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엄마만 느끼는 육아 감정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단 하루도 SNS에 사진을 올리지 않으면 허전해요 [0]

    돌쟁이 아들을 둔 승준이 엄마는 요새 고민이 생겼다. 이상하게도 아이 낳고 사진을 찍어 카스며 페북이며 블로그에 업데이트를 하는 횟수가 점차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이게 혹시 병인가 싶기도 하고, 아기 사진이나 자신의 사진을 매순간 찍어 올리지 않으면 불안한 마음까지 들었다.

    육아 엄마 SNS 등록일: 2015.05.22

  • 아이가 까다로운 게 나 때문인 것 같아 괴로워요 [1]

    엄마로 살다보면 모든 것이 내 탓처럼 여겨질 때가 참 많다. 그럴 때에는 쿨하게 때론 뻔뻔하게 내 탓과 남 탓을 융통성 있게 구분하자. 어찌 보면 그것은 엄마로 살아가는 가장 중요한 능력이다.

    육아 아이 엄마 등록일: 2015.05.15

  • 힘들어서 울고 싶어도 눈물이 나지 않아 괴로워요 [0]

    아이는 울고 싶을 때에 울어야 한다. 그게 심리적으로 건강한 아이이다. 그리고 엄마도 울고 싶으면 울어야 한다. 그게 울고 싶어도 못 우는 엄마보다 심리적으로 건강한 엄마이다. 분노 조절이 잘 되지 않을 때, 감정적으로 힘이 들 때 시원하게 마음껏 울자. 엄마니까 그래도 된다.

    육아 등록일: 2015.05.08

  • 완벽하게 육아하려는 마음 때문에 항상 긴장돼요 [1]

    완벽주의적인 성향이 있는 경우엔 엄마가 되고 나서 스스로 많이 힘들어지는 경우가 많다. 평소 아무리 꼼꼼하지 않고 털털한 성격이어도 엄마가 되고 나면 좋은 부모가 되어 아이를 잘 키우겠다는 열정과 엄마 특유의 기본적인 불안감 때문에 보다 꼼꼼해지고 완벽주의적인 성향을 가진다.

    육아 엄마 등록일: 2015.04.30

  • 아이는 사랑하지만, 분노 조절이 힘들어요 [1]

    하지만 제아무리 엄마 스스로의 감정을 인지하고 수시로 마음을 다스리려 노력해도 막상 아이와 관련된 일이 닥치면 쉽게 감정의 홍수에 빠진다. 감정을 이해하고 인정하기도 어렵다. 남의 아이와 관련된 것은 객관적으로 파악도 하고 조언도 하지만 내 아이 문제에는 감정이 격해지고 실수도 하게 된다.

    육아 감정 심리 등록일: 2015.04.24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클래스가 다른 SF, 테드 창 17년 만의 소설집

『당신 인생의 이야기』 이후 쓴 작품 9편을 수록한 테드 창 두 번째 소설집. 시간여행, 인공지능, 기계 보모 등의 소재에 독보적인 상상력과 예언적 통찰을 더해 삶을 향한 묵직한 질문을 던진다. "낯선 테크놀로지가 넘쳐나는 새로운 세상에서 인간은 어떻게 살아가야 할 것인가?"

책 읽지 않는 디지털 문명에 던지는 경고

점점 더 인류는 디지털 기기에 시간을 빼앗기고 있다. 그럴수록 ‘깊이 읽는 능력’을 상실한다. 이해력 부족은 불통으로 이어진다. 건강한 사회를 위해 우리는 더 늦기 전에, 더 자주 책을 읽어야 한다. 책 제목처럼, 우리는 다시 책으로 가야 한다.

재미주의자 김민식 PD의 '여행'

"인생에 위기가 닥칠 때마다 나를 구해주는 3개의 요술 주머니가 있다." 영어와 글쓰기에 관한 전작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 온 김민식PD가 가장 좋아하는 요술주머니, 여행으로 돌아왔다. 동네 뒷산부터 아프리카까지 이번에도 우리의 마음을 두드리는 이야기가 가득하다.

17년 동안 일한 매미는 어디로 떠났을까?

세계적인 작가 숀 탠의 신작 그림책. 매미는 회색 빌딩에서 인간들과 함께 17년 동안 단 하루도 쉬지 않고, 실수 없이 일했습니다. 하지만 헌신적으로 일한 매미가 떠날 때는 파티도, 인사도 없었습니다. 갑자기 회사의 높은 층으로 올라간 매미, 무엇을 위해 오른걸까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