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오늘의 클래식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너무 이른 성공은 위험할 수도 있다” [17]

    진은숙은 1961년 경기도 파주와 김포에서 개척교회를 일구던 목사의 둘째딸로 태어났다. 언니는 음악평론가 진회숙, 남동생은 미학자 진중권이다. 진은숙이 열여섯 살 되던 해인 1977년 세상을 떠난 아버지를 언니 진회숙은 “가난한 농군의 아들로 태어나 정식 음악교육을 받지는 못했지만 대부분의 로맨티스트들이 그렇듯이 그 역시 음악과 문학에 대한 타고난 열정을 ..

    진은숙 클래식 등록일: 2011.02.21

  • 탱고 음악의 이단자로 불리던 사나이 [7]

    1941년 루빈스타인이 부에노스아이레스를 방문했을 때, 스무 살의 청년 음악인이 용기를 내서 그가 머물던 숙소의 초인종을 두드렸다. 이 청년은 자신을 소개하고서 직접 작곡한 피아노 협주곡을 루빈스타인에게 보여 주었다. 5분여간 곰곰이 악보를 들여다보던 루빈스타인은 자신의 피아노 앞에 앉아서 쳐보기 시작했다. 문전박대를 당하지 않아도 다행인데 대가가 손수 연..

    등록일: 2011.02.14

  • 20세기 미국 음악의 레오나르도 다 빈치 [3]

    작곡가들은 나를 진정한 작곡가로 여기지 않고, 지휘자들은 나를 진짜 지휘자로 생각하질 않아. 게다가 피아니스트들은 나를 피아니스트로 인정하지 않는다고!

    클래식 작곡가 등록일: 2011.02.07

  • 『1Q84』여주인공의 독백 “신포니에타는…” [2]

    야나체크의 음악을 훨씬 운치 있게 활용하고 있는 쪽은 소설가 밀란 쿤데라 원작 『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을 영화화한 <프라하의 봄>이다. 외과 의사 토마스가 거침없이 연애 행각을 벌일 때에도, 『안나 카레니나』를 즐겨 읽는 여주인공 테레사가 상처 입을 때에도, 어김없이 야나체크의 실내악은 주제 음악처럼 화면을 감싼다. 무거움과 가벼움, 방황과 정착이 ..

    클래식 등록일: 2011.01.31

  • 현대음악과 한국성, 예술과 정치 사이의 줄타기 [1]

    1956년 6월 2일, 마흔의 작곡가 윤이상이 뒤늦은 프랑스 유학길에 올랐다. 친구, 선후배, 친지들이 공항에 나와서 그의 앞길을 축복하고 덕담을 나누었다.

    클래식 윤이상 등록일: 2011.01.18

  • 비판과 찬사 동시에 받은 영국인 작곡가 [1]

    본윌리엄스는 찬송가와 민요뿐 아니라 뱃노래까지 800여 곡을 채집했고 이 작업을 통해 잠들어 있던 영국의 민속음악을 일깨웠다.

    클래식 등록일: 2011.01.11

  • 정명훈도 힘겨워한 대작 오페라 [2]

    흔히 음악가를 두고 천직이라는 단어를 쓰지만, 이 말에 가장 어울리는 20세기 작곡가가 메시앙이다. 영어 교사인 아버지와 시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메시앙은 어린 시절 크리스마스 선물로 장난감과 책 대신에 오페라 악보를 청해서 작품을 익혔다. 열 살 때는 첫 화성학 스승인 장 드 기봉으로부터 드뷔시의 오페라 〈펠레아스와 멜리장드〉 악보를 받았고, 이 악보..

    오페라 클래식 등록일: 2011.01.04

  • 김연아가 선택했다! [1]

    뉴욕 맨해튼 브로드웨이 일대를 일컫는 틴 팬 앨리가 미국 대중음악의 대명사로 불리던 시절이 있었다. 이 일대에는 노래 악보 출판사들이 밀집해 있었고, 작곡가와 작사가도 자연스럽게 이 지역을 중심으로 활동할 수밖에 없었다.

    클래식 김연아 등록일: 2010.12.28

  • 공연 시작하자 청중들이 달아났다? [1]

    혁명적 방법에 깃든 고전적 정신. 작곡가로서 쇤베르크의 ‘출발점’은 사실상 선배 작곡가 말러의 ‘종착점’과 동일했다. 후기낭만주의의 세례를 충분히 받고서 작품 생활을 시작했다는 의미다.

    클래식 등록일: 2010.12.21

  • 충격적인 발레 공연에 관객 야유 쏟아져 [2]

    스트라빈스키 이전까지, 서양음악이라는 ‘무대’에서 ‘주연’은 언제나 멜로디와 화성(和聲), 노랫말이었고, 리듬은 ‘조연’에 그쳤다. 스트라빈스키는 〈봄의 제전〉의 첫 소절부터 악보의 마디와 마디 사이를 구분해주던 ‘마딧줄(barline)’을 사실상 허물어버렸다. 강물을 막아주던 제방이 허물어지면 물이 쏟아지는 건 당연한 이치다. 마딧줄이 사라진 악보에서, ..

    발레 클래식 등록일: 2010.12.14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마음을 전하는 ‘백희나’표 마법

“사랑해!”나 “나랑 같이 놀래?”는 때로는 세상에서 가장 쉽고도 어려운 한 마디가 된다. 이 책은 마법의 알사탕을 통해 이런 말들을 전할 용기를 심어준다. 명실상부 대한민국 대표 그림책 작가 백희나의 매력적인 스토리텔링이 돋보이는 신작 그림책.

2016 오늘의 우리만화상 수상작

한 명의 여중생이 경험하는 일상이자 생활의 단면이라는 형식을 통해 가장 간단한 그림으로 현실을 드러내고 위로한다 왕따, 가정폭력, 게임중독, 학원폭력, 외모지상주의, 인터넷 신상 털기 등 우리 사회의 민낯을 주인공 ‘장미래’의 고민 속에 담담하게 녹여내고 있다

화성 남자, 금성 여자는 없다

남성과 여성을 이분법으로 나눌 수 있다고 믿는 진화심리학자들은 여전히 많다. 성 차이에 대한 결정은 그들이 주장하는 바와는 반대로 이미 이념적이다. 저자는 젠더 프로파일링의 허점을 폭로하며, 그간 진실이라 믿었던 성 고정관념이 얼마나 억압적인지를 증명한다.

오쿠다 월드 스페셜 작품집

오쿠다 히데오의 치명적 매력을 맛볼 수 있는 '버라이어티'한 스페셜 작품집. 코믹한 글부터 사회 비판적인 내용까지, 다양한 시기에 발표된 단편 6편과 콩트, 대담 2편을 엮었다. 새로운 오쿠다 월드에서 '이야기의 제왕'으로 불리는 그의 변화무쌍한 진면목을 만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