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노브레싱> 이종석 서인국, 해외 전지훈련 스틸 공개

온라인을 올킬한 매력만점 꽃미남 수영부
웹툰과 함께 <노브레싱> 4인방의 스틸 최초 공개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2013년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 <노브레싱>이 9월 5일, 네이버 영화서비스를 통해 웹툰2탄 과 해외 전지훈련 스틸을 공개했다. 영화 <노브레싱>은 한국영화 최초 ‘수영’이란 소재를 통해 국가대표를 꿈꾸는 두 남자의 신기록을 향한 끈끈한 우정과 패기 어린 열정을 담아낸 작품이다.

국가대표를 꿈꾸는 두 남자의 신기록을 향한 끈끈한 우정과 패기 어린 열정을 담아낸 영화 <노브레싱>이  ‘노브레싱: 꽃미남 수영부’ 편에 이어, 타파리(오혜민) 작가와 함께한 스페셜 웹툰 2탄 ‘노브레싱: 운명의 라이벌’ 편을 네이버에 공개했다. 


1111.png


웹툰 1탄 ‘노브레싱: 꽃미남 수영부’는 공개되자마자 최단시간 내 360여 건이 넘는 댓글을 기록하며 네티즌들의 폭발적인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이처럼 열화와 같은 성원에 힘입어 추가 공개되는 웹툰 2탄 ‘노브레싱: 운명의 라이벌’은 하와이로 전지훈련을 떠난 꽃미남 수영부원들 각각의 상상초월 재기발랄한 에피소드와 함께 두 라이벌의 불꽃 튀는 대결구도를 예고하며 끝나, 두 남자 간의 숨겨진 사연과 앞으로의 결말에 대해 더욱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이번 웹툰 2탄 ‘노브레싱: 운명의 라이벌’ 편 공개를 기념해 그 동안 베일에 쌓여 있던 <노브레싱> 4인방이 함께한 모습도 공개되었다. 이번 에피소드의 배경이기도 한 해외 전지훈련 현장에서 촬영된 스틸은 웹툰 속 상황과 싱크로율 100%로 더욱 궁금증을 자극한다. 전국민 마린보이 ‘정우상’ 역의 이종석은 다른 3인방과 달리, 홀로 해변가 산책을 즐기는 모습이지만 어딘가 쓸쓸함이 묻어나 여심을 더욱 자극한다. 이와 대조적으로 새로운 사건을 예고하듯 은둔형 수영천재 ‘조원일’ 역의 서인국과 그의 친구들은 잔뜩 놀란 표정을 짓고 있어, 3인의 깨알 호흡이 웃음을 자아낸다. 


제목 없음.png


제목 없음.png11.png


영화 <노브레싱>은 국내 최초 ‘수영’을 소재로 한 스포츠 엔터테이닝 무비로, 스포츠만이 가질 수 있는 역동성과 수영이 주는 시원한 쾌감은 물론, 매력적인 배우들의 핫한 보디라인과 수영실력까지 감상할 수 있어 관객들로 하여금 극적 긴장감과 이전에 없던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오는 10월 31일, 대개봉.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기사와 관련된 영화

  • 새창보기
    노브레싱
    • 감독: 조용선
    • 장르: 드라마
    • 등급: 15세이상관람가
    • 개봉일: 20131030
    리뷰 50자평 영화정보

오늘의 책

기울어져가는 국가를 구할 수 있을까

저명한 경제학자인 저자는 경제적 번영 이후, 국가가 쇠락하는 5가지의 역설적인 요인을 정의한다. 어느 국가든 몰락을 피할 수는 없지만, 뛰어난 지도력을 가진 리더가 있다면 그 시기를 최대한 늦출 수 있다고 주장한다. 미래를 위한 리더는 과연 누가 되어야 할까?

과연 성공하면 행복해질까?

진정한 성공을 원한다면 현재의 행복에 집중하라! 스탠퍼드대 라이온스 상 수상에 빛나는, 인생의 성공을 앞당기는 새로운 행복 프레임. 행복은 성공의 결과물이 아니라 무엇보다 앞서 추구해야 하는 선행물이라는 사실을 명쾌하고 풍부한 통찰력으로 밝혀낸다.

아름다운 삶이 남긴 향기와 여운

한국 근대사의 아픔을 오롯이 감내했던 최순희 할머니와 법정 스님의 아름다운 만남. 불일암의 사계를 담은 사진과 함께 여전히 큰 울림을 전하는 법정 스님의 글을 실었다. 이 땅에 봄여름가을겨울이 있다는 게 얼마나 고마운 일인지. 다시 만나도 법정 스님의 글은 무척 반갑다.

경제학이 만든 차가운 인간과 디스토피아

무엇이 인간을 차가운 계산기로 만드는가? 근거가 불충분한 계산에 기초해 인간의 목숨에 가격을 매기고, 사람의 신용에 점수를 매기며, 치료할 환자를 구분 짓는 등 도덕적 문제에까지도 경제성과 합리성의 잣대를 들이대는 경제학의 적나라한 현실을 폭로한 문제작.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