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최은정의 여행여담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여행여담 마지막 이야기 [1]

    여행지에서 여러 얘기를 들었지만, 기억에 남는 얘기가 있다. 아무리 오래 여행을 해도 1년은 넘기지 말라는 것이다. 1년 넘게 세계를 돌아다니면, 계속 여행자로 남게 된다고 말이다. 사실인지 그냥 해본 말인지는 모르겠지만, 그 말을 해준 사람이 몇 년째 여행자로 지내며, 호스텔을 운영하고 있었기에 더 인상 깊었는지도 모른다.

    최은정 여행 여행여담 등록일: 2015.06.17

  • 아깝다, 더 사올 걸! 여행의 기념품 [1]

    좋은 기념품은 둘 중 하나만 만족하면 된다. 그 나라에서만 구할 수 있거나, 혹은 그곳에서 사는 것이 우리나라에서 사는 것보다 훨씬 저렴할 때. 그런데 세계가 점점 가까워지면서 이런 물건이 점점 희귀해지고 있다.

    여행에세이 여행 최은정 기념품 등록일: 2015.06.17

  • 빨간 머리 앤이 있는 프린스에드워드아일랜드 [4]

    사실 엄마는 늘 프랑스에 가고 싶어 했다. 오죽했으면 아빠는 파리가 엄마의 고향이라며 놀리곤 했다. 어렸을 때는 나이가 들면, 금방 돈을 벌어 엄마를 파리에 데려다 줄 수 있을 줄 알았는데 살아보니 그냥 홀로 서는 것도 쉽지 않았다. 그래도 기회가 닿아 엄마와 함께 캐나다에 갈 수 있었다.

    캐나다 프린스에드워드아일랜드 등록일: 2015.06.03

  • 한 살 아기와 함께하는 후쿠오카 여행 [0]

    꿈꾸는 것에는 돈이 들지 않으니 남편과 나는 아이가 깊이 잠든 밤이면 이러저런 얘기를 나누곤 했다. 사람이 기억할 수 있는 제일 오래된 기억은 보통 다섯 살 전후라고 하니까, 만약 아이와 함께 해외여행을 가게 된다면 적어도 다섯 살은 넘어서 가는 게 좋지 않을까? 그런데 이렇게 나눴던 이야기와는 정 반대로 우리 가족이 첫 해외여행을 떠난 것은 아이의 한 살..

    여행 후쿠오카 일본 등록일: 2015.05.19

  • 홍콩, 마카오에서 먹으며 즐긴 태교여행 [4]

    태교여행이라고 하면 여유로워 보이지만, 임산부는 사실 힘들다. 가만히 서 있어도 힘들고, 커다란 배 때문에 바로 눕지도 못 한다. 입덧 때문에 제대로 먹지도 못하고, 없었던 빈혈이 생기기도 한다. 그럼에도 힘들고 무거운 몸을 이끌고 여행을 가는 것은 육아에 파묻힌 아줌마가 되기 전에 마지막 자유를 누리기 위한 발버둥이다.

    홍콩 마카오 여행 등록일: 2015.05.08

  • 여행지에서 안 좋은 날씨를 만난다면 [6]

    리오데자네이루에 도착했을 때, 나에겐 일주일이 있었다. ‘여행지에서의 단 하루’가 아니라 ‘리오에서 일주일이나’였던 것이다. 그러나 누가 알았겠는가. 일주일 내내 날이 흐리고 중간 중간 잊지 않고 비가 내릴 줄 말이다.

    여행 리오데자네이루 안개 등록일: 2015.04.22

  • 여행 중에 걸어 다니는 종합병원이 된다면 [4]

    아침저녁 일교차가 심하므로 감기를 조심하라고 뉴스에서 말하더니, 딱 감기에 걸렸다. 머리는 뜨거운데 몸은 춥고, 목이 마른데 목구멍이 따갑고, 정신이 몽롱한 것이 예전에 여행하다 아팠던 일이 생각난다.

    여행 페루 스페인 등록일: 2015.04.08

  • 강아지 같은 호랑이 사자를 보고 싶다면 이곳! [4]

    애완동물을 길러보면 알겠지만, 동물과 함께 사진을 찍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그런데 아르헨티나에는 동물원에 있는 동물들과 함께 사진 찍을 수 있는 특별한 곳이 있다. 조그만 원숭이부터 커다란 코끼리까지, 동물들의 컨디션만 괜찮다면 얼마든지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아르헨티나 루한동물원 여행 등록일: 2015.03.25

  • 카지노의 도시 라스베가스와 마카오 [9]

    라스베가스와 마카오는 아주 닮은 도시다. 두 도시 다 야경이 화려하고, 호텔 속에 수로를 숨기고 있으며, 카지노를 즐길 수 있다는 점에서 말이다. 하지만, 들여다보면 아주 다르다. 라스베가스는 훨씬 더 크고 환상적이며, 마카오에서는 뭘 먹어도 다 맛있다.

    여행 최은정 라스베가스 마카오 카지노 등록일: 2015.03.11

  •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본 축구경기 [14]

    축구는 정말 위험한 경기다. 특히, 응원하는 팀이 지는 경기는 뭐라 말할 수 없이 위험하다. 제일 위험한 점은, 도대체 어느 경기가 질지 예측할 수 없다는 것이다.

    최은정 여행여담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 축구 등록일: 2015.02.25

이전 12다음

오늘의 책

3625명의 공부 습관 관찰기

한 고등학교 교사가 10년 동안 직접 만나고 가르친 학생들 3625명의 공부 습관을 이야기한다. 이 책에는 특별한 공부법이 담겨 있지 않다. 그저 누구나 알고 있지만 아무나 실천하지 못하는 것들을 보여 줄 뿐이다. 일상에서 작은 습관을 만드는 공부 이야기.

흔하지만 분명 별일이었던 그녀들의 이야기

"특별하지 않고 별일도 아닌 여성들의 삶이 더 많이 드러나고 기록되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쓴, 아홉 살 어린이부터 예순아홉 할머니까지 다양한 여성들의 삶 이야기. 지금 여기, 대한민국을 살아내고 있는 ‘그녀’들의 땀과 눈물, 용기와 연대의 목소리를 고스란히 담아냈다.

명작을 완성하는 마지막 퍼즐, 교열자

아무리 아름다운 글이라도 오타나 비문이 섞이면 작품으로서 가치가 떨어진다. 훌륭한 작품 뒤에는 뛰어난 교열자가 존재한다. 이 책은 저명한 교열자, 메리 노리스의 이야기다. 40년 동안 글과 씨름하며 세운 자신만의 문장론, 유명한 저자와의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수줍은 아이들을 응원하는 마음 치유 그림책

아이들에게 싫은 건 싫다고, 좋은 건 좋다고 솔직하게 말할 수 있는 용기를 내도록 도와주는 그림책. 빨리빨리 괴물, 내꺼내꺼 괴물 등 아이들이 실생활에서 부딪히는 답답한 상황들을 보여주며, “ 내 마음 표현하기” 라는 쉽지 않은 과제에 도전하도록 도와줍니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