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인문학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마르코 폴로의 『동방견문록』 [0]

    진정한 중국의 모습을 서방에 전한 사람은 유명한 마르코 폴로였다. 마르코 폴로는 뤼브리키가 중국에 있던 시기인 1254년에 베니스 상인의 아들로 태어났다. 마르코 폴로의 아버지와 숙부는 몽골이 세운 원나라의 황제 쿠빌라이 왕궁을 방문하고 베니스와의 교역 협정을 맺은 상태였다. 폴로형제는 원나라에서 돌아올 때 황제가 교황에게 보내는 친서를 지참했다.

    인문학 마르코 폴로 동방견문록 등록일: 2015.07.16

  • 콜럼버스와 대항해 시대의 개막 [0]

    콜럼버스는 서양을 대표하는 인물답게 집요하고 의지가 굳은 사람이었다. 오랫동안 항해와 관련된 일을 하면서 황금의 땅으로 알려진 인도로 가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다.

    인문학 콜럼버스 대항해시대 등록일: 2015.07.09

  • 철학의 아버지 탈레스 [0]

    그리스에 기원전 8세기 무렵이 되면 많은 땅을 가진 귀족들이 등장한다. 그리스는 한반도처럼 산이 많은 지역이기에 많은 사람들이 나누어 가질 수 있는 땅이 많지 않았다. 그래서 귀족들은 적의 침입으로부터 방어하기 쉬운 언덕이나 산 위에 도시를 세웠다. ‘높은 곳에 있는 도시’라는 뜻을 가진 아크로폴리스Acropolis가 등장하게 되었다.

    인문학 탈레스 밀레투스 철학 노자 등록일: 2015.07.01

  • 히틀러와 제2차 세계대전 [1]

    참혹한 살육과 모든 것을 앗아가는 비참한 전쟁, 그리고 신화의 땅이었던 신비로운 달 탐험은 전혀 상관이 없는 듯이 보이지만 그사이에 독일의 독재자였던 히틀러Adolf Title를 끼워 넣으면 맥락이 생긴다.

    인문학 히틀러 제2차 세계대전 등록일: 2015.06.24

  • 라그나뢰크와 천국 [0]

    투쟁을 선으로 생각해왔던 사람들에게 적대적인 타자에 대한 생각은 중근동의 그것보다 또렷하고 분명할 수밖에 없었다. 적대적 타자를 극단적으로 상징하는 것이 바로 악마이다. 따라서 악마에 대한 관념을 살펴보면 중근동의 그리스도교가 유럽으로 건너가 어떻게 달라졌는지를 알 수 있다.

    루시퍼 악마 라그나뢰크 단테 신곡 등록일: 2015.06.18

  • 280여 편의 방대한 이야기 『아라비안나이트』 [1]

    고대 인류 문화의 용광로였던 중동 지역의 문화적 특성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것이 천일야화, 즉 『아라비안나이트』이다. 『아라비안나이트』는 약 천 년의 시간을 통해 집대성된 다양한 이야기들이다.

    인문학 아라비안나이트 등록일: 2015.06.11

  • 인도로 구법 여행을 떠난 현장 [1]

    원숭이인 손오공이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서유기』가 어떻게 탄생했는지 그 비밀을 밝히기 위해서는 먼저 629년의 당나라로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629년은 훗날 삼장법사로 불리게 된 현장이 장안을 몰래 떠난 해이다. 삼장은 불교의 세 구조인 경經·율律·론論에 모두 뛰어난 승려를 가리키는 말이다.

    서유기 인문학 중국 인도 대당서역기 등록일: 2015.06.04

  • 안친과 기요히메의 어긋난 사랑 [0]

    우리가 살고 있는 한반도는 말 그대로 반도이다. 반도의 상상력과 사고는 대륙이나 섬나라의 그것과 다를 수밖에 없다. 삼면이 바다로 에워싸여 있지만 북쪽이 열려 있다는 점에서 그렇다. 그래서 양자의 장단점을 모두 갖추고 있다.

    안친 기요히메 등록일: 2015.05.28

  • <선녀와 나무꾼>에 등장하는 사슴의 의미 [1]

    <호리 투메드>는 씨족 기원에 관련된 신화였다. 이번에는 <선녀와 나무꾼>의 개괄적인 줄거리를 살펴보자.

    선녀와 나무꾼 등록일: 2015.05.21

  • 인문학은 단편적인 지식이 아니다 [0]

    인문학은 높은 산을 올라가는 것과 닮아서 길이 하나만 있는 게 아니다. 또한 길을 찾아 정상에 이르는 것도 중요하겠지만 길을 오르면서 함께하는 사람과 깊은 이야기를 나누거나 세상을 느끼고 생각하며 즐기는 것이 더욱 중요한 것처럼 인문학 또한 우리 삶과 마주하고, 삶을 변화시키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공유하고 싶은 바람이 이 글에 담겨 있다.

    인문학 독서 학문 등록일: 2015.05.14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시대가 부른 여덟 인물, 근대의 문을 열다

중세 말과 근대 초, 유럽 세계를 살았던 사람들의 삶을 통해 재구성한 서양근대사. 서양사학자 주경철 교수가 잔 다르크부터 마르틴 루터까지, 역사에 의미 있는 족적을 남긴 여덟 인물의 내밀한 이야기를 중심으로 드라마틱한 역사의 장면들을 포착해낸다.

선거는 끝이 아니다, 시작이다

투표만 하고 나면 우리의 할 일은 끝난 걸까? 사람들은 민주주의가 결코 파괴되는 일은 없을 거라고 믿지만, 모든 권력은 타락할 수 있고, 독재자로 전락할 수 있다고 저자는 주장한다. 권력을 감시하고, 제도를 수호할 수 있는 시민의 20가지 매뉴얼을 구체적으로 제시한다.

훗날 대단한 ‘나’보다 소중한 지금의 ‘나’

누구나 처음 가보는 길이라 어려운 게 인생이다. 어디로 갈 지 몰라 헤매고 지칠 때도 있지만 지나고 나서 보면 훌쩍 커버린 자신의 모습을 발견한다. 제대로 살고 있는지 고민하는 이들에게, 정여울은 말한다. 완전하지 않아도 바로 지금, 당신의 모습이 가장 눈부시다고.

엄마의 말이 달라져야 아이가 변한다!

화내지 않고 키워서 세 아이 모두 일본 명문대에 보낸 저자가 ‘화내지 않는 육아’ 노하우를 담은 책. 아이에게 상처 주고 후회하지 않도록, 엄마가 화날 때 사용해야 할 현명한 말 사용법에 대해 다루며 화내지 않는 육아의 궁극적 목표는 ‘엄마와 아이 모두의 행복’이라고 강조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