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마녀의 어린이책 요리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수의 신비를 통해 인생의 베일을 벗기다 [1]

    대부분의 책들이 ‘1, 2, 3, 4, 5, 6……’의 양의 정수 순서대로 장이 펼쳐지는 데 반해 ‘2, 3, 5, 7, 11……’의 소수 순서대로 장을 구분한 책 『한밤중에 개에게 일어난 의문의 사건』은 소수가 모든 규칙을 지우고도 남는 숫자이기 때문에 열렬히 사랑한다는 자폐증 소년 크리스토퍼 존 프랜시스 부운의 이야기이다.

    마녀 어린이책 한밤중에 개에게 일어난 의문의 사건 등록일: 2008.03.18

  • 배가 고플 때, 사랑이 고플 때 혹은 배가 부를 때, 사랑을 토해내고 싶을 때 [1]

    ‘누구나 음식을 만들 수 있다’는 옛 식당 주인 구스토의 모토에 심기 불편한 최고의 음식비평가 안톤 이고의 이미지는 뮈리엘 바르베르 소설 속 주인공과 유사하다.

    마녀 어린이책 등록일: 2008.02.25

  • 사진 속의 시간 그리고 우리의 추억 [1]

    이처럼 나는 옛 사진들을 이따금 들여다본다. 내 주변의 사람들의 옛 모습을 통해 내 과거 속으로, 혹은 내가 살아보지도 못했던 그들의 시간 속으로 들어가 본다. 사각모를 쓴 젊은 아버지의 꼭 다문 입술과 반짝이는 눈망울을 보며, 지금의 남정네 그 누구보다 내 아버지가 미남인 것에 자부심을 갖게 된다.

    구리하라 하루미 등록일: 2008.01.25

  • 그 누구에게도 보여주지 않을 나만의 일기 쓰기 [1]

    까마득하게 그의 일기를 잊고 지내던 서른 후반의 어느 날, ‘이 모든 괴로움을 또 다시’라는 부제를 달고 세상에 던져진 그녀의 일기를 또다시 손에 넣었다. 그녀 나이 스물다섯부터 죽기 1년 전까지를 기록한 육 년간의 일기들은 고교 시절 이후로 일기 쓰기를 뚝 끊고 지낸 나에게 나태했던 청춘의 죗값을 스스로에게 묻게 했다.

    어린이책 등록일: 2008.01.08

  • 겨울에 크리스마스가 있어서 다행이다 [4]

    크리스마스의 환상이라면, 뭐니 뭐니 해도 하얀 눈 쌓인 전나무 숲에 내린 어둠을 밝히는 온갖 화려한 장식의 크리스마스트리와 양말이 걸린 벽난로, 아이들이 모두 잠든 밤 벽난로를 통해 집 안으로 들어와 그 양말을 가득 채우는 산타클로스의 선물, 그리고 뚱뚱이 산타 할아버지가 타고 온 루돌프 사슴이 끄는 썰매, 창 너머 저 멀리 하늘에서 반짝이는 베들레헴의 별..

    크리스마스 마녀 어린이책 등록일: 2007.12.21

  • 위험하고 매혹적인 21세기 마녀들 [3]

    최근 들어 ‘마녀’가 자주 눈에 띈다. 올 초 안방극장에 선보인 <마녀유희>부터 세계적인 작가 파울로 코엘료의 소설 『포르토벨로의 마녀』, 그리고 최근 극장가에서 다시 상영하는 일본 애니메이션 <마녀 배달부 키키>에 이르기까지.

    마녀 등록일: 2007.11.23

  • 나무 이야기 [1]

    우리 시골에 가면 밤이 지천이다. 가을이면 까칠한 밤톨들이 산언덕을 덮어 버린다고 한다. 너무 멀리 있어 관리할 수 없는데도 밤나무들은 쑥쑥 잘 자라 토실토실한 알밤들을 풍덩풍덩 잘도 낳아준다. 이순원 씨가 동화 같은 소설을 썼다.

    나무 등록일: 2007.11.09

  • 관계에 관한 5중주 [1]

    어쨌든 우리 모두는 거의 매일 거울을 본다. 거울은 자신의 외피를 되비춰 준다. 그러나 우리는 거울에 비친 자신의 겉모양만을 보는 것은 아니다. 거울 속에서 웃거나 울고 있는 저 얼굴에는 자신의 속내에서 우러나온 표정도 있다.

    등록일: 2007.10.30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클래스가 다른 SF, 테드 창 17년 만의 소설집

『당신 인생의 이야기』 이후 쓴 작품 9편을 수록한 테드 창 두 번째 소설집. 시간여행, 인공지능, 기계 보모 등의 소재에 독보적인 상상력과 예언적 통찰을 더해 삶을 향한 묵직한 질문을 던진다. "낯선 테크놀로지가 넘쳐나는 새로운 세상에서 인간은 어떻게 살아가야 할 것인가?"

책 읽지 않는 디지털 문명에 던지는 경고

점점 더 인류는 디지털 기기에 시간을 빼앗기고 있다. 그럴수록 ‘깊이 읽는 능력’을 상실한다. 이해력 부족은 불통으로 이어진다. 건강한 사회를 위해 우리는 더 늦기 전에, 더 자주 책을 읽어야 한다. 책 제목처럼, 우리는 다시 책으로 가야 한다.

재미주의자 김민식 PD의 '여행'

"인생에 위기가 닥칠 때마다 나를 구해주는 3개의 요술 주머니가 있다." 영어와 글쓰기에 관한 전작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 온 김민식PD가 가장 좋아하는 요술주머니, 여행으로 돌아왔다. 동네 뒷산부터 아프리카까지 이번에도 우리의 마음을 두드리는 이야기가 가득하다.

17년 동안 일한 매미는 어디로 떠났을까?

세계적인 작가 숀 탠의 신작 그림책. 매미는 회색 빌딩에서 인간들과 함께 17년 동안 단 하루도 쉬지 않고, 실수 없이 일했습니다. 하지만 헌신적으로 일한 매미가 떠날 때는 파티도, 인사도 없었습니다. 갑자기 회사의 높은 층으로 올라간 매미, 무엇을 위해 오른걸까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