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화정, 정명공주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평안한 노후를 보낸 정명공주, 파란만장한 생을 마감하다 [1]

    10회를 끝으로 정명공주 칼럼은 막을 내립니다. 지금까지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더 재미난 정명공주 이야기는 <화정, 정명공주>에 담겨 있으니 많은 관심과 애정 부탁드립니다.

    화정 정명공주 조선 등록일: 2015.08.27

  • 노처녀 정명공주, 연하남 홍주원과 혼인하다 [0]

    당시 양반들이 정명공주를 며느리로 들이기를 꺼렸기 때문이다. 정명공주가 공주이기 때문보다는 나이가 너무 많아서였다. 정명공주가 21살이므로 그녀의 배필이 되려면 20살 내외가 되어야 하는데 그 또래의 남자들은 대부분 혼인한 상태였다.

    조선 화정 정명 정명공주 등록일: 2015.08.19

  • 인조반정 발발, 새로운 국면을 맞는 정명공주 [0]

    광해군은 자신에게 아부하는 사람들에게 속아 그들의 진심을 헤아리지 못했다. 의구심과 불만, 적대감이 치솟는 그들의 속마음을 제대로 들여다보지 못했던 것이다. 사실 인목대비 폐위를 강행하는 광해군의 마음 자체가 의구심과 불만, 적대감으로 가득했다.

    정명공주 화정 조선 등록일: 2015.08.12

  • 조선 최고의 여성 서예가, 정명공주 [1]

    정명공주가 쓴 ‘화정’ 두 글자에서 ‘힘과 기세가 펄펄 느껴지는’ 이유가 바로 ‘성난 고래가 돌을 할퀴는 듯하고 목마른 천마가 샘으로 치달리는 듯하다’는 평을 들을 정도로 힘과 기세가 뛰어났던 한석봉의 필체에서 영향을 받았기 때 문이다.

    화정 정명공주 조선 등록일: 2015.08.05

  • 후궁으로 신분이 추락한 인목대비와 정명공주 [0]

    1614년부터 1618년 사이 정명공주는 생명의 위협뿐만 아니라 생활의 곤궁도 겪어야 했다. 광해군이 생필품을 들여보내지 않았던 것이다. 궁녀들은 신을 것이 없어서 헌 옷을 뜯어 노끈을 꼬아 짚신처럼 만들어 신거나, 헌 신을 뜯어 신을 것에 기워 신기도 하였다.

    화정 정명 인목대비 역사 등록일: 2015.07.22

  • 광해군은 영창대군을 죽인걸까? [0]

    선조와 인목대비는 거대한 재산이 영창대군을 지켜줄 것이라 기대했지만 전혀 그렇지 못했다. 오히려 그 거대한 재산이 영창대군의 몰락을 재촉했다. 그런 면에서 영창대군의 재산은 방패가 아니라 오히려 철퇴가 되어 돌아왔다고 할 수 있다.

    화정 정명공주 조선 신명호 등록일: 2015.07.15

  • 광해군은 영창대군을 미워했다? [0]

    ‘영창永昌’이란 글자 뜻만 보면 ‘영원히 번창한다’는 의미이다. 선조가 영창대군의 봉작명을 중국 황제의 연호를 바탕으로 지었다. 영창이라는 봉작명에 대한 광해군의 열등감은 광해라는 봉작명을 짚어보면 좀 더 쉽게 이해할 수 있다.

    화정 정명 조선 신명호 역사 등록일: 2015.07.08

  • 선조의 승하는 자연사일까, 타살일까? [0]

    불행히도 영창대군이 태어난 이후부터 선조의 건강이 급속도로 악화되었다. 영창대군을 보았을 때 선조의 나이가 이미 55살이었으므로 당시로서는 노년이기도 했다. 56살이 되던 해 3월부터 선조는 병석에 누웠는데 좀처럼 호전되지가 않았다.

    역사학자 신명호 정명공주 화정정명공주 등록일: 2015.06.30

  • 조선에서 ‘공주’가 된다는 것 [2]

    조선시대 국가제도를 규정한 최고법전인 《경국대전》에 의하면 조선시대 왕의 아들과 딸들은 이렇게 봉작되었다. 우선 왕의 본부인인 왕비가 출산한 아들은 대군大君이 되었다. 대군을 봉작하는 연한은 따로 없었고 적당한 시기에 봉작하도록 하였다.

    화정 정명공주 역사 조선 공주 등록일: 2015.06.24

  • 정명, 공주로 태어나다 [0]

    정명공주가 태어난 1603년은 임진왜란이 끝난 1598년부터 겨우 5년 밖에 지나지 않은 시점이었다. 7년간 지속된 전쟁의 상흔이 조선팔도 곳곳에 남아 있었다. 한양 궁궐 역시 그 상흔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화정 정명공주 역사학자 신명호 등록일: 2015.06.17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이상하고 아름다운 '배수아 월드'

한국문학의 새 지평을 열어온 작가 배수아의 소설집. 그 어떤 서사보다 매혹적인 ‘낯섦’을 선사하는 작가답게 고정된 시공간을 끊임없이 탈주하는, 꿈속의 꿈속의 꿈 같은 작품들을 선보인다. 읽고 나면 꼭 다시 펼쳐보게 되는 문장들. '배수아 월드'에 온 것을 환영한다.

뮤지션 이적의 이별에 관한 첫번째 그림책

일상이 여느 때처럼 흘러가던 그 어느 날, 아이에게 찾아온 할아버지와의 이별에 대한 그림책. 배꼽 인사 하라며 꿀밤을 주던 할아버진데 왜 인사도 안 하고 그렇게 가셨을까? 아이다운 물음 앞에 원래 계셨던 우주, 그 곳으로 돌아가신 걸 거라는 소망을 담아냈습니다.

나의 건강을 남에게 맡길 것인가?

병원과 약에만 의존하는 기존 의료 상식에 반기를 들며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책. 질병의 원인이 되는 음식과 환경을 바꾸고 환자가 스스로 참여하여 능동적으로 병을 고치는 법에 대해 이야기한다.

인생은 하나의 밑줄로 움직이기 시작한다

“성공한 사람들은 권수에 집착하기 보다 인생을 변화시킬 문장을 발견하고 찾는 데 집중한다.” 일본 최고의 독서 멘토인 저자는 권수와 속도에 연연하는 것은 하수의 책 읽기라고 강조하며, 좋은 책과 핵심 문장을 찾아 읽고 활용하는 실용적 미니멀 독서법을 소개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