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마녀의 어린이책 요리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수의 신비를 통해 인생의 베일을 벗기다 [1]

    대부분의 책들이 ‘1, 2, 3, 4, 5, 6……’의 양의 정수 순서대로 장이 펼쳐지는 데 반해 ‘2, 3, 5, 7, 11……’의 소수 순서대로 장을 구분한 책 『한밤중에 개에게 일어난 의문의 사건』은 소수가 모든 규칙을 지우고도 남는 숫자이기 때문에 열렬히 사랑한다는 자폐증 소년 크리스토퍼 존 프랜시스 부운의 이야기이다.

    마녀 어린이책 한밤중에 개에게 일어난 의문의 사건 등록일: 2008.03.18

  • 배가 고플 때, 사랑이 고플 때 혹은 배가 부를 때, 사랑을 토해내고 싶을 때 [1]

    ‘누구나 음식을 만들 수 있다’는 옛 식당 주인 구스토의 모토에 심기 불편한 최고의 음식비평가 안톤 이고의 이미지는 뮈리엘 바르베르 소설 속 주인공과 유사하다.

    마녀 어린이책 등록일: 2008.02.25

  • 사진 속의 시간 그리고 우리의 추억 [1]

    이처럼 나는 옛 사진들을 이따금 들여다본다. 내 주변의 사람들의 옛 모습을 통해 내 과거 속으로, 혹은 내가 살아보지도 못했던 그들의 시간 속으로 들어가 본다. 사각모를 쓴 젊은 아버지의 꼭 다문 입술과 반짝이는 눈망울을 보며, 지금의 남정네 그 누구보다 내 아버지가 미남인 것에 자부심을 갖게 된다.

    구리하라 하루미 등록일: 2008.01.25

  • 그 누구에게도 보여주지 않을 나만의 일기 쓰기 [1]

    까마득하게 그의 일기를 잊고 지내던 서른 후반의 어느 날, ‘이 모든 괴로움을 또 다시’라는 부제를 달고 세상에 던져진 그녀의 일기를 또다시 손에 넣었다. 그녀 나이 스물다섯부터 죽기 1년 전까지를 기록한 육 년간의 일기들은 고교 시절 이후로 일기 쓰기를 뚝 끊고 지낸 나에게 나태했던 청춘의 죗값을 스스로에게 묻게 했다.

    어린이책 등록일: 2008.01.08

  • 겨울에 크리스마스가 있어서 다행이다 [4]

    크리스마스의 환상이라면, 뭐니 뭐니 해도 하얀 눈 쌓인 전나무 숲에 내린 어둠을 밝히는 온갖 화려한 장식의 크리스마스트리와 양말이 걸린 벽난로, 아이들이 모두 잠든 밤 벽난로를 통해 집 안으로 들어와 그 양말을 가득 채우는 산타클로스의 선물, 그리고 뚱뚱이 산타 할아버지가 타고 온 루돌프 사슴이 끄는 썰매, 창 너머 저 멀리 하늘에서 반짝이는 베들레헴의 별..

    크리스마스 마녀 어린이책 등록일: 2007.12.21

  • 위험하고 매혹적인 21세기 마녀들 [3]

    최근 들어 ‘마녀’가 자주 눈에 띈다. 올 초 안방극장에 선보인 <마녀유희>부터 세계적인 작가 파울로 코엘료의 소설 『포르토벨로의 마녀』, 그리고 최근 극장가에서 다시 상영하는 일본 애니메이션 <마녀 배달부 키키>에 이르기까지.

    마녀 등록일: 2007.11.23

  • 나무 이야기 [1]

    우리 시골에 가면 밤이 지천이다. 가을이면 까칠한 밤톨들이 산언덕을 덮어 버린다고 한다. 너무 멀리 있어 관리할 수 없는데도 밤나무들은 쑥쑥 잘 자라 토실토실한 알밤들을 풍덩풍덩 잘도 낳아준다. 이순원 씨가 동화 같은 소설을 썼다.

    나무 등록일: 2007.11.09

  • 관계에 관한 5중주 [1]

    어쨌든 우리 모두는 거의 매일 거울을 본다. 거울은 자신의 외피를 되비춰 준다. 그러나 우리는 거울에 비친 자신의 겉모양만을 보는 것은 아니다. 거울 속에서 웃거나 울고 있는 저 얼굴에는 자신의 속내에서 우러나온 표정도 있다.

    등록일: 2007.10.30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7편 단편이 실린, 7년 만의 김영하 소설집

과거와 현재, 미래를 언어의 그물로 엮는 것이 문학의 역할이라는 작가의 말대로, 완벽한 회복이 불가능한 상실과 그 이후의 삶을 그린 소설들. 인생의 아이러니를 압축적으로 보여주고 다채로운 소설적 상상력이 빛나는 '김영하 스타일'은 여전하다. 그의 단편이 무척 반갑다.

보노보노와 친구들이 선사하는 웃음과 성찰

1986년부터 30년째 인기연재중인 만화. 생각 많고, 질문은 더 많은 해달 보노보노, 작고 약하지만 귀여운 고집을 지닌 포로리, 걸핏하면 화내지만 속정 깊은 너부리, 숲 속 친구들의 일상을 통해 인생에 대한 근원적인 질문과 성찰이 직관적이고 단순한 문장에 담아 전해진다.

완전히 새로운 세계사를 만나는 경험

초점을 동쪽으로 옮겨서 보면 인류의 2천년은 어떤 모습일까? 이 책은 우리가 흔하게 접해온 유럽, 서구 중심의 역사 인식을 뒤집는다. 저자는 실크로드 지역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이를 중심에 두고 고대 종교의 탄생부터 현대의 국제정치까지를 신선하고 흥미롭게 읽어낸다.

행복한 삶을 위한 감정 지능 UP 프로젝트

행복한 프랑스식 긍정 유아법의 대표 학자의 25년 노하우를 담은 이전에 없던 새로운 형식의 유아책. 감정 지능을 키우는 다양한 놀이활동을 담았다. 지루할 틈 없는 구성과 친절한 자녀교육 가이드가 눈에 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