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아빠와 떠나는 유럽 미술 여행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고흐의 마지막 장소에 가다 [5]

    만약 고흐가 다시 살아나서 강남역 한복판에 나타난다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아마도 많은 사람들이 그를 알아보고 깜짝 놀라 인사를 하거나, 핸드폰을 꺼내 사진을 찍고 하는 등 난리가 날 것이다. 인류 역사상 이토록 얼굴이 알려진 화가가 또 있을까?

    미술 고흐 등록일: 2009.12.01

  • 조너선 존스가 서있던 자리에서 [2]

    라바조의 「성녀 루치아의 매장」은 우리에겐 아주 중요한 그림이다. 조너선 존스가 죽기 전에 꼭 보아야 할 명작 목록을 만들게 된 동기가 이 그림을 보고 감동을 받아 시작되었다고 한 만큼 꼭 두 눈으로 확인해보고 싶었던 것이다.

    미술 유럽 등록일: 2009.11.24

  • 이탈리아에 온 민석, 드디어 그림을 읽다! [2]

    바티칸의 하이라이트인 미켈란젤로의 「최후의 심판」과 천장화 「천지창조」를 보았다. 300~400명의 사람이 홀 안에서 웅웅거리는 소리가 벌떼 같았다. 다들 천장을 올려다보며 사진 찍기에 여념이 없다.

    유럽 미술 등록일: 2009.11.17

  • 그림에 신화를 담아 [2]

    산드로 보티첼리는 그리스 로마 신화의 비너스를 소재로 그림을 그렸고, 죄악시하던 인간의 육체를 온전한 나체로 표현하였다. 보티첼리의 과감한 시도는 중세의 예술을 르네상스로 이끄는 중요한 역할을 했다.

    유럽 미술 등록일: 2009.11.10

  • 절제된 감성, 맑고 투명한 느낌 [3]

    헤이그 사람 그 누구도 마우리츠하위스 미술관이 어딘지 모른다! 우리가 우연히 그곳을 모르는 사람들만 골라가며 물어본 것일 수도 있겠지만 내비게이션까지 한통속이니 막막해졌다.

    미술 유럽 등록일: 2009.11.03

  • 암스테르담에서 고흐의 10년을 보다 [1]

    반 고흐 미술관에서 빼놓을 수 없는 작품이 있다. 바로 「감자 먹는 사람들」 이다. 고흐는 이 작품을 완성하며 비로소 ‘작품’이라고 일컬을 만한 첫 번째 그림을 그렸다고 이야기했다.

    고흐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등록일: 2009.10.27

  • 아빠가 그림에 얽힌 오해를 풀어줄게! [3]

    그림 속 사실과는 다르게 300년이 넘는 긴 시간 동안 「야경夜警」이라는 이름으로 불린 그림이 있다.

    미술 유럽 등록일: 2009.10.20

  • 세상에 마네를 알린 작품은 무엇일까? [3]

    나에겐 오르세가 루브르보다 훨씬 더 멋진 곳이다. 내가 좋아하는 인상주의, 후기 인상주의 화가들의 그림으로 가득 채워진 곳이기 때문이다.

    등록일: 2009.10.13

  • 파리 미술 여행의 백미, 루브르 [1]

    「모나리자」는 루브르에 온 관광객이 기념사진을 찍기 위해 가장 많이 모여드는 그림이다.

    등록일: 2009.10.06

  • 내셔널 갤러리에서 명작의 향연을 즐기다 [3]

    「아르놀피니 부부의 초상」은 이탈리아 루카 출신의 조반니 아르놀피니가 신부 조반나 체나미와 결혼선서 하는 모습을 그린 것으로 알려져 있다.

    등록일: 2009.09.29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평양 사람이 전하는 지금 평양 풍경

재건축 아파트는 가격이 훌쩍 뛴다. 부자들은 아파트를 사서 전세나 월세를 놓는다. 어른들은 저녁에 치맥을 시켜 먹고, 학생들은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한다. 사교육은 필수, 학부모 극성은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된다. 서울의 풍경이 아니라 지금 평양의 모습이다.

작품과 세상을 잇는 성실하고 아름다운 가교

『느낌의 공동체』에 이어지는 신형철의 두 번째 산문집. 평론가로서 작품과 세상 사이에 가교를 놓고자 했던 그의 성실한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글을 묶었다. 문학과 세상을 바라보는 "정확한" 시선이 담긴 멋진 문장을 읽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책.

꼬리에 꼬리를 무는 존 버닝햄의 엉뚱한 질문들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은 고양이 중 누구에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어?”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그림책에 흠뻑 빠져들어요.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세요.

세계를 뒤흔들 중국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

텅 빈 유령 도시, 좀비 상태의 국영 기업. 낭비와 부패, 투기 거품과 비효율, 대규모 부채, 미국과의 무역 전쟁까지. 10년간 중국에서 경제 전문 언론인으로 활약한 저자가 고발하는 세계 2위 중국 경제의 기적, 그 화려한 신기루 뒤에 가려진 어두운 민낯과 다가올 위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