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낭만제주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비싼 돈 들여 동남아시아 갈 바에야 제주도! [8]

    중문관광단지의 전체를 걸어서 천천히 돌아볼 필요는 없다. 내 생각에는 중문해수욕장을 중심으로 하얏트호텔에서 시작해서 롯데호텔까지, 반대로 롯데호텔에서 하얏트호텔까지 천천히 걷는 것이 가장 좋다. 하얏트호텔에 차를 댔다.

    여행 제주도 등록일: 2009.07.03

  • 조금 다른 생각 [7]

    좋은 물에 좋은 잎으로 우려낸 차를 마시는 것이야말로 최고의 사치다. 좋은 찻잎은 물 맑고 공기 좋은 곳에서 사람의 손으로 하나하나 따낸 정성스러운 식품이다. 그 식품이 심기만 해도 자라나는 열대 지방의 커피나무 열매보다 제값을 받지 못한다는 것은 슬픈 일이다. 좋은 차는 오감으로 마신다. 차를 따르는 소리, 찻잎의 은은한 향, 자완의 따뜻한 온기, 찻잔에..

    여행 등록일: 2009.06.26

  • 구경만 하면 뭘 해, 장을 봐야 시장이지 [6]

    제주도만큼 장보기 좋은 곳도 없다. 차로 섬을 돌면 좋은 점이 식재료를 사서 일단 차에 실어놓을 수 있다는 점이다. 때깔이 좋은 재료가 있으면 그녀와 함께 살까 말까를 고민하다가 산다.

    제주도 여행 등록일: 2009.06.19

  • 제주의 출발선에 서면 [3]

    어떤 시골에 갔을 때 그곳의 분위기를 살피는 방법은 두 가지가 있다. 면사무소에 들러서 다짜고짜 직원에게 마을의 이모저모를 물어보는 것, 아니면 노인들의 대화를 엿듣는 것이다.

    제주도 등록일: 2009.06.12

  • 싸우면 절에 가라 [6]

    관음사는 가보면 무시 못 할 제주 땅의 기운이 모여 있는 곳임을 실감한다. 일주문이 없는 대신 절로 들어가는 입구에 관음상이 양옆으로 도열해 있다. 그 장면이 아주 압권이다.

    제주도 여행 등록일: 2009.06.05

  • 제주도 여행 중에 발견한 어느 연인의 자물쇠 [11]

    구름다리에는 몇 되진 않았지만, 연인들의 한 것으로 보이는 자물쇠가 매달려 있었다. 아, 그러고 보니 한두기 길에 들어오기 전에 철물점 같은 열쇠가게가 보였었다.

    제주도 여행 등록일: 2009.05.29

  • 제주도보다 더 낙원 같은 섬 '우도' [13]

    선착장에서 둘러본 우도는 그때와 많이 달라 보이지 않았다. 상점이 부쩍 많아졌다. 그때보다 조금 더 사람들이 많이 찾는 것 같았다. 어디로 먼저 가야 할까. 시계를 보니 마지막 뱃시간까지 한 바퀴를 둘러보기에 무리라고 생각했다. 생각보다 우도는 꽤 큰 섬이다. 일단, 우도봉으로 길을 잡았다.

    제주도 여행 등록일: 2009.05.22

  • 그녀가 무서운 순간 [15]

    제주에서 가장 높은 곳을 오르기 위해 간밤에 채비했다. 섭지코지에는 유채꽃이 활짝 핀 따뜻한 3월의 첫째 날을 디데이로 삼았지만 한라산을 오르기 위해 한겨울의 산을 오르는 것과 같은 장비를 챙겨야 했다.

    제주도 등산 등록일: 2009.05.15

  • 모두의 축제 [5]

    이 밤 지금 이 시간에 세상에서 그들은 가장 행복해 보였다. 나 역시 그들을 지켜보는 것이 계획되진 않았지만, 나 역시 그들과 함께 이렇게 시간을 보내니 마음이 행복해졌다. 축제의 밤이었다.

    제주도 여행 등록일: 2009.05.08

  • 처음 들은 숨비소리 [6]

    마치 크고 아름다운 새가 하늘을 날면서 내는 소리 같았다. 아니, 크게 하늘을 날다가 내려앉아 연인을 부르는 소리로 들렸다. 그녀도 나도 처음 들었다.

    제주도 여행 등록일: 2009.05.01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기로에 선 대한민국 사법부

강제징용 재판, 판사 뒷조사, 청와대 유착 의혹 등 한국사회를 뒤흔든 사법농단의 진실을 권석천 기자가 추적했다. 이탄희 전 판사를 포함한 다양한 취재원의 증언을 듣고 관련 자료를 수집했다. 이를 통해 대법원장 중심의 법원 시스템이 야기한 폐단을 밝혀낸다.

소설보다 강렬한 작가들의 사랑 이야기

톨스토이, 헤밍웨이, 피츠제럴드, 애거사 크리스티 등 세계문학의 거장과 그 연인들의 삶과 사랑을 조명한다. 그들의 생과 작품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 이야기. 사랑에 목숨을 바치다가 절망의 구렁텅이에 빠트리기도 한 열애와 치정의 기록은 그 어떤 소설보다 강렬하다.

위대한 문학 거장들의 다채로운 삶과 목소리

저명한 문학잡지 〈파리 리뷰〉가 60여 년 동안 진행한 위대한 작가들 인터뷰 모음집. 헤밍웨이, 하루키, 토니 모리슨 등 시대를 대표하는 작가들의 삶과 글쓰기에 관한 다채로운 목소리가 실려 있다. 불완전함을 멋진 실패로 받아들이며 꾸준히 글을 써나간 사람들의 이야기.

전쟁터에서 통하면 직장에서도 통한다!

육해공 전투가 가능한 미국의 해군 특수전 부대, 네이비씰. 미 국방성 공식 인증을 받은 그들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자신의 약한 점을 극복하고, 후회 없는 결정을 내리고, 적을 압도하는 법까지. 직장에서, 사회에서 승리하고 싶다면 네이비씰과 함께 멘탈 트레이닝하라.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