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사랑이 아팠던 날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질투의 영역 - 남자는 ‘몸’, 여자는 ‘마음’ [9]

    어디까지나 질투의 영역은 상대적일 뿐 절대적이지 않다. 남자라고 자신의 여자친구가 다른 남자에게 ‘오빠, 잘생겼어요’라고 말하는 것에 기분이 좋을 리 있겠는가. 또한 여자도 자신의 남자가 다른 여자와 팔짱을 끼는 것에 유쾌할 리 없다. 다만, 그 질투가 치명적일 수 있느냐 아니냐의 차이일 뿐이다.

    연애 질투 사랑이 아팠던 날 등록일: 2012.12.14

  • 이성에게 고백하기 좋은 타이밍은 따로 있다 [10]

    ‘감’이 오지 않는다면 직관이니 메타인지이니 어려운 말은 생각하지 말고, 그냥 고백하기를 바란다. ‘할까 말까’ 마음에 담아두고 하지 못한 고백보다 정훈 씨처럼 무모한 고백이 백배 천배는 더 나으니까. 고백은 고백하는 순간 받아주지 않는다고 해도 모두 성공이다. 애타게 당신에게로 향하는 내 마음을 전했으니까.

    고백 연애 사랑이 아팠던 날 등록일: 2012.12.07

  • 사랑하는 사이에서 밀당이 필요한가요? [8]

    밀고 당기기는 어렵다. 연애 경험이 많지 않다면 밀당은 서툴 수밖에 없다. 아무리 좋은 전략과 전술이 있어도 기초 체력이 없다면 줄다리기에서 이길 수 없다. 어설플 것 같다면 차라리 밀당을 하지 않는 것이 낫다. 사랑을 해야지, 줄다리기를 할 필요는 없으니까.

    밀당 연애 사랑이 아팠던 날 등록일: 2012.11.30

  • 여자의 과거, 말해야 해? 말아야 해? [12]

    모든 것을 말하지 않는다고 해서 내 마음이 거짓이 되는 것은 아니다. 완벽하게 알지 못한다고 완벽하게 사랑할 수 없는 것도 아니다. 과거를 말하려는 상대방이 있다면, 그것을 알아야 할 의무가 없다고 말하라. 대신 당신의 ‘현재’를 알려달라고 말하라.

    사랑 연애 사랑이 아팠던 날 등록일: 2012.11.23

  • 친구에게 소개 받은 남자가 뻔한 이유 [12]

    소개팅은 솔로인 두 남녀가 ‘짝’을 찾기 위한 목적 지향적인 만남이다. 하지만 우습게도 그 만남은 목적에 비해 일회적이고 복잡한 과정에 비해 일시적이다. 당신은 이야기한다. “소개팅에는 괜찮은 사람이 나오지 않는다”고. 단 한 번의 만남으로 괜찮은 사람인지 아닌지를 판단하는 것이 가능할까.

    연애 소개팅 사랑이 아팠던 날 등록일: 2012.11.16

  • 그 여성의 취향이 매력적인 이유 [15]

    취향은 섹시함을 결정한다. 그 사람이 좋아하는 가수나 음악은 그 사람의 취향을 명백하게 드러낸다. 모든 조건을 갖췄어도 섹시하지 않으면 끌리지 않기 마련이다. 동생은 좋아하는 가수를 아는지 물어, 얼마나 대화가 통할 수 있을지 가늠했다. 이내 어떤 가수를 좋아하는지 물어 그 사람이 어떤 음악을 즐기는지 영민하게 캐치했다.

    연애 사랑 등록일: 2012.11.02

  • 20살의 연애와 30살의 연애는 뭐가 다른가 [19]

    스무 살 때의 일이다. 그때 한 친구는 “남자 키가 182cm를 넘지 않으면 사귀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주변에 제법 괜찮은 녀석들이 많았지만, 182cm라는 조건 때문에 소개해줄 수 없었다. 어느 하나 빠질 것 없는 181cm인 친구도 있었지만, 그녀가 내세우는 ‘필수적인 조건’이 내심 얄미워 소개해주지 않았다.

    연애 사랑 등록일: 2012.10.17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부자가 되고 싶다면 나부터 바꿔라

변화에 대한 열망이 경제적 자유의 길을 연다! 평범한 직장인에서 최고의 투자자가 되기까지. 저자가 실제 분석하고 체득한 실전 투자 전략을 통해 돈에 대한 편견과 오해에서 벗어나 부를 지배하는 승자가 되기 위한 균형 잡힌 관점과 실질적인 투자의 법칙을 소개한다.

좀비가 포위한 펜션에서 벌어진 연쇄살인

데뷔작임에도 불구하고 ‘2018 이 미스터리가 대단하다’ 1위 등 미스터리 랭킹을 모조리 휩쓴 화제작. 동아리 합숙 중에 좀비의 출현으로 펜션에 갇히고 만 대학생들 사이에서 벌어지는 연쇄살인을 그렸다. 밀실살인과 좀비가 결합된, 독특한 매력의 본격 미스터리 소설!

지금 북한 사람의 삶

북한은 외국 기자가 찍은 사진과 글로 알려져왔다. 언어라는 벽 때문에 북한 사람들의 삶으로 깊게 들어가기에는 한계가 있었다. 진천규 기자는 한국인으로 드물게 단독으로 방북하여 북한을 취재했다. 2017년과 2018년에 촬영한 사진은 지금 북한을 생생하게 보여준다.

나만의 취향 지도 안에서 누리는 행복

누구의 허락도 필요 없는 '내 마음의 방향', 취향에 관한 이야기. 하루하루의 취향이 모여 결국 그 사람의 색깔이 되고, 취향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통해 선택한 가치들이 삶의 중심이 된다. 이런 취향 덕분에, 오늘 하루도 가장 나답게 살아갈 수 있을 것이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