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브레싱> 이종석 서인국, 해외 전지훈련 스틸 공개

온라인을 올킬한 매력만점 꽃미남 수영부
웹툰과 함께 <노브레싱> 4인방의 스틸 최초 공개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공감

2013년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 <노브레싱>이 9월 5일, 네이버 영화서비스를 통해 웹툰2탄 과 해외 전지훈련 스틸을 공개했다. 영화 <노브레싱>은 한국영화 최초 ‘수영’이란 소재를 통해 국가대표를 꿈꾸는 두 남자의 신기록을 향한 끈끈한 우정과 패기 어린 열정을 담아낸 작품이다.

국가대표를 꿈꾸는 두 남자의 신기록을 향한 끈끈한 우정과 패기 어린 열정을 담아낸 영화 <노브레싱>이  ‘노브레싱: 꽃미남 수영부’ 편에 이어, 타파리(오혜민) 작가와 함께한 스페셜 웹툰 2탄 ‘노브레싱: 운명의 라이벌’ 편을 네이버에 공개했다. 


1111.png


웹툰 1탄 ‘노브레싱: 꽃미남 수영부’는 공개되자마자 최단시간 내 360여 건이 넘는 댓글을 기록하며 네티즌들의 폭발적인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이처럼 열화와 같은 성원에 힘입어 추가 공개되는 웹툰 2탄 ‘노브레싱: 운명의 라이벌’은 하와이로 전지훈련을 떠난 꽃미남 수영부원들 각각의 상상초월 재기발랄한 에피소드와 함께 두 라이벌의 불꽃 튀는 대결구도를 예고하며 끝나, 두 남자 간의 숨겨진 사연과 앞으로의 결말에 대해 더욱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이번 웹툰 2탄 ‘노브레싱: 운명의 라이벌’ 편 공개를 기념해 그 동안 베일에 쌓여 있던 <노브레싱> 4인방이 함께한 모습도 공개되었다. 이번 에피소드의 배경이기도 한 해외 전지훈련 현장에서 촬영된 스틸은 웹툰 속 상황과 싱크로율 100%로 더욱 궁금증을 자극한다. 전국민 마린보이 ‘정우상’ 역의 이종석은 다른 3인방과 달리, 홀로 해변가 산책을 즐기는 모습이지만 어딘가 쓸쓸함이 묻어나 여심을 더욱 자극한다. 이와 대조적으로 새로운 사건을 예고하듯 은둔형 수영천재 ‘조원일’ 역의 서인국과 그의 친구들은 잔뜩 놀란 표정을 짓고 있어, 3인의 깨알 호흡이 웃음을 자아낸다. 


제목 없음.png


제목 없음.png11.png


영화 <노브레싱>은 국내 최초 ‘수영’을 소재로 한 스포츠 엔터테이닝 무비로, 스포츠만이 가질 수 있는 역동성과 수영이 주는 시원한 쾌감은 물론, 매력적인 배우들의 핫한 보디라인과 수영실력까지 감상할 수 있어 관객들로 하여금 극적 긴장감과 이전에 없던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오는 10월 31일, 대개봉.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기사와 관련된 영화

  • 새창보기
    노브레싱
    • 감독: 조용선
    • 장르: 드라마
    • 등급: 15세이상관람가
    • 개봉일: 20131030
    리뷰 50자평 영화정보

오늘의 책

훌륭한 예술가는 뛰어난 사업가

“루벤스, 뒤샹, 워홀은 훌륭한 예술가이자 탁월한 사업가, 마케팅 전략의 귀재다.” 영국 BBC 아트 디렉터인 저자는 창조성의 해법을 성공한 예술가에게서 발견할 수 있다고 밝히며, 누구나 피카소처럼 그림을 그릴 수는 없지만 누구나 예술가처럼 생각할 수 있다고 강조한다.

“한국 최고의 연애 시다”

문학평론가 황현산, 시인 김혜순, 김정환이 시집 출간의 새로운 통로를 만들고자 준비한 ‘삼인 시집선’의 첫 시집. 황현산 평론가가 “한국 최고의 연애 시다”라고 평한 이 시집은 절제된 유머감각에 바탕을 두고 연애의 속성을 찬찬히 들여다 본다.

아이 없는 삶은 결핍이 아니라 선택이다

결혼 생활에 대한 인식이 많이 바뀌었다고 하지만 여전히 아이를 낳지 않는 건 ‘정상적이지 않은’ 일로 여겨지기 일쑤다. 아이 없는 삶은 옳거나 틀린 문제가 아니라 단지 여러 갈래 중 하나일 뿐. 다른 길처럼 행복할 때도 있고, 아쉬울 때도 있다. 결핍이 아니라 선택의 문제다.

당신이 알고 있던 애덤 스미스는 틀렸다

소득 불평등, 경제 불황 등 위기의 자본주의를 구할 해법은 무엇인가? 저자는 이를 애덤 스미스에서 찾으며, <국부론>의 해석이 신자유주의에 의해 왜곡되었다고 주장한다. 또한 ‘보이지 않는 손’의 진짜 의미를 밝히고 이를 통해 현대 자본주의 문제와 해법을 모색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