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정혜윤의 사랑이 있던 자리야, 잊지 마

  • 최신 순
  • 인기도 순
  • 나는 언젠가 이탈리아에 가보고 싶습니다 - 여행과 책 그리고 세계 [1]

    아, 나는 언젠가 세계 일주 여행을 떠나고 싶습니다. 아, 나는 언젠가 이탈리아에 다시 가보고 싶습니다.

    등록일: 2010.12.10

  • <섹스 앤 더 시티> 보고 뉴욕 가면 다르다? [3]

    앞으로 연재할 글의 제목은 <여행과 책 그리고 세계>입니다. 고전을 읽는 가장 좋은 방법 중 하나는 여행 전 혹은 여행지에서 읽는 것 일겁니다.

    등록일: 2010.11.23

  • 생존한 칠레 광부들이 영웅이 아닌 이유 ② [4]

    영웅주의를 더 이상 믿지는 않지만 그러나 인류의 생명력과 세계에 대한 태도에 관해서라면 우리는 수수께끼 같은, 그래서 쉽게 잊어버릴 수 없는 많은 이야깃거릴 갖고 있다.

    등록일: 2010.11.03

  • 생존한 칠레 광부들이 영웅이 아닌 이유 ① [3]

    칠레 광부들은 그 안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함구하기로 굳게 약속했다고 한다. 그 침묵의 이면에는 차마 말하기 어려운 공포와 수치심 역시 존재할 것이란 걸 어렵지 않게 짐작할수 있다.

    등록일: 2010.10.20

  • ‘4억 명품녀’와 신정동 살인사건 ② [2]

    『적과 흑』의 쥘리앙 소렐은 남이 다 나에게 무슨 상관이야라고 말한 다음에야 보편적이고 소박한 세상으로 돌아왔다. 타인에 대한 매혹이 사라진 뒤에야 타인에 대한 증오도 사라졌다. 세일즈맨의 죽음의 비프는 이 황금 만년필은 내가 원하던 것이 아니다! 라고 선언한 다음에야 ‘나는 왜 내가 원하는 대로 살지 못하는가?’라고 물을 수 있게 되었다.

    고전 등록일: 2010.10.06

  • ‘4억 명품녀’와 신정동 살인사건 ① [21]

    패리스 힐튼과도 비교하지 말라는 4억 명품녀 이야기를 나는 은은한 조명과 열대화초가 어우러진 커피숍에서 처음 들었었다.

    등록일: 2010.09.16

  • 죄수가 호송 중에 더위 먹고 죽으면 누구 탓인가? [2]

    유대인을 사살하는 것 같은 극도로 폭력적인 경험이 아니라 하더라도 우리는 모든 직무 수행 중에 자신의 양심이나 선택과는 관련 없는 어떤 일을 주로 ‘윗선의 명령으로’ 혹은 ‘윗선의 명령을 짐작하여’ 혹은 ‘동료들을 위하여’하곤 한다.(방송사의 경우 섭외·편집 등에서 그런 상황을 자주 맞닥뜨린다)그렇지만 바로 그렇기 때문에 비인간화에 대해 깊은 근심을 하는 ..

    등록일: 2010.08.31

  • 열대야에 더위를 잊는 가장 좋은 방법 [2]

    열대야에 더위를 잊는 가장 좋은 방법은 두 가지다. 하나는 다음날 아침 웃으면서 깰 방법을 찾는 것이다. 이를테면 나는 다니엘 윌리스의 소설 『빅피쉬』에 나오는 이런 문장을 생각하면서 잠이 드는 것을 이상적이라고 생각한다.

    등록일: 2010.08.10

  • 어느 노숙인의 죽음 [19]

    지난 7월 14일. 왕십리 뉴타운 3구역 빈집에서 처참하게 부패한 주검 한 구가 발견되었다. 시체를 처음 발견한 사람은 석면 해체 작업을 하던 인부였다.

    등록일: 2010.07.28

  • 그 남자의 거미줄 [5]

    지금처럼 더운 어느 여름날 나는 한 남자에 관한 이야기를 듣게 되었는데 전해 듣기로 그 남자는 빛나는 검은 눈동자를 갖고 있다고 했다. 그 남자는 그때 마법처럼 강렬한 사랑에 빠져 들었기 때문에 그 남자의 정신은 뇌 속에 있지 않고 몸속에 있었다.

    등록일: 2010.07.14

이전 12다음

오늘의 책

7편 단편이 실린, 7년 만의 김영하 소설집

과거와 현재, 미래를 언어의 그물로 엮는 것이 문학의 역할이라는 작가의 말대로, 완벽한 회복이 불가능한 상실과 그 이후의 삶을 그린 소설들. 인생의 아이러니를 압축적으로 보여주고 다채로운 소설적 상상력이 빛나는 '김영하 스타일'은 여전하다. 그의 단편이 무척 반갑다.

보노보노와 친구들이 선사하는 웃음과 성찰

1986년부터 30년째 인기연재중인 만화. 생각 많고, 질문은 더 많은 해달 보노보노, 작고 약하지만 귀여운 고집을 지닌 포로리, 걸핏하면 화내지만 속정 깊은 너부리, 숲 속 친구들의 일상을 통해 인생에 대한 근원적인 질문과 성찰이 직관적이고 단순한 문장에 담아 전해진다.

완전히 새로운 세계사를 만나는 경험

초점을 동쪽으로 옮겨서 보면 인류의 2천년은 어떤 모습일까? 이 책은 우리가 흔하게 접해온 유럽, 서구 중심의 역사 인식을 뒤집는다. 저자는 실크로드 지역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이를 중심에 두고 고대 종교의 탄생부터 현대의 국제정치까지를 신선하고 흥미롭게 읽어낸다.

행복한 삶을 위한 감정 지능 UP 프로젝트

행복한 프랑스식 긍정 유아법의 대표 학자의 25년 노하우를 담은 이전에 없던 새로운 형식의 유아책. 감정 지능을 키우는 다양한 놀이활동을 담았다. 지루할 틈 없는 구성과 친절한 자녀교육 가이드가 눈에 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