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셰프의 빨간노트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레시피와 세상의 끝 [0]

    타협 없이 스스로 만들어가는 삶, 결국 본인 레시피를 만들어낸 고집스러움. 그 삶은 고되고 자주 지칠지라도 남이 가보지 않을 길을 가고 그래서 누구도 가보지 못한 곳에 간다.

    세계의 끝과 하드보일드 원더랜드 레시피 등록일: 2016.01.19

  • 고수의 향기 [1]

    그렇다고 고수를 빼버리면 안 먹는 것만 못한 맛이 난다. 고수 없는 멕시칸 타코, 베트남 쌀국수, 타이 똠양꿍을 상상해보자. 그것은 웃기지 않는 코미디언을 만나는 것과 같다.

    타코 쌀국수 똠양꿍 등록일: 2016.01.12

  • 고기 뒤집기를 허하라 [2]

    여러 번 뒤집는 것과 육즙이 빠지는 건 관계가 없다. 이미 고기 밖으로 나온 육즙이다. 뒤집든 뒤집지 않든 없어진다. 중요한 것은 열이다.

    고기 고기 잘 굽는 법 등록일: 2016.01.05

  • 충무김밥의 재발견, 이래도 안 반해? [1]

    시간 남짓 달려 부산에 가면 나를 반기는 것은 예전 어릴 때 숨쉬던 바닷내 나는 짠 공기, 그 공기를 들이 마시며 국제 시장에 가면 몇 십 년 동안 충무 김밥을 팔던 아지매들이 있다.

    빨간노트 충무김밥 등록일: 2015.12.29

  • 위안이 필요할 때, 티라미수를 먹자 [1]

    디저트 하나에 너무 오버한다고 할 수도 있겠다. 그러나 그토록 가벼운 것이, 휘청거리는 것이 곧 세상사 아니었던가? 그러니 티라미수를 먹으며 잠시 모든 것을 망각한 채 그 치닫는 단맛에 몸을 맡겨도 좋다. 그리고 주문을 외우자.

    빨간노트 요리 타라미수 등록일: 2015.12.22

  • 토마토 소스는 직설적이다 [1]

    토마토 소스는 직설적이다. 입에 넣으면 글루탐산의 감칠맛이 혀를 조이고 앙칼진 신맛이 침샘을 자극한다. 그리고 은은히 입안을 가득 메우는 단맛, 이 세 가지의 조합은 마법이다. 여기에 토마토 특유의 생그러운 풍미가 더해지면 거의 완벽한 맛을 창조해낸다.

    토마토 소스 요리 등록일: 2015.12.15

  • 흰 눈 내리는 날엔 카르보나라! [0]

    카르보나라를 둘러 싼 논란은 유래뿐만 아니다. 만드는 방법도 이 편 저 편으로 나눠 싸운다. 그러고 보니 문득 내가 영국 살 때 동거인이었던 ‘알베르토’가 떠오른다.

    요리 카르보나라 빨간노트 등록일: 2015.12.08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언어, 민주주의의 처음과 끝

펜은 칼보다 강하다. 그렇기에 잘못 사용한 언어는 잔인한 무기가 될 수 있다. 노무현ㆍ문재인 두 대통령을 말과 글로 보좌해온 저자 양정철은 이 책에서 민주주의 관점에서 언어를 분석한다. 우리가 무심결에 사용한 언어가 얼마나 반민주주의적인지 날카롭게 비평했다.

소설보다 더 소설 같은 이야기

제1회 뉴베리상 수상 작가 헨드릭 빌렘 반 룬이 ‘관용’을 주제로 풀어낸 색다른 역사 이야기. 반 룬은 이 책에서 정치적, 종교적, 문화적 불관용이 빚어낸 세계사의 잊지 못할 장면들을 되짚으며, 무지와 편견이 인류사에 남긴 흔적, 비극의 역사를 새롭게 조망한다.

오늘 뭐 먹이지?

소아청소년과 의사 닥터오와 솜씨 좋은 엄마가 알려주는 우리 아이 유아식. 아이의 건강을 생각해 소스와 장을 직접 만들고 엄마의 정성이 담긴 밥, 국찌개, 반찬, 특식으로 다양하게 구성하였다. 오늘은 뭘 먹여야 되나 고민 될 때 펼쳐보면 좋은 레시피가 한 가득!

'아일랜드의 보물' 메이브 빈치의 유작

아일랜드 해안의 작은 호텔 스톤하우스를 배경으로, 이곳에 모인 사람들의 이야기를 따뜻하고 위트 있게 그려낸 소설. 제각기 사연을 지닌 이들의 아주 평범하고도 특별한 일주일 이야기가 펼쳐진다. 한파가 몰아치는 차가운 겨울, 마음을 따뜻하게 어루만지는 책.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