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상빵집

  • 최신 순
  • 인기도 순
  • 안동 맘모스 제과 크림치즈빵 [1]

    ‘유명해봤자’라고 생각했다. 그 지역 토박이가 보기에는 왜 그렇게 주말마다 줄을 서는지 알 수 없을 정도로 붐비는 밥집이나 유명한 맛집이 꼭 있지 않은가. 그러니 안동을 간다면 꼭 들러야 할 최우선 순위가 된다는 그 빵집을 나는 ‘그래 봤자’라고 생각했던 것이다.

    경상빵집 빵집 등록일: 2015.03.26

  • 빵장수 쉐프 대구지하철 경대병원역 [1]

    빵집 입구에서부터 숨길 수 없는 자태의 ‘팡도르’가 반겨주었다. 둥그스름한 듯 각이 선명하고, 단단한 듯 생긴 모양에 소복이 설탕 눈이 쌓여있는 ‘팡도르’가 어쩐지 로맨틱하다.

    빵장수쉐프 대구지하철 경대병원역 등록일: 2015.03.19

  • 삼송 베이커리 마약을 탄 빵, 60년 대구 빵집 [4]

    이 빵집을 모르는 사람이라도 그냥 지나치기 드물지만, 대구에서 이 빵집을 모르는 사람은 더욱 드물다. 갓 구워내 뜨겁고 동그란 빵이란, 여름철 그 어디 부럽지 않게 열정적인 대구를 닮은 맛이 아닐까.

    경상빵집 등록일: 2015.03.12

  • 어묵의 화려한 비상 삼진어묵 베이커리 [4]

    삼진어묵 베이커리, 한국전쟁이 시작될 즈음 일본에서 어묵을 제조하는 기술을 배워온 고 故박재덕 씨가 영도의 봉래시장 입구 판잣집을 빌려다 어묵 제조를 시작한 것이 시초였다 한다.

    부산 삼진 어묵 어묵 코로케 등록일: 2015.03.05

  • 부산역 빵집 신발원 [7]

    그 이름이 어쩐지 아련하게 느껴진다. 〈신발원〉, 새롭게 발전한다는 의미다. 아무도 모르는 타향에 와 빵 한 접시, 콩국 한 그릇 내어놓기까지 얼마나 굳은 다짐을 했을까. 그 다짐 얼마나 움켜쥐었기에 나날이 발전하겠다는 이름을 지었을까. 그 단단한 마음과 시간이 있어 〈신발원〉은 여전히 활력 넘치는 공간이다.

    경상빵집 신발원 등록일: 2015.02.26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냉소 대신 낙관주의를 택한 그녀

미국 최초 흑인 퍼스트레이디 미셸 오바마의 자서전이 전세계 동시 출간되었다. 시카고 변두리에서 태어나 여성과 약자의 희망을 상징하는 아이콘이 되기까지, 미셸은 냉소 대신 낙관주의로 매 순간에 임했다. 그녀가 요구하는 것은 하나다. 희망을 놓지 말 것.

위화의 읽기, 쓰기, 그리고 사람으로 살기

중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작가 위화의 에세이. 글쓰기와 독서, 사람으로 산다는 것의 의미를 말한다. 좋은 작가면서 훌륭한 독자이기도 한 그는 작가로서 어려움에 처할 때마다 위대한 소설가에서 답을 찾았다고. 읽기와 쓰기, 산다는 것이 다르지 않았던 그의 진솔한 이야기.

딸 바보 임금님의 소원은 이뤄질까요?

『진정한 일곱 살』허은미 작가와 『간질간질』 서현 작가가 만났다! 평범한 공주가 불만인 임금님 아빠의 고민을 들어보세요. ‘세상에서 가장 예쁘게’ ‘착하게’ 소원을 빌어 공주는 변했지만 그 모습이 행복해보이지 않아요. 부모의 욕심이라는 화두를 재미있게 풀어낸 그림책입니다.

2019년 경제의 결정적 순간을 내다보다

막다른 골목에 다다른 세계 경제, 2019년은 결정점이다! 세계 경제의 지형부터 국내외 기술·산업의 전망과 구체적인 대응 전략까지. 세계 경제를 관통하는 중대한 흐름과 2019년 놓쳐서는 안 될 19가지 경제 이슈를 소개하는, 한 권으로 읽는 2019년 경제 전망과 해법.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