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당신은 이미 읽혔다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담배 피는 모습만 봐도 금방 탄로난다 [9]

    담배 연기를 뿜는 방향을 보면 상대가 긍정적 태도를 갖고 있는지 아니면 부정적 태도를 갖고 있는지 알 수 있다. 다만 흡연자는 어떤 방향으로든 담배 연기를 내뿜을 수 있으며, 상대를 배려해서 연기를 위로 내뿜는 것이 아니라는 상황을 전제로 한다.

    담배 연기 흡연 당신은 이미 읽혔다 등록일: 2013.01.18

  • 부부가 오래 살면 얼굴이 닮아가는 이유 [4]

    두 사람이 오랜 세월 함께 살면서 좋은 관계를 맺다보면 서로 닮는 경우가 많다. 서로의 표정을 따라하다 보니 시간이 흐르면서 같은 얼굴 근육이 발달하고 비슷한 부위에 주름이 생기는 것이다. 얼굴이 전혀닮지 않은 부부라고 해도 비슷한 미소를 짓기 때문에 사진을 찍으면 닮아 보인다.

    당신은 이미 읽혔다 등록일: 2013.01.10

  • 그와 가까워지고 싶으면 15cm 접근해라 [11]

    호주나 뉴질랜드, 영국, 북미, 북유럽, 스칸디나비아, 캐나다, 혹은 싱가포르나 괌, 아이슬랜드처럼 서구화된 문화권에 살고 있는 사람들의 개인 공간을 살펴보자. 한국인의 개인 공간은 우리가 여기서 논의하는 국가들보다 넓을 수도 좁을 수도 있지만, 비율로 따지면 대체로 비슷할 것이다. 개인 공간은 타인과의 관계에 따라 다음과 같이 4가지로 분류할 수 있다.

    등록일: 2013.01.04

  • 이성을 볼 때 동공 풀리면 흠뻑 빠진 증거? [6]

    눈은 구애 과정에서 가장 중요한 신호를 전달한다. 여자들이 눈 화장을 하는 목적도 눈매를 강조하기 위해서다. 여자는 매력을 느끼는 남자를 볼 때 동공이 확대되는데, 남자는 본능적으로 이런 신호를 인식한다. 어둑한 조명 아래에서는 동공이 확대되어 남녀가 서로에게 관심을 보일 가능성이 높아진다.

    동공 당신은 이미 읽혔다 등록일: 2012.12.28

  • 여자는 핸드백으로 불안을 감춘다 [9]

    여자들은 양팔로 팔짱을 끼는 자세를 취하면 자신의 속마음을 들키는 것 같아서 살짝 변형시킨 몸짓을 사용한다. 한 팔로 몸을 감싸듯 반대쪽 팔을 만지거나 붙잡으면서 마치 스스로를 껴안는 듯한 ‘부분적인 팔짱’을 끼는 것이다. 한 팔로 방어막을 만드는 몸짓은 낯선 집단에 처음 들어갔을 때나 자신감이 부족할 때 자주 나타난다.

    핸드백 방어막 보디랭귀지 당신은 이미 읽혔다 등록일: 2012.12.20

  • 눈가의 주름 보면 진짜 미소인지 알 수 있다 [8]

    미소와 관련한 최초의 과학적 연구는 19세기 초반 프랑스 과학자 기욤 뒤센 드 불로뉴에 의해 시작되었다. 전기진단 검사와 전기자극을 사용하여 진짜 기쁨의 미소와 기쁜 척하는 미소를 구분했다. 그는 사람의 얼굴 근육이 어떻게 움직이는지 연구하기 위해…

    미소 대관골근 얼굴움직임부호화시스템 FACS 당신은 이미 읽혔다 등록일: 2012.12.13

  • 부부가 손잡고 걷는 모습만 봐도 알 수 있다! [10]

    사실 가장 강력한 보디랭귀지 중 하나는 방향을 안내하거나, 명령을 내릴 때, 혹은 악수를 할 때의 손바닥 신호다. 손바닥을 잘 활용하면 조용하게 상대에게 권위를 행사할 수 있다. 손바닥으로 명령을 내리는 몸짓은 손바닥을 위로 향한 자세, 손바닥을 아래로 향한 자세, 주먹을 쥐고 한 손가락만 밖으로 뻗은 자세 등 3가지가 있다. 다음 예를 통해 3가지 자세의..

    보디랭귀지 손바닥 히틀러 당신은 이미 읽혔다 등록일: 2012.12.06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클래스가 다른 SF, 테드 창 17년 만의 소설집

『당신 인생의 이야기』 이후 쓴 작품 9편을 수록한 테드 창 두 번째 소설집. 시간여행, 인공지능, 기계 보모 등의 소재에 독보적인 상상력과 예언적 통찰을 더해 삶을 향한 묵직한 질문을 던진다. "낯선 테크놀로지가 넘쳐나는 새로운 세상에서 인간은 어떻게 살아가야 할 것인가?"

책 읽지 않는 디지털 문명에 던지는 경고

점점 더 인류는 디지털 기기에 시간을 빼앗기고 있다. 그럴수록 ‘깊이 읽는 능력’을 상실한다. 이해력 부족은 불통으로 이어진다. 건강한 사회를 위해 우리는 더 늦기 전에, 더 자주 책을 읽어야 한다. 책 제목처럼, 우리는 다시 책으로 가야 한다.

재미주의자 김민식 PD의 '여행'

"인생에 위기가 닥칠 때마다 나를 구해주는 3개의 요술 주머니가 있다." 영어와 글쓰기에 관한 전작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 온 김민식PD가 가장 좋아하는 요술주머니, 여행으로 돌아왔다. 동네 뒷산부터 아프리카까지 이번에도 우리의 마음을 두드리는 이야기가 가득하다.

17년 동안 일한 매미는 어디로 떠났을까?

세계적인 작가 숀 탠의 신작 그림책. 매미는 회색 빌딩에서 인간들과 함께 17년 동안 단 하루도 쉬지 않고, 실수 없이 일했습니다. 하지만 헌신적으로 일한 매미가 떠날 때는 파티도, 인사도 없었습니다. 갑자기 회사의 높은 층으로 올라간 매미, 무엇을 위해 오른걸까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