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가족이니까

  • 최신 순
  • 인기도 순
  • 말다툼도 제대로 해야 한다 [0]

    우크라이나 속담에 이런 말이 있다. “사랑은 다툼을 달고 다닌다.” 연인들을 보면 처음으로 입을 맞춘 때만 아니라 처음으로 말다툼을 벌인 때도 기억하는 경우가 많다. 어떻게 보면 인간관계는 갈등이 터지고 봉합되면서 친밀감이 한 차원 더 깊어진다고 할 수 있다. 특히 가족 관계가 그렇다.

    가족 관계 등록일: 2015.04.23

  • 어제의 가족이 오늘의 가족이란 법은 없다 [1]

    유년기에 형성된 연대는 자녀가 성인이 돼도 한참 동안 유지된다. 하지만 때로는 연대가 재형성되기도 하는데 이때 새로 그려진 연대의 선 때문에 어릴 적에 자신이 형제자매 중 최고의 자리를 종신직으로 보장받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마음고생을 하기도 한다.

    가족 관계 등록일: 2015.04.16

  • 문득 낯설다, 내 편인 듯 내 편 아닌 가족 [0]

    가족의 재회. 듣기만 해도 끈끈한 정과 뭐든 다 받아줄 것 같은 푸근함이 느껴지며 가슴이 뭉클해진다. 그래서 다들 가족이라는 공동체에 소속되길 꿈꾼다. 그러나 가족이 재회하면 거의 어김없이 씁쓸한 순간도 있게 마련이다.

    가족 왕따 등록일: 2015.04.09

  • 나도 모르게 가족에게 내뱉는 드라마 대사들 [0]

    우리는 가장 가까운 사람들이 우리의 가장 좋은 면을 봐주기를 바라고 보통은 그렇게 된다. 하지만 그들은 우리와 아주 가까운 사이이기 때문에 우리의 가장 안 좋은 면들도 보게 된다.

    등록일: 2015.04.02

  • 오늘도 가족과 다투고 출근한 당신에게 [1]

    관심과 비판 사이에서 명확한 경계선을 긋기가 어려운 까닭은 언어에 두 가지 차원이 있기 때문이다. 바로 메시지와 메타메시지다. 이 두 가지 차원을 구별하고 또 인지할 줄 알아야만 가족 간의 커뮤니케이션을 개선할 수 있다.

    가족 상처 등록일: 2015.03.26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냉소 대신 낙관주의를 택한 그녀

미국 최초 흑인 퍼스트레이디 미셸 오바마의 자서전이 전세계 동시 출간되었다. 시카고 변두리에서 태어나 여성과 약자의 희망을 상징하는 아이콘이 되기까지, 미셸은 냉소 대신 낙관주의로 매 순간에 임했다. 그녀가 요구하는 것은 하나다. 희망을 놓지 말 것.

위화의 읽기, 쓰기, 그리고 사람으로 살기

중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작가 위화의 에세이. 글쓰기와 독서, 사람으로 산다는 것의 의미를 말한다. 좋은 작가면서 훌륭한 독자이기도 한 그는 작가로서 어려움에 처할 때마다 위대한 소설가에서 답을 찾았다고. 읽기와 쓰기, 산다는 것이 다르지 않았던 그의 진솔한 이야기.

딸 바보 임금님의 소원은 이뤄질까요?

『진정한 일곱 살』허은미 작가와 『간질간질』 서현 작가가 만났다! 평범한 공주가 불만인 임금님 아빠의 고민을 들어보세요. ‘세상에서 가장 예쁘게’ ‘착하게’ 소원을 빌어 공주는 변했지만 그 모습이 행복해보이지 않아요. 부모의 욕심이라는 화두를 재미있게 풀어낸 그림책입니다.

2019년 경제의 결정적 순간을 내다보다

막다른 골목에 다다른 세계 경제, 2019년은 결정점이다! 세계 경제의 지형부터 국내외 기술·산업의 전망과 구체적인 대응 전략까지. 세계 경제를 관통하는 중대한 흐름과 2019년 놓쳐서는 안 될 19가지 경제 이슈를 소개하는, 한 권으로 읽는 2019년 경제 전망과 해법.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