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자연미술관을 걷다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예술로 채워진 무도회장, Shall we dance? [1]

    대로변에서 보면 미술관은 푸른빛이 감도는, 크지도 작지도 않은 규모의 2층 빌라와 슬레이트 지붕이 있는 카페, 그리고 아담한 조각공원으로 이루어져 있다.

    등록일: 2014.04.23

  • 자전거를 타고 가는 미술관 [1]

    신관 내부에 자리 잡은 조각 갤러리 역시 한쪽 벽면 전체가 유리로 되어 있어 실내의 조각 작품을 감상하다가 잠시 바깥으로 눈을 돌리면 또 하나의 진정한 예술이라 할 수 있는 울창한 숲이 보인다. 인간이 만든 조각품과 조물주가 만든 아름다운 풍경화를 동시에 감상할 수 있는 공간인 것이다.

    자연미술관을 걷다 미술관 크륄러밀러 미술관 네덜란드 독일 오터를로 등록일: 2014.04.16

  • 중세 수도원 옆 미술관 [1]

    압타이베르크라는 이름은 수도원을 의미하는 독일어 ‘압타이Abtei’와 산을 의미하는 ‘베르크berg’가 합쳐진 말로 미술관이 들어선 곳의 지명에서 따온 것이다. 그러니까 ‘수도원 언덕에 있는 미술관’인 셈이다.

    묀휀글라트바흐 미술관 자연미술관 압타이베르크 독일 등록일: 2014.04.09

  • 조용한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자연 속 미술관 [2]

    뒤셀도르프에서 차로 10여 분만 가면 노이스라는 아주 작은 시골 마을이 나온다. 지도에도 잘 표시되지 않을 정도로 작은 이 마을에는 우리의 상상을 초월하는 아주 특별한 미술관이 자리 잡고 있다. ‘홈브로이히 박물관 섬’이라 불리는 이 미술관은 독일인들에게조차도 잘 알려지지 않은 숨은 미술관이지만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최고로 손꼽힌다.

    노이스 독일 자연미술관을 걷다 홈브로이히 박물관 섬 미술관 등록일: 2014.04.01

  • 문화의 향기를 뿜어내는 탄광 [1]

    칙칙한 탄광 단지를 예상하고 왔는데, 생각지도 못한 어마어마하게 큰 공원이 나왔다. 이렇게 공원같이 넓은 대지 위에 과거 탄광 공장과 코크스 공장으로 쓰였던 수많은 건물들과 이와 관련된 독특한 형태의 철골 구조물들이 몇 개의 단지로 나뉘어 들어서 있었다. 작은 구조물들까지 합치면 수백 개는 족히 될 것 같은 참으로 놀라운 규모였다. 규모뿐 아니라 건축적으로..

    촐페어라인 독일 골리앗 탑 탄광 등록일: 2014.03.26

  • 숲 속 궁전에서 요제프 보이스를 만나다 [6]

    클레페에서 자동차로 10여 분 달리다 보면 베트부르크 하우라는 아주 조용하고 한적한 도시가 나온다. 클레페도 인구 5만이 안 되는 작은 도시지만 이곳은 1만2,000명이 조금 넘게 사는 정말 시골 마을 같은 곳이다. 알지도 못했고 평생 찾아가볼 엄두도 못 냈을 이 작은 도시까지 내가 기꺼이 찾아가게 된 것도 순전히 프리드리히 대왕이 살았던 궁전에 대한 호기..

    모일란트 궁전미술관 요제프 보이스 베트부르크 하우 독일 등록일: 2014.03.19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인생을 바꿀 결정적인 한 가지에 집중하라!

“지금 바로 시작하라!” 유발 하라리, 스티븐 핑커, 크리스 앤더슨, 톰 피터스 등 하버드대 석학부터 글로벌 CEO에 이르기까지. 『타이탄의 도구들』저자 팀 페리스가 밝히는 세상에서 가장 지혜로운 성공을 거둔 사람들의 ‘지금 이 순간’을 최고의 삶으로 만드는 방법.

사소한 것들이 우리에게 신이 되는 순간들

어디에나 있고 어디에도 없는 존재의 의미를 묻는, 유희경 시인의 신작. "작고 사소한 것들이 우리에게 신이 되는 순간들, 기쁨과 고통, 감동을 주는 작고 사소한 것들, 아주 미시적인 것들에 관해" 쓴 시들이다. 봄날, 시 읽기 좋지만 참, 잔인하지만 좋은 계절에 어울리는 시집.

작지만 소중한 것들! 마스다 미리의 동화책

처음 만난 나만의 자전거! 자전거에 좋아하는 것을 잔뜩 싣고 모험을 떠나려는 아이를 소개합니다. 침대, 도서관, 수영장 등 아이들이 좋아하는 ‘공간’ 들이 차곡차곡 알록달록한 색채로 쌓여갈 수록 책을 읽는 꼬마 독자들의 상상력과 즐거움도 커져가는 그림책입니다.

모델들만 아는 체간근의 비밀

닭가슴살만 먹고 헬스장에서 힘들게 운동하지 않고 살을 뺄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날씨가 점점 더워지면서 다이어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다. 이 책은 하루 5분, 2주만에 날씬해지는 운동법을 소개한다. 요요가 없는 건강 다이어트로 올 여름 걱정 끝!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