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나는 하지 않는 편이 좋겠습니다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생활툰의 연애, 한없이 현실에 가까운 허구 [3]

    연애를 다룬 생활툰을 보고 있자면 심혈을 기울이며 외줄타기를 하는 작가의 고뇌가 느껴진다. 말하자면 경험담을 바탕으로 재구성하되, 이 연애를 욕 먹이면 안 된다는 완급조절. 연애나 결혼 생활을 콘텐츠로 만든다는 것은 곧 수천, 수만을 ‘시월드’로 거느리는 것과 같다.

    웹툰 생활툰 연애 판타지 시월드 결혼 이진송 계간홀로 낢 이야기 자기 검열 등록일: 2016.03.29

  • 너 인기 없지? [2]

    연애는 이제 능력과 가치의 절대적 척도가 되었다. 연애가 너무 중요한 가치이다 보니 인기가 없는 것은 대재앙인데, 그 사실을 인정하기란 너무나 고통스럽다. 이 원인을 바깥에서, 타인에게서 찾으려고 할 때 문제가 발생한다. 나를 안 만나주는 너희가 나빠! ‘인기 없음’은 ‘적대감’으로 변질된다.

    이성 인기 계간홀로 비연애 연애 화이트데이 메갈리아 등록일: 2016.03.15

  • 연애 빼고 테이크아웃 [0]

    흥미로운 점은 이렇게 러브라인이 없는 드라마들은 종종 웰메이드나 수작이라는 평가를 받는다는 사실이다. 그것은 연애가 스토리텔링에서의 만병통치약이기 때문이다. 나는 이것을 데우스 엑스 마키나에 버금가는, 로맨스 엑스 마키나라고 부른다.

    연애 비연애 계간홀로 시그널 러브라인 등록일: 2016.03.02

  • 어서 와, 혼자 결혼은 처음이지? [0]

    아직까지 나홀로 결혼식은 생소한 개념이다. 실제 결혼으로서의 효력도 없거니와 분명히 돈지랄이라고 욕하거나 “얼마나 결혼해주는 사람이 없으면”하고 혀를 차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 흥미로운 현상을 그렇게 진부하게 해석하기는 아깝다.

    혼자 결혼 계간홀로 등록일: 2016.02.16

  • 그냥…잘해준 거예요 [0]

    마음이 흔들리는 단계까지는 당신의 자유이다. 그러나 그것이 상대방의 의사는 아랑곳하지 않고 권리를 침해하거나, 곤란한 방식으로 구애해도 된다는 프리 패스는 아니다. 그린 라이트인 줄 알고 직진했는데 아니면, 신호등을 때려 부수는 대신 통행 방향을 바꾸어야 하듯.

    호감 그린라이트 계간홀로 비연애 등록일: 2016.02.02

  • “좋아해서 그래” 같은 소리 하고 있네 [4]

    ‘열 번 찍어 안 넘어가는 나무 없다’며 거절에도 아랑곳 않는 것은 용기나 순정으로 둔갑한다. 사람은 나무가 아니고, 사랑은 도끼로 탕탕 찍어 넘겨 함락하는 것이 아닌데도 말이다.

    등록일: 2016.01.19

  • 연애의 자격?! [1]

    정작 충분히 연애할 수 있는 조건, 즉 연애의 자격은 입에 올리는 순간 속물 취급 받기 일쑤다. 진정한 사랑은 조건을 따지지 않는다는 낭만적 사랑의 환상은 언제나 호소력 있다.

    연애 자격 등록일: 2016.01.05

  • 버추얼 남친 잔혹사 [0]

    로맨스의 에센스를 조금만 덜어낸다면, 가급적 현실에 맞춰 ‘그럴 듯하게’ 만들어낸다면 이 버추얼 짝꿍은 당신의 평화로운 일상을 지켜줄 수 있다. 특히 한 번 보고 말 사이라거나, 그다지 깊은 관계를 맺고 싶지 않은데 사적인 질문으로 당신을 귀찮게 하는 오지라퍼들을 물리치는 효과로 직빵.

    연애 가상연애 등록일: 2015.12.22

  • 무성애(無性愛, Asexuality)를 아시나요 [0]

    전체적인 확률로 따지만 너무나 적은 사람들이라지만, 그렇다고 해서 그들이 존재하지 않는 것은 아니다. 여전히 무성애에 대한 이야기는 너무나 부족하다. 그러니 더 풍부한 가시화 작업과 말하기, 인지와 탐색, 존중과 배려가 필요하다.

    무성애 Asexuality 등록일: 2015.12.08

  • 안녕하새오 새우젓이애오 평등한 덕질 부탁해오 [2]

    분명히 똑같은 새우젓이었는데 간택 받은 대하가 되더니, 갑자기 “어디서 온 몇 살의 누구” 같은 식으로 구체화되어 오빠를 독차지하는 것을 보는 기분은 엄청나게 이상하다. 이는 단순한 질투라기보다는 모두가 공평하게 손을 뻗어 높이 높이 하늘에 띄워보낸 예쁜 풍선의 끈을, 누군가 덥석 잡아버린 것에 가깝다.

    이진송 덕질 등록일: 2015.11.24

이전 1234다음

오늘의 책

혼자일 때도 우리는 그들과 함께 있다

동물과 미생물이 하나의 팀이 되어 만들어내는 놀라운 공생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책. 세계의 주목을 받는 과학 저널리스트 에드 용은 우리의 생존 파트너로 다시 조명되고 있는 흥미진진한 미생물의 세계로 독자들을 안내하며 인간과 자연에 대한 새로운 시야를 열어준다.

죽는 순간까지 지적으로 살고 싶다면

“책을 읽는다고 지적으로 살 수 있으리라는 생각은 착각일 뿐이다” 도쿄대생이 가장 사랑한 작가, ‘지(知)의 거인’이라 불리는 95세의 노교수가 밝힌 평생 지적으로 사는 법. 일기 쓰기, 메모, 잡학 클럽과 생각 습관까지. 일상을 지식과 접목시킨 지적 생활 습관을 소개한다.

돈의 신 VS 악마 기자, 사라진 돈을 찾아

그 많던 돈은 다 어디로 갔을까? 주진우의 이명박 비자금 추적기. 대선 후보 시절부터 오늘날 캐나다에 이르기까지, 권력자의 저수지를 찾아 10년을 헤매고 있다. 어찌 보면 10년 간의 실패담이지만 악마 기자는 말한다. 저수지는 존재한다. 오직 한 사람만 좇아, 끝까지 간다.

빵 덕후가 알려주는 밀가루와의 이별 방법

글루텐 불내증을 앓는 남편을 만나 9년간 밀가루 음식을 끊고 몸과 마음이 건강하게 변화한 과정을 담아낸 책. 무심코 글루텐을 대량으로 섭취하기 쉬운 환경에서 살고 있는 현대인들을 위해 ‘밀가루를 완전히 배제시킨 외식이나 식사가 가능할까?’ 라는 의문에 답하고 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