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그림은 위로다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75세에 그림 시작한 국민화가 모지스 할머니 [0]

    내 삶이 무엇인가를 다시 시작하기에 늦었다고 생각하는 누군가가 있다면 언제든 다시 시작하라고 하고 싶다. 시간은 내 얼굴에 주름을 만들지만 도전하는 마음이 있다면 영혼에는 영원히 주름살이 생기지 않는다는 말을 기억하며.

    그림은위로다 모지스 등록일: 2015.12.18

  • 가장 중요한 것은 눈에 보이지 않는다 [0]

    가장 중요한 것은 눈에 보이지 않는다. 우리에게는 늘 가까이에 있어 그 존재를 깜빡하고, 나중에 챙기려고 미루고 미뤄둔 가족들이 있다. 그들에게 바로 오늘, 사소하더라도 작은 사랑의 마음을 표현해보면 어떨까.

    그림은 위로다 등록일: 2015.12.11

  • 고흐가 죽기 전 동생에게 선물한 그림 [4]

    아름답고 평온한 하늘빛 배경 속에서 꿈틀거리면서도 튼튼하게 자라나는 아몬드 나무를 그리며 어쩌면 고흐는 자신에게는 영원히 다가오지 않는 푸른빛 미래를 갈망했을지도 모른다. 몸은 아프지만 힘든 마음을 다스리며 조카를 위해 이 아름다운 그림을 그렸을 것이다.

    그림위로 고흐 등록일: 2015.11.25

  • 위로와 공감을 주는 그림의 힘 [1]

    좋은 사람은 자꾸 보고 싶고, 맛있는 음식은 늘 그리운 것처럼 좋은 그림은 계속 생각난다. 좋은 그림은 우리에게 영감을 끌어다 준다. 나만의 의지와 나만의 감성대로 그림을 보는 것은 나를 더 능동적으로 살게 해주었다. 시시때때로 뒤통수치는 일들로 괴로운 우리의 인생에 힘들 때마다 그림에 기대고, 명화라고 생각하는 작품 두서너 점쯤은 비상약처럼 지니고 살자.

    그림은위로다 그림의힘 등록일: 2015.11.18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2019년 제43회 이상문학상 작품집

한 해 동안 발표된 소설 중 최고의 작품을 선정하는 이상문학상. 올해는 윤이형의 중편 「그들의 첫 번째와 두 번째 고양이」가 대상을 수상했다. 두 반려 고양이의 삶과 죽음을 통해 현대 사회의 삭막함과 현대인의 고독을 유려한 문장과 빼어난 감수성으로 그려냈다.

세상엔 착한 도둑도 있는 게 아닐까?

주인한테서 잊혀지고 버려진 물건들의 소리를 듣는 도로봉. 천 번을 넘게 물건을 훔쳤지만 들킨 적도 없고 흔적도 남기지 않는 어느 천재 도둑의 마법 같은 이야기가 펼쳐진다. 제48회 일본아동문학자협회신인상, 제64회 소학관아동출판문화상 수상작.

환멸과 무기력의 날들을 그린, 윤대녕 소설집

세월호 참사 이후 '작가인 나의 죽음'을 경험했다고 고백하는 작가는, "산 것도 죽은 것도 아닌 환멸과 무기력의 날들"의 시간을 특유의 섬세한 문체로 그려냈다. 서로의 폐허가 맞닿은 이방(異邦)에서 헤매다 다시, 삶 쪽으로 한 걸음 내디디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향후 10년, 대한민국 부동산 전망

3기 신도시는 서울의 수요를 대체할 수 있을까? 1기 신도시의 미래는? 재건축·재개발이 가능한 곳과 불가능한 곳, 인구고령화와 청년실업이 부동산에 미칠 영향까지. 사야 할 부동산 vs 팔아야 할 부동산을 집중 분석하는 한편, 다가올 대한민국 부동산의 미래를 전망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