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지원을 읽고 쓰고 그리다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김지원 소설 선집』 책 속 밑줄 긋기 [0]

    사랑, 이라고 김지원은 자주 썼다. 그녀는 사랑이라는 단어의 주변을 맴돌지 않고 사랑이라는 단어로 직진해버리는 소설가다. 그녀의 소설 속에서 사람들은 모두 사랑을 하거나, 했거나, 할 것이다.

    김지원 사랑의 기쁨 사랑의 예감 물이 물속으로 흐르듯 겨울나무 사이 폭설 등록일: 2014.04.03

  • 『폭설』 책 속 밑줄 긋기 [1]

    작가는 중편소설 「폭설」에서 진주라는 여자의 이야기를 다루는데, 흐르는 시간 위에서 끝과 시작들을 품은 사랑의 이야기를 풀어놓는다.

    김지원 폭설 등록일: 2014.03.27

  • 『물이 물속으로 흐르듯』 책 속 밑줄 긋기 [1]

    그저 평범해 보이는 하루. 어제와 같아 보이는 오늘. 하지만 여기에는 강렬한 희망과 예감이들끓고 있다. 어쩌면 당신은 무언가를 기다리고 있을 것이다. 그것이 단지 아름답고 희망찬 무엇이리라 생각한다면, 지금 김지원을 만나라.

    김지원 물이 물속으로 흐르듯 등록일: 2014.03.20

  • 당신의 주머니에 남은 그것 [3]

    김지원의 소설은 단호히 인생이 무엇이라고 논하거나, 들끓는 감정을 노골적으로 드러내거나, 날을 세우진 않는다. 텅 빈 부엌 한편에서 홀로 놓인 찻주전자가 떠오른다. 불을 꺼서 넘칠 리는 없지만, 아직은 열기를 간직한. 그러다 조용히 식어가는 주전자 말이다. 자글자글 속의 말을 하다 찻잔에 담겨 맑은 차를 우려낸다. 찻잔을 곁에 두고,「바닷가의 피크닉」 을 ..

    김지원 바닷가의 피크닉 등록일: 2014.03.13

  • 김지원을 그리다 [2]

    김지원은 긴 파마머리와 조용하고 그윽한 눈빛을 지닌 이채로운 분위기의 작가로 우리에게 기억된다. 이번 화에서는 김지원 작가의 문우(文友)였던 소설가 이제하와 김승옥, 고(故) 김영태 시인이 그린 김지원의 초상화를 선보이고자 한다.

    김지원 이제하 김승옥 김영태 폭설 등록일: 2014.03.06

  • 김지원의 소설을 다시 읽다 [1]

    인간의 운명은 이미 그 안에 자기 존재를 해체하는 요소들이 잠복되어 작용한다는 점에서 비극적일 수 있다. 일상의 삶에 혼재되어 있는 열정과 사랑은 그 자체가 실의와 환멸을 내포한다. 그러므로 그 속에서 이루어지는 사랑과 섹스의 욕망도 사실은 사랑 그 자체의 결핍과 부재의 다른 표현에 지나지 않는다. 소설가 김지원이 자신의 작품을 통해 그리고자 한 지점도 바..

    김지원 폭설 사랑의 예감 잠과 꿈 등록일: 2014.02.27

  • 소설가 서영은이 만난 김지원 [2]

    사람을 만나기 전, 그렇게 소설을 통해 더 가까워진 친구. 만난 시기는 확실치 않다. 그러나 첫인상은 지금도 또렷하다. 부드럽고 가만가만한 음성, 세상 사람들 누구라도 어렵고 어려워 연신 몸을 낮추는 타고난 겸손, 이마를 삼킨 여신 풍모의 긴 펑크 머리 밑으로 그윽하게 빛나는 눈, 속치마처럼 보이는 허름한 긴 치마, 뒤축이 열려 있는 슬리퍼형 샌들……. 옷..

    김지원 서영은 등록일: 2014.02.20

  • 소설가 이제하가 만난 김지원 [3]

    데뷔작이자 《여원》 당선작인 「늪 주변」을 두고 후에 김지원은 그 지나치게 정감스러운 스토리와 결구를 별로 마음에 들어 하지 않는 눈치였지만 나는 그렇게 생각지 않는다. 그녀가 그 이후 무수히 천착해왔던 사랑의 본질이나 정한의 그 중심 뿌리가 거기 놓여 있었던 것이다.

    김지원 이제하 등록일: 2014.02.13

  • 고(故) 김지원 작가 추모 연재 릴레이 [1]

    “사랑의 예감」으로 1997년 이상문학상을 수상한 소설가 김지원은 우리에게 “조용하고 물기 어린 목소리”의 작가로 기억됩니다.

    한국문학 김지원 등록일: 2014.02.13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평양 사람이 전하는 지금 평양 풍경

재건축 아파트는 가격이 훌쩍 뛴다. 부자들은 아파트를 사서 전세나 월세를 놓는다. 어른들은 저녁에 치맥을 시켜 먹고, 학생들은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한다. 사교육은 필수, 학부모 극성은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된다. 서울의 풍경이 아니라 지금 평양의 모습이다.

작품과 세상을 잇는 성실하고 아름다운 가교

『느낌의 공동체』에 이어지는 신형철의 두 번째 산문집. 평론가로서 작품과 세상 사이에 가교를 놓고자 했던 그의 성실한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글을 묶었다. 문학과 세상을 바라보는 "정확한" 시선이 담긴 멋진 문장을 읽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책.

꼬리에 꼬리를 무는 존 버닝햄의 엉뚱한 질문들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은 고양이 중 누구에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어?”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그림책에 흠뻑 빠져들어요.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세요.

세계를 뒤흔들 중국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

텅 빈 유령 도시, 좀비 상태의 국영 기업. 낭비와 부패, 투기 거품과 비효율, 대규모 부채, 미국과의 무역 전쟁까지. 10년간 중국에서 경제 전문 언론인으로 활약한 저자가 고발하는 세계 2위 중국 경제의 기적, 그 화려한 신기루 뒤에 가려진 어두운 민낯과 다가올 위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