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사랑이 아팠던 날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질투의 영역 - 남자는 ‘몸’, 여자는 ‘마음’ [9]

    어디까지나 질투의 영역은 상대적일 뿐 절대적이지 않다. 남자라고 자신의 여자친구가 다른 남자에게 ‘오빠, 잘생겼어요’라고 말하는 것에 기분이 좋을 리 있겠는가. 또한 여자도 자신의 남자가 다른 여자와 팔짱을 끼는 것에 유쾌할 리 없다. 다만, 그 질투가 치명적일 수 있느냐 아니냐의 차이일 뿐이다.

    연애 질투 사랑이 아팠던 날 등록일: 2012.12.14

  • 이성에게 고백하기 좋은 타이밍은 따로 있다 [10]

    ‘감’이 오지 않는다면 직관이니 메타인지이니 어려운 말은 생각하지 말고, 그냥 고백하기를 바란다. ‘할까 말까’ 마음에 담아두고 하지 못한 고백보다 정훈 씨처럼 무모한 고백이 백배 천배는 더 나으니까. 고백은 고백하는 순간 받아주지 않는다고 해도 모두 성공이다. 애타게 당신에게로 향하는 내 마음을 전했으니까.

    고백 연애 사랑이 아팠던 날 등록일: 2012.12.07

  • 사랑하는 사이에서 밀당이 필요한가요? [8]

    밀고 당기기는 어렵다. 연애 경험이 많지 않다면 밀당은 서툴 수밖에 없다. 아무리 좋은 전략과 전술이 있어도 기초 체력이 없다면 줄다리기에서 이길 수 없다. 어설플 것 같다면 차라리 밀당을 하지 않는 것이 낫다. 사랑을 해야지, 줄다리기를 할 필요는 없으니까.

    밀당 연애 사랑이 아팠던 날 등록일: 2012.11.30

  • 여자의 과거, 말해야 해? 말아야 해? [12]

    모든 것을 말하지 않는다고 해서 내 마음이 거짓이 되는 것은 아니다. 완벽하게 알지 못한다고 완벽하게 사랑할 수 없는 것도 아니다. 과거를 말하려는 상대방이 있다면, 그것을 알아야 할 의무가 없다고 말하라. 대신 당신의 ‘현재’를 알려달라고 말하라.

    사랑 연애 사랑이 아팠던 날 등록일: 2012.11.23

  • 친구에게 소개 받은 남자가 뻔한 이유 [12]

    소개팅은 솔로인 두 남녀가 ‘짝’을 찾기 위한 목적 지향적인 만남이다. 하지만 우습게도 그 만남은 목적에 비해 일회적이고 복잡한 과정에 비해 일시적이다. 당신은 이야기한다. “소개팅에는 괜찮은 사람이 나오지 않는다”고. 단 한 번의 만남으로 괜찮은 사람인지 아닌지를 판단하는 것이 가능할까.

    연애 소개팅 사랑이 아팠던 날 등록일: 2012.11.16

  • 그 여성의 취향이 매력적인 이유 [15]

    취향은 섹시함을 결정한다. 그 사람이 좋아하는 가수나 음악은 그 사람의 취향을 명백하게 드러낸다. 모든 조건을 갖췄어도 섹시하지 않으면 끌리지 않기 마련이다. 동생은 좋아하는 가수를 아는지 물어, 얼마나 대화가 통할 수 있을지 가늠했다. 이내 어떤 가수를 좋아하는지 물어 그 사람이 어떤 음악을 즐기는지 영민하게 캐치했다.

    연애 사랑 등록일: 2012.11.02

  • 20살의 연애와 30살의 연애는 뭐가 다른가 [19]

    스무 살 때의 일이다. 그때 한 친구는 “남자 키가 182cm를 넘지 않으면 사귀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주변에 제법 괜찮은 녀석들이 많았지만, 182cm라는 조건 때문에 소개해줄 수 없었다. 어느 하나 빠질 것 없는 181cm인 친구도 있었지만, 그녀가 내세우는 ‘필수적인 조건’이 내심 얄미워 소개해주지 않았다.

    연애 사랑 등록일: 2012.10.17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하버드가 알려주는 논픽션 글쓰기

매년 가을 하버드 대학교 니먼재단이 연 논픽션 콘퍼런스에서의 발표 내용으로 만들어진 책이다. 기고자 면모가 화려하다. 말콤 글래드웰 등 51명의 고수가 글쓰기 방법을 공개한다. 소재 선택과 취재, 취재 윤리와 글 구성, 편집 등 논픽션 글쓰기의 모든 것을 담았다.

재테크보다 시급한 '돈과 나'의 관계

돈을 벌고, 소비하는 형태는 사람마다 다르다. 그것이 오래 전 우리의 유년 시절의 경험으로 이미 형성 된 것이라면? 실제 상담 사례들을 바탕으로 심리학 측면에서 접근하여 개개인의 머니패턴을 진단하고, 부자의 머니패턴을 배울 수 있는 구체적인 방법을 담고 있다.

더없이 맑을, 우리의 오월을 위하여

다음 세대를 위해 새로 쓴 5·18 이야기. 하늘이 맑아서 더욱 슬펐던 그해 5월 18일부터 열흘 동안 펼쳐진 항쟁, 그리고 현재 진행형인 진실과 명예 회복을 위한 노력과 그날의 죽음을 기억하며 세상을 더욱 맑은 곳으로 만들고자 애써 온 사람들의 이야기를 꼼꼼하게 들려준다.

부모도 아이도 상처받지 않는 훈육법

<우리 아이가 달라졌어요>의 아동심리 전문가, ‘찹쌀떡 선생님’ 정유진의 훈육 가이드북. 내 아이의 행동에 훈육이 필요한지 판단하는 방법부터 상황 별 솔루션까지, 오랜 기간 현장에서 아이들의 변화를 이끌어 내 온 저자가 친절하고 꼼꼼하게 실전 육아법을 알려준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