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유럽 맛보기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파리에서 가장 비싼 레스토랑에서 먹은 오리고기 [3]

    채식 레스토랑에서 웬 고기 요리? 이게 무슨 제안이지? 난 여기 단골이 아니다. 아니, 다림질도 안 된 면바지를 입은 동양 여자. 그들에게 그리 매력적인 손님은 아닐 테다. 그냥 주는 걸까? 아니면 돈을 내야 하는 걸까? 요리 하나 잘못 시키면 한 달 방세가 날아가는 곳.

    유럽 프랑스 여행 맛집 등록일: 2010.11.12

  • 이 타르트로 정말 그를 유혹할 수 있을까? [8]

    이 타르트로 정말 그를 유혹할 수 있을까? 그뿐만이 아니었다. 크리스탈(Cristal), 빅토리아(Victoria)……. 사실 그런 이름의 디저트는 없다. 모양만 조금 다른 초콜릿 빵에다 ‘순이, 영희’란 이름을 붙인 격이다. 그런데 궁금해졌다. 그럼 누구의 이름일까? 혹시 파티시에가 그를 스쳐 간 여인들의 이름을 붙인 게 아닐까? 종류별로 하나씩 골라 조..

    등록일: 2010.11.05

  • 70년대 단팥빵처럼… [5]

    주문을 마치자 재빨리 나오는 그것. 기름에 튀긴 바삭바삭한 추로스 한 접시와 숟가락으로 떠먹어야 될 묵직한 초콜라테. 컵이 넘쳐라 얼마나 많이 퍼 주는지 보기만 해도 배가 부르다. 땟자국처럼 컵 가장자리에 묻어 있는 데도 싫지만은 않다. 바삭한 추로스를 거기에 푹 담가 찍어 먹는데, 들큼하고 고소한 맛. 그러다 폭신폭신한 엔사이마다를 하나 베어 무니 얼굴에..

    맛집 유럽 등록일: 2010.10.29

  • 이태리 카르보나라는 ‘털털한 중년 신사 같은 맛’ [3]

    한 번쯤 느끼한 것이 먹고 싶을 때 외치게 된다. 파스타 면에 진한 크림소스를 듬뿍 묻혀 포크로 돌돌 말아 먹으면 금세 기분이 좋아진다. 그러고 나서는 꼭 피클을 한입 아삭하게, 아니면 시원한 콜라를 한 모금 마신다. 우리에게 크림소스 파스타란 그런 것. 밥 먹기 싫을 때, 뭔가 느끼한 것을 원할 때 찾게 되는 것(그리고 사실 집에서도 우유만 잘 이용하면 ..

    유럽 맛집 등록일: 2010.10.22

  • 1분 만에 후딱 만드는 파스타 [3]

    서울을 대표하는 식당을 물으면 뭐라고 답해야 할까? 맛있는 김치찌개를 하는 곳? 아니면 전통 있는 한정식집? 그러면 로마를 대표하는 식당이 어디냐는 질문을 던져 본다.

    유럽 맛집 등록일: 2010.10.15

  • 무서운 아주머니 칼질에도 긴 줄을 서는 이유 [5]

    올리브유로 반질반질, 소금기로 짭짤한 그걸 들고 나왔는데 이미 가게 앞은 조각 피자 부대에 점령당했다. 간단히 점심을 해결하려는 샐러리맨도, 이 근처를 지나던 관광객도 오직 한 가지 일에만 집중할 뿐이다. 별 기대 없이 그 기름기 좔좔 흐르는 것을 한입 베어 무는데 아, 바삭바삭하고 짭짤한 맛. 마실 것도 없는데 뻑뻑하지 않고, 담백한 맛이 입에 쩍쩍 달라..

    유럽 맛집 등록일: 2010.10.08

  • 마약 같은 전설의 초콜릿 [4]

    이때의 초콜릿은 달콤하고 부드러운 지금의 것과는 전혀 다른 세계의 음료. 카카오 콩을 발표시켜 빻은 것을 물에 넣어 우려냈기에 카카오 콩기름이 둥둥 떠 있는 쓴 음료였을 것이다. 다양한 향신료를 첨가해 먹었는데 멕시코 고추를 넣은 빨간 초콜릿, 꽃을 섞어 만든 분홍색과 오렌지색 초콜릿, 심지어 틀라케찰리(Tlaquetzalli)라는 청록색 초콜릿도 있었다니..

    맛집 유럽 여행 등록일: 2010.10.01

  • 프랑스와 비교되는 ‘맛없는’ 영국 음식 [5]

    꼭 영국 요리 쇠락의 원인을 상류층 기호의 탓으로만 돌릴 수는 없다. 아무리 시대가 바뀌어도 소박하지만 끈질기게 그 뿌리를 이어 온 서민 요리들이 있기 때문이다. 이탈리아 요리만 봐도 고급 요리라는 관점에서 본다면 16세기 이후로 그다지 세련되게 발전되어 오지 못했다.

    영국 유럽 여행 맛집 등록일: 2010.09.24

  • 이탈리아에서 먹는 고깃집의 ‘동치미’ [4]

    피렌체에서 흥겨운 토스카나 만찬을 즐기고 있을 때 가장 먼저 나온 음식은 파졸리 알 올리오(Fagioli all‘Olio)였다. 처음에는 그냥 맑은 국물의 콩 수프인 줄 알았다. 그런데 그 가득 담긴 국물이 올리브 오일일 줄은……. 에메랄드빛 신선한 올리브 오일 한 대접에 하얀 토스카나 강낭콩이 가득하다. 멀쩡한 요리에 올리브 오일을 반병씩 들이붓는 사람들..

    유럽 여행 맛집 등록일: 2010.09.17

  • 외계인이 지구에 심어 놓은 음식 ‘송로 버섯’ [5]

    도대체가 이해 안 되는 이 버섯의 정체는 하얀 송로 버섯(화이트 트뤼프). 구릿하면서도 왠지 끌리는 향을 풍긴다. 알바는 세계 최고 품질의 하얀 송로 버섯이 나오는 곳으로, 가장 많이 채취되는 이맘때쯤 축제가 열린다. 그 가격도 엄청나게 비싸지만, 많이 생산되지도 않기에 ‘하얀 다이아몬드’라고 불린다.

    유럽 맛집 여행 등록일: 2010.09.13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클래스가 다른 SF, 테드 창 17년 만의 소설집

『당신 인생의 이야기』 이후 쓴 작품 9편을 수록한 테드 창 두 번째 소설집. 시간여행, 인공지능, 기계 보모 등의 소재에 독보적인 상상력과 예언적 통찰을 더해 삶을 향한 묵직한 질문을 던진다. "낯선 테크놀로지가 넘쳐나는 새로운 세상에서 인간은 어떻게 살아가야 할 것인가?"

책 읽지 않는 디지털 문명에 던지는 경고

점점 더 인류는 디지털 기기에 시간을 빼앗기고 있다. 그럴수록 ‘깊이 읽는 능력’을 상실한다. 이해력 부족은 불통으로 이어진다. 건강한 사회를 위해 우리는 더 늦기 전에, 더 자주 책을 읽어야 한다. 책 제목처럼, 우리는 다시 책으로 가야 한다.

재미주의자 김민식 PD의 '여행'

"인생에 위기가 닥칠 때마다 나를 구해주는 3개의 요술 주머니가 있다." 영어와 글쓰기에 관한 전작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 온 김민식PD가 가장 좋아하는 요술주머니, 여행으로 돌아왔다. 동네 뒷산부터 아프리카까지 이번에도 우리의 마음을 두드리는 이야기가 가득하다.

17년 동안 일한 매미는 어디로 떠났을까?

세계적인 작가 숀 탠의 신작 그림책. 매미는 회색 빌딩에서 인간들과 함께 17년 동안 단 하루도 쉬지 않고, 실수 없이 일했습니다. 하지만 헌신적으로 일한 매미가 떠날 때는 파티도, 인사도 없었습니다. 갑자기 회사의 높은 층으로 올라간 매미, 무엇을 위해 오른걸까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