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셰프의 빨간노트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레시피와 세상의 끝 [0]

    타협 없이 스스로 만들어가는 삶, 결국 본인 레시피를 만들어낸 고집스러움. 그 삶은 고되고 자주 지칠지라도 남이 가보지 않을 길을 가고 그래서 누구도 가보지 못한 곳에 간다.

    세계의 끝과 하드보일드 원더랜드 레시피 등록일: 2016.01.19

  • 고수의 향기 [1]

    그렇다고 고수를 빼버리면 안 먹는 것만 못한 맛이 난다. 고수 없는 멕시칸 타코, 베트남 쌀국수, 타이 똠양꿍을 상상해보자. 그것은 웃기지 않는 코미디언을 만나는 것과 같다.

    타코 쌀국수 똠양꿍 등록일: 2016.01.12

  • 고기 뒤집기를 허하라 [2]

    여러 번 뒤집는 것과 육즙이 빠지는 건 관계가 없다. 이미 고기 밖으로 나온 육즙이다. 뒤집든 뒤집지 않든 없어진다. 중요한 것은 열이다.

    고기 고기 잘 굽는 법 등록일: 2016.01.05

  • 충무김밥의 재발견, 이래도 안 반해? [1]

    시간 남짓 달려 부산에 가면 나를 반기는 것은 예전 어릴 때 숨쉬던 바닷내 나는 짠 공기, 그 공기를 들이 마시며 국제 시장에 가면 몇 십 년 동안 충무 김밥을 팔던 아지매들이 있다.

    빨간노트 충무김밥 등록일: 2015.12.29

  • 위안이 필요할 때, 티라미수를 먹자 [1]

    디저트 하나에 너무 오버한다고 할 수도 있겠다. 그러나 그토록 가벼운 것이, 휘청거리는 것이 곧 세상사 아니었던가? 그러니 티라미수를 먹으며 잠시 모든 것을 망각한 채 그 치닫는 단맛에 몸을 맡겨도 좋다. 그리고 주문을 외우자.

    빨간노트 요리 타라미수 등록일: 2015.12.22

  • 토마토 소스는 직설적이다 [1]

    토마토 소스는 직설적이다. 입에 넣으면 글루탐산의 감칠맛이 혀를 조이고 앙칼진 신맛이 침샘을 자극한다. 그리고 은은히 입안을 가득 메우는 단맛, 이 세 가지의 조합은 마법이다. 여기에 토마토 특유의 생그러운 풍미가 더해지면 거의 완벽한 맛을 창조해낸다.

    토마토 소스 요리 등록일: 2015.12.15

  • 흰 눈 내리는 날엔 카르보나라! [0]

    카르보나라를 둘러 싼 논란은 유래뿐만 아니다. 만드는 방법도 이 편 저 편으로 나눠 싸운다. 그러고 보니 문득 내가 영국 살 때 동거인이었던 ‘알베르토’가 떠오른다.

    요리 카르보나라 빨간노트 등록일: 2015.12.08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클래스가 다른 SF, 테드 창 17년 만의 소설집

『당신 인생의 이야기』 이후 쓴 작품 9편을 수록한 테드 창 두 번째 소설집. 시간여행, 인공지능, 기계 보모 등의 소재에 독보적인 상상력과 예언적 통찰을 더해 삶을 향한 묵직한 질문을 던진다. "낯선 테크놀로지가 넘쳐나는 새로운 세상에서 인간은 어떻게 살아가야 할 것인가?"

책 읽지 않는 디지털 문명에 던지는 경고

점점 더 인류는 디지털 기기에 시간을 빼앗기고 있다. 그럴수록 ‘깊이 읽는 능력’을 상실한다. 이해력 부족은 불통으로 이어진다. 건강한 사회를 위해 우리는 더 늦기 전에, 더 자주 책을 읽어야 한다. 책 제목처럼, 우리는 다시 책으로 가야 한다.

재미주의자 김민식 PD의 '여행'

"인생에 위기가 닥칠 때마다 나를 구해주는 3개의 요술 주머니가 있다." 영어와 글쓰기에 관한 전작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 온 김민식PD가 가장 좋아하는 요술주머니, 여행으로 돌아왔다. 동네 뒷산부터 아프리카까지 이번에도 우리의 마음을 두드리는 이야기가 가득하다.

17년 동안 일한 매미는 어디로 떠났을까?

세계적인 작가 숀 탠의 신작 그림책. 매미는 회색 빌딩에서 인간들과 함께 17년 동안 단 하루도 쉬지 않고, 실수 없이 일했습니다. 하지만 헌신적으로 일한 매미가 떠날 때는 파티도, 인사도 없었습니다. 갑자기 회사의 높은 층으로 올라간 매미, 무엇을 위해 오른걸까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