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오늘의 육아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아이가 먹기에 좋은 3가지 죽 반찬 [0]

    아이들은 어금니가 아직 부실하여 단단하고 질긴 것은 잘 먹지 못하니 부드러운 음식을 만드는 데 신경을 쓰도록 한다. 치아가 부실한 노인들이 부드럽고 입맛 당기는 것을 찾는 것과 닮았다. 죽과 함께 먹기 좋은 영양 반찬 3가지를 소개한다.

    육아 오늘의육아 반찬 등록일: 2015.06.16

  • 봄, 계절을 부르는 밥상 [0]

    화초밭에 원추리가 뾰족뾰족 나왔네 모시조개야 너도 입을 벌려 원추리국 맛 좀 보렴 노랗게 뽀얗고 예쁜 모시조개야

    육아 밥상 환절기 입맛 등록일: 2015.06.09

  • 첫돌과 생일 [0]

    아이가 태어난 지 1년이 되면 돌상을 차려주었다. 돌상은 남자와 여자 아이에 차이가 있다. 기본적으로 남여 모두 붉고 둥근상을 사용하고 상에 흰쌀 한 말을 넉넉하게 깐다.

    첫돌 생일 육아 등록일: 2015.06.02

  • 비 오는 날엔 풀떼기 [0]

    이유식 이야기를 쓰다 보니 내 어릴 적에 먹었던, 또 내 아이들 어릴 때 만들어주었던 음식 몇 가지가 떠오른다. 특별히 이유식이라는 이름을 붙이지 않았어도 어린 아이들이 먹기 좋은 것들이다. 더불어 어린 시절 추억이 고스란히 담긴, 기분 좋은 이야기다.

    육아 이유식 등록일: 2015.05.26

  • 아이가 아플 때는 엄마표 처방전 [1]

    요즘에는 병원이나 약국이 모두 잘 되어 있기는 하지만 엄마는 기본적인 의학지식과 함께 식구들 각각에 필요한 맞춤 처방전을 꼭 가지고 있어야 한다. 평소에도 늘 아이를 관찰하며 갑자기 아이가 아프더라도 기본적인 판단은 내릴 수 있어야 한다.

    육아 아이 등록일: 2015.05.19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이곳이 내가 사는 곳, 날 세상에 내려놓는 말들

퓰리처상 수상 작가 줌파 라히리 5년 만의 신작 소설. 모국어가 아닌 이탈리아어로 쓴 첫 소설로, 불안한 정체성과 이동하는 존재의 기억을 특유의 섬세하고 아름다운 문체로 선보인다. 최은영 작가의 소개대로, "줌파 라히리의 글 가운데서도 가장 투명하고 아름다운 이야기".

동생이 10리터 쓰레기로 변해 버렸다!

8회 비룡소문학상 대상작. 얄미운 동생 레미 때문에 속상한 주인공이 수첩에 ‘내 동생 쓰레기’를 손이 아플 때까지 쓰자 다음 날 동생은 정말로 10리터짜리 쓰레기로 변해 버립니다. 동생을 원래 모습으로 돌려놓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과정이 유쾌하고 흥미진진하게 펼쳐집니다.

'제로 투 원' 신화를 만든 자

페이팔 공동창업자이자 현 실리콘밸리를 대표하는 기업가들의 유대 '페이팔 마피아'의 대부. 페이스북을 지원한 첫 외부 투자자. CIA와 FBI가 찾는 빅데이터 기업의 창업자. 경쟁하지 않고 독점하며, 이기는 투자만 하는 그의 통찰과 원칙을 주목할 때다.

공장이 떠난 도시

인구 6만여 명의 소도시 제인스빌의 자부심은 GM 자동차 공장이었다. 경기침체로 공장이 문을 닫았다. 많은 사람이 순식간에 일자리를 잃는다. 공장 폐쇄가 도시에 미친 영향은 전방위적이었다. 저자는 현지에 머물며 공장 폐쇄 전후를 취재한다. 이 책은 그렇게 탄생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