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런던 클래식하게 여행하기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천 년을 함께해 온 영국인의 사랑방, 펍 [0]

    영국에서 생활한다는 건, 어쩌면 펍 문화에 익숙해지는 일인지도 모른다. 영국인들의 삶을 유심히 들여다보면 펍이 단순히 맥주를 파는 곳 이상임을 알 수 있기 때문이다. 오전이면 주부들이 모여 브런치를 즐기고, 가장들은 저녁마다 맥주잔을 테이블에 놓고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심드렁하게 지켜본다.

    런던 하프 조지인 맥주 등록일: 2015.06.16

  • 영국에 가면 들러야 할 서점 [1]

    독서는 영국인들이 가드닝과 티타임 못지않게 즐기는 여가 생활이다. 어린 시절부터 책을 벗해온 이들에게 ‘세계 독서율 1위’라는 수사는 당연해 보인다.

    영국 서점 여행 런던 등록일: 2015.06.09

  • 시간의 가치를 기꺼이 소비하다 [0]

    ‘구식 또는 오래된 것’을 뜻하는 앤티크antique는 통상 100년 이상 된 것을 가리킨다. 제아무리 오래되었다 한들 박물관에 고이 모셔진 유물들을 일컬어 앤티크라고 부르진 않는다. 생활에서 사용 가능한 ‘실용성’을 갖춘 물건, 언제든 거래가 가능한 물건이어야만 앤티크인 셈이다.

    런던 앤티크 여행 영국 등록일: 2015.06.02

  • 자연 가까이 자리한 또 하나의 거실 [1]

    국내에도 베란다 텃밭이나 화단을 가꿔 꽃과 식물을 즐기는 이들이 많지만, 영국에서는 ‘가드닝Gardening’이 범국민적인 취미다. 하루만 런던을 거닐다보면 공원과 정원에 대한 영국인의 각별한 애정을 읽어낼 수 있는데, 식료품 매장이 대표적이다. 꽃과 허브, 묘목을 찾는 이들이 많다보니 아예 매장 한쪽 부스를 플라워 코너로 채워 생필품처럼 판매한다.

    런던 여행 등록일: 2015.05.26

  • 영국 애프터눈 티 즐기기 [1]

    점심시간의 왁자지껄함이 잦아든 오후 3시. 사르트르의 말처럼 ‘무언가를 시작하기엔 너무 늦고 끝내기에는 너무 이른 시간’. 그러나 영국인에게는 하루 중 가장 값진 시간이 이 무렵이다.

    런던 영국 등록일: 2015.05.19

  • 런던의 위대한 왕실 유산 버킹엄 궁전, 웨스트민스트 사원 [1]

    마차 대신 비행기를, 전보 대신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21세기에 아직도 왕실을 존경하며 군주제를 계승하는 영국. 박물관이나 동화 속에나 등장할 법한 여왕이 21세기에도 여전히 건재한 이유는 무엇일까? 런던을 여행한다는 것은 이 같은 의문으로 시작해 막연한 해답을 찾아가는 과정일지 모른다.

    런던 웨스트민스트 사원 버킹엄 여행 등록일: 2015.05.12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어떻게 시골 작은 카페는 지역 명소가 됐을까?

한적한 시골에서 일곱 평의 카페로 시작 해 스타벅스 등 거대 프랜차이즈를 제치고 일본인이 사랑하는 3대 커피로 성장한 사자 커피. 변하지 않는 가치는 지키고, 시대에 맞는 가치는 새롭게 만들며 고집을 철학으로, 아이디어를 가치로 바꾼 독창적인 경영 전략을 소개한다.

인생이란 자신의 균형을 찾아가는 여행

70년 가까이 환자들의 마음을 살핀 100세 정신과 의사 할머니가 건네는 마음 처방전. 너무 아등바등 살지도, 남에게 지나치게 의지하지도 말라고 조언한다. 정답이 없는 인생이라 어렵기만 하지만, 조금이라도 더 나은 방향으로 마음의 균형을 찾아간다면 그것으로 충분하다고.

까칠한 사춘기 아들과 소통하는 법

마냥 어린애 같았던 아들이 사춘기가 찾아오자 달라졌다. 살갑기만 했던 아이가 낯설어질 때, 어떻게 소통해야 될까? 이 책은 아들의 특성과 심리를 이해하고 엄마들이 마음의 여유를 갖고 아들을 대할 수 있도록 실생활에 바로 사용 가능한 팁을 소개한다.

행복은 담백에서 나온다

『나는 까칠하게 살기로 했다』 양창순 저자의 신작. 과도한 욕망과 기대는 때때로 사람을 망칠 수 있다. 이럴 때 필요한 것은 담백함. 담백한 삶이란 덜 감정적이고 덜 반응하는 태도다. 저자는 심리학 이론과 사례로써 담백함을 설명하고 삶에 적용할 수 있는 기술을 소개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