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문제가 있습니다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냉이는 저리 비켜 [1]

    풀을 뽑는 이유는 너무 많기 때문인가? 무엇에게? 인간에게. 인간은 참 이기적이라고 생각하면서 내 어깨까지 오는 밉살스러운 쑥을 잡아 뜯는다.

    냉이 새싹 할머니 등록일: 2017.03.02

  • 하늘과 초원과 바람뿐인데 [0]

    말을 타고 멀리 나가는 남편을 그저 믿고 기다리고 싶다. 식사를 하면서 최소한의 필요한 말로만 소통하고 싶다.

    만족 몽골 동굴에서 나온 누렁 개 인간 등록일: 2017.02.22

  • 노인은 노인으로 좋다 [0]

    사람은 지친다. 인력은 밑에서 작용하기 때문에 피부는 아래쪽으로 처지고 뼈도 70년을 매일 썼으니 당연히 상한다. 하지만 주름투성이 몸 안에는 태어나서 살아온 세월이 모두 들어 있다.

    사노 요코 일흔 노인 세월 등록일: 2017.02.15

  • 의외로 근처에……. [0]

    엄마에게 나는 ‘누군가’가 되었다. 그 누군가가 한순간 엄마의 자식이 될 때도 있었다. “나, 요코야”라고 하면 엄마의 눈이 번쩍 뜨이고 “진짜? 진짜? 정말이니?” 하며 눈물이 왈칵 쏟아진다.

    엄마 자식 가족 사노 요코 등록일: 2017.02.08

  • 책을 가까이 하지 말라 [1]

    책은 인류의 지혜로 가득하지만 그와 함께 독도 포함되어 있다. 책에서 벗어날 수 없는 인간은 그 독에 영혼을 빨리고 있는 것이다.

    허세 인기 사노 요코 등록일: 2017.02.01

  • 사노 요코의 달님 [0]

    대학생 때 나라로 수학여행을 간 적이 있다. 나라공원에서 모두 허리를 젖히고 달을 보았다. 보름달이었다. 옆에서 허리를 젖히고 있는 남학생 얼굴이 낮에 볼 때보다 선명했다.

    추억 과거 미래 등록일: 2017.01.26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평양 사람이 전하는 지금 평양 풍경

재건축 아파트는 가격이 훌쩍 뛴다. 부자들은 아파트를 사서 전세나 월세를 놓는다. 어른들은 저녁에 치맥을 시켜 먹고, 학생들은 근처 PC방에서 게임을 한다. 사교육은 필수, 학부모 극성은 유치원에서부터 시작된다. 서울의 풍경이 아니라 지금 평양의 모습이다.

작품과 세상을 잇는 성실하고 아름다운 가교

『느낌의 공동체』에 이어지는 신형철의 두 번째 산문집. 평론가로서 작품과 세상 사이에 가교를 놓고자 했던 그의 성실한 삶이 고스란히 녹아 있는 글을 묶었다. 문학과 세상을 바라보는 "정확한" 시선이 담긴 멋진 문장을 읽고, 좋은 책을 발견하는 즐거움으로 가득한 책.

꼬리에 꼬리를 무는 존 버닝햄의 엉뚱한 질문들

“예의 바른 쥐와 심술궂은 고양이 중 누구에게 요리를 대접하고 싶어?” 엉뚱한 질문들을 따라 읽다 보면 아이들은 어느새 그림책에 흠뻑 빠져들어요. 끝없이 펼쳐진 상상의 세계로 독자를 이끄는 존 버닝햄의 초대장을 지금, 열어 보세요.

세계를 뒤흔들 중국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

텅 빈 유령 도시, 좀비 상태의 국영 기업. 낭비와 부패, 투기 거품과 비효율, 대규모 부채, 미국과의 무역 전쟁까지. 10년간 중국에서 경제 전문 언론인으로 활약한 저자가 고발하는 세계 2위 중국 경제의 기적, 그 화려한 신기루 뒤에 가려진 어두운 민낯과 다가올 위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