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김도언의 시인의 얼굴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시인 황인찬, 응시의 감각과 정직한 조율사 [1]

    그의 말을 들어보면, 정직하다는 것이 시에서도 얼마나 효용이 높은 태도를 만드는지 확인된다. 좌고우면하지 않고, 우회하지도 않고 자신의 자리에서 자신에게 가장 정직한 태도가 무엇인지를 생각해보는 것, 어쩌면 그것이야말로 시인이 자신만의 문법을 갖는, (쉬운 듯하면서도 사실은 아무나 할 수 없는) 비책인 것 같다.

    황인찬 시인 희지의 세계 등록일: 2016.01.14

  • 시인 문태준, 따뜻한 비관주의와 사랑의 수행자 [0]

    문태준의 비관주의에 대해 내가 따뜻하다고 말하는 것은, 그가 스러지고 소멸하는 것들을 쓰다듬는 데 이 비관의 힘을 사용하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그의 비관주의는 사랑의 수사학이다.

    문태준 먼곳 등록일: 2015.12.31

  • 시인 안현미, 고아孤兒의 균형과 고독한 여제사장 [3]

    결핍으로만 충만했던 성장기를 보내고, 외롭고 고독하게 세상에 나온 한 영민한 정신이, 의지할 곳을 찾은 것이 시라는 것인데, 거기에 무슨 과장이 있고 무슨 셈속이 있을 것인가. 시가 자신에겐 종교 같은 것이라고 너무나 일상적인 표정으로 말하는 이 앞에서 나는 시의 어떤 권능을 목도한 느낌이다.

    안현미 시인 등록일: 2015.12.16

  • 시인 서효인, 불가능한 평범을 구축하는 비범한 생활 예술가 [0]

    그는 자신을 흔들기 위해 외부로부터 달려드는 감정에 포획되지 않는다. 그는 풍속 안으로 걸어들어가지 않고, 놀라운 균형감과 분별력으로 풍속의 자장에 머물며 풍속을 관찰하는 관찰자다. 이 관찰자의 시선은 통찰과 분석에 두루 능하다.

    서효인 시인 등록일: 2015.12.03

  • 시인 김경주, 긴장과 대극(對極)을 창조하는 연출가 [0]

    권력이라는 게 오염되고 불순해지기 쉬운 거니까요. 그리고 무엇보다 재미가 없는 거예요. 설렘이 없고. 바깥을 보면, 너무나도 나를 시적으로 떨리게 하는 게 많은데, 굳이 내가 저기에 가서 헤게모니에 취해 있을 이유가 있느냐 하는 생각이 컸죠. 하지만 시와 문학이 가지고 있는 권위가 중요하다는 생각은 해요. 권위라는 건 권력이나 어떤 시스템 자체를 바꿀 수 ..

    김도언 김경주 시인 등록일: 2015.11.18

  • 시인 권혁웅, 첨단의 모험을 감행하는 유물론적 현실주의자 [0]

    삼선동의 가난한 골목집 골방에 자신을 유배시킨 채 책을 읽은, 일찍이 시인을 꿈꿨던 한 소년은 시끄럽고 복잡한 골목의 생태계가 아닌, 젖과 꿀이 흐르는 평화로운 생태계를 몽상했던 것은 아닐까. 그는 수많은 텍스트를 유영하면서 자신이 관리할 수 있는 풍속을 창조했던 것이겠지. 그래서 그는 어른이 되어 자기 이름으로 글을 쓰게 되었을 때 자신에게 부여된 다양하..

    김도언 권혁웅 등록일: 2015.11.04

  • 시인 김요일, 보고 들은 자, 퇴폐에 거하다 [0]

    김요일은 충분히 보고 들은 자다. 보고 들은 자가 할 수 있는 일은 생각보다 많지 않다. 맹독을 가진 영민한 뱀이 혀를 내밀어 세상의 냄새를 일별하고 절망하듯, 보고 들은 자는 안간힘을 다해 자신을 소모하면서 궁극적으로 거할 수 있는 탈속의 세계를 찾는다. 김요일은, 일찍이 퇴폐에 거한 드물고 귀한 시인이다.

    시인 김요일 등록일: 2015.10.21

  • 시인 이문재, 불가능한 것과 대치하기, 분노와 체념의 태도 [1]

    사실, 병들고 타락한 세계, 멸망을 향해 질주하는 이 문명을 시인이 바꾼다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그러나 불가능하기 때문에 우리는 그것을 해야 합니다. 가능하다면 누가 그걸 못하겠습니다. 그리고 가능한 것에는 미래가 없습니다. 이윤이나 성취감은 있을지 몰라도. 내가 믿는 올바르고 아름다운 세계, 인간과 우주가 조화와 균형을 이루는 세계, 그 불가능의 세계에 ..

    김도언 시인의얼굴 이문재 등록일: 2015.10.07

  • 시인 황인숙, 고통으로부터의 자유 [2]

    기본적으로 황인숙 선생님에게, 다른 것을 차별 없이 받아내는 능력이 있다는 것을 말하는 것일 테다. 받아낸다는 것, 그것은 자신을 열어 보인다는 것과 같은 말이다.

    김도언 황인숙 시인 등록일: 2015.09.09

  • 시인 류근, 도취, 통속과 초월의 시학 [5]

    그의 도취는 곧 그가 생존하는 방식이었던 셈이다. 그는 끊임없이, 맹렬하게, 지치지 않고 사랑이란 걸 한다. 사랑은 마치 그의 몸에 깃든 정령이나 몸주와도 같은 것이다.

    류근 시인 김도언 등록일: 2015.08.24

이전 12다음

오늘의 책

마음을 전하는 ‘백희나’표 마법

“사랑해!”나 “나랑 같이 놀래?”는 때로는 세상에서 가장 쉽고도 어려운 한 마디가 된다. 이 책은 마법의 알사탕을 통해 이런 말들을 전할 용기를 심어준다. 명실상부 대한민국 대표 그림책 작가 백희나의 매력적인 스토리텔링이 돋보이는 신작 그림책.

2016 오늘의 우리만화상 수상작

한 명의 여중생이 경험하는 일상이자 생활의 단면이라는 형식을 통해 가장 간단한 그림으로 현실을 드러내고 위로한다 왕따, 가정폭력, 게임중독, 학원폭력, 외모지상주의, 인터넷 신상 털기 등 우리 사회의 민낯을 주인공 ‘장미래’의 고민 속에 담담하게 녹여내고 있다

화성 남자, 금성 여자는 없다

남성과 여성을 이분법으로 나눌 수 있다고 믿는 진화심리학자들은 여전히 많다. 성 차이에 대한 결정은 그들이 주장하는 바와는 반대로 이미 이념적이다. 저자는 젠더 프로파일링의 허점을 폭로하며, 그간 진실이라 믿었던 성 고정관념이 얼마나 억압적인지를 증명한다.

오쿠다 월드 스페셜 작품집

오쿠다 히데오의 치명적 매력을 맛볼 수 있는 '버라이어티'한 스페셜 작품집. 코믹한 글부터 사회 비판적인 내용까지, 다양한 시기에 발표된 단편 6편과 콩트, 대담 2편을 엮었다. 새로운 오쿠다 월드에서 '이야기의 제왕'으로 불리는 그의 변화무쌍한 진면목을 만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