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유럽 맛보기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파리에서 가장 비싼 레스토랑에서 먹은 오리고기 [3]

    채식 레스토랑에서 웬 고기 요리? 이게 무슨 제안이지? 난 여기 단골이 아니다. 아니, 다림질도 안 된 면바지를 입은 동양 여자. 그들에게 그리 매력적인 손님은 아닐 테다. 그냥 주는 걸까? 아니면 돈을 내야 하는 걸까? 요리 하나 잘못 시키면 한 달 방세가 날아가는 곳.

    유럽 프랑스 여행 맛집 등록일: 2010.11.12

  • 이 타르트로 정말 그를 유혹할 수 있을까? [8]

    이 타르트로 정말 그를 유혹할 수 있을까? 그뿐만이 아니었다. 크리스탈(Cristal), 빅토리아(Victoria)……. 사실 그런 이름의 디저트는 없다. 모양만 조금 다른 초콜릿 빵에다 ‘순이, 영희’란 이름을 붙인 격이다. 그런데 궁금해졌다. 그럼 누구의 이름일까? 혹시 파티시에가 그를 스쳐 간 여인들의 이름을 붙인 게 아닐까? 종류별로 하나씩 골라 조..

    등록일: 2010.11.05

  • 70년대 단팥빵처럼… [5]

    주문을 마치자 재빨리 나오는 그것. 기름에 튀긴 바삭바삭한 추로스 한 접시와 숟가락으로 떠먹어야 될 묵직한 초콜라테. 컵이 넘쳐라 얼마나 많이 퍼 주는지 보기만 해도 배가 부르다. 땟자국처럼 컵 가장자리에 묻어 있는 데도 싫지만은 않다. 바삭한 추로스를 거기에 푹 담가 찍어 먹는데, 들큼하고 고소한 맛. 그러다 폭신폭신한 엔사이마다를 하나 베어 무니 얼굴에..

    맛집 유럽 등록일: 2010.10.29

  • 이태리 카르보나라는 ‘털털한 중년 신사 같은 맛’ [3]

    한 번쯤 느끼한 것이 먹고 싶을 때 외치게 된다. 파스타 면에 진한 크림소스를 듬뿍 묻혀 포크로 돌돌 말아 먹으면 금세 기분이 좋아진다. 그러고 나서는 꼭 피클을 한입 아삭하게, 아니면 시원한 콜라를 한 모금 마신다. 우리에게 크림소스 파스타란 그런 것. 밥 먹기 싫을 때, 뭔가 느끼한 것을 원할 때 찾게 되는 것(그리고 사실 집에서도 우유만 잘 이용하면 ..

    유럽 맛집 등록일: 2010.10.22

  • 1분 만에 후딱 만드는 파스타 [3]

    서울을 대표하는 식당을 물으면 뭐라고 답해야 할까? 맛있는 김치찌개를 하는 곳? 아니면 전통 있는 한정식집? 그러면 로마를 대표하는 식당이 어디냐는 질문을 던져 본다.

    유럽 맛집 등록일: 2010.10.15

  • 무서운 아주머니 칼질에도 긴 줄을 서는 이유 [5]

    올리브유로 반질반질, 소금기로 짭짤한 그걸 들고 나왔는데 이미 가게 앞은 조각 피자 부대에 점령당했다. 간단히 점심을 해결하려는 샐러리맨도, 이 근처를 지나던 관광객도 오직 한 가지 일에만 집중할 뿐이다. 별 기대 없이 그 기름기 좔좔 흐르는 것을 한입 베어 무는데 아, 바삭바삭하고 짭짤한 맛. 마실 것도 없는데 뻑뻑하지 않고, 담백한 맛이 입에 쩍쩍 달라..

    유럽 맛집 등록일: 2010.10.08

  • 마약 같은 전설의 초콜릿 [4]

    이때의 초콜릿은 달콤하고 부드러운 지금의 것과는 전혀 다른 세계의 음료. 카카오 콩을 발표시켜 빻은 것을 물에 넣어 우려냈기에 카카오 콩기름이 둥둥 떠 있는 쓴 음료였을 것이다. 다양한 향신료를 첨가해 먹었는데 멕시코 고추를 넣은 빨간 초콜릿, 꽃을 섞어 만든 분홍색과 오렌지색 초콜릿, 심지어 틀라케찰리(Tlaquetzalli)라는 청록색 초콜릿도 있었다니..

    맛집 유럽 여행 등록일: 2010.10.01

  • 프랑스와 비교되는 ‘맛없는’ 영국 음식 [5]

    꼭 영국 요리 쇠락의 원인을 상류층 기호의 탓으로만 돌릴 수는 없다. 아무리 시대가 바뀌어도 소박하지만 끈질기게 그 뿌리를 이어 온 서민 요리들이 있기 때문이다. 이탈리아 요리만 봐도 고급 요리라는 관점에서 본다면 16세기 이후로 그다지 세련되게 발전되어 오지 못했다.

    영국 유럽 여행 맛집 등록일: 2010.09.24

  • 이탈리아에서 먹는 고깃집의 ‘동치미’ [4]

    피렌체에서 흥겨운 토스카나 만찬을 즐기고 있을 때 가장 먼저 나온 음식은 파졸리 알 올리오(Fagioli all‘Olio)였다. 처음에는 그냥 맑은 국물의 콩 수프인 줄 알았다. 그런데 그 가득 담긴 국물이 올리브 오일일 줄은……. 에메랄드빛 신선한 올리브 오일 한 대접에 하얀 토스카나 강낭콩이 가득하다. 멀쩡한 요리에 올리브 오일을 반병씩 들이붓는 사람들..

    유럽 여행 맛집 등록일: 2010.09.17

  • 외계인이 지구에 심어 놓은 음식 ‘송로 버섯’ [5]

    도대체가 이해 안 되는 이 버섯의 정체는 하얀 송로 버섯(화이트 트뤼프). 구릿하면서도 왠지 끌리는 향을 풍긴다. 알바는 세계 최고 품질의 하얀 송로 버섯이 나오는 곳으로, 가장 많이 채취되는 이맘때쯤 축제가 열린다. 그 가격도 엄청나게 비싸지만, 많이 생산되지도 않기에 ‘하얀 다이아몬드’라고 불린다.

    유럽 맛집 여행 등록일: 2010.09.13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사춘기 시절, 속 깊고 섬세한 이야기

큰딸이고 누나고 언니라서 절대 어린애처럼 굴 수 없는 제아. 하고 싶은 대로 다 하는 친구들과 달리 모든 걸 참아야 하는 게 속상하기만 한데 친구와의 관계도 마음대로 안 된다. 어른들이 잊고 사는 사춘기 아이들의 마음 속 이야기를 섬세하게 풀어낸 황선미 작가의 신작.

아들의 죽음이 전해준 행복의 진실

우리는 애초부터 행복하게 살도록 설계되어 있다. 하지만 당신은 지금 행복한가? 세계적 공학자인 구글 X의 리더가 찾은 삶과 죽음 너머의 진실. 심리적 고통의 근원적인 이유를 파헤치는 동시에 영구적인 행복과 지속적인 만족을 얻기 위한 방법을 단계적으로 제시한다.

메이드 인 차이나? 메이드 인 월드!

상품으로 시작해 상품으로 끝나는 우리의 삶. 스마트폰부터 청바지, 콜라, 햄버거, 커피까지 우리를 매혹시키는 상품들의 복잡한 상품사슬을 따라가면서 세계지리를 함께 읽는다. 선과 악의 얼굴을 동시에 지닌 상품들은 세계를 어떻게 바꾸고 있을까?

20년 만에 만난 첫사랑, 파국의 시작

마지막 문장까지 탄성을 자아내는 스릴러로 평가받는 『죽여 마땅한 사람들』 피터 스완슨의 데뷔작. 무료한 삶을 살던 싱글남 조지가 20년 만에 첫사랑을 만나면서 그의 삶이 통제할 수 없이 뒤틀린다. 읽기 시작하면 멈추기 힘들 테니 시간을 넉넉히 두고 책을 펼치길.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