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능하면 삼십대 여자들을 멀리 하라!

우리가 삼십대 여자들의 생각에 휘둘리지 말아야 할 이유

  • 페이스북
  • 트위터
  • 미투데이
  • 요즘
  • 싸이월드 공감

삼십대 여자들은 남녀관계에서만큼은 ‘악재’다. 정말 그렇다. 그들의 생각을 들여다보면…… “오, 노~!” 그녀들은 조금만 더 노력하면 자신들이 꿈꾸는 달콤한 인생을 이룰 수 있다고 그 누구보다 굳게 믿고 있다. 요란 번쩍한 여성잡지들이 일러주는 대로만 하면 그 꿈은 조만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삼십대 여자들은 남녀관계에서만큼은 ‘악재’다. 정말 그렇다. 그들의 생각을 들여다보면…… “오, 노~!” 그녀들은 조금만 더 노력하면 자신들이 꿈꾸는 달콤한 인생을 이룰 수 있다고 그 누구보다 굳게 믿고 있다. 요란 번쩍한 여성잡지들이 일러주는 대로만 하면 그 꿈은 조만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그녀들에게 행복으로 가는 지름길은 완벽남과 완벽한 관계를 맺는 것이다. 섹시지존의 완벽몸매를 유지하고 완벽한 속궁합을 맞추면 된다. 완벽한 아이들을 낳고 완벽한 가족을 꾸리면 된다. 명품가구로 꾸민 완벽한 집에서 완벽한 주말을 보내면 된다. 거기에 완벽한 직업까지. 아, 휴가철에는 완벽한 여행도 하고……. 이것이 바로 삼십대 그녀들의 로망, 완벽하게 행복한 인생의 모습이다!




물론 이십대 여자들도 같은 믿음을 갖고 있다. 열심히 노력하면 모든 것을 이루고 행복해지리라는. 하지만 이십대 여자에게는 여유가 있다. 아직은 그럴 때가 아니라고 생각하는 여유. 몇 년 더 젊음을 만끽하다가 삼십대가 되면 그때부터 ‘알파걸-억척댁-섹시양-현모양처-살림꾼 동시패션 증후군’ 대열에 합류해도 될 거라는 나름의 계획이 세워져 있는 듯하다.

그리고 마흔을 넘긴 여성들. 아, 감사합니다, 신이시여! 그들과 함께 하는 것은 유쾌하기까지 하다. 사십을 넘긴 여자들은 대체로 그러한 환상을 가지고 있지 않다. 한때는 관계에 대한 그릇된 통념들을 믿었고 그 꿈을 이루기 위해 밤낮으로 뼈 빠지게 애를 썼지만, 이제 그녀들은 마흔을 넘겼고 그런 일은 일어나지 않았다. 풍선이 터진 것이다! 완벽한 남자, 완벽한 아이들, 완벽한 성공, 아름다운 집, 명품가구, 그림 같은 휴일……. 그녀들은 행복하게 해주리라 믿어온 그 꿈들 가운데 어느 하나도 제대로 이루지 못했다. 그런데 놀랍게도 이 모든 것을 이룬 이들 역시 여전히 행복하지 않았다. 이제야 그녀들은 깨닫는다. 아, 게임은 이걸로 끝. 더 이상 경주는 없다.

아무리 애를 쓴들 완벽한 젊음, 완벽한 외모, 완벽한 건강에서 멀어져갈 뿐이다. 아이들도 더 이상 토끼 같은 품안의 자식이 아니다. 언젠가는 바뀌겠지 기대했던 남편도 헐-. 나아질 것은 없어 보인다. 잠시 생각에 잠긴다. 지난 세월들. 그렇게 열심히 살아왔는데 인생이 끝나가고 있다니! 마침내 그녀들은 깨닫기 시작한다. 지금부터라도 원하는 삶을 시작하지 않는다면, 지금 당장 삶을 즐기지 못한다면, 다시는 영영 그럴 기회가 없다는 것을.

자, 이제 무슨 일이 벌어질까? 할렐루야~! 마침내 사십대 여자들은 그동안 마음속에 품어온 ‘알파걸-억척댁-섹시양-현모양처-살림꾼 동시패션’에 대한 열망을 내려놓는다. 그녀들은 더 이상 요란 번쩍한 여성잡지가 전하는 헛된 꿈들에 매달리지 않는다. 그 대신, 좀 더 여유 있고 즐거운 삶을 살기 위한 지혜를 찾기 시작한다. 사십대 여자를 사귀는 것이 더 유쾌한 이유도 바로 이 때문이다. 간혹 예외적인 사십대도 있긴 하지만 걱정하지 않는다. 조만간 그녀들 역시 현실과 맞닥뜨리게 될 테니까. 그렇게 되면 오랫동안 그녀들을 괴롭혀온 비현실적인 생각들은 무너져 내릴 테니까.

가능하면 삼십대 여자들을 멀리 하라고 한 것은 바로 이 때문이다. 그런데 이런! 당신이 그 삼십대 여자? 흠…… 그렇다면 이 말 한 마디만! 이러저러 해야만 한다는 사회 통념에 맞춰 살려고 더 이상 아등바등 애쓰지 말기를.


『이상한 나라의 연애학개론』에서 더 자세한 내용을 볼 수 있습니다.



 

img_book_bot.jpg

이상한 나라의 연애학개론 팀 레이 저/전해자 역 | 행성:B잎새

20년 넘게 ‘행복하게 사는 법’에 대해 연구해온 저자는 오랫동안 좋은 관계를 이어오며 만나오던 여자친구와의 사이가 틀어지면서, 심각하게 남녀관계에 대해 관찰, 연구, 고민하기 시작했다. 이 책은 그러한 고민과 연구가 낳은 결과물이다. 우리를 불행하게 만드는 남녀관계에 관한 ‘그릇된 통념’에 대해 저자는 돌려 말하지 않는다. 유쾌 상쾌 통쾌하기 그지없다. 가령 검은머리가 파 뿌리가 될 때까지 사랑하겠다는 ‘혼인서약’을 하게 되면 바람을 피우거나 부정한 짓을 덜하게 되는지, 정말로 ‘만약 상대가 ~ 했다면’ 관계가 좋아질 수 있는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팀 레이

이상한 나라의 연애학개론

<팀 레이> 저/<전해자> 역11,900원(15% + 3%)

프롤로그 | 악마는 우리에게 무슨 짓을 한 걸까? 저자의 말 | 제 마지막 연애 이야기 한 번 들어주시겠습니까? 제1부 이상한 나라의 연애학개론 수업 LESSON #01 여성잡지이야말로, 그 많은 통념을 만들어낸 1등 공신들! LESSON #02 우리가 삼십대 여성들의 생각에 휘둘리지 말아야 할 이유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이 시각 주요 기사

오늘의 책

편리해 지는 세상, 힘들어지는 나의 삶

현대 사회의 안락하고 편안한 삶으로 인해 사람들은 불편에 대한 내성이 점점 낮아져 생존을 위협하는 단계에 이르렀다. 점점 편리해 지는 세상에서 왜 우리는 삶이 고단하고 불편한 것일까. 이 책에서는 자꾸 불편함을 느끼는 우리가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에 대해 말하고 있다.

뇌 신경망의 설계도이자 인간 정신의 지도 커넥톰

우리는 ‘뇌’는 태어나면서 결정되는 것일까. ‘커넥토믹스’ 프로젝트는 이런 결정론적인 생각을 반박한다. 우리의 성격이 바뀌듯 뇌도 ‘커넥톰’을 통해 변화하는 것이다. 이 책은 인간의 정신, 기억, 성격이 뇌에 끼친 영향을 통해 뇌와 의식의 수수께끼를 풀어나간다.

부모 아닌 나의 삶은 어디로 간 걸까?

아이가 사랑스럽게 느껴지는 은총의 시간은 왜 그토록 짧을까? 2014 TED 콘퍼런스 강연을 통해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킨 저자는 역사, 심리학, 문화인류학, 사회학, 경제학, 철학 등을 통한 방대한 통찰로 '부모가 된다는 것'의 진정한 의미를 풀어낸다.

1,500만 명에게서 찾은 '행복의 조건'

삶이 복잡해져도 결코 흔들리지 않는 사람들, 과연 무엇이 그들을 행복하게 하는가! 美 갤럽연구소의 50년간 150개 국가, 1,500만 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를 통해, 직업, 돈, 인간관계, 건강, 공동체 5가지의 행복 요소와 행복에 한걸음 더 다가가는 방법을 제시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김태훈의 편견
KALIOPE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