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오늘의 클래식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너무 이른 성공은 위험할 수도 있다” [17]

    진은숙은 1961년 경기도 파주와 김포에서 개척교회를 일구던 목사의 둘째딸로 태어났다. 언니는 음악평론가 진회숙, 남동생은 미학자 진중권이다. 진은숙이 열여섯 살 되던 해인 1977년 세상을 떠난 아버지를 언니 진회숙은 “가난한 농군의 아들로 태어나 정식 음악교육을 받지는 못했지만 대부분의 로맨티스트들이 그렇듯이 그 역시 음악과 문학에 대한 타고난 열정을 ..

    진은숙 클래식 등록일: 2011.02.21

  • 탱고 음악의 이단자로 불리던 사나이 [7]

    1941년 루빈스타인이 부에노스아이레스를 방문했을 때, 스무 살의 청년 음악인이 용기를 내서 그가 머물던 숙소의 초인종을 두드렸다. 이 청년은 자신을 소개하고서 직접 작곡한 피아노 협주곡을 루빈스타인에게 보여 주었다. 5분여간 곰곰이 악보를 들여다보던 루빈스타인은 자신의 피아노 앞에 앉아서 쳐보기 시작했다. 문전박대를 당하지 않아도 다행인데 대가가 손수 연..

    등록일: 2011.02.14

  • 20세기 미국 음악의 레오나르도 다 빈치 [3]

    작곡가들은 나를 진정한 작곡가로 여기지 않고, 지휘자들은 나를 진짜 지휘자로 생각하질 않아. 게다가 피아니스트들은 나를 피아니스트로 인정하지 않는다고!

    클래식 작곡가 등록일: 2011.02.07

  • 『1Q84』여주인공의 독백 “신포니에타는…” [2]

    야나체크의 음악을 훨씬 운치 있게 활용하고 있는 쪽은 소설가 밀란 쿤데라 원작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을 영화화한 <프라하의 봄>이다. 외과 의사 토마스가 거침없이 연애 행각을 벌일 때에도, 『안나 카레니나』를 즐겨 읽는 여주인공 테레사가 상처 입을 때에도, 어김없이 야나체크의 실내악은 주제 음악처럼 화면을 감싼다. 무거움과 가벼움, 방황과 정착이 ..

    클래식 등록일: 2011.01.31

  • 현대음악과 한국성, 예술과 정치 사이의 줄타기 [1]

    1956년 6월 2일, 마흔의 작곡가 윤이상이 뒤늦은 프랑스 유학길에 올랐다. 친구, 선후배, 친지들이 공항에 나와서 그의 앞길을 축복하고 덕담을 나누었다.

    클래식 윤이상 등록일: 2011.01.18

  • 비판과 찬사 동시에 받은 영국인 작곡가 [1]

    본윌리엄스는 찬송가와 민요뿐 아니라 뱃노래까지 800여 곡을 채집했고 이 작업을 통해 잠들어 있던 영국의 민속음악을 일깨웠다.

    클래식 등록일: 2011.01.11

  • 정명훈도 힘겨워한 대작 오페라 [2]

    흔히 음악가를 두고 천직이라는 단어를 쓰지만, 이 말에 가장 어울리는 20세기 작곡가가 메시앙이다. 영어 교사인 아버지와 시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메시앙은 어린 시절 크리스마스 선물로 장난감과 책 대신에 오페라 악보를 청해서 작품을 익혔다. 열 살 때는 첫 화성학 스승인 장 드 기봉으로부터 드뷔시의 오페라 〈펠레아스와 멜리장드〉 악보를 받았고, 이 악보..

    오페라 클래식 등록일: 2011.01.04

  • 김연아가 선택했다! [1]

    뉴욕 맨해튼 브로드웨이 일대를 일컫는 틴 팬 앨리가 미국 대중음악의 대명사로 불리던 시절이 있었다. 이 일대에는 노래 악보 출판사들이 밀집해 있었고, 작곡가와 작사가도 자연스럽게 이 지역을 중심으로 활동할 수밖에 없었다.

    클래식 김연아 등록일: 2010.12.28

  • 공연 시작하자 청중들이 달아났다? [1]

    혁명적 방법에 깃든 고전적 정신. 작곡가로서 쇤베르크의 ‘출발점’은 사실상 선배 작곡가 말러의 ‘종착점’과 동일했다. 후기낭만주의의 세례를 충분히 받고서 작품 생활을 시작했다는 의미다.

    클래식 등록일: 2010.12.21

  • 충격적인 발레 공연에 관객 야유 쏟아져 [2]

    스트라빈스키 이전까지, 서양음악이라는 ‘무대’에서 ‘주연’은 언제나 멜로디와 화성(和聲), 노랫말이었고, 리듬은 ‘조연’에 그쳤다. 스트라빈스키는 〈봄의 제전〉의 첫 소절부터 악보의 마디와 마디 사이를 구분해주던 ‘마딧줄(barline)’을 사실상 허물어버렸다. 강물을 막아주던 제방이 허물어지면 물이 쏟아지는 건 당연한 이치다. 마딧줄이 사라진 악보에서, ..

    발레 클래식 등록일: 2010.12.14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장사는 그렇게 하는 게 아닙니다

맛은 30%, 나머지 70%가 장사의 성패를 좌우한다! 국내 최고 외식 서비스 전문가가 16년간 2000개의 매장에서 찾아낸 성공하는 가게의 절대 노하우. 서비스와 공간 설계, 디테일한 장사 매뉴얼까지. 평범한 메뉴를 팔아도 10배 매출을 만드는 성공 전략의 모든 것.

초여름의 햇빛과 밤의 달빛을 머금은 이야기

『사서함 110호의 우편물』 이도우 작가 6년 만의 신작. 시골 마을 낡은 기와집에 자리한 작은 서점 '굿나잇책방'을 배경으로 용서와 치유, 사랑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서로에게 많이 미안한 이들이 오랫동안 하지 못했던 말들을 비로소 용기 내어 전하는 이야기.

세상에 맞서는 100명의 여자 이야기

예술가, 과학자, 인권 운동가, 운동선수 뿐만 아니라 다른 책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첩보원, 해적, 전사까지 용감하게 자신의 인생을 개척한 100명의 여자 이야기를 담았다. 미래의 딸들에게 들려줄 최고의 베드타임 스토리.

손님도 주인도 함께 울고 웃는 한국판 심야식당  

어쩐지 힘든 날, 잔잔하고 따뜻한 위로를 건네는 만화! 갑작스럽게 카페를 맡게 된 선화를 중심으로 매력적인 인물들의 일상이 따뜻한 파스텔 톤으로 그려진다. 단골손님들이 찾아오고 함께 먹고 마시고 웃고 떠들면서 친구가 되어가는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담았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