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백영옥의 between page

  • 최신 순
  • 인기도 순
  • 사랑에 빠진 여자의 옆방에 사는 건 재앙 [20]

    사랑에 빠진 여자의 옆방에 사는 건 재앙이다. 그곳이 만약 대학가 원룸촌의 작은 방 옆이라면 두말할 것도 없다. 기회가 된다면 방을 뺄 것을 진지하게 충고한다.

    백영옥 등록일: 2011.02.18

  • 남녀의 욕망, 솔직해도 괜찮아요! [14]

    언젠가 모 신문사의 칼럼 필진들이 모여 대담 비슷한 것을 한 적이 있었다. 어쩌다보니 두 명의 유명 남자 작가들 사이에 끼어 있던 나는 그날 유독 날카로운 질문들을 많이 받았는데, 그때 기자가 던졌던 다양한 질문 중에 기억에 남아 있던 것이 있었다. 그것은 어떤 독자가 가장 소통하기 힘든가라는 것이었고, 정확히 말해 어떤 세대가 심리적으로 가장 불편한가와 ..

    김두식 욕망해도 괜찮아 욕망 중년 남자 등록일: 2012.07.25

  • 밤 12시부터 아침 7시까지만 영업하는 기묘한 식당 [6]

    일전에 이런 엉뚱한 생각이 들었었다. 갑자기 ‘라면’이 사라진다면 (나를 포함해) 이 도시의 사람들은 어떻게 될까? 그렇게 「라면 없는 세상」이란 (나만 좋아하는 미발표) 단편을 쓴 적이 있다. 그 소설 속에선 나를 포함해 작가의 1/3이 굶어 죽는다. (여기에는 소설가뿐 아니라, 시나리오, 드라마, 희곡 등 모든 장르의 작가들을 다 포함한다) 라면이란 그..

    등록일: 2010.09.03

  • 완전범죄를 꾸민 여인, 사랑에 빠져 결국… - 봄에는 셜록을! [7]

    “난 셜록 홈즈고 언제나 혼자 일해. 왜냐하면 내 지능을 따라올 수 있는 건, 세상에 아무 것도 없으니까”

    셜록 셜록 홈즈 마이클 코넬리 시인 등록일: 2012.04.12

  • 여자에게 필요한 건 마음은 중년, 몸은 소년인 남자! - (나보다) 젊은 사람들에 대한 예찬 [12]

    『도리언 그레이의 초상』을 읽던 밤, 그러므로 나는 이 소설의 조금 다른 측면들에 주목해 읽기 시작했다. 오스카 와일드식의 그 지독한 탐미주의를 넘어, 젊음에 대한 강박이라는 지점에서 말이다. 『도리언 그레이의 초상』은 ‘바질’이라는 화가의 모델인 ‘도리언’이 ‘헨리’라는 탐미주의자와 만나 자신의 아름다움에 눈뜨기 시작하면서부터 생기는 이야기다.

    젊음 도리언 그레이의 초상 은교 미래생활사전 열정 스타일 등록일: 2012.06.26

  • 이렇게 ‘개’와 ‘연예인’이 많은 도시는 처음 봤어요! [14]

    신도시에서 살아본 적이 없었던 내게 ‘일산’이란 동네는 꽤 흥미로운 텍스트였다. 무엇보다 내가 있는 곳은 동서남북이 전부 오피스텔로 둘러싸여 있어서 가히 ‘오피스텔의 도시’라고 해도 무방할 정도였다.

    등록일: 2011.09.21

  • 사형수에게 느낀 애정, 사형집행은… [10]

    정리 벽이라곤 눈을 씻고 찾아도 없는 나 같은 게으른 사람이 이미 슬금슬금 책장을 빠져나와 집 여기저기에 뒹구는 수 백 권의 책 들 중에서 ‘실연한 나를 위해’ 라는 문장을 발견한 건, 거의 기적이라 말할 수 있다.

    트루먼 카포티 카포티 인 콜드 블러드 등록일: 2011.12.02

  • 당신이 가장 중요한 순간에 입은 옷은? [7]

    나를 사랑하는 법은 결국 나를 바라보고 있는 사람을 사랑하는 일과 같다는 메시지. 그가 먹지 않는 볶음밥 속의 당근을 골라 먹는 일, 그가 먹지 않는 잡채 속의 양파와 시금치를 덜어 먹는 일, 그런 일들이 그를 사랑하면서 동시에 나를 사랑하는 기적 같은 일이었다. 나와 너가 아니라 우리가 되어 세상의 모든 것들이, 바람과 꽃과 나무와 돌멩이조차 서로에게 연..

    미란다 줄라이 나를 더 사랑하는 법 미래는 고양이처럼 등록일: 2013.01.17

  • 머리에 야구공만 한 종양이 있었던 남자 [5]

    의사는 종양이 6년은 됐을 거라고 했다. 지름이 6센티미터니 당장 수술을 해야 한다고, 그대로 두면 죽을 수 있다고도 했다. 가끔 두통이 찾아올 때마다 한 움큼씩 진통제를 먹으며 버텼던 남자는, 자신에게 이런 병이 올 거라고 한번도 상상하지 못했다. 머리가 아닌가. 스스로의 삶을 기획하고, 새로운 아이디어를 정리하고, 그것을 실현시키기 위해 가장 필요한 바..

    백영옥 등록일: 2010.04.28

  • 요즘 청춘들의 고민은 ‘연애’가 아닙니다 [21]

    얼마 전, 후배에게 간만에 전화가 왔다. 반가운 마음에 긴 통화가 지속됐다. 학과를 옮겨 대학을 두 번 졸업해야 했던 후배의 이야기는 이제 학자금 대출을 갚아야 하고, 부모님으로부터 독립도 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백영옥 엄기호 등록일: 2011.10.18

이전 123다음

오늘의 책

유홍준만의 글쓰기로 만나는 진짜 추사

유홍준 교수가 30여 년 추사 공부의 결실을 책으로 엮었다. 서예 뿐 아니라 고증학, 시문 등 수 가지 분야에서 모두 뛰어났던 불세출의 천재 추사 김정희의 일대기를 따라가는 이 책은 조선을 넘어 동아시아 전체에 이름을 떨친 위대한 한 예술가의 진면목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막말 사회에서 더 빛나는 정중함의 힘

막말, 갑질 등 무례함이 판치는 시대. 성공하고 싶다면 매너부터 챙겨라! 저자는 무례한 사람은 바이러스처럼 사람과 조직을 파괴한다고 경고하며, 정중함의 실질적 효용성을 입증하는 동시에 정중한 사람 그리고 조직 문화를 만들기 위한 방법을 제시한다.

세련된 일러스트와 함께 읽는 하루키 단편

무라카미 하루키와 카트 멘시크의 '소설X아트' 프로젝트 최신 단편. 스무 번째 생일을 맞은 한 소녀의 평범하면서도 은밀한 하루를 그린 소설로, 일본 중학교 교과서에도 실려 화제를 모았다. 생일의 의미는 물론 인생의 의미를 묻는, 짧지만 묵직한 여운을 남기는 소설.

책 먹는 여우가 쓴 두 번째 탐정 소설

『책 먹는 여우』의 작가 프란치스카 비어만과 ‘책 먹는 여우’가 공동 집필한 두 번째 탐정 소설이 탄생했다. 돼지 삼 남매 공장에 나타난 검은 유령의 정체를 파헤치기 위한 탐정 ‘잭키 마론’ 의 활약이 펼쳐진다. 유명 동화의 주인공들로 재구성한 탐정 판타지.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