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바나나박사 물리학에 쪼인트 맞다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앨리스는 정말 블랙홀을 통해 토끼 굴로 갔을까? [11]

    한 학기를 끝내고 이제 좀 숨을 돌릴 수 있구나 하는 생각에 여유를 부리고 싶었다. 책을 읽으면서 스르르 낮잠에 빠지고 싶기도 했다. 따분한 책보다는 가벼운 책이 절실했다.

    이기진 물리학 블랙홀 등록일: 2011.12.15

  • 빛도 집어 삼키는 블랙홀 [6]

    별을 바라본다는 것은 외로운 일이라는 것을 안 것은 폐허가 되어버린 산정상의 관측소를 방문하고 난 후였다. 1990년 겨울의 일이었다. 녹이 슨 지붕의 해치. 전혀 난방이 없는 관측소의 겨울.

    물리학 블랙홀 등록일: 2011.12.02

  • 최초의 전화기 발명자는 벨이 아니라고? [6]

    1876년 2월 14일 미국인 알렉산더 그레이엄 벨이 전화기에 대해 특허를 취득했다. 그가 특허청에 들어간 1시간 후에 당시 전신전화 분야의 최고의 기술을 가진 엘리샤 그레이가 특허청으로 들이닥쳤다.

    등록일: 2011.11.10

  • 고래와 독수리가 만나면 ‘고독’으로 진화? [7]

    코카서스 산자락에 위치한 아르메니아공화국에 혹독한 겨울 추위가 몰려오면 아침식사를 하면서 꼬냑을 한잔 마시곤 했다. 어떤 날은 시베리아를 녹인다는 보드카를 한잔 마신다.

    물리학 등록일: 2011.10.28

  • 눈에 보이지도, 손으로 만질 수도 없는 암흑물질 [4]

    아인슈타인도 지구가 천천히 팽창한다는 사실을 처음엔 믿지 않았다. 아니 그 사실을 마음에 들어 하지 않았다는 표현이 더 옳다. 아인슈타인은 우주가 무한하고 변함없을 것이라는 뉴턴의 생각을 확고하게 믿었다. 우주 전체가 팽창이라든지 수축이 전혀 없는 상태로 만들어주는 물리 법칙이 있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물리학 등록일: 2011.10.19

  • ‘국가적 경사’ 노벨상을 거부한 사람은? [12]

    노벨상은 세계적으로 저명한 과학자들이 추천하고 해당 분야의 전문가들에 의해 비밀리에 치밀한 선발과정을 거친다. 그래서 지금까지 큰 실수 없이 수상자를 선발했다. 선발 기준의 하나는 업적이 인정되기 전에 죽으면 받지 못한다는 원칙이다. 노벨의 유언에 따라 물리학, 화학 그리고 생리학 및 의학 분야에서 그 해에 “인류를 위해서 최대 공헌을 한 사람”에게 상을 ..

    물리학 노벨상 등록일: 2011.10.06

  • 빛보다 빠른 중성미자, 타임머신 나올까? [8]

    세상은 1%의 가능성으로 새로운 세상을 열기도 한다. 이 이야기가 사실이라면 앞으로 새로운 물리학이 분명 열릴 것이다. 풀리지 않은 많은 우주론의 비밀이 풀릴 수도 있다.

    물리학 등록일: 2011.09.30

  • 파리 지하철이 종이 티켓을 고수하는 이유 [8]

    전자파일은 한 순간 날아갈 위험성이 있다. 하지만 전자파일을 관리하는 방법에 익숙하다면 꼭 위험성만 있지 않다.

    물리학 등록일: 2011.09.22

  • 순금을 24K라고 표시하는 이유 [5]

    철, 구리나 알루미늄과 같이 저렴한 금속을 사용하면 왜 안 되는가? 이렇게 질문할지 모르지만 다른 금속을 사용할 경우 특성이 나오지 않는다. 세상은 물리학적으로 한 치의 오차 없는 법칙과 규칙성을 요구한다. 세상일 불가능은 없다고 말하지만 물리학적으로 안 되는 것은 절대 안 되는 것이다.

    물리학 광물 등록일: 2011.09.15

  • 추석에 뜨는 달이 더 크고 밝아 보이는 이유 [9]

    코카서스 산자락에 있는 아르메니아공화국에 머물 때였다. 연구소는 산자락에 위치해 있었다. 연구소 주위엔 열린 하늘 말고 아무것도 없다.

    물리학 등록일: 2011.09.07

이전 1234다음

오늘의 책

클래스가 다른 SF, 테드 창 17년 만의 소설집

『당신 인생의 이야기』 이후 쓴 작품 9편을 수록한 테드 창 두 번째 소설집. 시간여행, 인공지능, 기계 보모 등의 소재에 독보적인 상상력과 예언적 통찰을 더해 삶을 향한 묵직한 질문을 던진다. "낯선 테크놀로지가 넘쳐나는 새로운 세상에서 인간은 어떻게 살아가야 할 것인가?"

책 읽지 않는 디지털 문명에 던지는 경고

점점 더 인류는 디지털 기기에 시간을 빼앗기고 있다. 그럴수록 ‘깊이 읽는 능력’을 상실한다. 이해력 부족은 불통으로 이어진다. 건강한 사회를 위해 우리는 더 늦기 전에, 더 자주 책을 읽어야 한다. 책 제목처럼, 우리는 다시 책으로 가야 한다.

재미주의자 김민식 PD의 '여행'

"인생에 위기가 닥칠 때마다 나를 구해주는 3개의 요술 주머니가 있다." 영어와 글쓰기에 관한 전작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 온 김민식PD가 가장 좋아하는 요술주머니, 여행으로 돌아왔다. 동네 뒷산부터 아프리카까지 이번에도 우리의 마음을 두드리는 이야기가 가득하다.

17년 동안 일한 매미는 어디로 떠났을까?

세계적인 작가 숀 탠의 신작 그림책. 매미는 회색 빌딩에서 인간들과 함께 17년 동안 단 하루도 쉬지 않고, 실수 없이 일했습니다. 하지만 헌신적으로 일한 매미가 떠날 때는 파티도, 인사도 없었습니다. 갑자기 회사의 높은 층으로 올라간 매미, 무엇을 위해 오른걸까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