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한민국 누들로드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일본 관광객들도 반한 제주 고기국수 “일본 라멘보다 맛있어요” [16]

    어두운 밤, 허기진 배를 채우러 서귀포 시내로 갔다. 회사 동료가 침이 마르도록 칭찬했던 고기국수집을 찾았다. 제주도 사람들이 추천하는 집이라는 올래국수다.

    제주도 국수 등록일: 2012.02.21

  • 서울 평양냉면집 4대 천왕을 아시나요? [23]

    평양냉면은 이북서 즐기던 겨울음식이다. ‘꽁꽁 얼은 김칫독을 뚫고 살얼음이 뜬 진장 김칫국에다 한 저(箸) 두 저 풀어먹고 우르르 떨려서 온돌방 아랫목으로 가는 맛!’(《별건곤》 제24호)으로 먹는 음식이었다.

    등록일: 2012.02.01

  • 보기만 해도 침이 꼴딱! [13]

    ‘보기만 해도 맛있다.’ 경기도 포천 ‘함병현 김치말이국수’의 김치말이국수를 보며 든 생각이다. 붉은 김칫국물에 하얀 소면, 그 위에 각종 고명이 공작새 날개처럼 색색으로 펼쳐진 모양이 맛도 보기 전에 군침이 돈다. 눈으로만 봐도 시원하고, 침이 고였다.

    맛집 여행 등록일: 2012.01.25

  • 군인 입맛 사로잡은 화끈한 비빔국수 [20]

    경기도 연천의 군부대 앞에 서니 옛 생각이 저절로 난다. 이 부대 앞에는 면회객과 군인들의 입소문을 타고 유명해진 비빔국수집이 있다. ‘망향비빔국수’다.

    국수 연천 군인 등록일: 2012.01.18

  • 예산 기러기칼국수(신분준 할머니 기러기칼국수) [11]

    신분준 할머니네는 전국에서 보기 드물게 기러기로 칼국수를 만든다. 기러기 농장을 하던 이효수씨가 차린 식당이다. 신분준 할머니는 이씨의 장모다. 기러기 고기로 음식을 만들 때 장모의 도움이 컸다. 감사의 마음을 식당 이름으로 표현했다.

    맛집 여행 등록일: 2012.01.11

  • 담양_비빔국수(국수거리/진우네집국수) [14]

    담양국수거리는 죽녹원에서 지척에 있다. 잔치국수와 비빔국수를 주메뉴로 내건 골목이다. 이 거리의 터줏대감은 ‘진우네집국수’이다. 50년 가까이 되는 국수전문점이다. 어머니가 운영하던 것을 아들 이진우씨가 맡아 2대째 운영중이다.

    맛집 여행 등록일: 2012.01.06

  • 막걸리 한 잔이 저절로 생각나네! 포구 앞 어부들의 허기진 배를 채우다 [13]

    구룡포에는 어부들이 먹던 소박한 국수가 있다. ‘모리국수’다. 커다란 양은냄비에 갓 잡은 생선과 콩나물, 고춧가루 양념을 넣고 푸짐하게 끓여낸 모리국수는 어민들의 뱃속을 채워주는 별미였다.

    맛집 등록일: 2011.12.29

  • 어머니의 손맛과 정성으로 밀어낸 국수 한 그릇 [16]

    경북 안동 풍천면 저우리 마을 반장인 박재숙 할머니는 젊은 날 먹던 국수에 대한 기억이 뚜렷하다. 안동 사람들은 특히 은어로 육수를 낸 ‘건진국수’와 ‘누름국수’를 만들어 먹었다. 저우리 주민 김정희씨가 말을 거든다.

    여행 맛집 등록일: 2011.12.22

  • 겨울밤 눈 쌓인 장독대 속 동치미는 익어가고 [19]

    백촌막국수의 메밀국수는 100% 메밀로만 면을 뽑는다. 이런 면을 식당에선 ‘순메밀’이라 부른다. 순메밀은 전분이나 다른 곡물가루를 섞은 면과 달리 끈기가 없다.

    맛집 등록일: 2011.12.09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한국문학사 최초 500번째 시집

첫 책이 출간 후 햇수로 40년 만이다. "시가 우리를 직접 구원하지는 못하더라도 시가 있음으로 해서 누군가의 삶이 전혀 다른 것이 될 수도 있다는 믿음"으로 이어진 걸음에 박수를 보내며, "천천히, 그러나 꾸준히 세계를 향해 나아간 40년의 역사"를 읽어본다.

평범한 부모가 이뤄낸 기적 같은 육아법

아픈 아내를 대신해 독박육아를 떠안은 아빠가 두 아이를 학업에 매우 뛰어나게 길러내며 '영재발굴단 「아빠의 비밀」등 방송에 소개되며 주목을 받았다. 책과 도서관, 부모의 행동만으로도 모든 아이가 공부를 놀이처럼 느끼며 자랄 수 있다는 믿음을 공유하는 책이다.

아이에게 전하는 사랑과 응원의 메시지

태어나서 어른이 될 때까지 변화무쌍한 성장 과정 속에서 아이에 대한 엄마의 변함없는 사랑을 이야기하는 그림책. 모든 엄마가 사랑하는 아이에게 들려주고 싶은 따뜻한 사랑과 힘찬 응원을 담았다. 『수박 수영장』의 안녕달 작가의 그림이 따뜻하고 정겹다.

왜 부동산 대폭락은 일어나지 않았나?

사야 할까, 팔아야 할까? 정권 교체로 더욱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부동산 시장. 저자는 경제와 부동산 시장, 정부정책이 어떻게 맞물려 돌아가는지에 대한 이해가 먼저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대한민국 부동산 시장을 이해하기 위한 날카로운 질문과 엄밀한 해법을 제시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