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 쓸 줄 아는 사람이 되라 : 호모스크리벤스

  • 최신 순
  • 인기도 순
  • 글쓰기의 가장 좋은 교재, 신문 [5]

    “글을 잘 쓰려면 어떤 노력을 해야 하나요?” 글쓰기 강의를 하고 나면 반드시 나오는 질문이다. 그 때마다 나는 어김 없이 한가지를 일러준다. “신문을 매일 읽으세요.”라고.

    글쓰기 신문 호모스크리벤스 등록일: 2013.04.02

  • 모두가 ‘네’라고 할 때 ‘아니오’ 말하는 용기, 당신은 있나요? [4]

    So what? 은 말 그대로 ‘그래서 뭐?’라는 단순한 질문이다. 하지만 그에 대한 대답은 결코 단순하지 않다. 내 글에 대해 누군가 “So what?”이라고 물어본다는 것은 한마디로 핵심 메시지가 없다는 부정적인 평가다. 자기 관점 혹은 의견을 분명하게 주장할 수 있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글쓰기 호모스크리벤스 So what? 등록일: 2013.03.26

  • 생각의 지도 그리기 [5]

    생각의 지도를 그리는 과정은 시작부터 끝까지 자기주도적 사고의 훈련이다. 수많은 자료 가운데 가장 핵심적이라고 생각되는 정보를 추려내는 것부터 생각해보자. 무슨 기준으로 그 정보들을 걸려 내든 거기에는 분명한 자기 기준이 있다. 두 사람이 똑 같은 자료를 가지고 생각의 지도를 그린다고 해도 핵심정보가 똑같이 나올 수 없는 이유다.

    호모스크리벤스 글쓰기 등록일: 2013.03.19

  • 일은 열심히 하는 데 인정 못 받는 사람의 특징 [5]

    글이 단지 생각을 저장하기만 하는 것은 아니다. 글을 통해 생각을 훈련할 수도 있고, 발전시킬 수도 있다. 글을 쓴다는 것은 단지 손을 움직여 문자를 찍는 물리적인 행위가 아니라 뇌에서 생각을 함과 동시에 이를 문자라는 형태로 담아내는 고차원의 지적 노동이다. 생각을 하지 않고서는 글을 쓸 수 없다. 좀 더 넓은 시각에서, 특정한 주제에 대해 생각을 이어가..

    글쓰기 호모스크리벤스 등록일: 2013.03.12

  • 이메일 제대로 쓰는 방법, 아세요? [3]

    이메일은 그 자체로 완성품 상태로 상대방에게 전달된다. 바로 읽히지 않을 경우도 많다. 문자나 카톡처럼 즉석에서 주고 받으면서 만회할 여지가 훨씬 적다는 얘기다. 만일 SNS가 최고라는 사람이라면, 이메일은 텍스트 메시지와도, SNS와도 다르다는 것을 인식하는 것이 이메일 제대로 쓰기의 두 번째 포인트가 될 지도 모르겠다.

    이메일 글쓰기 호모스크리벤스 등록일: 2013.03.06

  • 어릴 적 독서가 평생 글쓰기를 좌우한다 - 매일 하루 2개씩만 읽어라 [9]

    읽기가 글쓰기의 기초가 된다는 사실은 비단 아이에게만 해당되는 이야기는 아니다. 어른도 마찬가지다. 읽기를 소홀히 하면서 글쓰기를 잘할 수는 결코 없다. 바꿔 말하면 글쓰기를 잘하려면 읽기부터 해야 한다는 얘기다. 읽기 훈련에서도 물론 양보다 꾸준함이 관건이다. 메일 적은 양이라도 빼놓지 않고 읽는 것이 핵심이다.

    글쓰기 호모스크리벤스 김지영 등록일: 2013.02.26

  • 이메일만 봐도 신뢰 가는 사람들의 특징 [11]

    글도 써야 는다. 쓰지 않으면 퇴보한다. 쓰면 쓸수록 실력이 붙고 글이 써지지 않는다고 해서 쓰지 않으면 점점 더 글을 쓸 수 없게 된다. 용불용설(用不用說)의 법칙은 글쓰기에도 예외가 아니다. 무엇을 어떻게 쓸 것인가? 쓰고자 한다면, 방법은 여러 가지다.

    글쓰기 호모스크리벤스 등록일: 2013.02.19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자동화 시대, 우리는 더 행복해졌을까?

왜 기술이 발전할수록 인간은 무능해지는가? 자동화 시대에 길들여진 우리 모두에게 세계적 디지털 사상가 니콜라스 카는 날카로운 질문을 던진다. 디지털 기기에 갇혀 황폐해진 삶, 조종사가 없는 비행기..인간 본연의 재능과 자유를 빼앗긴 현실에 대한 깊은 통찰이 돋보인다.

뭉클하고 애틋한 시간, 열 달

임신부터 출산까지의 과정을 서정적으로 그린 만화. 몸도 마음도 급격하게 변화하는 치열한 시간을 재치와 따뜻함으로 그려냈다. 작가의 경험들을 바탕으로 한 고민과 깨달음이 곳곳에 묻어나 공감을 자아낸다.

요시모토 바나나, 하와이와 인생의 반짝임

언제나 여름, 언제나 행복. 남국의 보석 하와이에 대한 요시모토 바나나 여행 에세이. 사람이 살아가면서 꿈꿀 수 있는 모든 기쁨과 생명과 반짝임이 가득한 땅 하와이와 조우한 작가는 그 이후 자신의 삶이 어떻게 변했는지를 감격적으로 고백한다. 이국의 햇살 같은 행복감.

신앙의 본질을 다시 생각하다.

동일 신을 믿는 형제 종교이지만 믿음과 다르게 반목하고 있는 유대교, 기독교, 이슬람교. 각 종교의 본질과 세계종교로의 발전 과정을 역사의 흐름 속에서 살펴본다. 또한 비교 분석을 통해 틀림이 아닌 다름을 인정하는 평화 공존의 길을 모색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2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