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이라영의 정치적인 식탁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에필로그 : 할머니들을 위하여 [3]

    장례식인지 만찬 회동인지 알 수 없는 그 개미떼의 행렬을 보며 생각했다. 어차피 먹는다는 건 매번 장례식이구나. 내 식탁은 늘 다른 누군가에게는 장례식인 셈이다. 내 삶은 누군가의 죽음을 흡수하며 지탱한다. (2018. 06. 26)

    할머니 장례식 죽음 등록일: 2018.06.26

  • 퍼스트 키친 [0]

    정치인이 남성에 고정되어 있고 이 남성의 아내들은 남편을 위해 안팎에서 밥을 푼다. 유권자들은 (남성) 정치인의 (여성) 배우자들이 모여 자원봉사 하는 모습을 훈훈하게 바라본다. 이는 모두 ‘일하는 남자’와 ‘남자를 보조하는 여자’를 자연스럽게 보기 때문이다. (2018. 06. 14)

    해외교민 간장게장 자원봉사 퍼스트 키친 등록일: 2018.06.14

  • 웨딩 케이크에 대한 신념 [0]

    이처럼 어떤 차별은 관습으로 뿌리내려 산업이 되어 다양한 형태로 우리 일상에 스며든다. 나아가 어떤 차별은 종교적 신념이나 표현의 자유로 둔갑하기 쉽다. (2018. 05. 29)

    웨딩 케이크 표현 차별 결혼 등록일: 2018.05.29

  • 여자들이 좋아하는 맛 [0]

    여성들이 좋아하는 식당 ‘분위기’는 허영이 둥둥 떠다니는 장소처럼 그려진다. 반면 시끌벅적하고 투박하고 토속적이며 편한 분위기에서 얼큰하고 뜨거운 뭔가를 땀을 흘리며 먹으면 ‘진짜 맛’이라는 묘한 관념이 있다. (2018. 05. 15)

    여성화 취향 분위기 관계 등록일: 2018.05.15

  • 선술집의 민주주의 [0]

    모두 손에 맥주 잔을 들고 흰 셔츠를 입은 그들의 단체사진을 바라보며 ‘경제’의 얼굴에 대해 생각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사람들은 대통령, 비서실장,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기획재정부 장관과 여러 기업인들이었다. (2018. 05. 02)

    민주주의 경제 시티 태번 권력 등록일: 2018.05.02

  • 반야의 씹는 소리 [0]

    늙으면 맛도 잃어버리는 줄 그때는 모르고 할머니가 요즘 왜 이리 정신 없는 행동을 자주 할까, 조금 짜증스러워 했다. 해주는 밥 얻어먹는 주제에. 때로 젊음은 이렇게 무지에 기반하여 늙음을 향해 상처를 준다. (2018. 04. 18)

    반야 늙은 개 반려인 외모 차별 등록일: 2018.04.18

  • 입에서 항문까지 연결되어 있듯이 [0]

    낯 모르는 사람부터 가까운 사람에 이르기까지 많은 사람들의 손을 거쳐 어려운 순간을 지나왔다. 그때 내가 깨달은 것이 있다면, 남에게 신세지는 것에 대해 너무 결벽증적으로 어려워하지 말아야 한다는 점이었다. 거리를 두면서도 때로 우리는 침투할 수밖에 없는 관계를 맺고 산다. (2018. 04. 03)

    소화기 플라스틱 호스 사회구성원 관계 등록일: 2018.04.03

  • 펜스 룰 : 여성을 배척하라 [9]

    접대부나 엄마로 여기지 않고 여성과 관계 맺는 법을 모르는 심각한 상태에 이른 남성들은 가장 쉬운 방법인 배제를 택한다. 여자를 유혹하지도 여자에게 유혹받지도 못한다. (2018. 03. 20)

    펜스룰 약자 폴리 베르제르의 술집 성폭력 등록일: 2018.03.20

  • 할머니의 미역 줄거리 [2]

    얼마 전 할머니 기일이라 엄마에게 물어봤더니 할머니는 사과와 명태를 좋아했다고 한다. 가자미 식해를 맛있게 만들던 할머니는 정작 흰살 생선을 쪄서 먹기를 좋아했다. 사랑이 뭔지도 모르면서 사랑 타령 할 때가 많다. (2018. 03. 09)

    돌봄 노동 할머니 보이지 않는 가슴 등록일: 2018.03.09

  • 여자가 잘 들어와야 해 [0]

    ‘집안의 어른’은 단지 나이가 많다고 어른이 되지 않는다. 여성은 어른이 아니다. 특히 결혼 안 한 여자는 어른 취급을 못 받는다. 가장 어른으로 대접받는 여성은 바로 ‘아들의 엄마’다. ‘시어머니 되기’는 그렇게 발생한다. (2018. 02. 20)

    명절 증후군 결혼생활 집안의 어른 여성 등록일: 2018.02.20

이전 1234다음

오늘의 책

하버드가 알려주는 논픽션 글쓰기

매년 가을 하버드 대학교 니먼재단이 연 논픽션 콘퍼런스에서의 발표 내용으로 만들어진 책이다. 기고자 면모가 화려하다. 말콤 글래드웰 등 51명의 고수가 글쓰기 방법을 공개한다. 소재 선택과 취재, 취재 윤리와 글 구성, 편집 등 논픽션 글쓰기의 모든 것을 담았다.

재테크보다 시급한 '돈과 나'의 관계

돈을 벌고, 소비하는 형태는 사람마다 다르다. 그것이 오래 전 우리의 유년 시절의 경험으로 이미 형성 된 것이라면? 실제 상담 사례들을 바탕으로 심리학 측면에서 접근하여 개개인의 머니패턴을 진단하고, 부자의 머니패턴을 배울 수 있는 구체적인 방법을 담고 있다.

더없이 맑을, 우리의 오월을 위하여

다음 세대를 위해 새로 쓴 5·18 이야기. 하늘이 맑아서 더욱 슬펐던 그해 5월 18일부터 열흘 동안 펼쳐진 항쟁, 그리고 현재 진행형인 진실과 명예 회복을 위한 노력과 그날의 죽음을 기억하며 세상을 더욱 맑은 곳으로 만들고자 애써 온 사람들의 이야기를 꼼꼼하게 들려준다.

부모도 아이도 상처받지 않는 훈육법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의 아동심리 전문가, ‘찹쌀떡 선생님’ 정유진의 훈육 가이드북. 내 아이의 행동에 훈육이 필요한지 판단하는 방법부터 상황 별 솔루션까지, 오랜 기간 현장에서 아이들의 변화를 이끌어 내 온 저자가 친절하고 꼼꼼하게 실전 육아법을 알려준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