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옛 공부벌레들의 좌우명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지혜로운 어리석음 [0]

    어리석을 데는 어리석고, 어리석지 말아야 할 데는 어리석어서는 안 된다.

    좌우명 어리석음 지혜 박팽년 등록일: 2015.06.16

  • 능력과 운명의 차이 [0]

    힘써 노력해도 안 될 것 같은 일이 있다. 노력해도 이루지 못할 일이라면 처음부터 포기하는 것이 낫지 않을까? 어디까지가 내가 책임져야 할 몫이고, 무엇이 내 능력 밖의 일일까? 이에 대해 성호 이익(1681~1763)은 능력과 운명의 차이라고 들려준다.

    등록일: 2015.06.09

  • 나를 돌려다오 [0]

    나의 모든 감정과 행동이 남을 따라 하다가 스스로 주체적으로 서지 못하는 것이다. 심지어는 몸짓과 웃는 표정까지 남의 비위를 맞추려고 애쓰다가 내게 속한 것이 없게 되고 만다.

    좌우명 캘리그라피 등록일: 2015.06.02

  • 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처럼 [0]

    “사회적 존경 같은 것은 바라볼 수 없는 곳으로 가라.” 거창 고등학교의 직업 십계명 가운데 하나이다. 세상의 가치와 반대로 살라는 역설을 담고 있다. 보통은 세상이 요구하는 가치에 맞춰 유행을 따라 살려고 노력한다. 그래야 불안하지 않으니까. 그러나 간혹 세상의 틀에 갇히길 거부하고 반대로 살기를 자처하는 이도 있다. 교산 허균(1569~1618)도 그..

    좌우명 허균 등록일: 2015.05.26

  • 가죽신 대신 나막신을 선물한 이유 [0]

    가죽신을 신으면 편안하고, 나막신을 신으면 위험하다. 그렇지만 편안하여 방심하기보다는 위험하여 스스로를 지키는 것이 낫다.

    고전 좌우명 등록일: 2015.05.19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클래스가 다른 SF, 테드 창 17년 만의 소설집

『당신 인생의 이야기』 이후 쓴 작품 9편을 수록한 테드 창 두 번째 소설집. 시간여행, 인공지능, 기계 보모 등의 소재에 독보적인 상상력과 예언적 통찰을 더해 삶을 향한 묵직한 질문을 던진다. "낯선 테크놀로지가 넘쳐나는 새로운 세상에서 인간은 어떻게 살아가야 할 것인가?"

책 읽지 않는 디지털 문명에 던지는 경고

점점 더 인류는 디지털 기기에 시간을 빼앗기고 있다. 그럴수록 ‘깊이 읽는 능력’을 상실한다. 이해력 부족은 불통으로 이어진다. 건강한 사회를 위해 우리는 더 늦기 전에, 더 자주 책을 읽어야 한다. 책 제목처럼, 우리는 다시 책으로 가야 한다.

재미주의자 김민식 PD의 '여행'

"인생에 위기가 닥칠 때마다 나를 구해주는 3개의 요술 주머니가 있다." 영어와 글쓰기에 관한 전작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 온 김민식PD가 가장 좋아하는 요술주머니, 여행으로 돌아왔다. 동네 뒷산부터 아프리카까지 이번에도 우리의 마음을 두드리는 이야기가 가득하다.

17년 동안 일한 매미는 어디로 떠났을까?

세계적인 작가 숀 탠의 신작 그림책. 매미는 회색 빌딩에서 인간들과 함께 17년 동안 단 하루도 쉬지 않고, 실수 없이 일했습니다. 하지만 헌신적으로 일한 매미가 떠날 때는 파티도, 인사도 없었습니다. 갑자기 회사의 높은 층으로 올라간 매미, 무엇을 위해 오른걸까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