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임경선의 성실한 작가생활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타인의 작품을 평가하는 것에 대해 [5]

    타인의 작품에 대해서는 ‘역시 악담만큼은 하지 말아야지’라고 굳게 다짐하게 되는 이유는 나 역시도 무언가를 만들어내는 일을 하게 되면서 그 과정에 얼마나 많은 고민과 고생이 있었는지를 몸소 깨닫게 되었기 때문이리라.

    창작자 작품 평가 운명 등록일: 2016.08.19

  • 에세이를 쓰는 법 [4]

    솔직한 글이 지루하기란 거의 불가능하고 솔직하지 못한 글에 감정이입할 독자들은 별로 없다. 글을 통해 나를 멋지게 치장하고 포장하거나 가면을 쓰는 것은 오래 못 가고 어느덧 스스로도 괴리를 느껴 글쓰는 행위 자체가 고통이 된다.

    에세이 소설 우열관계 마음 등록일: 2016.08.05

  • ‘첫’ 작품의 기쁨 [0]

    도중에 수없이 캐릭터와 스토리전개도 바뀌었다. 막상 여행을 떠나보면 원래의 계획대로 풀리지 않듯이, 장편소설을 쓰는 일도 자욱한 안갯속을 헤매면서 헤쳐나가는 일이었다.

    임경선 기억해줘 소설 장편소설 등록일: 2016.07.22

  • 재능이란 무엇일까 [2]

    <중쇄를 찍자!>의 만화주간지 ‘바이브스’ 부편집장 이오키베는 말한다. ‘작가 본인이 스스로 극복해내야 할 벽이 있다’고. 편집자 포함 주변에서 아무리 도움을 준다고 해도 결국에는 본인이 스스로를 움직여야만 한다고.

    중쇄를 찍자! 만화주간지 바이브스 재능 임경선 작가 소설 만화 등록일: 2016.07.08

  • 예술가의 삶 [1]

    마지막 기회인 이번 무대에서 내가 할 수 있는 최상의 연주를 보여줄 수만 있다면 난 그 외의 모든 것을 버려도 좋다는 그 예술적 열망을 너무나 잘 알기에 관객으로 할 수 있는 것은 그저 그의 연주를 벅찬 감정으로 지켜보는 것 뿐이었다.

    임경선 예술가 글쓰기 가치 본 투 비 블루 등록일: 2016.06.24

  • 건강하지 못한 계기 [4]

    비장한 열망이나 소명의식 하나 없이 건강하지 못한 몸이 불러온 ‘차선책’ 혹은 ‘궁여지책’으로 시작한 글쓰기라는 점에서 자격미달이거나 뿌리가 약하다는 생각이 들어 글에게 황송한 기분이랄까. 하지만 그게 또 나인 걸 어떡하리.

    임경선 갑상선암 인생 진로 글쓰기 등록일: 2016.06.13

  • 극한 직업을 보면서 [1]

    지난 이주간 이토록 동적이고 시끄럽고 치열한 직업의 세계를 가까이서 겪다 보니 그에 비하면 글을 쓰는 직업이란 얼마나 정적이고 고요하고 ‘나홀로’인가 싶었다.

    등록일: 2016.05.27

  • 슬럼프에 빠졌다면 [2]

    사실 어느 정도 이쯤에서 슬럼프를 겪으리라 예상도 했다. 지난 5년간 쉼 없이 9권의 책을 써냈다. 중간중간 재충전을 하라는 조언도 무시하고 시간이 얼마 안 남은 사람처럼 절박함으로 작업을 해왔다.

    임경선 슬럼프 재충전 글쓰기 작가 등록일: 2016.05.13

  • 봄날엔 편지를 [3]

    벌써 두 달째, 친구와 편지를 주고받는 중이다. 이것이 『디어 존, 디어 폴』이나 『가장 사소한 구원』처럼 서간집 형태의 책으로 만들어질지는 아직 미지수다.

    임경선 편지 디어 존 디어 폴 가장 사소한 구원 서간집 등록일: 2016.04.29

  • 첫 독립출판물을 내기까지 [3]

    전에는 책 한 권당 출판사와 서점이 어느 정도의 수익을 내는지도, 책 한 권을 만드는 데에 얼만큼의 비용이 드는지도 알지 못했다. 매일 혼자 과묵하게 글만 쓰던 때와는 달리 오랜만에 활기차게 육체노동을 하며 다양한 사람들과 살아있는 대화를 하면서 일할 수 있었던 것도 좋았다.

    임경선 독립출판 출판사 서점 임경선의 도쿄 등록일: 2016.04.15

이전 1234다음

오늘의 책

기로에 선 대한민국 사법부

강제징용 재판, 판사 뒷조사, 청와대 유착 의혹 등 한국사회를 뒤흔든 사법농단의 진실을 권석천 기자가 추적했다. 이탄희 전 판사를 포함한 다양한 취재원의 증언을 듣고 관련 자료를 수집했다. 이를 통해 대법원장 중심의 법원 시스템이 야기한 폐단을 밝혀낸다.

소설보다 강렬한 작가들의 사랑 이야기

톨스토이, 헤밍웨이, 피츠제럴드, 애거사 크리스티 등 세계문학의 거장과 그 연인들의 삶과 사랑을 조명한다. 그들의 생과 작품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 이야기. 사랑에 목숨을 바치다가 절망의 구렁텅이에 빠트리기도 한 열애와 치정의 기록은 그 어떤 소설보다 강렬하다.

위대한 문학 거장들의 다채로운 삶과 목소리

저명한 문학잡지 〈파리 리뷰〉가 60여 년 동안 진행한 위대한 작가들 인터뷰 모음집. 헤밍웨이, 하루키, 토니 모리슨 등 시대를 대표하는 작가들의 삶과 글쓰기에 관한 다채로운 목소리가 실려 있다. 불완전함을 멋진 실패로 받아들이며 꾸준히 글을 써나간 사람들의 이야기.

전쟁터에서 통하면 직장에서도 통한다!

육해공 전투가 가능한 미국의 해군 특수전 부대, 네이비씰. 미 국방성 공식 인증을 받은 그들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자신의 약한 점을 극복하고, 후회 없는 결정을 내리고, 적을 압도하는 법까지. 직장에서, 사회에서 승리하고 싶다면 네이비씰과 함께 멘탈 트레이닝하라.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