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상빵집

  • 최신 순
  • 인기도 순
  • 안동 맘모스 제과 크림치즈빵 [1]

    ‘유명해봤자’라고 생각했다. 그 지역 토박이가 보기에는 왜 그렇게 주말마다 줄을 서는지 알 수 없을 정도로 붐비는 밥집이나 유명한 맛집이 꼭 있지 않은가. 그러니 안동을 간다면 꼭 들러야 할 최우선 순위가 된다는 그 빵집을 나는 ‘그래 봤자’라고 생각했던 것이다.

    경상빵집 빵집 등록일: 2015.03.26

  • 빵장수 쉐프 대구지하철 경대병원역 [1]

    빵집 입구에서부터 숨길 수 없는 자태의 ‘팡도르’가 반겨주었다. 둥그스름한 듯 각이 선명하고, 단단한 듯 생긴 모양에 소복이 설탕 눈이 쌓여있는 ‘팡도르’가 어쩐지 로맨틱하다.

    빵장수쉐프 대구지하철 경대병원역 등록일: 2015.03.19

  • 삼송 베이커리 마약을 탄 빵, 60년 대구 빵집 [4]

    이 빵집을 모르는 사람이라도 그냥 지나치기 드물지만, 대구에서 이 빵집을 모르는 사람은 더욱 드물다. 갓 구워내 뜨겁고 동그란 빵이란, 여름철 그 어디 부럽지 않게 열정적인 대구를 닮은 맛이 아닐까.

    경상빵집 등록일: 2015.03.12

  • 어묵의 화려한 비상 삼진어묵 베이커리 [4]

    삼진어묵 베이커리, 한국전쟁이 시작될 즈음 일본에서 어묵을 제조하는 기술을 배워온 고 故박재덕 씨가 영도의 봉래시장 입구 판잣집을 빌려다 어묵 제조를 시작한 것이 시초였다 한다.

    부산 삼진 어묵 어묵 코로케 등록일: 2015.03.05

  • 부산역 빵집 신발원 [7]

    그 이름이 어쩐지 아련하게 느껴진다. 〈신발원〉, 새롭게 발전한다는 의미다. 아무도 모르는 타향에 와 빵 한 접시, 콩국 한 그릇 내어놓기까지 얼마나 굳은 다짐을 했을까. 그 다짐 얼마나 움켜쥐었기에 나날이 발전하겠다는 이름을 지었을까. 그 단단한 마음과 시간이 있어 〈신발원〉은 여전히 활력 넘치는 공간이다.

    경상빵집 신발원 등록일: 2015.02.26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여성의 시선과 목소리를 담은 소설집

조남주, 최은영, 김이설, 최정화, 손보미, 구병모, 김성중. 일곱 명의 여성 작가의 시선으로 한국에서 여성으로 살아가는 이야기를 들려준다. 여성의 삶을 정가운데 놓은 일곱 편의 이야기들이 "흘릴 필요가 없는 눈물을 흘리지 않아도 되는 세상"의 시작이 되길 바란다.

결국, 모든 것은 연결에 달려 있다

4차 산업혁명은 기존 시장을 파괴할 것인가? 죽은 산업은 없다. 연결하는 순간 상상하지 못한 신세계가 펼쳐진다! 하버드의 천재적인 경영 전략가, 디지털 변혁 20년 역사에서 지속 성장한 전 세계 기업들의 전략을 파헤치며 콘텐츠의 함정에서 벗어나는 법을 제시한다.

여자와 남자 깊이 이해하기

서울시 젠더자문관 김고연주 박사의 청소년을 위한 첫 젠더 수업. 공부, 직업, 사랑, 다이어트, 모성에 대한 이야기부터 최근 여성 혐오 이슈까지 남녀를 둘러싼 오해와 질문에 명쾌하게 답한다. 남자와 여자에 대한 이분법을 넘어 진정한 이해로 가기 위한 출발점이 되어줄 책.

우리는 왜 ‘집’으로 가는가

‘우리 시대의 소로’ 베른트 하인리히가 행복과 생존, 치유의 본능인 ‘귀소’에 대해 말한다. 『귀소본능』에서 그는 세밀한 관찰의 기록과 그 개인의 이야기를 통해 많은 생물들이 끝내 그 생명의 시작점을 찾아가는 이유, 집의 진정한 의미를 짚어내며 과학의 온기를 전해준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