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낭만제주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비싼 돈 들여 동남아시아 갈 바에야 제주도! [8]

    중문관광단지의 전체를 걸어서 천천히 돌아볼 필요는 없다. 내 생각에는 중문해수욕장을 중심으로 하얏트호텔에서 시작해서 롯데호텔까지, 반대로 롯데호텔에서 하얏트호텔까지 천천히 걷는 것이 가장 좋다. 하얏트호텔에 차를 댔다.

    여행 제주도 등록일: 2009.07.03

  • 조금 다른 생각 [7]

    좋은 물에 좋은 잎으로 우려낸 차를 마시는 것이야말로 최고의 사치다. 좋은 찻잎은 물 맑고 공기 좋은 곳에서 사람의 손으로 하나하나 따낸 정성스러운 식품이다. 그 식품이 심기만 해도 자라나는 열대 지방의 커피나무 열매보다 제값을 받지 못한다는 것은 슬픈 일이다. 좋은 차는 오감으로 마신다. 차를 따르는 소리, 찻잎의 은은한 향, 자완의 따뜻한 온기, 찻잔에..

    여행 등록일: 2009.06.26

  • 구경만 하면 뭘 해, 장을 봐야 시장이지 [6]

    제주도만큼 장보기 좋은 곳도 없다. 차로 섬을 돌면 좋은 점이 식재료를 사서 일단 차에 실어놓을 수 있다는 점이다. 때깔이 좋은 재료가 있으면 그녀와 함께 살까 말까를 고민하다가 산다.

    제주도 여행 등록일: 2009.06.19

  • 제주의 출발선에 서면 [3]

    어떤 시골에 갔을 때 그곳의 분위기를 살피는 방법은 두 가지가 있다. 면사무소에 들러서 다짜고짜 직원에게 마을의 이모저모를 물어보는 것, 아니면 노인들의 대화를 엿듣는 것이다.

    제주도 등록일: 2009.06.12

  • 싸우면 절에 가라 [6]

    관음사는 가보면 무시 못 할 제주 땅의 기운이 모여 있는 곳임을 실감한다. 일주문이 없는 대신 절로 들어가는 입구에 관음상이 양옆으로 도열해 있다. 그 장면이 아주 압권이다.

    제주도 여행 등록일: 2009.06.05

  • 제주도 여행 중에 발견한 어느 연인의 자물쇠 [11]

    구름다리에는 몇 되진 않았지만, 연인들의 한 것으로 보이는 자물쇠가 매달려 있었다. 아, 그러고 보니 한두기 길에 들어오기 전에 철물점 같은 열쇠가게가 보였었다.

    제주도 여행 등록일: 2009.05.29

  • 제주도보다 더 낙원 같은 섬 '우도' [13]

    선착장에서 둘러본 우도는 그때와 많이 달라 보이지 않았다. 상점이 부쩍 많아졌다. 그때보다 조금 더 사람들이 많이 찾는 것 같았다. 어디로 먼저 가야 할까. 시계를 보니 마지막 뱃시간까지 한 바퀴를 둘러보기에 무리라고 생각했다. 생각보다 우도는 꽤 큰 섬이다. 일단, 우도봉으로 길을 잡았다.

    제주도 여행 등록일: 2009.05.22

  • 그녀가 무서운 순간 [15]

    제주에서 가장 높은 곳을 오르기 위해 간밤에 채비했다. 섭지코지에는 유채꽃이 활짝 핀 따뜻한 3월의 첫째 날을 디데이로 삼았지만 한라산을 오르기 위해 한겨울의 산을 오르는 것과 같은 장비를 챙겨야 했다.

    제주도 등산 등록일: 2009.05.15

  • 모두의 축제 [5]

    이 밤 지금 이 시간에 세상에서 그들은 가장 행복해 보였다. 나 역시 그들을 지켜보는 것이 계획되진 않았지만, 나 역시 그들과 함께 이렇게 시간을 보내니 마음이 행복해졌다. 축제의 밤이었다.

    제주도 여행 등록일: 2009.05.08

  • 처음 들은 숨비소리 [6]

    마치 크고 아름다운 새가 하늘을 날면서 내는 소리 같았다. 아니, 크게 하늘을 날다가 내려앉아 연인을 부르는 소리로 들렸다. 그녀도 나도 처음 들었다.

    제주도 여행 등록일: 2009.05.01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인생을 바꿀 결정적인 한 가지에 집중하라!

“지금 바로 시작하라!” 유발 하라리, 스티븐 핑커, 크리스 앤더슨, 톰 피터스 등 하버드대 석학부터 글로벌 CEO에 이르기까지. 『타이탄의 도구들』저자 팀 페리스가 밝히는 세상에서 가장 지혜로운 성공을 거둔 사람들의 ‘지금 이 순간’을 최고의 삶으로 만드는 방법.

사소한 것들이 우리에게 신이 되는 순간들

어디에나 있고 어디에도 없는 존재의 의미를 묻는, 유희경 시인의 신작. "작고 사소한 것들이 우리에게 신이 되는 순간들, 기쁨과 고통, 감동을 주는 작고 사소한 것들, 아주 미시적인 것들에 관해" 쓴 시들이다. 봄날, 시 읽기 좋지만 참, 잔인하지만 좋은 계절에 어울리는 시집.

작지만 소중한 것들! 마스다 미리의 동화책

처음 만난 나만의 자전거! 자전거에 좋아하는 것을 잔뜩 싣고 모험을 떠나려는 아이를 소개합니다. 침대, 도서관, 수영장 등 아이들이 좋아하는 ‘공간’ 들이 차곡차곡 알록달록한 색채로 쌓여갈 수록 책을 읽는 꼬마 독자들의 상상력과 즐거움도 커져가는 그림책입니다.

모델들만 아는 체간근의 비밀

닭가슴살만 먹고 헬스장에서 힘들게 운동하지 않고 살을 뺄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날씨가 점점 더워지면서 다이어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다. 이 책은 하루 5분, 2주만에 날씬해지는 운동법을 소개한다. 요요가 없는 건강 다이어트로 올 여름 걱정 끝!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