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만화 상대적이며 절대적인 지식의 백과사전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우리는 밤마다 어떤 메시지를 받는다?! [5]

    우리는 밤마다 잠을 자는 동안 ‘역설(逆說) 수면’ 이라는 특이한 단계를 거칩니다. 그 단계는 한 번에 15분에서 20분 정도 지속되며, 한 시간쯤 지나면 다시 찾아옵니다. 그 단계를 왜 역설적이라고 하는 걸까요?

    수면 역설수면 세스토드 등록일: 2012.11.05

  • 소인국 사람들 [3]

    그들은 난쟁이나 피그미와는 다릅니다. 릴리푸트 사람들의 신체는 일정한 비율로 축소되어 있을 뿐, 보통의 인간과 똑같은 균형을 이루고 있습니다. 그들은 19세기 말 헝가리에서 발견되기 전까지 줄곧 도시와 문명으로부터 멀리 떨어져 자급자족하며 살았습니다. 사람들은 그들을 발견하자…

    베르나르 베르베르 걸리버 여행기 릴리푸트 등록일: 2012.10.30

  • 세계를 창조하는 법 [3]

    당신이 어린 신이라고 가정합시다. 당신은 하나의 세계를 창조하고 싶어 합니다. 어떻게 하면 될까요?

    베르나르 베르베르 상대적이며 절대적인 지식의 백과사전 등록일: 2012.10.23

  • 아프리카… 노인을 위한 나라?! [4]

    아프리카에서는 갓난아이의 죽음보다 노인의 죽음을 더 슬퍼합니다. 대신 유럽에서는 갓난아이의 죽음을 슬퍼합니다. 살았더라면 아주 훌륭한 일을 해낼 수 있었을 아기의 죽음을 안타까워하는 것입니다. 그에 비해 노인의 죽음에 대해서는 거의 관심을 보이지 않습니다…

    아프리카 노인 베르나르 베르베르 등록일: 2012.10.15

  • 짝짓기 동안 암컷에게 잡아먹히지 않으려는 수컷의 ‘선물’은? [8]

    금파리들의 세계에서는, 짝짓기하는 동안에 암컷이 수컷을 잡아먹습니다. 짝짓기할 때의 감정이 식욕을 불러일으키면서 곁에 늘어져 있는 짝짓기 상대가 암컷에게는 먹거리로 보이기 때문입니다. 수컷은 사랑은 하고 싶으나 암컷에게 잡아먹히고 싶지는 않습니다. 사랑 때문에 죽어야 하는 그런 비극적인 상황에서 벗어나고 싶겠죠. 그것을 위해서 금파리의 수컷은 한가지 책략을..

    금파리 베르나르 베르베르 등록일: 2012.09.28

  • 죽느냐, 사느냐… ‘생각’에 달려있다. [5]

    1950년대에 있었던 일입니다. 영국의 컨테이너 운반선 한 척이 화물을 양륙하기 위하여 스코틀랜드의 한 항구에 닻을 내렸습니다. 포르투갈 산(産) 마디라 포도주를 운반하는 배였습니다. 한 선원이 모든 짐이 다 부려졌는지를 확인하려고 어떤 냉동 컨테이너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그때 그가 안에 있는 것을 모르는 다른 선원이 밖에서 냉동실 문을 닫아버렸습니다…

    생각의 힘 상대적이며 절대적인 지식의 백과사전 베르나르 베르베르 등록일: 2012.09.21

  • 평범한 삼각형 [5]

    평범하기가 때로는 비범하기보다 더 어렵습니다. 삼각형의 경우를 생각해 보면, 그 점이 분명히 드러납니다. 삼각형에는 대개 이등변 삼각형, 직각 삼각형, 정삼각형 따위의 이름이 붙어 있습니다. 정의된 삼각형의 종류가 하도 많아서 특별하지 않은 삼각형을 그리기가 쉽지 않을 정도입니다. 특별하지 않은 삼각형을 그리자면…

    삼각형 베르나르 베르베르 등록일: 2012.09.12

  • 개미도 인간들처럼 ‘사회성’이 있다! [1]

    인간과 마찬가지로 개미도 사회성을 타고납니다. 새끼 개미는 너무 약해서 자신을 가두고 있는 고치를 혼자서 깨뜨릴 수가 없습니다. 사람의 아기도 혼자서 걷거나 영양을 섭취할 수 없습니다. 개미와 인간은 둘 다 주위의 도움을 받아야만 살 수 있는 종이며…

    개미 티베트 베르나르 베르베르 등록일: 2012.09.07

  • 뼈대, 몸 안에 있은 것이 나을까, 거죽에 있는 있는 것이 나을까? [4]

    뼈대가 몸 거죽에 있으면 외부의 위험을 막는 껍질의 형태를 띱니다. 살은 외부의 위험으로부터 보호를 받으면서 물렁물렁해지고 거의 액체 상태에 가까워집니다. 그래서 그 껍데기를 뚫고 어떤 뾰족한 것이 들어오게 되면, 그 피해가 돌이킬 수 없을 만큼 치명적입니다. 뼈대가 몸 안에 있으면…

    뼈대 베르나르 베르베르 등록일: 2012.08.24

  • 가장 먼 우리 선조의 이름, 박테리아 [3]

    지구상에서 가장 오랫동안 가장 널리 세력을 떨쳐 온 유기적 구조의 이름이죠. 우리 행성이 생긴 지가 약 50억 년이 되었다고 하는데, 최초의 박테리아인 태고 박테리아는 35억 년 전에 출현했어요. 그 후로 20억 년 동안 이 행성은 태고 박테리아와 그것에서 갈려 나온 박테리아들의 독무대였습니다.

    박테리아 태고 박테리아 지구 베르나르 베르베르 등록일: 2012.08.17

이전 12345다음

오늘의 책

가장 위험하고 위대한 발명, '내일'

오늘 할 일을 내일로 미루면서 더 이상 자책할 필요가 없어졌다. 저자는 인류를 오늘로 이끈 힘이 도구나 불, 언어의 사용이 아니라 "내일 보자!"라는 인사 안에 있다고 주장한다. 다양한 학문적 근거를 바탕으로 '내일'의 발명이 가져 온 인류 진화의 수수께끼를 풀어낸다.

슬퍼하고 기침하는 존재, 인간의 노래

20세기를 대표하는 시인 세사르 바예호 시선집. 인간을 "슬퍼하고 기침하는 존재"로 표현하고, 끊임없는 삶의 고통을 노래한 시 122편을 수록했다. "어쨌든, 오늘 나는 괴롭습니다. 오늘은 그저 괴로울 뿐입니다." 시간이 흘러도 그의 노래는, 여전히 우리들의 노래이기도 하다.

유토피아는 판타지가 아니다

과거 사람들이 그토록 꿈꾸던 모든 것은 이미 실현되었다. 그러나 당신이 여전히 행복하지 않은 이유는 무엇인가? 주 15시간 노동. 보편적 기본소득. 이것은 더 이상 판타지가 아니다! 지그문트 바우만이 극찬한 참신하고 독창적인 시대적 비판과 담대한 미래지도.

우리가 바로 힙합이다!

힙합에 대한 편견은 이제 그만! 자신의 생각과 감정을 마음껏 털어놓는 주인공들을 통해 짜릿한 즐거움을 선사하는 힙합 동화가 탄생했다. 아이들이 고민하는 문제를 있는 그대로 랩 속에 유쾌하게 담아낸, 주인공 ‘한눈팔기’와 개성 넘치는 친구들의 힙합 크루 만들기.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