는 몇 번이나 정말 여섯 명쯤 와 있을 줄 알았는데, 하고 되뇌이며 신기하다는 듯 수강생들을 바라보았다. 그리고 7시 30분, ..

    고종석 한국어 글쓰기 자유의 무늬 등록일: 2013.12.04

  • 고종석 “으르렁말과 가르랑말, 들어봤니?” [0]

    지난 11월 19일, 어김없이 고종석의 한국어 글쓰기 강좌가 시작되었다. 추운 날씨에도 수강생들은 강의실을 가득 메웠다. 수업을 시작하기 전 고종석은 교실을 가득 메운 수강생들에게 새삼 감사의 인사를 건넸다.

    고종석 자유의 무늬 생각과 행동 속의 언어 등록일: 2013.11.28

  • 고종석 “언어에도 구별짓기와 차이지우기가 있다” [0]

    11월 14일, <고종석의 한국어 글쓰기 강좌 STEP 2> 두 번째 강의가 열렸다. 늘 A반 수업을 듣던 필자는 이번 주, B반 수업에 들렀다. 좋아하는 낱말을 꼽는 과제에서 A반과 다른 낱말이 많이 나왔던 B반 분위기가 궁금했기 때문이다. 이번 강좌 주제는 ‘구별짓기와 차이지우기’였다. 고종석은 문화 전반에서 벌어지는 ‘구별짓기’로 언어를 사용하는 사람..

    고종석 자유의 무늬 한국어 글쓰기 심리형용사 등록일: 2013.11.20

  • 고종석 “좋은 글은 명료함, 아름다움이 조화된 글” [0]

    지난 11월 2일, 6주 동안 이어질 <고종석의 한국어 글쓰기 강좌 STEP 2>가 시작되었다. STEP 1에서 ‘글을 왜 쓰는가’에서 부터 ‘실전 글쓰기’까지 빠른 속도로 훑어보며 지나왔다면, STEP 2에서는 텍스트를 하나하나 뜯어보며 공부한다. 조금 더 구체적인 글 공부다. 대부분이 지난 강좌에 이어 수업을 듣는 수강생이었지만, 새 강의를 시작하는 듯..

    고종석 한국어 글쓰기 자유의 무늬 등록일: 2013.11.13

  • 고종석 “목적어와 서술어는 되도록 가까운 게 좋다” [0]

    지난 10월 29일, <고종석의 한국어 글쓰기 강좌 STEP1>이 6주간의 일정을 마무리했다. 그 동안 교재 『자유의 무늬』 를 읽고, 다시 쓰면서 수강생들은 꽤 바쁜 시간을 보냈다. 책 위에 그어진 빨간 줄만큼 글쓰기에 가까워졌을 거라 믿으며 마지막 시간을 지면에 옮겨본다.

    고종석 한국어 글쓰기 자유의 무늬 등록일: 2013.11.07

  • 고종석,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언어는? [0]

    수업을 시작하기 전, 고종석은 가장 아름다운 우리말 열 개를 꼽아보라는 과제를 내주었다. 그는 글을 쓰려면 어휘를 많이 알아야 한다고 했다. 같은 낱말을 반복하지 않고, 낱말들을 알맞은 곳에 사용해야 좋은 글을 쓸 수 있기 때문이다. 자, 지금부터 가장 아름다운 우리말 열 개를 한번 떠올려보자. 아름다운 말들을 하나씩 떠올리다 보면 우리말에 대한 애정이 샘..

    고종석 한국어 글쓰기 자유의 무늬 등록일: 2013.10.30

  • 고종석 “트위터에서 중요한 것은 글 쓰는 태도” [0]

    지난 10월 15일, ‘고종석의 한국어 글쓰기’ 네 번째 강좌가 ‘JS느님, SNS를 부탁해! 라는 독특한 제목으로 진행됐다. 최근 많은 시간을 트위터에서 보내는 고종석이기에 많은 수강생들이 수업이 어떻게 진행될지 궁금했을 것이다. 하지만 글에 대한 개념적 설명보다 함께 텍스트를 읽고 분석하는 시간이 더 중요하다는 고종석의 생각에 따라 이날 수업은 직접 책..

    고종석 한국어 글쓰기 자유의 무늬 등록일: 2013.10.24

  • 고종석 “한자어도 한국어, 마음 놓고 써라” [0]

    10월 8일, 벌써 세 번째 수업이다. 매번 시간이 모자란다던 고종석은 이제 조금 적응 된 듯 보였다. 수강생들도 전보다 많은 질문을 던지기 시작했다. 천천히 수업의 모양이 갖춰지는 중이었다. 지난 시간에 이어 ‘한국어다운 한국어’를 주제로 이야기를 풀어나갔다. 고종석은 한국어의 특징을 세 가지로 정리했는데, 음성상징과 색채어 그리고 한자어가 바로 그것이다..

    고종석 자유의 무늬 한국어 글쓰기 등록일: 2013.10.17

이전 12다음

오늘의 책

장사는 그렇게 하는 게 아닙니다

맛은 30%, 나머지 70%가 장사의 성패를 좌우한다! 국내 최고 외식 서비스 전문가가 16년간 2000개의 매장에서 찾아낸 성공하는 가게의 절대 노하우. 서비스와 공간 설계, 디테일한 장사 매뉴얼까지. 평범한 메뉴를 팔아도 10배 매출을 만드는 성공 전략의 모든 것.

초여름의 햇빛과 밤의 달빛을 머금은 이야기

『사서함 110호의 우편물』 이도우 작가 6년 만의 신작. 시골 마을 낡은 기와집에 자리한 작은 서점 '굿나잇책방'을 배경으로 용서와 치유, 사랑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서로에게 많이 미안한 이들이 오랫동안 하지 못했던 말들을 비로소 용기 내어 전하는 이야기.

세상에 맞서는 100명의 여자 이야기

예술가, 과학자, 인권 운동가, 운동선수 뿐만 아니라 다른 책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첩보원, 해적, 전사까지 용감하게 자신의 인생을 개척한 100명의 여자 이야기를 담았다. 미래의 딸들에게 들려줄 최고의 베드타임 스토리.

손님도 주인도 함께 울고 웃는 한국판 심야식당  

어쩐지 힘든 날, 잔잔하고 따뜻한 위로를 건네는 만화! 갑작스럽게 카페를 맡게 된 선화를 중심으로 매력적인 인물들의 일상이 따뜻한 파스텔 톤으로 그려진다. 단골손님들이 찾아오고 함께 먹고 마시고 웃고 떠들면서 친구가 되어가는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담았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