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가족이니까

  • 최신 순
  • 인기도 순
  • 말다툼도 제대로 해야 한다 [0]

    우크라이나 속담에 이런 말이 있다. “사랑은 다툼을 달고 다닌다.” 연인들을 보면 처음으로 입을 맞춘 때만 아니라 처음으로 말다툼을 벌인 때도 기억하는 경우가 많다. 어떻게 보면 인간관계는 갈등이 터지고 봉합되면서 친밀감이 한 차원 더 깊어진다고 할 수 있다. 특히 가족 관계가 그렇다.

    가족 관계 등록일: 2015.04.23

  • 어제의 가족이 오늘의 가족이란 법은 없다 [1]

    유년기에 형성된 연대는 자녀가 성인이 돼도 한참 동안 유지된다. 하지만 때로는 연대가 재형성되기도 하는데 이때 새로 그려진 연대의 선 때문에 어릴 적에 자신이 형제자매 중 최고의 자리를 종신직으로 보장받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마음고생을 하기도 한다.

    가족 관계 등록일: 2015.04.16

  • 문득 낯설다, 내 편인 듯 내 편 아닌 가족 [0]

    가족의 재회. 듣기만 해도 끈끈한 정과 뭐든 다 받아줄 것 같은 푸근함이 느껴지며 가슴이 뭉클해진다. 그래서 다들 가족이라는 공동체에 소속되길 꿈꾼다. 그러나 가족이 재회하면 거의 어김없이 씁쓸한 순간도 있게 마련이다.

    가족 왕따 등록일: 2015.04.09

  • 나도 모르게 가족에게 내뱉는 드라마 대사들 [0]

    우리는 가장 가까운 사람들이 우리의 가장 좋은 면을 봐주기를 바라고 보통은 그렇게 된다. 하지만 그들은 우리와 아주 가까운 사이이기 때문에 우리의 가장 안 좋은 면들도 보게 된다.

    등록일: 2015.04.02

  • 오늘도 가족과 다투고 출근한 당신에게 [1]

    관심과 비판 사이에서 명확한 경계선을 긋기가 어려운 까닭은 언어에 두 가지 차원이 있기 때문이다. 바로 메시지와 메타메시지다. 이 두 가지 차원을 구별하고 또 인지할 줄 알아야만 가족 간의 커뮤니케이션을 개선할 수 있다.

    가족 상처 등록일: 2015.03.26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2018년 제42회 이상문학상 작품집

한 해 동안 발표된 소설 중 최고의 작품을 선정하는 이상문학상. 올해는 손홍규의 중편 「꿈을 꾸었다고 말했다」가 대상을 수상했다. 한 가정의 붕괴를 통해 폭력의 기원을 탐색하는 소설로, "가슴속에 슬픔을 매설해둔 사람"들의 상실과 실패를 단단한 문장으로 그려냈다.

기꺼이 불편해져야 할 때다

『불편한 미술관』의 작품은 그 자체로 명작으로 읽히는 한편, 또 다른 이야기를 전한다. 책에서 예술은 ‘인권’으로 다양하게 해석되고, 껄끄러울 수 있는 주제인 인권은 이 새로운 시도로 그것이 인류 공통의 가치임을 증명한다. 약간의 불편이 사고를 더 풍요롭게 한다.

제18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 대상 수상작

제3회 문학동네동시문학상 대상 수상에 이어 제18회 문학동네어린이문학상을 수상하게 된 주미경 작가의 단편집. 이야기를 읽다가 스스로 작가가 되기도 하고, 여섯 편의 이야기 속 등장인물들이 새로운 이야기를 만들기도 하는 독특한 구조가 읽기에 재미를 더한다.

영리하게 인생을 움직이는 행복의 기술

“행복은 돈, 재능, 사람과 관계없다. 어리석은 것, 잘못된 것을 피하면 저절로 찾아온다.” 반복되는 인생의 오류를 피하고, 인생에서 불필요한 것들을 제거해주는 52가지 현명한 생각의 도구들. 유럽에서 가장 주목받는 지식경영인, 『스마트한 생각들』 롤프 도벨리의 신작.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