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안동 맘모스 제과 크림치즈빵

전국 빵집 자랑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유명해봤자’라고 생각했다. 그 지역 토박이가 보기에는 왜 그렇게 주말마다 줄을 서는지 알 수 없을 정도로 붐비는 밥집이나 유명한 맛집이 꼭 있지 않은가. 그러니 안동을 간다면 꼭 들러야 할 최우선 순위가 된다는 그 빵집을 나는 ‘그래 봤자’라고 생각했던 것이다.

‘유명해봤자’라고 생각했다. 그 지역 토박이가 보기에는 왜 그렇게 주말마다 줄을 서는지 알 수 없을 정도로 붐비는 밥집이나 유명한 맛집이 꼭 있지 않은가. 그러니 안동을 간다면 꼭 들러야 할 최우선 순위가 된다는 그 빵집을 나는 ‘그래 봤자’라고 생각했던 것이다.

 

안동은 그 이름 익숙하지만 어딘지 아련한 경상도의 끝이다. 강원도와 맞닿아 있다 할 정도로 부산에서 가기에는 제법 거리가 있다. 안동에서라면 간장 맛의 짭조름한 찜닭도 먹고, 헛제삿밥도 먹어야지 하는 여행자의 기대감으로 그 도시에 닿았다.

 

1외관 (2).jpg

 

<맘모스 제과 MOMMOTH>는 무려, ‘전국 3대 빵집’에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유명 빵집이다. 〈성심당〉에서라면 소보로빵에 팥소를 넣고 튀긴 ‘튀김 소보로’가 유명하고 초콜릿을 샌드해 풍부한 맛의 ‘초코 파이’가 유명한 전주의 〈풍년제과〉, 그곳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곳. 그러니 경상도에서 빵집을 이야기하자면 〈맘모스 제과〉를 빼놓고는 시작조차 할 수 없는 것이다.


그 입구에서부터 줄을 선 사람들이 이곳이 정평 난 곳임을 증명하고 있었다. 하얀색 석벽 위로 〈맘모스 제과〉의 로고가 묵직함을 더한다. 빵집은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었다. 여기가 빵집인지, 버스터미널인지 안동 여행 온 사람들은 모두 이곳에 있는 듯 느껴졌다. 그 안에서도 〈맘모스 제과〉는 서두르지 않는 평온함을 숨기지 않았다. 계산하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리는 것도 그런 이유였다. 대충 한곳에 담아줄 법도 한데, 빵 하나하나 따로 나눠 포장해주는 모습이 인상 깊다. 붐비지만 번잡하지 않은 그 빵집이 어쩐지 따뜻하게 느껴졌다.

 

2크림치즈빵.jpg


〈성심당〉의 ‘튀김 소보로’나 〈풍년제과〉의 ‘초코 파이’처럼 여행 온 사람들이 이곳에서 꼭 사가는 필수 아이템은 ‘크림치즈빵’이다. 아기 엉덩이처럼 희고 몽글몽글한 모양에 파슬리를 솔솔 뿌린 것이 귀여운 ‘크림치즈빵’은 살짝 집어드는 순간부터 부드러움이 여실하다. 사르르거리며 부드러운 빵 안에서 참지 못하고 흘러나오는 크림치즈에 묵직한 듯 새큼한 맛이 숨어 상큼하다. 겉은 쫀득하고 속은 말랑한 그 ‘크림치즈빵’에, “유명해봤자”라는 말이 쏙 들어간다. 찜닭도, 헛제삿밥도 잊었다. 안동에서라면 〈맘모스 제과〉만으로 충분할 일이었다.


특별하지 않으니 유난히 맛있다 느낄 수 없는 ‘소보로빵’조차 최고다. 달지 않으면서도 부드럽고, 세련된 듯 오랜 맛을 지키는 그 빵집의 ‘소보로빵’에 엄지가 절로 올라간다. 호두와 바나나, 우유를 넣어 그 이름도 유쾌한 ‘호나우두’나 땅콩을 섞어 고소하기 그지없는 밀크 셰이크와 함께라면 그 맛에 안동의 하늘을 난다.


많은 사람의 사랑을 받는 것은 응당 이유가 있는 것이다. 정성과 맛, 어느 하나 놓치지 않는 〈맘모스 제과〉는 이름대로 경상도에서 맘모스급 빵집이다.

 

 

A 경상북도 안동시 문화광장길 34
T 054-857-6000 H 08:00-22:00 C 명절 당일 휴무

 

 

 

 

 

 

 

 

 

img_book_bot.jpg

경상빵집 : 지하철로 떠나는 경상도 빵투어이슬기 글,사진 | 북웨이
『경상빵집』은 우리나라 최적의 빵투어 지역인 경상도 중심의 빵투어 가이드북이다. 베이커리 문화가 풍부한 경상 지역의 도시 중 특히 대중교통 접근성이 좋은 부산과 대구를 중심으로, 그 지역을 관통하는 지하철을 타고 빵투어를 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대중교통을 이용해 기름 값 아껴 맛있는 빵을 하나라도 더 사 먹자는 게 이 책의 기본 취지다.

 

 

 

[관련 기사]

- 삼송 베이커리 마약을 탄 빵, 60년 대구 빵집
-샤코탄 블루와 니세코의 별 헤는 밤(上)
- 어묵의 화려한 비상 삼진어묵 베이커리
- 광양 매화마을, 봄의 전령사 매화의 향연
- 빵장수 쉐프 대구지하철 경대병원역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이슬기

10년의 부산, 스무 살에 내려와 돌아서니 30대의 경상도 여자. 여전히 빵집과 카페, 디저트를 사랑하는 얼리 비지터. 2010~2012년 ‘차, 커피, 디저트’ 부분 네이버 파워 블로거. 『카페 부산』 저자. kisli.co.kr

오늘의 책

장사는 그렇게 하는 게 아닙니다

맛은 30%, 나머지 70%가 장사의 성패를 좌우한다! 국내 최고 외식 서비스 전문가가 16년간 2000개의 매장에서 찾아낸 성공하는 가게의 절대 노하우. 서비스와 공간 설계, 디테일한 장사 매뉴얼까지. 평범한 메뉴를 팔아도 10배 매출을 만드는 성공 전략의 모든 것.

초여름의 햇빛과 밤의 달빛을 머금은 이야기

『사서함 110호의 우편물』 이도우 작가 6년 만의 신작. 시골 마을 낡은 기와집에 자리한 작은 서점 '굿나잇책방'을 배경으로 용서와 치유, 사랑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서로에게 많이 미안한 이들이 오랫동안 하지 못했던 말들을 비로소 용기 내어 전하는 이야기.

세상에 맞서는 100명의 여자 이야기

예술가, 과학자, 인권 운동가, 운동선수 뿐만 아니라 다른 책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첩보원, 해적, 전사까지 용감하게 자신의 인생을 개척한 100명의 여자 이야기를 담았다. 미래의 딸들에게 들려줄 최고의 베드타임 스토리.

손님도 주인도 함께 울고 웃는 한국판 심야식당  

어쩐지 힘든 날, 잔잔하고 따뜻한 위로를 건네는 만화! 갑작스럽게 카페를 맡게 된 선화를 중심으로 매력적인 인물들의 일상이 따뜻한 파스텔 톤으로 그려진다. 단골손님들이 찾아오고 함께 먹고 마시고 웃고 떠들면서 친구가 되어가는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담았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