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런던 클래식하게 여행하기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천 년을 함께해 온 영국인의 사랑방, 펍 [0]

    영국에서 생활한다는 건, 어쩌면 펍 문화에 익숙해지는 일인지도 모른다. 영국인들의 삶을 유심히 들여다보면 펍이 단순히 맥주를 파는 곳 이상임을 알 수 있기 때문이다. 오전이면 주부들이 모여 브런치를 즐기고, 가장들은 저녁마다 맥주잔을 테이블에 놓고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심드렁하게 지켜본다.

    런던 하프 조지인 맥주 등록일: 2015.06.16

  • 영국에 가면 들러야 할 서점 [1]

    독서는 영국인들이 가드닝과 티타임 못지않게 즐기는 여가 생활이다. 어린 시절부터 책을 벗해온 이들에게 ‘세계 독서율 1위’라는 수사는 당연해 보인다.

    영국 서점 여행 런던 등록일: 2015.06.09

  • 시간의 가치를 기꺼이 소비하다 [0]

    ‘구식 또는 오래된 것’을 뜻하는 앤티크antique는 통상 100년 이상 된 것을 가리킨다. 제아무리 오래되었다 한들 박물관에 고이 모셔진 유물들을 일컬어 앤티크라고 부르진 않는다. 생활에서 사용 가능한 ‘실용성’을 갖춘 물건, 언제든 거래가 가능한 물건이어야만 앤티크인 셈이다.

    런던 앤티크 여행 영국 등록일: 2015.06.02

  • 자연 가까이 자리한 또 하나의 거실 [1]

    국내에도 베란다 텃밭이나 화단을 가꿔 꽃과 식물을 즐기는 이들이 많지만, 영국에서는 ‘가드닝Gardening’이 범국민적인 취미다. 하루만 런던을 거닐다보면 공원과 정원에 대한 영국인의 각별한 애정을 읽어낼 수 있는데, 식료품 매장이 대표적이다. 꽃과 허브, 묘목을 찾는 이들이 많다보니 아예 매장 한쪽 부스를 플라워 코너로 채워 생필품처럼 판매한다.

    런던 여행 등록일: 2015.05.26

  • 영국 애프터눈 티 즐기기 [1]

    점심시간의 왁자지껄함이 잦아든 오후 3시. 사르트르의 말처럼 ‘무언가를 시작하기엔 너무 늦고 끝내기에는 너무 이른 시간’. 그러나 영국인에게는 하루 중 가장 값진 시간이 이 무렵이다.

    런던 영국 등록일: 2015.05.19

  • 런던의 위대한 왕실 유산 버킹엄 궁전, 웨스트민스트 사원 [1]

    마차 대신 비행기를, 전보 대신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21세기에 아직도 왕실을 존경하며 군주제를 계승하는 영국. 박물관이나 동화 속에나 등장할 법한 여왕이 21세기에도 여전히 건재한 이유는 무엇일까? 런던을 여행한다는 것은 이 같은 의문으로 시작해 막연한 해답을 찾아가는 과정일지 모른다.

    런던 웨스트민스트 사원 버킹엄 여행 등록일: 2015.05.12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역대 최대 규모의 한국 산문 선집

삼국시대 조선 말까지 각 시대 문장가들이 펼쳐낸 찬란한 우리 옛글 600편을 수록한 한국 명문 선집. 일기, 편지글에서 상소문, 묘지명까지 다채로운 주제와 형식을 넘나드는 글을 고루 담았다. 좋은 문장은 시간이 흘러 다른 시대의 독자들에게도 여전히 깊은 울림을 전한다.

일을 성취하여 월등히 성장한다!

학교에서 공부법은 배웠는데, 일을 잘하는 법은 어디에서 배워야 하나요? 생애 절반을 함께하는 ‘일’을 제대로, 즐겁게 하면서 동시에 성장하고 싶은 당신을 위해. 『완벽한 공부법』 고영성, 신영준 멘토가 밝히는 일을 잘하기 위한 8가지 핵심 원리와 실천적 전략.

유쾌한 조선사 수다 한판

70시간의 역사 토크, 팟캐스트 박시백의 조선왕조실록을 책으로 만난다. 네 명의 저자는 조선사의 주요한 쟁점을 가려 뽑아 핵심을 짚어내고, 그 속에서 여러 인물과 사건을 재조명, 당시 세계의 흐름 또한 두루 담아내며 하나의 역사에 대한 다양한 해석을 보여준다.

크리스마스를 기다리며

영국의 세계적인 작가 마이클 모퍼고가 들려주는 크리마스의 의미를 담은 이야기. 용감한 작은 새 로빈이 어려움을 헤치고 집으로 돌아가는 머나먼 여정을 아름다운 그림과 함께 감동적으로 보여준다. 가족이 더욱 생각나는 크리스마스에 어울리는 그림동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