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디스턴스

  • 최신 순
  • 인기도 순
  • 방패는 왜 모두 1미터일까? [4]

    고대 그리스에서 창과 방패는 주력 무기였다. 대부분의 병사들이 창과 방패를 들고 전투에 임했다. 특히 스파르타 군은 방패를 이용한 방진법으로 유명했다. 거의 모든 전투에서 승리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방패를 이용한 전투를 가장 효율적으로 수행한 이들이 스파르타 군이었다.

    레오디나스 영화 300 호플론 크세르크세스 300 디스턴스 이동우 등록일: 2014.03.27

  • 강제로 폭파된 최고급 아파트 [7]

    ‘프루이트-이고(Pruitt-Igoe)’ 아파트 단지는 1954년에 연방정부의 주택 건설사업의 일환으로 미국 세인트루이스에 세워졌다. 당시로서는 11층짜리 고층건물에다 43개 동에 2,700가구 1만 3,000명이 거주할 수 있는 대규모 임대 아파트 단지였다. 유명 건축상까지 받을 정도로 당시의 건축 기술과 트렌드로 볼 때 매우 획기적으로 설계된 건물이었다..

    프루이트-이고 디스턴스 이동우 등록일: 2014.03.20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클래스가 다른 SF, 테드 창 17년 만의 소설집

『당신 인생의 이야기』 이후 쓴 작품 9편을 수록한 테드 창 두 번째 소설집. 시간여행, 인공지능, 기계 보모 등의 소재에 독보적인 상상력과 예언적 통찰을 더해 삶을 향한 묵직한 질문을 던진다. "낯선 테크놀로지가 넘쳐나는 새로운 세상에서 인간은 어떻게 살아가야 할 것인가?"

책 읽지 않는 디지털 문명에 던지는 경고

점점 더 인류는 디지털 기기에 시간을 빼앗기고 있다. 그럴수록 ‘깊이 읽는 능력’을 상실한다. 이해력 부족은 불통으로 이어진다. 건강한 사회를 위해 우리는 더 늦기 전에, 더 자주 책을 읽어야 한다. 책 제목처럼, 우리는 다시 책으로 가야 한다.

재미주의자 김민식 PD의 '여행'

"인생에 위기가 닥칠 때마다 나를 구해주는 3개의 요술 주머니가 있다." 영어와 글쓰기에 관한 전작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 온 김민식PD가 가장 좋아하는 요술주머니, 여행으로 돌아왔다. 동네 뒷산부터 아프리카까지 이번에도 우리의 마음을 두드리는 이야기가 가득하다.

17년 동안 일한 매미는 어디로 떠났을까?

세계적인 작가 숀 탠의 신작 그림책. 매미는 회색 빌딩에서 인간들과 함께 17년 동안 단 하루도 쉬지 않고, 실수 없이 일했습니다. 하지만 헌신적으로 일한 매미가 떠날 때는 파티도, 인사도 없었습니다. 갑자기 회사의 높은 층으로 올라간 매미, 무엇을 위해 오른걸까요?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