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최은정의 여행여담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여행여담 마지막 이야기 [1]

    여행지에서 여러 얘기를 들었지만, 기억에 남는 얘기가 있다. 아무리 오래 여행을 해도 1년은 넘기지 말라는 것이다. 1년 넘게 세계를 돌아다니면, 계속 여행자로 남게 된다고 말이다. 사실인지 그냥 해본 말인지는 모르겠지만, 그 말을 해준 사람이 몇 년째 여행자로 지내며, 호스텔을 운영하고 있었기에 더 인상 깊었는지도 모른다.

    최은정 여행 여행여담 등록일: 2015.06.17

  • 아깝다, 더 사올 걸! 여행의 기념품 [1]

    좋은 기념품은 둘 중 하나만 만족하면 된다. 그 나라에서만 구할 수 있거나, 혹은 그곳에서 사는 것이 우리나라에서 사는 것보다 훨씬 저렴할 때. 그런데 세계가 점점 가까워지면서 이런 물건이 점점 희귀해지고 있다.

    여행에세이 여행 최은정 기념품 등록일: 2015.06.17

  • 빨간 머리 앤이 있는 프린스에드워드아일랜드 [4]

    사실 엄마는 늘 프랑스에 가고 싶어 했다. 오죽했으면 아빠는 파리가 엄마의 고향이라며 놀리곤 했다. 어렸을 때는 나이가 들면, 금방 돈을 벌어 엄마를 파리에 데려다 줄 수 있을 줄 알았는데 살아보니 그냥 홀로 서는 것도 쉽지 않았다. 그래도 기회가 닿아 엄마와 함께 캐나다에 갈 수 있었다.

    캐나다 프린스에드워드아일랜드 등록일: 2015.06.03

  • 한 살 아기와 함께하는 후쿠오카 여행 [0]

    꿈꾸는 것에는 돈이 들지 않으니 남편과 나는 아이가 깊이 잠든 밤이면 이러저런 얘기를 나누곤 했다. 사람이 기억할 수 있는 제일 오래된 기억은 보통 다섯 살 전후라고 하니까, 만약 아이와 함께 해외여행을 가게 된다면 적어도 다섯 살은 넘어서 가는 게 좋지 않을까? 그런데 이렇게 나눴던 이야기와는 정 반대로 우리 가족이 첫 해외여행을 떠난 것은 아이의 한 살..

    여행 후쿠오카 일본 등록일: 2015.05.19

  • 홍콩, 마카오에서 먹으며 즐긴 태교여행 [4]

    태교여행이라고 하면 여유로워 보이지만, 임산부는 사실 힘들다. 가만히 서 있어도 힘들고, 커다란 배 때문에 바로 눕지도 못 한다. 입덧 때문에 제대로 먹지도 못하고, 없었던 빈혈이 생기기도 한다. 그럼에도 힘들고 무거운 몸을 이끌고 여행을 가는 것은 육아에 파묻힌 아줌마가 되기 전에 마지막 자유를 누리기 위한 발버둥이다.

    홍콩 마카오 여행 등록일: 2015.05.08

  • 여행지에서 안 좋은 날씨를 만난다면 [6]

    리오데자네이루에 도착했을 때, 나에겐 일주일이 있었다. ‘여행지에서의 단 하루’가 아니라 ‘리오에서 일주일이나’였던 것이다. 그러나 누가 알았겠는가. 일주일 내내 날이 흐리고 중간 중간 잊지 않고 비가 내릴 줄 말이다.

    여행 리오데자네이루 안개 등록일: 2015.04.22

  • 여행 중에 걸어 다니는 종합병원이 된다면 [4]

    아침저녁 일교차가 심하므로 감기를 조심하라고 뉴스에서 말하더니, 딱 감기에 걸렸다. 머리는 뜨거운데 몸은 춥고, 목이 마른데 목구멍이 따갑고, 정신이 몽롱한 것이 예전에 여행하다 아팠던 일이 생각난다.

    여행 페루 스페인 등록일: 2015.04.08

  • 강아지 같은 호랑이 사자를 보고 싶다면 이곳! [4]

    애완동물을 길러보면 알겠지만, 동물과 함께 사진을 찍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그런데 아르헨티나에는 동물원에 있는 동물들과 함께 사진 찍을 수 있는 특별한 곳이 있다. 조그만 원숭이부터 커다란 코끼리까지, 동물들의 컨디션만 괜찮다면 얼마든지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아르헨티나 루한동물원 여행 등록일: 2015.03.25

  • 카지노의 도시 라스베가스와 마카오 [9]

    라스베가스와 마카오는 아주 닮은 도시다. 두 도시 다 야경이 화려하고, 호텔 속에 수로를 숨기고 있으며, 카지노를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말이다. 하지만, 들여다보면 아주 다르다. 라스베가스는 훨씬 더 크고 환상적이며, 마카오에서는 뭘 먹어도 다 맛있다.

    여행 최은정 라스베가스 마카오 카지노 등록일: 2015.03.11

  •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본 축구경기 [14]

    축구는 정말 위험한 경기다. 특히, 응원하는 팀이 지는 경기는 뭐라 말할 수 없이 위험하다. 제일 위험한 점은, 도대체 어느 경기가 질지 예측할 수 없다는 것이다.

    최은정 여행여담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축구 등록일: 2015.02.25

이전 12다음

오늘의 책

클래스가 다른 SF, 테드 창 17년 만의 소설집

『당신 인생의 이야기』 이후 쓴 작품 9편을 수록한 테드 창 두 번째 소설집. 시간여행, 인공지능, 기계 보모 등의 소재에 독보적인 상상력과 예언적 통찰을 더해 삶을 향한 묵직한 질문을 던진다. "낯선 테크놀로지가 넘쳐나는 새로운 세상에서 인간은 어떻게 살아가야 할 것인가?"

책 읽지 않는 디지털 문명에 던지는 경고

점점 더 인류는 디지털 기기에 시간을 빼앗기고 있다. 그럴수록 ‘깊이 읽는 능력’을 상실한다. 이해력 부족은 불통으로 이어진다. 건강한 사회를 위해 우리는 더 늦기 전에, 더 자주 책을 읽어야 한다. 책 제목처럼, 우리는 다시 책으로 가야 한다.

재미주의자 김민식 PD의 '여행'

"인생에 위기가 닥칠 때마다 나를 구해주는 3개의 요술 주머니가 있다." 영어와 글쓰기에 관한 전작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 온 김민식PD가 가장 좋아하는 요술주머니, 여행으로 돌아왔다. 동네 뒷산부터 아프리카까지 이번에도 우리의 마음을 두드리는 이야기가 가득하다.

17년 동안 일한 매미는 어디로 떠났을까?

세계적인 작가 숀 탠의 신작 그림책. 매미는 회색 빌딩에서 인간들과 함께 17년 동안 단 하루도 쉬지 않고, 실수 없이 일했습니다. 하지만 헌신적으로 일한 매미가 떠날 때는 파티도, 인사도 없었습니다. 갑자기 회사의 높은 층으로 올라간 매미, 무엇을 위해 오른걸까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