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브레싱> 이종석 서인국, 해외 전지훈련 스틸 공개

온라인을 올킬한 매력만점 꽃미남 수영부
웹툰과 함께 <노브레싱> 4인방의 스틸 최초 공개

  • 페이스북
  • 트위터
  • 싸이월드 공감

2013년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 <노브레싱>이 9월 5일, 네이버 영화서비스를 통해 웹툰2탄 과 해외 전지훈련 스틸을 공개했다. 영화 <노브레싱>은 한국영화 최초 ‘수영’이란 소재를 통해 국가대표를 꿈꾸는 두 남자의 신기록을 향한 끈끈한 우정과 패기 어린 열정을 담아낸 작품이다.

국가대표를 꿈꾸는 두 남자의 신기록을 향한 끈끈한 우정과 패기 어린 열정을 담아낸 영화 <노브레싱>이  ‘노브레싱: 꽃미남 수영부’ 편에 이어, 타파리(오혜민) 작가와 함께한 스페셜 웹툰 2탄 ‘노브레싱: 운명의 라이벌’ 편을 네이버에 공개했다. 


1111.png


웹툰 1탄 ‘노브레싱: 꽃미남 수영부’는 공개되자마자 최단시간 내 360여 건이 넘는 댓글을 기록하며 네티즌들의 폭발적인 호응을 얻은 바 있다. 이처럼 열화와 같은 성원에 힘입어 추가 공개되는 웹툰 2탄 ‘노브레싱: 운명의 라이벌’은 하와이로 전지훈련을 떠난 꽃미남 수영부원들 각각의 상상초월 재기발랄한 에피소드와 함께 두 라이벌의 불꽃 튀는 대결구도를 예고하며 끝나, 두 남자 간의 숨겨진 사연과 앞으로의 결말에 대해 더욱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이번 웹툰 2탄 ‘노브레싱: 운명의 라이벌’ 편 공개를 기념해 그 동안 베일에 쌓여 있던 <노브레싱> 4인방이 함께한 모습도 공개되었다. 이번 에피소드의 배경이기도 한 해외 전지훈련 현장에서 촬영된 스틸은 웹툰 속 상황과 싱크로율 100%로 더욱 궁금증을 자극한다. 전국민 마린보이 ‘정우상’ 역의 이종석은 다른 3인방과 달리, 홀로 해변가 산책을 즐기는 모습이지만 어딘가 쓸쓸함이 묻어나 여심을 더욱 자극한다. 이와 대조적으로 새로운 사건을 예고하듯 은둔형 수영천재 ‘조원일’ 역의 서인국과 그의 친구들은 잔뜩 놀란 표정을 짓고 있어, 3인의 깨알 호흡이 웃음을 자아낸다. 


제목 없음.png


제목 없음.png11.png


영화 <노브레싱>은 국내 최초 ‘수영’을 소재로 한 스포츠 엔터테이닝 무비로, 스포츠만이 가질 수 있는 역동성과 수영이 주는 시원한 쾌감은 물론, 매력적인 배우들의 핫한 보디라인과 수영실력까지 감상할 수 있어 관객들로 하여금 극적 긴장감과 이전에 없던 색다른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오는 10월 31일, 대개봉.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1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채널예스

채널예스는 2003년에 창간한 예스24에서 운영하는 문화웹진입니다. 작가와 배우, 뮤지션 등 국내외 문화 종사자들을 인터뷰합니다. 책, 영화, 공연, 음악, 미술, 대중문화, 여행, 패션, 교육 등 다양한 칼럼을 매일 만나볼 수 있습니다.

기사와 관련된 영화

  • 새창보기
    노브레싱
    • 감독: 조용선
    • 장르: 드라마
    • 등급: 15세이상관람가
    • 개봉일: 20131030
    리뷰 50자평 영화정보

오늘의 책

왜 지금, 예술에서 배워야 하는가?

회화부터 조각, 건축, 그리고 생명공학부터 물리학, 경제경영, 창의력까지. 분야와 시공을 종횡무진 넘나드는 놀랍고 거침없는 전방위적 지적 탐험. 경제이슈를 예술적 관점에서 새롭게 풀어내며, 위기에 처한 경제와 기업경영에 새로운 통찰을 제공한다.

고풍스럽고 묘한 긴장감, 위험한 사랑

영화 [아가씨] 원작소설인 『핑거스미스』의 작가, 세라 워터스 장편소설. 1920년대 런던을 배경으로, 고즈넉한 저택에 사는 주인공과 세입자 두 여성이 예기치 못한 사랑에 빠지며 벌이는 매혹적인 이야기다. 사랑, 충격적인 살인, 완벽한 결말로 이어지는 자석 같은 흡입력.

자연스럽게 살아가면 되는 거야

에쿠니 가오리의 신작 장편소설. 저마다 다른 불안을 품고, 각자의 인생에 올라선 세 자매의 연애, 결혼, 사랑 이야기. 세상 시선에 나를 맞추기 위해 전전긍긍하지 않고, ‘나 자신’으로 자연스럽게 살아가려 서로 지탱하며 나아가는 세 자매의 이야기가 공감을 자아낸다.

폼페이, 두 번 살다

그리스 로마 연구자 중 가장 독창적인 메리 비어드의 역작. 화산 분출이 있던 마지막 날에 초점을 맞춰 비극성을 강조했던 기존의 책들과는 달리, 저자는 현재 남아 있는 유적을 통해 폼페이 사람들의 '평범한 일상'을 추적한다. 로마의 뒷골목을 탐색하듯 흥미로운 이야기가 펼쳐진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