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마녀의 어린이책 요리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수의 신비를 통해 인생의 베일을 벗기다 [1]

    대부분의 책들이 ‘1, 2, 3, 4, 5, 6……’의 양의 정수 순서대로 장이 펼쳐지는 데 반해 ‘2, 3, 5, 7, 11……’의 소수 순서대로 장을 구분한 책 『한밤중에 개에게 일어난 의문의 사건』은 소수가 모든 규칙을 지우고도 남는 숫자이기 때문에 열렬히 사랑한다는 자폐증 소년 크리스토퍼 존 프랜시스 부운의 이야기이다.

    마녀 어린이책 한밤중에 개에게 일어난 의문의 사건 등록일: 2008.03.18

  • 배가 고플 때, 사랑이 고플 때 혹은 배가 부를 때, 사랑을 토해내고 싶을 때 [1]

    ‘누구나 음식을 만들 수 있다’는 옛 식당 주인 구스토의 모토에 심기 불편한 최고의 음식비평가 안톤 이고의 이미지는 뮈리엘 바르베르 소설 속 주인공과 유사하다.

    마녀 어린이책 등록일: 2008.02.25

  • 사진 속의 시간 그리고 우리의 추억 [1]

    이처럼 나는 옛 사진들을 이따금 들여다본다. 내 주변의 사람들의 옛 모습을 통해 내 과거 속으로, 혹은 내가 살아보지도 못했던 그들의 시간 속으로 들어가 본다. 사각모를 쓴 젊은 아버지의 꼭 다문 입술과 반짝이는 눈망울을 보며, 지금의 남정네 그 누구보다 내 아버지가 미남인 것에 자부심을 갖게 된다.

    구리하라 하루미 등록일: 2008.01.25

  • 그 누구에게도 보여주지 않을 나만의 일기 쓰기 [1]

    까마득하게 그의 일기를 잊고 지내던 서른 후반의 어느 날, ‘이 모든 괴로움을 또 다시’라는 부제를 달고 세상에 던져진 그녀의 일기를 또다시 손에 넣었다. 그녀 나이 스물다섯부터 죽기 1년 전까지를 기록한 육 년간의 일기들은 고교 시절 이후로 일기 쓰기를 뚝 끊고 지낸 나에게 나태했던 청춘의 죗값을 스스로에게 묻게 했다.

    어린이책 등록일: 2008.01.08

  • 겨울에 크리스마스가 있어서 다행이다 [4]

    크리스마스의 환상이라면, 뭐니 뭐니 해도 하얀 눈 쌓인 전나무 숲에 내린 어둠을 밝히는 온갖 화려한 장식의 크리스마스트리와 양말이 걸린 벽난로, 아이들이 모두 잠든 밤 벽난로를 통해 집 안으로 들어와 그 양말을 가득 채우는 산타클로스의 선물, 그리고 뚱뚱이 산타 할아버지가 타고 온 루돌프 사슴이 끄는 썰매, 창 너머 저 멀리 하늘에서 반짝이는 베들레헴의 별..

    크리스마스 마녀 어린이책 등록일: 2007.12.21

  • 위험하고 매혹적인 21세기 마녀들 [3]

    최근 들어 ‘마녀’가 자주 눈에 띈다. 올 초 안방극장에 선보인 <마녀유희>부터 세계적인 작가 파울로 코엘료의 소설 『포르토벨로의 마녀』, 그리고 최근 극장가에서 다시 상영하는 일본 애니메이션 <마녀 배달부 키키>에 이르기까지.

    마녀 등록일: 2007.11.23

  • 나무 이야기 [1]

    우리 시골에 가면 밤이 지천이다. 가을이면 까칠한 밤톨들이 산언덕을 덮어 버린다고 한다. 너무 멀리 있어 관리할 수 없는데도 밤나무들은 쑥쑥 잘 자라 토실토실한 알밤들을 풍덩풍덩 잘도 낳아준다. 이순원 씨가 동화 같은 소설을 썼다.

    나무 등록일: 2007.11.09

  • 관계에 관한 5중주 [1]

    어쨌든 우리 모두는 거의 매일 거울을 본다. 거울은 자신의 외피를 되비춰 준다. 그러나 우리는 거울에 비친 자신의 겉모양만을 보는 것은 아니다. 거울 속에서 웃거나 울고 있는 저 얼굴에는 자신의 속내에서 우러나온 표정도 있다.

    등록일: 2007.10.30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환경을 바꿔라. 당신의 인생도 달라질 것이다

“바보들은 노력만하고, 똑똑한 사람들은 환경을 바꾼다.” 저자는 성공을 위해 필요한 것은 더 많은 노력, 열정, 의지가 아니라 환경의 변화라고 강조하며, 더 나은 삶을 가로막고 있는 익숙한 환경에서 벗어나 좀 더 빠르고, 확실하게 성공하기 위한 최적의 전략을 제시한다.

『언어의 온도』 이기주 작가의 신작 산문집

지금은 곁에 없지만 누구나의 가슴속에서 사라지지 않는 것들에 대한 이야기. 지금 우리를 아프게 하는 것들은 지난날 그만큼 우리를 행복하게 해준 것들이라고 말한다. 행복했던 기억의 힘이 세기 때문에, 아물지 않은 상처를 끌어안은 채 삶을 계속해나갈 수 있는 것이다.

제24회 황금도깨비상 수상작

내 마음 몰라주는 엄마, 날 힘들게 하는 친구, 상대방과 몸이 바뀌면 통쾌하게 복수할 수 있을까? 엄마와 딸이 몸이 바뀐 일주일. 아이들이라면 누구나 가지고 있을법한 마음을 톡톡 유쾌하게 건드린 이야기가 웃음과 감동을 주는 동화.

남편도 결혼도 없는 세상

남자 중심으로 돌아가는 법조계에서 여성 변호사로 성공한 저자는 돌연 사직서를 내고 중국 변방인 원난 지역으로 떠난다. 가모장제 모계사회를 유지해온 모쒀족이 어떻게 사는지를 확인하기 위해서다. 이 책은 가모장제 사회가 어떻게 가능한지를 보여주는 흥미로운 기록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