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바나나박사 물리학에 쪼인트 맞다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앨리스는 정말 블랙홀을 통해 토끼 굴로 갔을까? [11]

    한 학기를 끝내고 이제 좀 숨을 돌릴 수 있구나 하는 생각에 여유를 부리고 싶었다. 책을 읽으면서 스르르 낮잠에 빠지고 싶기도 했다. 따분한 책보다는 가벼운 책이 절실했다.

    이기진 물리학 블랙홀 등록일: 2011.12.15

  • 빛도 집어 삼키는 블랙홀 [6]

    별을 바라본다는 것은 외로운 일이라는 것을 안 것은 폐허가 되어버린 산정상의 관측소를 방문하고 난 후였다. 1990년 겨울의 일이었다. 녹이 슨 지붕의 해치. 전혀 난방이 없는 관측소의 겨울.

    물리학 블랙홀 등록일: 2011.12.02

  • 최초의 전화기 발명자는 벨이 아니라고? [6]

    1876년 2월 14일 미국인 알렉산더 그레이엄 벨이 전화기에 대해 특허를 취득했다. 그가 특허청에 들어간 1시간 후에 당시 전신전화 분야의 최고의 기술을 가진 엘리샤 그레이가 특허청으로 들이닥쳤다.

    등록일: 2011.11.10

  • 고래와 독수리가 만나면 ‘고독’으로 진화? [7]

    코카서스 산자락에 위치한 아르메니아공화국에 혹독한 겨울 추위가 몰려오면 아침식사를 하면서 꼬냑을 한잔 마시곤 했다. 어떤 날은 시베리아를 녹인다는 보드카를 한잔 마신다.

    물리학 등록일: 2011.10.28

  • 눈에 보이지도, 손으로 만질 수도 없는 암흑물질 [4]

    아인슈타인도 지구가 천천히 팽창한다는 사실을 처음엔 믿지 않았다. 아니 그 사실을 마음에 들어 하지 않았다는 표현이 더 옳다. 아인슈타인은 우주가 무한하고 변함없을 것이라는 뉴턴의 생각을 확고하게 믿었다. 우주 전체가 팽창이라든지 수축이 전혀 없는 상태로 만들어주는 물리 법칙이 있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물리학 등록일: 2011.10.19

  • ‘국가적 경사’ 노벨상을 거부한 사람은? [12]

    노벨상은 세계적으로 저명한 과학자들이 추천하고 해당 분야의 전문가들에 의해 비밀리에 치밀한 선발과정을 거친다. 그래서 지금까지 큰 실수 없이 수상자를 선발했다. 선발 기준의 하나는 업적이 인정되기 전에 죽으면 받지 못한다는 원칙이다. 노벨의 유언에 따라 물리학, 화학 그리고 생리학 및 의학 분야에서 그 해에 “인류를 위해서 최대 공헌을 한 사람”에게 상을 ..

    물리학 노벨상 등록일: 2011.10.06

  • 빛보다 빠른 중성미자, 타임머신 나올까? [8]

    세상은 1%의 가능성으로 새로운 세상을 열기도 한다. 이 이야기가 사실이라면 앞으로 새로운 물리학이 분명 열릴 것이다. 풀리지 않은 많은 우주론의 비밀이 풀릴 수도 있다.

    물리학 등록일: 2011.09.30

  • 파리 지하철이 종이 티켓을 고수하는 이유 [8]

    전자파일은 한 순간 날아갈 위험성이 있다. 하지만 전자파일을 관리하는 방법에 익숙하다면 꼭 위험성만 있지 않다.

    물리학 등록일: 2011.09.22

  • 순금을 24K라고 표시하는 이유 [5]

    철, 구리나 알루미늄과 같이 저렴한 금속을 사용하면 왜 안 되는가? 이렇게 질문할지 모르지만 다른 금속을 사용할 경우 특성이 나오지 않는다. 세상은 물리학적으로 한 치의 오차 없는 법칙과 규칙성을 요구한다. 세상일 불가능은 없다고 말하지만 물리학적으로 안 되는 것은 절대 안 되는 것이다.

    물리학 광물 등록일: 2011.09.15

  • 추석에 뜨는 달이 더 크고 밝아 보이는 이유 [9]

    코카서스 산자락에 있는 아르메니아공화국에 머물 때였다. 연구소는 산자락에 위치해 있었다. 연구소 주위엔 열린 하늘 말고 아무것도 없다.

    물리학 등록일: 2011.09.07

이전 1234다음

오늘의 책

언어, 민주주의의 처음과 끝

펜은 칼보다 강하다. 그렇기에 잘못 사용한 언어는 잔인한 무기가 될 수 있다. 노무현ㆍ문재인 두 대통령을 말과 글로 보좌해온 저자 양정철은 이 책에서 민주주의 관점에서 언어를 분석한다. 우리가 무심결에 사용한 언어가 얼마나 반민주주의적인지 날카롭게 비평했다.

소설보다 더 소설 같은 이야기

제1회 뉴베리상 수상 작가 헨드릭 빌렘 반 룬이 ‘관용’을 주제로 풀어낸 색다른 역사 이야기. 반 룬은 이 책에서 정치적, 종교적, 문화적 불관용이 빚어낸 세계사의 잊지 못할 장면들을 되짚으며, 무지와 편견이 인류사에 남긴 흔적, 비극의 역사를 새롭게 조망한다.

오늘 뭐 먹이지?

소아청소년과 의사 닥터오와 솜씨 좋은 엄마가 알려주는 우리 아이 유아식. 아이의 건강을 생각해 소스와 장을 직접 만들고 엄마의 정성이 담긴 밥, 국찌개, 반찬, 특식으로 다양하게 구성하였다. 오늘은 뭘 먹여야 되나 고민 될 때 펼쳐보면 좋은 레시피가 한 가득!

'아일랜드의 보물' 메이브 빈치의 유작

아일랜드 해안의 작은 호텔 스톤하우스를 배경으로, 이곳에 모인 사람들의 이야기를 따뜻하고 위트 있게 그려낸 소설. 제각기 사연을 지닌 이들의 아주 평범하고도 특별한 일주일 이야기가 펼쳐진다. 한파가 몰아치는 차가운 겨울, 마음을 따뜻하게 어루만지는 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