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쓸 줄 아는 사람이 되라 : 호모스크리벤스

  • 최신 순
  • 인기도 순
  • 글쓰기의 가장 좋은 교재, 신문 [5]

    “글을 잘 쓰려면 어떤 노력을 해야 하나요?” 글쓰기 강의를 하고 나면 반드시 나오는 질문이다. 그 때마다 나는 어김 없이 한가지를 일러준다. “신문을 매일 읽으세요.”라고.

    글쓰기 신문 호모스크리벤스 등록일: 2013.04.02

  • 모두가 ‘네’라고 할 때 ‘아니오’ 말하는 용기, 당신은 있나요? [4]

    So what? 은 말 그대로 ‘그래서 뭐?’라는 단순한 질문이다. 하지만 그에 대한 대답은 결코 단순하지 않다. 내 글에 대해 누군가 “So what?”이라고 물어본다는 것은 한마디로 핵심 메시지가 없다는 부정적인 평가다. 자기 관점 혹은 의견을 분명하게 주장할 수 있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글쓰기 호모스크리벤스 So what? 등록일: 2013.03.26

  • 생각의 지도 그리기 [5]

    생각의 지도를 그리는 과정은 시작부터 끝까지 자기주도적 사고의 훈련이다. 수많은 자료 가운데 가장 핵심적이라고 생각되는 정보를 추려내는 것부터 생각해보자. 무슨 기준으로 그 정보들을 걸려 내든 거기에는 분명한 자기 기준이 있다. 두 사람이 똑 같은 자료를 가지고 생각의 지도를 그린다고 해도 핵심정보가 똑같이 나올 수 없는 이유다.

    호모스크리벤스 글쓰기 등록일: 2013.03.19

  • 일은 열심히 하는 데 인정 못 받는 사람의 특징 [5]

    글이 단지 생각을 저장하기만 하는 것은 아니다. 글을 통해 생각을 훈련할 수도 있고, 발전시킬 수도 있다. 글을 쓴다는 것은 단지 손을 움직여 문자를 찍는 물리적인 행위가 아니라 뇌에서 생각을 함과 동시에 이를 문자라는 형태로 담아내는 고차원의 지적 노동이다. 생각을 하지 않고서는 글을 쓸 수 없다. 좀 더 넓은 시각에서, 특정한 주제에 대해 생각을 이어가..

    글쓰기 호모스크리벤스 등록일: 2013.03.12

  • 이메일 제대로 쓰는 방법, 아세요? [3]

    이메일은 그 자체로 완성품 상태로 상대방에게 전달된다. 바로 읽히지 않을 경우도 많다. 문자나 카톡처럼 즉석에서 주고 받으면서 만회할 여지가 훨씬 적다는 얘기다. 만일 SNS가 최고라는 사람이라면, 이메일은 텍스트 메시지와도, SNS와도 다르다는 것을 인식하는 것이 이메일 제대로 쓰기의 두 번째 포인트가 될 지도 모르겠다.

    이메일 글쓰기 호모스크리벤스 등록일: 2013.03.06

  • 어릴 적 독서가 평생 글쓰기를 좌우한다 - 매일 하루 2개씩만 읽어라 [9]

    읽기가 글쓰기의 기초가 된다는 사실은 비단 아이에게만 해당되는 이야기는 아니다. 어른도 마찬가지다. 읽기를 소홀히 하면서 글쓰기를 잘할 수는 결코 없다. 바꿔 말하면 글쓰기를 잘하려면 읽기부터 해야 한다는 얘기다. 읽기 훈련에서도 물론 양보다 꾸준함이 관건이다. 메일 적은 양이라도 빼놓지 않고 읽는 것이 핵심이다.

    글쓰기 호모스크리벤스 김지영 등록일: 2013.02.26

  • 이메일만 봐도 신뢰 가는 사람들의 특징 [11]

    글도 써야 는다. 쓰지 않으면 퇴보한다. 쓰면 쓸수록 실력이 붙고 글이 써지지 않는다고 해서 쓰지 않으면 점점 더 글을 쓸 수 없게 된다. 용불용설(用不用說)의 법칙은 글쓰기에도 예외가 아니다. 무엇을 어떻게 쓸 것인가? 쓰고자 한다면, 방법은 여러 가지다.

    글쓰기 호모스크리벤스 등록일: 2013.02.19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망설이는 마음에 보내는 작은 응원

6년 만에 찾아온 한비야의 신작. 누구나 하고 싶은 일을 하며 살고 싶지만, 불안과 두려움에 망설인다. 한비야는 망설임을 넘어서기 위해서는 단 ‘1그램’의 용기가 필요할 뿐이라고 말한다. 그녀의 인생을 이끌어 주었던 ‘작은 용기’ 이야기가 우리에게 용기를 불어넣는다.

세상을 떠난 두 거인의 마지막 대화

2003년 법정 스님과 최인호 작가의 길상사 대담을 엮은 책. 행복과 사랑, 삶과 죽음, 시대 정신과 고독 등 우리가 늘 고민하는 주제에 대한 깊이 있는 생각들이 오고 간다. 그들은 세상에 없지만 깊고 맑은 그들의 대화는 불안하고 고독한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를 따뜻하게 다독인다.

『비밀의 정원』 조해너 배스포드 후속작

컬러링북 열풍의 주역, 『비밀의 정원』 조해너 배스포드의 신작. 정원보다 넓어진 숲을 컨셉으로 아름다운 꽃과 나무, 동물, 비밀스러운 성과 마을까지 ‘신비의 숲’으로 환상적인 모험을 떠난다. 9개의 심벌을 찾으며 마지막 시크릿 컷을 발견하는 재미도 있다.

인류 문명을 관통하는 불멸 이야기

불멸을 향한 인간의 욕망은 어떻게 문명을 이끌어왔을까? 죽음을 뛰어 넘으려는 노력과 실패 속에서 어떻게 삶을 가치 있게 만들 수 있을까? 네페르티티와 진시황, 예수와 붓다, 프랑켄슈타인 등 신화, 종교, 과학, 역사를 관통하는 불멸의 이야기에서 문명의 원동력을 밝혀낸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