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이후의 나, 꼰대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대한민국 베이글녀, 부끄러운 줄 알라 [15]

    본디 사람의 얼굴은 가만히 뜯어보면 모두 특유의 아름다움을 갖고 있음을 알라. 찬찬히 거울을 들여다 보시라. 거기 한 인간의 자존(自尊)이 보일 것이다. 누가 뭐래도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얼굴은 자신감 있는 얼굴이다.

    등록일: 2013.02.20

  • 세금 내는 교회가 보고 싶다 [10]

    어느 주일에 다소 따분한 설교를 들으며 주보를 훑어보다가 이런 의문이 들었다. 웬만한 기업 1년 매출에 해당하는 큰 돈은 대체 어디에 쓰이고 있으며, 각종 교회 활동에 따른 세금은 과연 얼마나 내고 있는 걸까?

    교회 종교법인법 등록일: 2013.02.05

  • 대한민국 교사는 대부분 죽었다 [22]

    학교라는 신성한 공간에서 교사가 갖춰야할 최소한의 덕목이자 최대치의 의무는 바로 학생에 대한 관심이다. 그렇지 못한 교사는 ‘죽은 교사’일 뿐이다. 자신의 직장(학교)에서 자신의 자아실현(훌륭한 제자 양성)을 훼방하는 제도적/ 행정적/ 인사적/ 재정적/ 설비적 불합리와 부조리에 맞서지 않는 교사는 죽은 교사다. 지금 한국 대부분의 교사, 불행히도, 죽었다...

    교육 시사 학교 등록일: 2013.01.15

  • 시민에게 매맞는 경찰, 어쩌다가 이 지경일까? [11]

    물론 어떠한 권력도 엉뚱한 데 쓰이거나(오용ㆍ誤用) 함부로 사용되어서는(남용ㆍ濫用) 절대 안 된다. 그러나 공권력을 행사하는 경찰이 시위 당사자나 국민들에게 ‘죄인’ 취급을 당하는 현실이라면, 어떻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킬 힘을 발휘할 수 있겠는가?

    경찰 경찰관 공권력 등록일: 2012.07.05

  • ‘뽕짝’ 대한민국, 조용한 곳 어디 없나요? [5]

    서울에서 나고 40년 넘게 살아온 내가 요즘 들어 가장 참기 힘든 소음은 각종 상점에서 뿜어대는 음악 소리다. 휴대폰ㆍ전자제품ㆍ의류 상점 등에서 스피커를 거리로 향한 채 틀어대는 강한 비트의 빠른 댄스곡들 말이다. 세계 어느 나라, 어느 도시를 가봐도 이런 곳은 없다. 교보문고 광화문점이 있는 세종로 사거리에서 낙원 상가가 있는 종로 2가까지 한 번 걸어 ..

    소음 도시 어셔가의 몰락 복합부위 통증 증후군 등록일: 2012.06.27

  • 민망한 걸 그룹, 그들은 가수인가, 춤꾼인가? - 걸 그룹 유감(遺憾) [50]

    왜 우리는 유독 걸 그룹에 대해서만 이리도 관대한 것인가. 현란한 댄스가 삶의 고단함과 팍팍함을 잠시나마 잊게 해주기에? 늘씬한 다리와 탱탱한 엉덩이가 생의 욕구를 불러일으키기에? 환한 미소와 유혹의 몸짓이 우리의 잃어버린 ‘소년’을 아주 잠깐(!) 되살려 주기에?

    걸 그룹 가수 아이돌 티아라 마돈나 레이디 가가 등록일: 2012.06.20

  • 한국 남자들이 병역 문제에 민감한 진짜 이유 [15]

    우리 사회는 ‘자유’나 ‘권리’ 보다 유독 ‘평등’에 집착한다. 아이들이 노스페이스를 교복처럼 입고 다니는 현상도, 부자에 대한 반감이 세계 어느 곳보다 강한 것도 이 때문이다. ‘Money talks’(돈이 좌우한다)라는 말까지 있는 서구, 특히 미국사회에서 부(富)와 부자는 인정과 존경의 대상이지 반감과 증오의 대상이 아니다. 남다른 노력으로 그 위치까..

    평등 병역 비리 합리적 차별 서열 등록일: 2012.06.14

  • 한국 남성들은 왜 운동 후 다함께 목욕탕에 갈까? - 같이 망가져야 ‘한 배’ 타는 사회 [19]

    한국 청년에게 고한다. 원치 않는 일이라면 ‘No’라고 말하라. 굳이 단호할 필요까진 없다. 예의를 갖춰 “저는 빠지겠습니다”라고 말하라. 폭탄주 마시려 취업한 건 아니지 않은가. 알몸 드러내려 사업하는 것 아니고, 어깨 걸어 술주정하러 대학에 들어온 것도 아니지 않은가. 만약 그것 때문에 불이익을 받는다면 (경험상, 틀림없이 ‘응징’이 따를 텐데) 달게,..

    한 배 폭탄주 검찰 등록일: 2012.06.07

  • 너나 잘 하세요 [9]

    한국이라는 나라에서는 출근길 자동차 접촉사고 때 5분만 지나면 꼭 듣게 되는 대사가 있다. “어따 대고 반말이야?” 문제는 반말 잘못 쓰다간 봉변은 물론, 심지어 목숨마저 잃을 수 있다는 사실이다.

    한국어 등록일: 2012.05.30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처음으로 털어놓는 무라카미 하루키의 시간들

무라카미 하루키가 오랜 시간 마음 속 깊이 간직하고 있던 아버지에 대한 이야기를 꺼내놓았다. 아버지와 바닷가에 고양이를 버리러 간 회상을 시작으로 전쟁에 참전했던 아버지 과거를 되짚어간다. 아버지의 시간으로부터 이어져온 작가 하루키와 하루키 문학의 궤적을 좇는 단 하나의 서사.

우리가 기다린 버디물, 등장!

호법신 도명은 관음보살로부터 특별한 임무를 받아 '당산역 귀신', 박자언의 고등학교 3학년 시절인 2011년으로 함께 되돌아간다. 주어진 시간 단 일 년 동안 도명은 자언을 극락왕생 시킬 수 있을까? 잃어버렸던 소중한 기억을 되찾는 자언과, 삶을 배워가는 도명 콤비가 선사하는 퇴마 활극.

'상표 없는 좋은 물건'을 지향한다

무인양품 탄생 40주년 첫 공식 브랜드북. 심플한 디자인과 구성으로 책 역시 '무지스럽다.' 이러한 브랜드와 제품이 세상에 나오게 된 계기, 무지가 가진 사상과 사명, 조직 문화는 무엇일까? 기분 좋은 생활을 목표로, 사람과 사회에 도움이 될 수 있을지 고민하는 브랜드의 인사이트가 밝혀진다.

'길 찾기'로 보는 인류사

길 찾기는 공간 지각 능력과 영역 지키기와도 밀접하다. 인간이 최상위 포식자가 되었다는 건, 인간의 길 찾기 능력이 그만큼 효과적이었다는 의미겠다. 이 책은 '길 찾기'라는 주제로 인류학, 심리학, 역사를 넘나들며 매혹적인 이야기를 풀어낸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