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전건우의 대중소설로 사색하기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이제는 어른이 된, 한때는 어벤져스였던 그들의 이야기 [0]

    빨간 망토 하나면 무서울 게 없었다. 그걸 두르는 순간 나는 무적의 슈퍼 히어로가 될 수 있었다. 초등학교 시절, 나는 장롱에서 꺼낸 빨간 보자기를 목에 두르고 우리 동네에서 제일 높은 곳에 위치한 놀이터 미끄럼틀에 올라 발아래를 굽어 봤다.

    SF 이웃집 슈퍼 히어로 등록일: 2015.05.21

  • 『노인의 전쟁』전쟁터에 선 노인들 [0]

    아버지의 ‘늙음’을 지켜보는 건 경이롭고도 서글프다. 아들 셋을 목욕탕에 끌고 가 박박 때를 밀어주시던 아버지, 물장난이라도 심하게 치면 사정없이 등짝을 후려치시던 아버지, 카랑카랑한 목소리로 신문을 읽어 내려가시던 아버지, ……. 내 기억 속 아버지는 늘 창창하게 푸른데 일흔에 접어든 아버지의 얼굴에는 제법 굵은 주름이 드리웠다.

    노인의 전쟁 문학 노인 등록일: 2015.05.07

  • 『로드』그리고 아무 것도 바뀌지 않았다 [1]

    4월인데도 제법 쌀쌀하다. 작년 이맘때도 그랬다. 시퍼런 바닷물은 매정할 정도로 차디찼다. 넘실거리는 바다를 보며, 그 속으로 점점 가라앉는 한 척의 배를 보며 나는 거대하고 축축한 절망과 마주했다.

    전건우 대중소설 등록일: 2015.04.23

  • 『1984』감시사회에서 살아가기 [0]

    개인이 개인을, 다수가 개인을 감시하고 그것에 대해 판결을 내리는 것이 과연 옳은 일인지, 나 역시 즐기고 있는 입장에서는 감히 판단을 내리지 못하겠다.

    1984 조지오웰 등록일: 2015.04.02

  • 책따라고 놀리지 말라! [1]

    그러던 어느 날, 모든 첫사랑 이야기의 시작이 그렇듯이 화창하고 맑은 오후에 ‘우연히’ <모모>를 발견했다. 먼 이국의 특이하게 생긴 건물들을 배경으로 걸어가는 누더기 옷을 입은 아이의 뒷모습이 표지의 전부였지만 나는 모든 첫사랑 이야기의 시작이 그렇듯이 ‘운명적으로’ 끌리고 말았다.

    모모 대중소설 등록일: 2015.03.19

  • 히가시노 게이고의 『가면 산장 살인사건』 스포일러 금지 [3]

    영화보다는 그 파급력이 덜했지만 소설에도 스포일러 논쟁은 종종 벌어졌다. 특히 위에서 열거한 반전 소설들의 경우 선의에 의해서건 악의에 의해서건 한 번씩은 다 스포일러 홍역을 치렀다.

    가면 산장 살인사건 반전 소설 대중 소설 전건우 등록일: 2015.03.05

  • 도시전설과 그것이 알고 싶다 사이 [3]

    2007년에 한국에 출간돼 대중 소설 마니아들에게는 꽤 입소문을 탄 이 단편집에는 스스로가 괴담의 주인공이 된 사내, 시간여행을 할 수 있는 공원, 수상쩍은 전시물을 보여주는 의문의 남자, 죽은 이를 사랑하는 두 여자, 전철을 타고 지나가는 길에 마주치는 죽은 엄마의 얼굴 등 어딘가에서 들었을 법한 기이하고 섬뜩한 이야기들이 들어 있다.

    전건우 대중소설로 사색하기 도시전설 세피아 등록일: 2015.02.05

  • 『B파일』 밤새 안녕하셨나요 [4]

    『B파일』은 한국 스릴러 소설의 기준이라 부를 만 하다. ‘Why’보다 ‘How’에 집중해 이야기를 풀어낸 모습도 좋았으며 반전의 강박에 시달려 전체적인 구조와 정서를 망치지 않은 점도 좋았다. 액션과 추격전을 통해 스릴과 서스펜스를 불러오는 솜씨도 훌륭했다.

    B파일 전건우 대중소설로사색하기 등록일: 2015.01.22

  • 인터스텔라와 닮았지만 덜 알려진 이야기 [4]

    각기 장르는 다르지만 같은 창작자이기에 <인터스텔라>에 대한 감상은 대부분 비슷했다. 특수효과를 최대한 배제했다는 그 장인정신에 감탄하고 시나리오를 쓰기 위해 감독의 동생이 4년간 물리학을 공부했다는 사실에 혀를 내둘렀다.

    인터스텔라 SF 우주 전건우 등록일: 2015.01.08

  • <헝거게임> 불꽃 소녀의 장렬한 산화 [1]

    <헝거게임> 시리즈의 대미를 장식할 <헝거게임: 모킹제이 Part 1>이 개봉했다. 개봉은 했는데, 찾아보기가 힘들다. 개봉 첫 날에도 <퓨리>에 밀리더니 한 달이 지난 지금은 아예 영화관에서 사라지다시피 했다

    헝거게임 모킹제이 캣칭파이어 전건우 대중소설로사색하기 등록일: 2014.12.19

이전 1234다음

오늘의 책

그들을 알아야 세상이 보인다

얘네는 대체 무슨 생각을 하는 걸까? 이해하기 어렵다면 제대로 관찰하라! 간단함, 병맛, 솔직함으로 기업의 흥망성쇠를 좌우하는 90년대생들. 새로운 세상을 주도하는 낯선 존재들과 함께 살기 위해 언어생활부터 소비성향, 가치관까지 흥미롭고 면밀하게 분석한 탐구 보고서.

슬픔의 힘으로 쓰고, 폭력을 직시하는 노래들

『말들이 돌아오는 시간』 이후 4년 만에 펴낸 나희덕 시집. 서정시마저 불온한 것으로 여겨지는 세상에서 “시 쓰는 일을 멈추지 않”는 것으로 미처 하지 못했던 말, 그러나 해야 하는 말을 담았다. 세월호 등 ‘지금-여기’에서 발생하는 비극과 재난의 구체적 면면을 그린 시들.

있는 그대로의 아이 마음 헤아리기

『좋은 엄마가 좋은 선생님을 이긴다』 를 통해 사랑받은 인젠리 작가가 수많은 상담 사례 속 부모들의 공통 문제들에 대한 답변을 담았다. 부모와 아이가 서로의 마음을 이해하는 대화법, 각자의 영역을 지키는 인생철학 등 자녀 관계에 관한 엄마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제19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작

아홉 살 어느 날 자신의 죽음을 듣게 된 순재. 미래에서 순재를 구하러 로봇 필립을 보낸 친구 키완. 순재를 구하면 자신이 소멸할지도 모를 위기에 처한 필립. 어떤 선택이 우리의 미래를 구할 수 있을까? 아이들의 솔직한 마음을 통해 묵직한 메시지를 전하는 동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