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런던 클래식하게 여행하기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천 년을 함께해 온 영국인의 사랑방, 펍 [0]

    영국에서 생활한다는 건, 어쩌면 펍 문화에 익숙해지는 일인지도 모른다. 영국인들의 삶을 유심히 들여다보면 펍이 단순히 맥주를 파는 곳 이상임을 알 수 있기 때문이다. 오전이면 주부들이 모여 브런치를 즐기고, 가장들은 저녁마다 맥주잔을 테이블에 놓고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심드렁하게 지켜본다.

    런던 하프 조지인 맥주 등록일: 2015.06.16

  • 영국에 가면 들러야 할 서점 [1]

    독서는 영국인들이 가드닝과 티타임 못지않게 즐기는 여가 생활이다. 어린 시절부터 책을 벗해온 이들에게 ‘세계 독서율 1위’라는 수사는 당연해 보인다.

    영국 서점 여행 런던 등록일: 2015.06.09

  • 시간의 가치를 기꺼이 소비하다 [0]

    ‘구식 또는 오래된 것’을 뜻하는 앤티크antique는 통상 100년 이상 된 것을 가리킨다. 제아무리 오래되었다 한들 박물관에 고이 모셔진 유물들을 일컬어 앤티크라고 부르진 않는다. 생활에서 사용 가능한 ‘실용성’을 갖춘 물건, 언제든 거래가 가능한 물건이어야만 앤티크인 셈이다.

    런던 앤티크 여행 영국 등록일: 2015.06.02

  • 자연 가까이 자리한 또 하나의 거실 [1]

    국내에도 베란다 텃밭이나 화단을 가꿔 꽃과 식물을 즐기는 이들이 많지만, 영국에서는 ‘가드닝Gardening’이 범국민적인 취미다. 하루만 런던을 거닐다보면 공원과 정원에 대한 영국인의 각별한 애정을 읽어낼 수 있는데, 식료품 매장이 대표적이다. 꽃과 허브, 묘목을 찾는 이들이 많다보니 아예 매장 한쪽 부스를 플라워 코너로 채워 생필품처럼 판매한다.

    런던 여행 등록일: 2015.05.26

  • 영국 애프터눈 티 즐기기 [1]

    점심시간의 왁자지껄함이 잦아든 오후 3시. 사르트르의 말처럼 ‘무언가를 시작하기엔 너무 늦고 끝내기에는 너무 이른 시간’. 그러나 영국인에게는 하루 중 가장 값진 시간이 이 무렵이다.

    런던 영국 등록일: 2015.05.19

  • 런던의 위대한 왕실 유산 버킹엄 궁전, 웨스트민스트 사원 [1]

    마차 대신 비행기를, 전보 대신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21세기에 아직도 왕실을 존경하며 군주제를 계승하는 영국. 박물관이나 동화 속에나 등장할 법한 여왕이 21세기에도 여전히 건재한 이유는 무엇일까? 런던을 여행한다는 것은 이 같은 의문으로 시작해 막연한 해답을 찾아가는 과정일지 모른다.

    런던 웨스트민스트 사원 버킹엄 여행 등록일: 2015.05.12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사춘기 시절, 속 깊고 섬세한 이야기

큰딸이고 누나고 언니라서 절대 어린애처럼 굴 수 없는 제아. 하고 싶은 대로 다 하는 친구들과 달리 모든 걸 참아야 하는 게 속상하기만 한데 친구와의 관계도 마음대로 안 된다. 어른들이 잊고 사는 사춘기 아이들의 마음 속 이야기를 섬세하게 풀어낸 황선미 작가의 신작.

아들의 죽음이 전해준 행복의 진실

우리는 애초부터 행복하게 살도록 설계되어 있다. 하지만 당신은 지금 행복한가? 세계적 공학자인 구글 X의 리더가 찾은 삶과 죽음 너머의 진실. 심리적 고통의 근원적인 이유를 파헤치는 동시에 영구적인 행복과 지속적인 만족을 얻기 위한 방법을 단계적으로 제시한다.

메이드 인 차이나? 메이드 인 월드!

상품으로 시작해 상품으로 끝나는 우리의 삶. 스마트폰부터 청바지, 콜라, 햄버거, 커피까지 우리를 매혹시키는 상품들의 복잡한 상품사슬을 따라가면서 세계지리를 함께 읽는다. 선과 악의 얼굴을 동시에 지닌 상품들은 세계를 어떻게 바꾸고 있을까?

20년 만에 만난 첫사랑, 파국의 시작

마지막 문장까지 탄성을 자아내는 스릴러로 평가받는 『죽여 마땅한 사람들』 피터 스완슨의 데뷔작. 무료한 삶을 살던 싱글남 조지가 20년 만에 첫사랑을 만나면서 그의 삶이 통제할 수 없이 뒤틀린다. 읽기 시작하면 멈추기 힘들 테니 시간을 넉넉히 두고 책을 펼치길.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