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한국사 상식 바로잡기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씨 없는 수박은 우장춘의 발명품이다? [17]

    씨 없는 수박의 발명자는 일본인 기하라 히토시木原均. 우장춘과 친밀한 교류를 나누었던 교토 대학의 교수다.

    우장춘 씨없는수박 등록일: 2008.01.25

  • 임진왜란 때 경복궁을 불태운 건 백성들이다? [24]

    중요한 건 백성이든 왜군이든 또 다른 누구에 의해서였든, 당시 궁궐을 태운 불길은 지배층의 나태와 무책임을 질타하는 소리 없는 아우성이었다는 사실이다.

    경복궁 임진왜란 등록일: 2008.01.18

  • 광화문 앞 해태는 화기를 막기 위한 것이다? [29]

    광화문 앞에 서 있는 해태는 관악산의 화기를 막기 위해 세운 것이라고들 한다. 풍수지리상 경복궁의 조산朝山에 해당하는 관악산이 화기 넘치는 화산인 까닭에 경복궁에 화재가 자주 일어난다면서, 관악산의 화기를 누르기 위해 관악산 꼭대기에 못을 파고 구리로 만든 용을 집어넣고, 또 경복궁의 정문인 광화문 앞에 해태를 세웠다는 것이다. 광화문 양쪽에 버티고 앉아 ..

    광화문 등록일: 2008.01.11

  • 경주 첨성대가 천문대 맞나요? 논란 속 진실은? [12]

    논쟁의 핵심은 첨성대의 정체성, 즉 첨성대가 무엇을 위한 건축물인가라는 점에 있다.

    경주 첨성대 등록일: 2008.01.04

  • 문익점은 붓두껍에 목화씨를 몰래 감춰 왔다? [17]

    귀국하면 목숨을 잃을지도 모르는 절박한 상황에서도 잊지 않고 목화씨를 주머니에 넣어 온 마음, 칭송의 대상은 그것이지 그의 정치적 행보가 아니다.

    문익점 목화씨 등록일: 2007.12.28

  • 바보 온달은 평강공주와 결혼한 덕분에 출세했다? [38]

    바보 온달은 공주와 결혼한 덕분에 출세한 것이 아니라, 뛰어난 무공을 세워 왕의 눈에 띈 덕분에 공주와 결혼할 수 있었던 것이다. 신분제가 사라진 요즘에도 재벌 집안의 딸과 평사원이 결혼하면 보기 드문 일이라 하여 뉴스거리가 되는데 하물며 천 년도 더 전인 6세기, 엄격한 신분제가 존재하는 고구려 사회에서 미천한 신분의 바보가 공주와 결혼할 수 있을 리는 ..

    바보온달 평강공주 등록일: 2007.12.20

  • 고려장은 고려시대의 장례 풍습이다? [26]

    몇몇 국어사전에서는 “늙은이를 산 채로 광중壙中에 두었다가 죽으면 그곳에 매장하였다는 고구려 때의 풍속”이라 설명되어 있는데, 고구려와도 아무 상관이 없다.

    고려장 등록일: 2007.12.14

  • 내시는 거세한 남자다? [53]

    조선시대의 내시는 맡은 업무의 성격상 궁중에 상주하면서 왕비, 후궁, 궁녀들과 가까이 있어야 했는데, 궁중의 여인들은 왕비부터 최하층 궁녀인 무수리에 이르기까지 모두 왕의 여인, 즉 왕의 예비 신부들이기 때문에 왕 아닌 다른 남자를 가까이하는 것이 일절 금지되었다. 거세한 성 불구자로 내시를 삼은 이유는 그 때문이다

    내시 등록일: 2007.12.07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엄마와 함께 영어 그림책 읽기

『제주도에서 아이들과 한달 살기』로 엄마는 편하고 아이는 신나는 행복 육아법을 전하던 작가가 알파벳도 모르던 아이가 1년 반 만에 영어 동화책을 읽기까지, 영어 그림책의 놀라운 효과와 공부 노하우를 학습 테마별 200권의 그림책과 함께 명쾌한 글 솜씨로 정리했다.

파괴를 넘어 행운을 상대로 경쟁하라!

파괴적 이노베이션 이론의 주창자이자 맥킨지상 5회 수상, 싱커스 50인 선정에 빛나는 하버드경영대학원 교수의 새로운 이노베이션 전략. 소비자의 욕구를 깊이 있게 통찰 해 새로운 미래를 발견하는 문제 인식의 틀과 이를 활용하는 날카로운 통찰을 보여준다.

민주주의의 시작, 그리스를 말하다

『로마인 이야기』의 저자 시오노 나나미가 로마 이전, 그리스와 그리스인의 역사를 말한다. 올림픽과 신화에서부터 도시국가의 건설과 페르시아전쟁에 이르기까지, 저자는 당시 그리스인들의 세상을 생생하게 그려내며 그 속에서 싹튼 민주정치의 시작과 발전을 함께 다룬다.

넬레 노이하우스 타우누스 시리즈 신작

넬레 노이하우스가 시한부 선고를 극복하고 쓴 최신작. 조용한 마을을 뒤흔든 의문의 연쇄 살인이 발생하고,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선 42년 전 루퍼츠하인 숲속에서 실종된 애완여우와 10살 소년의 미스터리를 풀어야 한다. 쉴 틈 없이 이어지는 숨은 복선과 반전은 여전하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