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쓸 줄 아는 사람이 되라 : 호모스크리벤스

  • 최신 순
  • 인기도 순
  • 글쓰기의 가장 좋은 교재, 신문 [5]

    “글을 잘 쓰려면 어떤 노력을 해야 하나요?” 글쓰기 강의를 하고 나면 반드시 나오는 질문이다. 그 때마다 나는 어김 없이 한가지를 일러준다. “신문을 매일 읽으세요.”라고.

    글쓰기 신문 호모스크리벤스 등록일: 2013.04.02

  • 모두가 ‘네’라고 할 때 ‘아니오’ 말하는 용기, 당신은 있나요? [4]

    So what? 은 말 그대로 ‘그래서 뭐?’라는 단순한 질문이다. 하지만 그에 대한 대답은 결코 단순하지 않다. 내 글에 대해 누군가 “So what?”이라고 물어본다는 것은 한마디로 핵심 메시지가 없다는 부정적인 평가다. 자기 관점 혹은 의견을 분명하게 주장할 수 있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글쓰기 호모스크리벤스 So what? 등록일: 2013.03.26

  • 생각의 지도 그리기 [5]

    생각의 지도를 그리는 과정은 시작부터 끝까지 자기주도적 사고의 훈련이다. 수많은 자료 가운데 가장 핵심적이라고 생각되는 정보를 추려내는 것부터 생각해보자. 무슨 기준으로 그 정보들을 걸려 내든 거기에는 분명한 자기 기준이 있다. 두 사람이 똑 같은 자료를 가지고 생각의 지도를 그린다고 해도 핵심정보가 똑같이 나올 수 없는 이유다.

    호모스크리벤스 글쓰기 등록일: 2013.03.19

  • 일은 열심히 하는 데 인정 못 받는 사람의 특징 [5]

    글이 단지 생각을 저장하기만 하는 것은 아니다. 글을 통해 생각을 훈련할 수도 있고, 발전시킬 수도 있다. 글을 쓴다는 것은 단지 손을 움직여 문자를 찍는 물리적인 행위가 아니라 뇌에서 생각을 함과 동시에 이를 문자라는 형태로 담아내는 고차원의 지적 노동이다. 생각을 하지 않고서는 글을 쓸 수 없다. 좀 더 넓은 시각에서, 특정한 주제에 대해 생각을 이어가..

    글쓰기 호모스크리벤스 등록일: 2013.03.12

  • 이메일 제대로 쓰는 방법, 아세요? [3]

    이메일은 그 자체로 완성품 상태로 상대방에게 전달된다. 바로 읽히지 않을 경우도 많다. 문자나 카톡처럼 즉석에서 주고 받으면서 만회할 여지가 훨씬 적다는 얘기다. 만일 SNS가 최고라는 사람이라면, 이메일은 텍스트 메시지와도, SNS와도 다르다는 것을 인식하는 것이 이메일 제대로 쓰기의 두 번째 포인트가 될 지도 모르겠다.

    이메일 글쓰기 호모스크리벤스 등록일: 2013.03.06

  • 어릴 적 독서가 평생 글쓰기를 좌우한다 - 매일 하루 2개씩만 읽어라 [9]

    읽기가 글쓰기의 기초가 된다는 사실은 비단 아이에게만 해당되는 이야기는 아니다. 어른도 마찬가지다. 읽기를 소홀히 하면서 글쓰기를 잘할 수는 결코 없다. 바꿔 말하면 글쓰기를 잘하려면 읽기부터 해야 한다는 얘기다. 읽기 훈련에서도 물론 양보다 꾸준함이 관건이다. 메일 적은 양이라도 빼놓지 않고 읽는 것이 핵심이다.

    글쓰기 호모스크리벤스 김지영 등록일: 2013.02.26

  • 이메일만 봐도 신뢰 가는 사람들의 특징 [11]

    글도 써야 는다. 쓰지 않으면 퇴보한다. 쓰면 쓸수록 실력이 붙고 글이 써지지 않는다고 해서 쓰지 않으면 점점 더 글을 쓸 수 없게 된다. 용불용설(用不用說)의 법칙은 글쓰기에도 예외가 아니다. 무엇을 어떻게 쓸 것인가? 쓰고자 한다면, 방법은 여러 가지다.

    글쓰기 호모스크리벤스 등록일: 2013.02.19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아이언맨의 모델, 일론 머스크 첫 공식 전기

미래과학의 판타지를 현실로 만든 최고의 천재 사업가, 스티브 잡스를 뛰어 넘어 미래를 이끌어갈 혁신적 CEO. 이는 모두 일론 머스크를 수식하는 말이다. 페이팔, 테슬라, 스페이스엑스를 모두 성공시키며 비즈니스의 판도를 바꾼 그가 제시하는 미래의 프레임을 만나보자.

매력만점 까칠남의 역대급 웃음폭탄!

30초마다 터지는 웃음폭탄! 무엇이든 발길질을 하며 상태를 확인하는 남자. BMW 운전자와는 말도 섞지 않는 남자. 키보드 없는 아이패드에 분노하는 남자. 웬만하면 마주치고 싶지 않은 까칠한 이웃 남자, 오베가 나타났다! 시종일관 유쾌하고, 불현듯 감동적인 소설.

굉장한 속도로 달리는 오쿠다 히데오 신작

최고의 스토리텔러 오쿠다 히데오의 신작 장편소설. 남편을 제거하기 위해 치밀하게 계산했던 완전범죄 플랜이 하나 둘 허점을 드러내면서, 두 여자는 궁지로 몰린다. 결말을 향해 갈수록 점점 미궁 속으로 빠져드는 치밀한 이야기가 마지막 한 줄까지 손에 땀을 쥐게 한다.

철학이 즐겁다. 그와 함께라면

철학이 지루하고 어렵다고? 인문학 스타강사 최진기가 그 편견을 단번에 깨뜨린다. 역사의 흐름 속에서 철학이 어떻게 등장했는지 쉽게 보여주고, 오늘날 구체적 현실과 접목시켜 생각의 역사를 흥미롭게 설명한다. 세계를 이해하는 또 다른 눈을 뜨게 해줄 철학 입문서.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