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화정, 정명공주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평안한 노후를 보낸 정명공주, 파란만장한 생을 마감하다 [1]

    10회를 끝으로 정명공주 칼럼은 막을 내립니다. 지금까지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더 재미난 정명공주 이야기는 <화정, 정명공주>에 담겨 있으니 많은 관심과 애정 부탁드립니다.

    화정 정명공주 조선 등록일: 2015.08.27

  • 노처녀 정명공주, 연하남 홍주원과 혼인하다 [0]

    당시 양반들이 정명공주를 며느리로 들이기를 꺼렸기 때문이다. 정명공주가 공주이기 때문보다는 나이가 너무 많아서였다. 정명공주가 21살이므로 그녀의 배필이 되려면 20살 내외가 되어야 하는데 그 또래의 남자들은 대부분 혼인한 상태였다.

    조선 화정 정명 정명공주 등록일: 2015.08.19

  • 인조반정 발발, 새로운 국면을 맞는 정명공주 [0]

    광해군은 자신에게 아부하는 사람들에게 속아 그들의 진심을 헤아리지 못했다. 의구심과 불만, 적대감이 치솟는 그들의 속마음을 제대로 들여다보지 못했던 것이다. 사실 인목대비 폐위를 강행하는 광해군의 마음 자체가 의구심과 불만, 적대감으로 가득했다.

    정명공주 화정 조선 등록일: 2015.08.12

  • 조선 최고의 여성 서예가, 정명공주 [1]

    정명공주가 쓴 ‘화정’ 두 글자에서 ‘힘과 기세가 펄펄 느껴지는’ 이유가 바로 ‘성난 고래가 돌을 할퀴는 듯하고 목마른 천마가 샘으로 치달리는 듯하다’는 평을 들을 정도로 힘과 기세가 뛰어났던 한석봉의 필체에서 영향을 받았기 때 문이다.

    화정 정명공주 조선 등록일: 2015.08.05

  • 후궁으로 신분이 추락한 인목대비와 정명공주 [0]

    1614년부터 1618년 사이 정명공주는 생명의 위협뿐만 아니라 생활의 곤궁도 겪어야 했다. 광해군이 생필품을 들여보내지 않았던 것이다. 궁녀들은 신을 것이 없어서 헌 옷을 뜯어 노끈을 꼬아 짚신처럼 만들어 신거나, 헌 신을 뜯어 신을 것에 기워 신기도 하였다.

    화정 정명 인목대비 역사 등록일: 2015.07.22

  • 광해군은 영창대군을 죽인걸까? [0]

    선조와 인목대비는 거대한 재산이 영창대군을 지켜줄 것이라 기대했지만 전혀 그렇지 못했다. 오히려 그 거대한 재산이 영창대군의 몰락을 재촉했다. 그런 면에서 영창대군의 재산은 방패가 아니라 오히려 철퇴가 되어 돌아왔다고 할 수 있다.

    화정 정명공주 조선 신명호 등록일: 2015.07.15

  • 광해군은 영창대군을 미워했다? [0]

    ‘영창永昌’이란 글자 뜻만 보면 ‘영원히 번창한다’는 의미이다. 선조가 영창대군의 봉작명을 중국 황제의 연호를 바탕으로 지었다. 영창이라는 봉작명에 대한 광해군의 열등감은 광해라는 봉작명을 짚어보면 좀 더 쉽게 이해할 수 있다.

    화정 정명 조선 신명호 역사 등록일: 2015.07.08

  • 선조의 승하는 자연사일까, 타살일까? [0]

    불행히도 영창대군이 태어난 이후부터 선조의 건강이 급속도로 악화되었다. 영창대군을 보았을 때 선조의 나이가 이미 55살이었으므로 당시로서는 노년이기도 했다. 56살이 되던 해 3월부터 선조는 병석에 누웠는데 좀처럼 호전되지가 않았다.

    역사학자 신명호 정명공주 화정정명공주 등록일: 2015.06.30

  • 조선에서 ‘공주’가 된다는 것 [2]

    조선시대 국가제도를 규정한 최고법전인 《경국대전》에 의하면 조선시대 왕의 아들과 딸들은 이렇게 봉작되었다. 우선 왕의 본부인인 왕비가 출산한 아들은 대군大君이 되었다. 대군을 봉작하는 연한은 따로 없었고 적당한 시기에 봉작하도록 하였다.

    화정 정명공주 역사 조선 공주 등록일: 2015.06.24

  • 정명, 공주로 태어나다 [0]

    정명공주가 태어난 1603년은 임진왜란이 끝난 1598년부터 겨우 5년 밖에 지나지 않은 시점이었다. 7년간 지속된 전쟁의 상흔이 조선팔도 곳곳에 남아 있었다. 한양 궁궐 역시 그 상흔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화정 정명공주 역사학자 신명호 등록일: 2015.06.17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냉소 대신 낙관주의를 택한 그녀

미국 최초 흑인 퍼스트레이디 미셸 오바마의 자서전이 전세계 동시 출간되었다. 시카고 변두리에서 태어나 여성과 약자의 희망을 상징하는 아이콘이 되기까지, 미셸은 냉소 대신 낙관주의로 매 순간에 임했다. 그녀가 요구하는 것은 하나다. 희망을 놓지 말 것.

위화의 읽기, 쓰기, 그리고 사람으로 살기

중국을 대표하는 세계적인 작가 위화의 에세이. 글쓰기와 독서, 사람으로 산다는 것의 의미를 말한다. 좋은 작가면서 훌륭한 독자이기도 한 그는 작가로서 어려움에 처할 때마다 위대한 소설가에서 답을 찾았다고. 읽기와 쓰기, 산다는 것이 다르지 않았던 그의 진솔한 이야기.

딸 바보 임금님의 소원은 이뤄질까요?

『진정한 일곱 살』허은미 작가와 『간질간질』 서현 작가가 만났다! 평범한 공주가 불만인 임금님 아빠의 고민을 들어보세요. ‘세상에서 가장 예쁘게’ ‘착하게’ 소원을 빌어 공주는 변했지만 그 모습이 행복해보이지 않아요. 부모의 욕심이라는 화두를 재미있게 풀어낸 그림책입니다.

2019년 경제의 결정적 순간을 내다보다

막다른 골목에 다다른 세계 경제, 2019년은 결정점이다! 세계 경제의 지형부터 국내외 기술·산업의 전망과 구체적인 대응 전략까지. 세계 경제를 관통하는 중대한 흐름과 2019년 놓쳐서는 안 될 19가지 경제 이슈를 소개하는, 한 권으로 읽는 2019년 경제 전망과 해법.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