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쓸 줄 아는 사람이 되라 : 호모스크리벤스

  • 최신 순
  • 인기도 순
  • 글쓰기의 가장 좋은 교재, 신문 [5]

    “글을 잘 쓰려면 어떤 노력을 해야 하나요?” 글쓰기 강의를 하고 나면 반드시 나오는 질문이다. 그 때마다 나는 어김 없이 한가지를 일러준다. “신문을 매일 읽으세요.”라고.

    글쓰기 신문 호모스크리벤스 등록일: 2013.04.02

  • 모두가 ‘네’라고 할 때 ‘아니오’ 말하는 용기, 당신은 있나요? [4]

    So what? 은 말 그대로 ‘그래서 뭐?’라는 단순한 질문이다. 하지만 그에 대한 대답은 결코 단순하지 않다. 내 글에 대해 누군가 “So what?”이라고 물어본다는 것은 한마디로 핵심 메시지가 없다는 부정적인 평가다. 자기 관점 혹은 의견을 분명하게 주장할 수 있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글쓰기 호모스크리벤스 So what? 등록일: 2013.03.26

  • 생각의 지도 그리기 [5]

    생각의 지도를 그리는 과정은 시작부터 끝까지 자기주도적 사고의 훈련이다. 수많은 자료 가운데 가장 핵심적이라고 생각되는 정보를 추려내는 것부터 생각해보자. 무슨 기준으로 그 정보들을 걸려 내든 거기에는 분명한 자기 기준이 있다. 두 사람이 똑 같은 자료를 가지고 생각의 지도를 그린다고 해도 핵심정보가 똑같이 나올 수 없는 이유다.

    호모스크리벤스 글쓰기 등록일: 2013.03.19

  • 일은 열심히 하는 데 인정 못 받는 사람의 특징 [5]

    글이 단지 생각을 저장하기만 하는 것은 아니다. 글을 통해 생각을 훈련할 수도 있고, 발전시킬 수도 있다. 글을 쓴다는 것은 단지 손을 움직여 문자를 찍는 물리적인 행위가 아니라 뇌에서 생각을 함과 동시에 이를 문자라는 형태로 담아내는 고차원의 지적 노동이다. 생각을 하지 않고서는 글을 쓸 수 없다. 좀 더 넓은 시각에서, 특정한 주제에 대해 생각을 이어가..

    글쓰기 호모스크리벤스 등록일: 2013.03.12

  • 이메일 제대로 쓰는 방법, 아세요? [3]

    이메일은 그 자체로 완성품 상태로 상대방에게 전달된다. 바로 읽히지 않을 경우도 많다. 문자나 카톡처럼 즉석에서 주고 받으면서 만회할 여지가 훨씬 적다는 얘기다. 만일 SNS가 최고라는 사람이라면, 이메일은 텍스트 메시지와도, SNS와도 다르다는 것을 인식하는 것이 이메일 제대로 쓰기의 두 번째 포인트가 될 지도 모르겠다.

    이메일 글쓰기 호모스크리벤스 등록일: 2013.03.06

  • 어릴 적 독서가 평생 글쓰기를 좌우한다 - 매일 하루 2개씩만 읽어라 [9]

    읽기가 글쓰기의 기초가 된다는 사실은 비단 아이에게만 해당되는 이야기는 아니다. 어른도 마찬가지다. 읽기를 소홀히 하면서 글쓰기를 잘할 수는 결코 없다. 바꿔 말하면 글쓰기를 잘하려면 읽기부터 해야 한다는 얘기다. 읽기 훈련에서도 물론 양보다 꾸준함이 관건이다. 메일 적은 양이라도 빼놓지 않고 읽는 것이 핵심이다.

    글쓰기 호모스크리벤스 김지영 등록일: 2013.02.26

  • 이메일만 봐도 신뢰 가는 사람들의 특징 [11]

    글도 써야 는다. 쓰지 않으면 퇴보한다. 쓰면 쓸수록 실력이 붙고 글이 써지지 않는다고 해서 쓰지 않으면 점점 더 글을 쓸 수 없게 된다. 용불용설(用不用說)의 법칙은 글쓰기에도 예외가 아니다. 무엇을 어떻게 쓸 것인가? 쓰고자 한다면, 방법은 여러 가지다.

    글쓰기 호모스크리벤스 등록일: 2013.02.19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7만명이 수강한 스탠퍼드대 대표 교양 강의

왜 메뉴에 쓰인 단어가 길수록 음식값이 비싸질까? 중국 음식이었던 케첩이 어떻게 미국의 국민소스가 되었을까? 고대 레시피에서 레스토랑의 메뉴판, 포장지 홍보 문구까지 음식의 언어를 통한 인문학 만찬이 펼쳐진다. 스탠퍼드 대학 괴짜 언어학 교수의 인기 교양 강의.

은빛 물고기도 빤짝 내 마음도 빤짝

작지만 용감한 은빛 물고기 빤짝이와 함께하는 모험! 덩치 큰 고래와 둘도 없는 친구가 되고, 펠리컨의 도움으로 난생 처음 육지로 여행도 떠나요. 실제 반짝이는 물고기를 만지고, 파란 바다 속 아름다운 그림도 보고,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읽는 다양한 재미로 가득합니다.

동서양 천재들의 인문학적 사색 공부법

지금 당신은 생각하는 것이 아니라 생각 당하고 있다! 인문고전 독서 멘토 저자 이지성은 ‘생각하지 않는 삶’에 경종을 울리며, 시대를 뛰어넘는 천재의 공통점이 ‘생각하는 인문학’에 있었다고 강조한다. 또한 역사 속 동서양 천재들의 최강 사색 공부법을 흥미롭게 밝힌다.

문학을 쓴다는 것, 작가로 산다는 것

따뜻한 봄날, 문학의 세계에 잠겨볼 수 있는 책. 오랜 사랑을 받아온 천양희 시인이 작가로서의 삶과 문학적 체험을 들려준다. “돈도 밥도 안 되는 시”를 재밌게 쓸 수 있는 방법, 시를 쓸 때의 마음가짐, 시인으로서 인생을 대하는 자세 등 우리의 호기심을 충족시킨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크레마원 이벤트
KALIOPE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