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나를 돌려다오

내가 나를 지킬 수 있다면 사물도 나를 옮길 수 없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나의 모든 감정과 행동이 남을 따라 하다가 스스로 주체적으로 서지 못하는 것이다. 심지어는 몸짓과 웃는 표정까지 남의 비위를 맞추려고 애쓰다가 내게 속한 것이 없게 되고 만다.

편집.jpg

 

내가 나를 지킬 수 있다면 사물도 나를 옮길 수 없다.
我能守我, 物不能移

이용휴, 《혜환잡저》 중 〈서증종손유여진사〉

 

혜환 이용휴(1708~1782)는 성호 이익의 조카로, 18세기에 연암 박지원과 쌍벽을 이루는 문단의 큰 학자였다. 그는 1735년에 생원시에 합격했지만 벼슬에 나아가지 않았다. 이익의 둘째 형이자 이용휴의 큰아버지인 이잠李潛의 죽음 때문이었다. 이잠이 숙종의 노여움을 사 국문을 받다 죽음을 당함으로써 그의 집안은 역적으로 내몰렸다. 몰락한 명문가의 후예로 태어난 그는 과감히 벼슬길을 포기하고 평생 재야의 선비로 살았다.


그러나 소극적인 회피가 아닌 적극적인 선택이었다. 그는 여유롭게 삶을 관조하고 즐기면서 자기만의 세계를 표현하는 문장가로 자처했다. 그는 새로운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고 적극 수용했다. 또한 자기만의 목소리를 내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았다. 그의 글은 대체로 무척이나 짧다. 이런저런 사설을 늘어놓는 대신 바로 본론으로 치고 들어간다. 진실함을 최고의 가치로 여겼던 삶의 태도를 그의 글에서도 느낄 수 있다.


사람들은 격식을 파괴하는 그의 글에 대해 기이하다는 평가를 내려 주었다. 하지만 이용휴 자신은 기이함은 애써 구한다고 얻는 것이 아니라 참됨이 다하는 곳에서 자연스럽게 드러나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특히 이용휴는 ‘나’에 대해 관심이 참 많았다. 왜 나는 삶의 주인으로 살아가지 못하고 외물의 부림을 받을까? <아암기>에서 말하길 욕망이 맑은 정신을 가리고 습관이 진실을 감추기 때문이라 한다.

 

나와 남을 마주 대하면 나는 가깝고 남은 멀다. 나와 사물을 마주 대하면 나는 귀하고 사물은 천하다. 그러나 세상에서는 반대로 친한 존재가 먼 존재의 명령을 따르고, 귀한 존재가 천한 존재의 부림을 당한다. 왜 그럴까? 욕망이 밝은 정신을 덮고, 습관이 진실을 감추기 때문이다. 그리하여 좋아하거나 미워하며 기뻐하거나 화를 내는 감정과 가고 멈추며 굽어보고 우러러보는 행동이 모두 남을 따라만 하고 스스로 주체적으로 하지 못하게 되었다. 심지어는 말하고 웃는 얼굴 표정까지 저들의 노리갯감으로 바친다. 그리하여 정신과 생각과 땀구멍과 뼈마디, 어느 것 하나 내게 속한 것이 없게 되었다. 부끄러운 일이다.

 

나의 모든 감정과 행동이 남을 따라 하다가 스스로 주체적으로 서지 못하는 것이다. 심지어는 몸짓과 웃는 표정까지 남의 비위를 맞추려고 애쓰다가 내게 속한 것이 없게 되고 만다. 남에게 보이기 위한 나만이 존재할 뿐이다. 혜환은 그런 자신이 부끄럽다고 고백한다. 〈환아잠〉이란 글에서는 ‘나로 돌아가자’고 당부한다.


이 글에서 그는 자신의 과거를 반성한다. 어릴 적부터 자신의 재주를 우쭐대고 남의 칭찬에 민감하게 반응하다가 초심을 잃어버렸다. 세상이 요구하는 틀에 맞춰 살다가 위선적인 인간이 되어 버린 것이다. 앞만 보며 달려온 어느 날 그는 문득 예전의 나, 본래의 나로 돌아가야겠다는 자각이 들었다. 자신을 옭아매던 출세욕과 명예욕에서 벗어나기로 결심했다.


남을 따라 하려는 행동은 가짜 나를 만드는 것일 뿐, 남의 그림자를 애써 좇지 않기로 했다. 나는 나로 돌아가면 그뿐이다. 그는 천지신명에게 맹세한다. 죽기까지 본래의 나를 지키며 살겠노라고.


이용휴는 세상의 평가에 연연해하며 기죽어 살기보다 자신만의 길을 가기로 결심했다. 성공과 권력의 길을 택하는 대신, 재야의 선비로서 당당하게 자신을 믿고 진실한 길을 걸어가고자 했다.


그의 글은 수많은 속세의 선비들을 울렸고, 새로운 문학을 꿈꾸는 젊은이들이 그에게 문장으로써 인정을 받기 위해 몰려들었다. 정약용은 그에 대해 평가하길 “벼슬에도 나가지 않는 신분으로 문단의 저울대를 손에 잡은 것이 30여 년이었으니, 예로부터 유례가 없는 일이다.”라고 했다.


세상은 우리에게 적당히 굽힐 줄 알아야 낙오되지 않는다고 가르친다. 성공하기 위해서는 자존심을 버리고 살아야 한다고 말한다. 치열한 경쟁 사회에서 가면을 쓰고 아등바등 사는 건 지금이나 그때나 변하지 않았다.


그러나 한 반성하는 지식인은 남의 눈치를 보지 말고 당당하게 자신을 굳게 지키며 자존감을 붙들라고 당부한다. 그리하여 이용휴는 종손에게 주는 글에서, 나의 것을 조금이라도 버린다면 제아무리 좋은 것을 맞아도 소용없다고 말한다.


“내 한쪽을 조금 떼어 낸다면 비록 옥황상제 편으로 옮겨 가더라도 옳지 않다는 말은 참되다.

 내가 나를 지킬 수 있다면 사물도 나를 옮길 수 없다

?離我一邊, 雖走向玉皇上帝邊去, 亦不是者, 眞格言也. 我能守我, 物不能移.”


당나라 때의 선승인 임제는 <임제록>에서 이렇게 말했다.


“가는 곳마다 주인이 되라. 서 있는 곳이 모두 참되다

隨處作主 立處皆眞."

 

외부 환경에 휘둘리지 말고 내가 삶의 주인으로 서면 어느 곳이든 내가 몸담고 있는 곳이 참된 진리의 자리가 된다. 세상이 요구하는 길이 아닌 나 자신이 선택한 길을 가라. 내가 나를 지킬 수 있다면 권력도 나를 옮길 수 없다.

 

 

 

img_book_bot.jpg

옛 공부벌레들의 좌우명박수밀,강병인 저 | 샘터
옛 지식인들의 삶을 이끈 한마디와 그 문장을 오롯이 드러내 주는 인생의 한 국면을 담은 책이다. 아침저녁으로 눈과 귀로 접하는 해와 달, 바람과 구름, 새와 짐승의 변화하는 모습에서부터 손님과 하인이 주고받는 자질구레한 말들에 이르기까지 일상의 모든 것에서 의미를 읽어내고 배우려고 노력했다. 그들은 공부를 통해 궁극적으로 얻고자 한 것은 내 삶의 주인이 되는 것이었다.

 

 

[추천 기사]

- 그물에 걸리지 않는 바람처럼
- 노래 속 전파 찾기
- 가죽신 대신 나막신을 선물한 이유
- 『B파일』 밤새 안녕하셨나요
- 『1984』감시사회에서 살아가기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 | 박수밀

한양대학교에서 국문학을 공부하고 동 대학원에서 <연암 박지원의 문예미학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옛사람들의 문학에 나타난 심미적이고 실천적인 문제 의식을 오늘의 삶 속에서 다시 음미하고, 인문적 관점으로 재사유하는 데 천착해 왔다. 《알기 쉬운 한자 인문학》, 《연암 박지원의 글 짓는 법》, 《새기고 싶은 명문장》, 《18세기 지식인의 생각과 글쓰기 전략》, 《연암 산문집》, 《살아 있는 한자교과서》(공저) 등의 책을 썼다. 현재 한양대학교에서 고전문학을 가르치고 있다.

옛 공부벌레들의 좌우명

<박수밀>,<강병인> 저11,700원(10% + 5%)

옛 지식인들의 삶을 이끈 한마디와 그 문장을 오롯이 드러내 주는 인생의 한 국면을 담은 책이다. 저자가 동명의 주제로 월간 [샘터]에 3년간 연재한 글을 묶었다. 흔히 공부벌레란 공부밖에 모르고 세상물정에만 어두운 사람을 이르는 말이다. 하지만 옛사람들에게 공부는 삶 그 자체이자 존재의 이유였다. 공부의 대상은 ..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100장의 지도로 전하는 인류의 미래

세계화 및 국제 개발 분야의 권위자인 이언 골딘과 정치학, 안보학 분야의 석학 로버트 머가가 현재를 사는 인류에게 전하는 메시지. 세계화 등 현존하는 인류에 닥친 핵심 난제 14가지를 다양한 지도를 통해 보여주고, 과학적 증거를 통해 해결첵을 제시한다.

메리 올리버의 전미도서상 수상 시선집

메리 올리버의 초기 시부터 대표작까지, 엄선한 142편의 시를 엮은 시선집. 번역가 민승남의 유려한 번역과 사진가 이한구의 아름다운 작품이 감동을 더한다. 그의 시를 통해 죽음을 껴안은 삶, 생명의 찬란함을 목격하며 되뇐다. ‘네가 누구든, 얼마나 외롭든 세상은 너의 상상에 맡겨져 있’다.

미치오 카쿠, ‘모든 것의 이론’을 찾아서

세계적인 이론물리학자, 끈 장이론의 창시자이자 미래학자 미치오 카쿠가 여덟 살 때부터 매진해온 탐구의 결정판. 이론물리학의 주요 이론과 자연에 존재하는 힘들의 관계, 나아가 인간과 우주는 어떻게 존재하는지 명쾌하게 설명한다. 시공간의 신비를 풀어낼 여정으로 우리를 안내한다.

따뜻하고 뭉클한 행복의 맛

어느 조용한 섬의 호스피스 ‘라이온의 집’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이야기. 『츠바키 문구점』의 작가 오가와 이토가 생의 마지막 시간을 보낼 장소로 이곳을 선택한 주인공과, 그 곁의 여러 삶과 죽음을 그린다. 일요일 오후 세 시의 특별한 간식 시간, 함께 나누는 따뜻하고 뭉클한 행복의 맛!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