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지원의 Tasting NYC

  • 최신 순
  • 인기도 순
  • [열세 번째 맛]한여름 밤의 센트럴 파크 [11]

    유명한 센트럴 파크를 포함해서 크고 작은 공원에는 햇볕에 몸을 쬐기 위해 나와 있는 뉴요커들로 가득하다. 날씨가 좋은 날이면 공원은 풀밭, 벤치 할 것 없이 사람들로 넘쳐난다.

    요리 맛집 등록일: 2010.02.04

  • [열두 번째 맛]뉴요커의 김치찌개 [9]

    누군가가 나에게 모모후쿠에 대해 어떠냐고 물어본다면 ‘한 번쯤 맛볼 만한 재미있는 음식’이라고 말할 것이다.새로운 한식을 맛보고 싶다면, 아니 모모후쿠식을 맛보고 싶다면 서슴지 말고 이스트 빌리지로 가보자.

    요리 맛집 미국 등록일: 2009.12.18

  • [열한 번째 맛]클림트와 함께 청어 샌드위치를 [7]

    예술이 가득하고, 예술을 사랑하는 사람들이 가득하고, 그 모든 것들이 서로 허물며 녹아들어 지금의 뉴욕을 존재하게 하는 중심이다.

    미국 맛집 등록일: 2009.11.19

  • [열 번째 맛]하늘을 담은 천상의 칵테일 [6]

    잘 만든 칵테일은 각각의 맛이 어우러져 있지만 각각의 맛이 살아있어 자신의 향을 살리면서 한잔의 예술로써 입 속으로 녹아 든다. 뉴욕도 세상의 모든 종류의 사람들이 모여서, 제각각 여러 색깔로 어우러져있지만 결코 자기 자신을 잃지 않고 개성 있게 살아간다.

    미국 맛집 등록일: 2009.04.29

  • [아홉 번째 맛]봄의 길목에서 맛보는 프랑스의 맛 [12]

    봄날의 곰이 뒹구는 클로버 언덕을 기다리며, 아직은 쌀쌀한 끝 자락의 겨울 공기를 따끈한 프렌치 어니언 수프로 녹여보는 거다. 어쩌면, 봄날의 곰은 따끈한 어니언 수프를 좋아하고 프랑스에서 왔을지도 모른다.

    맛집 미국 등록일: 2009.02.27

  • [여덟 번째 맛]My funny valentine, 사랑에 빠지다 [97]

    초콜릿이 혀끝에서 달콤하게 녹아 내리며 씁쓸하기도 하면서 달콤하고, 그리고 뒷맛은 텁텁하지만 다시 먹고 싶은 그 느낌은 어쩐지 사랑과 닮아 있다.

    미국 등록일: 2009.02.13

  • [일곱 번째 맛]뉴욕에서의 구정, 떡국 대신 소바 [67]

    매일을 새해에 마음 먹는 것처럼 마음을 다지며 살아갈 수 있다면 정말 멋진 일일 것이다. 새해가 지난 오늘, 첫날의 결심이 흐려졌다고 아쉬워하지 말고 지금부터 다시 시작해보는 것은 어떨까?

    미국 등록일: 2009.02.04

  • [여섯 번째 맛]특별한 식사를 위한 예절 공부 [109]

    식사예절이야 어렵게 따진다면 더 많이 복잡하고 어렵지만 일단 기본적인 것만이라도 알고 있다면 그것으로 족하다. 중요한 것은 나뿐 아니라 상대방도 불편하지 않을 만큼 알고, 음식을 즐기는 일이다. 오늘은 익숙함에서 벗어나 새로운 것을 경험하고 맛보는 것은 어떨까?

    미국 맛집 등록일: 2009.01.16

  • [다섯 번째 맛]나만의 뉴욕 맛집 여행서 [36]

    『어린 왕자』의 장미처럼, 내 수첩은 더 이상 진열대에 숱하게 진열되어 있던 새것이 아닌, 세상에 단 하나뿐인 나만의 뉴욕 맛집 여행서였다.

    미국 맛집 등록일: 2008.11.19

  • [네 번째 맛]종이 위에 담긴 추억 [12]

    레스토랑 가이드 자갓Zagat의 구겨진 뒷장과 부드러워진 옆면의 종이 단면들을 넘겨보니 어느새 뉴욕의 길거리를 걸으며 희망에 차 두근거리며 발걸음을 옮기는 나를 만날 수 있었다.

    미국 맛집 등록일: 2008.10.22

이전 12다음

오늘의 책

넘치는 시대, 새로운 트렌드

넷플릭스를 필두로 대중화된 OTT 서비스와 인터넷을 통해 언제든 콘텐츠를 접할 수 있는 지금 시대의 변화상을 다룬다. 시간 가성비를 중시하고 예습을 위한 감상 등 다양한 이유로 콘텐츠를 빠르게 소비하는 습관을 사회 전반의 트렌드 변화로 읽어내 날카롭게 분석한다.

아홉 작가의 시선이 통과한 한 단어

정세랑 기획, 아시아 9개 도시, 9명의 젊은 작가들의 소설집. 다른 언어를 사용하는 작가들이 ‘절연’이라는 한 단어로 모인 이 프로젝트는 아시아가 정체성을 공유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결국 우리는 연결되어 있음을. 문학으로 새로운 연결을 맺어줄 한 단어, 아홉 개의 이야기.

일도 삶도 즐겁게!

회사 동료로 만나 친구가 된 김규림, 이승희 마케터가 일과 삶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일터와 일상에서 자주 쓰는 25개의 주제로 두 저자의 생각을 그림과 글로 표현했다. 하루에 깨어있는 많은 시간을 일터에서 일하며 보내는 많은 이들에게 영감을 주는 책이다.

위화가 복원해낸 근대 대격변기의 중국

1900년대 중국을 배경으로, 23년에 걸쳐 집필한 위화의 신작 장편소설. 시대의 격변은 평범한 시민의 운명을 어디까지 뒤흔들까. 미지의 도시 ‘원청’을 찾아 헤매는 린샹푸처럼, 모두가 가슴 속 ‘원청’을 품고 산다면 수많은 다짐들이 현실이 될 것만 같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