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쓸 줄 아는 사람이 되라 : 호모스크리벤스

  • 최신 순
  • 인기도 순
  • 글쓰기의 가장 좋은 교재, 신문 [5]

    “글을 잘 쓰려면 어떤 노력을 해야 하나요?” 글쓰기 강의를 하고 나면 반드시 나오는 질문이다. 그 때마다 나는 어김 없이 한가지를 일러준다. “신문을 매일 읽으세요.”라고.

    글쓰기 신문 호모스크리벤스 등록일: 2013.04.02

  • 모두가 ‘네’라고 할 때 ‘아니오’ 말하는 용기, 당신은 있나요? [4]

    So what? 은 말 그대로 ‘그래서 뭐?’라는 단순한 질문이다. 하지만 그에 대한 대답은 결코 단순하지 않다. 내 글에 대해 누군가 “So what?”이라고 물어본다는 것은 한마디로 핵심 메시지가 없다는 부정적인 평가다. 자기 관점 혹은 의견을 분명하게 주장할 수 있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글쓰기 호모스크리벤스 So what? 등록일: 2013.03.26

  • 생각의 지도 그리기 [5]

    생각의 지도를 그리는 과정은 시작부터 끝까지 자기주도적 사고의 훈련이다. 수많은 자료 가운데 가장 핵심적이라고 생각되는 정보를 추려내는 것부터 생각해보자. 무슨 기준으로 그 정보들을 걸려 내든 거기에는 분명한 자기 기준이 있다. 두 사람이 똑 같은 자료를 가지고 생각의 지도를 그린다고 해도 핵심정보가 똑같이 나올 수 없는 이유다.

    호모스크리벤스 글쓰기 등록일: 2013.03.19

  • 일은 열심히 하는 데 인정 못 받는 사람의 특징 [5]

    글이 단지 생각을 저장하기만 하는 것은 아니다. 글을 통해 생각을 훈련할 수도 있고, 발전시킬 수도 있다. 글을 쓴다는 것은 단지 손을 움직여 문자를 찍는 물리적인 행위가 아니라 뇌에서 생각을 함과 동시에 이를 문자라는 형태로 담아내는 고차원의 지적 노동이다. 생각을 하지 않고서는 글을 쓸 수 없다. 좀 더 넓은 시각에서, 특정한 주제에 대해 생각을 이어가..

    글쓰기 호모스크리벤스 등록일: 2013.03.12

  • 이메일 제대로 쓰는 방법, 아세요? [3]

    이메일은 그 자체로 완성품 상태로 상대방에게 전달된다. 바로 읽히지 않을 경우도 많다. 문자나 카톡처럼 즉석에서 주고 받으면서 만회할 여지가 훨씬 적다는 얘기다. 만일 SNS가 최고라는 사람이라면, 이메일은 텍스트 메시지와도, SNS와도 다르다는 것을 인식하는 것이 이메일 제대로 쓰기의 두 번째 포인트가 될 지도 모르겠다.

    이메일 글쓰기 호모스크리벤스 등록일: 2013.03.06

  • 어릴 적 독서가 평생 글쓰기를 좌우한다 - 매일 하루 2개씩만 읽어라 [9]

    읽기가 글쓰기의 기초가 된다는 사실은 비단 아이에게만 해당되는 이야기는 아니다. 어른도 마찬가지다. 읽기를 소홀히 하면서 글쓰기를 잘할 수는 결코 없다. 바꿔 말하면 글쓰기를 잘하려면 읽기부터 해야 한다는 얘기다. 읽기 훈련에서도 물론 양보다 꾸준함이 관건이다. 메일 적은 양이라도 빼놓지 않고 읽는 것이 핵심이다.

    글쓰기 호모스크리벤스 김지영 등록일: 2013.02.26

  • 이메일만 봐도 신뢰 가는 사람들의 특징 [11]

    글도 써야 는다. 쓰지 않으면 퇴보한다. 쓰면 쓸수록 실력이 붙고 글이 써지지 않는다고 해서 쓰지 않으면 점점 더 글을 쓸 수 없게 된다. 용불용설(用不用說)의 법칙은 글쓰기에도 예외가 아니다. 무엇을 어떻게 쓸 것인가? 쓰고자 한다면, 방법은 여러 가지다.

    글쓰기 호모스크리벤스 등록일: 2013.02.19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글로벌 베스트 브랜드의 브랜딩 전략

아이폰에는 있고 갤럭시에는 없는 것은 무엇일까? 기회를 가치로, 메시지를 의미로, 마케팅을 브랜딩으로, 평범함을 위대함으로 바꾸는 8가지 코드. 제품에 남다른 의미를 부여해 차별화하고, 오래도록 선택받는 최고의 브랜드로 살아남는 법을 흥미롭게 소개한다.

시처럼 쓴 안도현 표 그림동화

지금 어린이들의 부모 세대가 겪었던 어린 시절 이야기. 슬기와 만복이가 메뚜기를 잡으러 가요. 서로 메뚜기를 더 많이 잡겠다며 앞서거니 뒤서거니 서둘러 강가와 풀숲 속을 다녀요. 그런데 메뚜기를 잡기도 전에 메뚜기가 먼저 이 친구들에게 다가왔대요. 무슨 일일까요?

침묵의 질병 ‘고독사’를 정면으로 응시하다

2014년 오늘의 작가상 수상작. 기존 작품의 노인 주인공과는 결이 다른 개성적인 노인을 통해, 자신만의 고유한 문체로 ‘고독사’를 탁월하게 표현했다. ‘블랙유머’를 능수능란하게 구사하며 자칫 무거울 수 있는 주제를 유머러스하게 풀어낸다. 쓸쓸함과 생동감이 적절히 교차한다.

지그문트 바우만, 국가 없는 시대를 말하다

오늘날 국가에게 닥친 위기는 무엇인가? 카를로 보르도니와 지그문트 바우만이 책임의식이 침몰한 현시대의 국가와 민주주의의 위기에 관해 입을 열었다. 정치와 권력을 읽은 국가가 직면한 문제와 앞으로 미치게 될 변화의 징후에 대한 날카로운 대담.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