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만화 상대적이며 절대적인 지식의 백과사전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우리는 밤마다 어떤 메시지를 받는다?! [5]

    우리는 밤마다 잠을 자는 동안 ‘역설(逆說) 수면’ 이라는 특이한 단계를 거칩니다. 그 단계는 한 번에 15분에서 20분 정도 지속되며, 한 시간쯤 지나면 다시 찾아옵니다. 그 단계를 왜 역설적이라고 하는 걸까요?

    수면 역설수면 세스토드 등록일: 2012.11.05

  • 소인국 사람들 [3]

    그들은 난쟁이나 피그미와는 다릅니다. 릴리푸트 사람들의 신체는 일정한 비율로 축소되어 있을 뿐, 보통의 인간과 똑같은 균형을 이루고 있습니다. 그들은 19세기 말 헝가리에서 발견되기 전까지 줄곧 도시와 문명으로부터 멀리 떨어져 자급자족하며 살았습니다. 사람들은 그들을 발견하자…

    베르나르 베르베르 걸리버 여행기 릴리푸트 등록일: 2012.10.30

  • 세계를 창조하는 법 [3]

    당신이 어린 신이라고 가정합시다. 당신은 하나의 세계를 창조하고 싶어 합니다. 어떻게 하면 될까요?

    베르나르 베르베르 상대적이며 절대적인 지식의 백과사전 등록일: 2012.10.23

  • 아프리카… 노인을 위한 나라?! [4]

    아프리카에서는 갓난아이의 죽음보다 노인의 죽음을 더 슬퍼합니다. 대신 유럽에서는 갓난아이의 죽음을 슬퍼합니다. 살았더라면 아주 훌륭한 일을 해낼 수 있었을 아기의 죽음을 안타까워하는 것입니다. 그에 비해 노인의 죽음에 대해서는 거의 관심을 보이지 않습니다…

    아프리카 노인 베르나르 베르베르 등록일: 2012.10.15

  • 짝짓기 동안 암컷에게 잡아먹히지 않으려는 수컷의 ‘선물’은? [8]

    금파리들의 세계에서는, 짝짓기하는 동안에 암컷이 수컷을 잡아먹습니다. 짝짓기할 때의 감정이 식욕을 불러일으키면서 곁에 늘어져 있는 짝짓기 상대가 암컷에게는 먹거리로 보이기 때문입니다. 수컷은 사랑은 하고 싶으나 암컷에게 잡아먹히고 싶지는 않습니다. 사랑 때문에 죽어야 하는 그런 비극적인 상황에서 벗어나고 싶겠죠. 그것을 위해서 금파리의 수컷은 한가지 책략을..

    금파리 베르나르 베르베르 등록일: 2012.09.28

  • 죽느냐, 사느냐… ‘생각’에 달려있다. [5]

    1950년대에 있었던 일입니다. 영국의 컨테이너 운반선 한 척이 화물을 양륙하기 위하여 스코틀랜드의 한 항구에 닻을 내렸습니다. 포르투갈 산(産) 마디라 포도주를 운반하는 배였습니다. 한 선원이 모든 짐이 다 부려졌는지를 확인하려고 어떤 냉동 컨테이너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그때 그가 안에 있는 것을 모르는 다른 선원이 밖에서 냉동실 문을 닫아버렸습니다…

    생각의 힘 상대적이며 절대적인 지식의 백과사전 베르나르 베르베르 등록일: 2012.09.21

  • 평범한 삼각형 [5]

    평범하기가 때로는 비범하기보다 더 어렵습니다. 삼각형의 경우를 생각해 보면, 그 점이 분명히 드러납니다. 삼각형에는 대개 이등변 삼각형, 직각 삼각형, 정삼각형 따위의 이름이 붙어 있습니다. 정의된 삼각형의 종류가 하도 많아서 특별하지 않은 삼각형을 그리기가 쉽지 않을 정도입니다. 특별하지 않은 삼각형을 그리자면…

    삼각형 베르나르 베르베르 등록일: 2012.09.12

  • 개미도 인간들처럼 ‘사회성’이 있다! [1]

    인간과 마찬가지로 개미도 사회성을 타고납니다. 새끼 개미는 너무 약해서 자신을 가두고 있는 고치를 혼자서 깨뜨릴 수가 없습니다. 사람의 아기도 혼자서 걷거나 영양을 섭취할 수 없습니다. 개미와 인간은 둘 다 주위의 도움을 받아야만 살 수 있는 종이며…

    개미 티베트 베르나르 베르베르 등록일: 2012.09.07

  • 뼈대, 몸 안에 있은 것이 나을까, 거죽에 있는 있는 것이 나을까? [4]

    뼈대가 몸 거죽에 있으면 외부의 위험을 막는 껍질의 형태를 띱니다. 살은 외부의 위험으로부터 보호를 받으면서 물렁물렁해지고 거의 액체 상태에 가까워집니다. 그래서 그 껍데기를 뚫고 어떤 뾰족한 것이 들어오게 되면, 그 피해가 돌이킬 수 없을 만큼 치명적입니다. 뼈대가 몸 안에 있으면…

    뼈대 베르나르 베르베르 등록일: 2012.08.24

  • 가장 먼 우리 선조의 이름, 박테리아 [3]

    지구상에서 가장 오랫동안 가장 널리 세력을 떨쳐 온 유기적 구조의 이름이죠. 우리 행성이 생긴 지가 약 50억 년이 되었다고 하는데, 최초의 박테리아인 태고 박테리아는 35억 년 전에 출현했어요. 그 후로 20억 년 동안 이 행성은 태고 박테리아와 그것에서 갈려 나온 박테리아들의 독무대였습니다.

    박테리아 태고 박테리아 지구 베르나르 베르베르 등록일: 2012.08.17

이전 12345다음

오늘의 책

여성의 시선과 목소리를 담은 소설집

조남주, 최은영, 김이설, 최정화, 손보미, 구병모, 김성중. 일곱 명의 여성 작가의 시선으로 한국에서 여성으로 살아가는 이야기를 들려준다. 여성의 삶을 정가운데 놓은 일곱 편의 이야기들이 "흘릴 필요가 없는 눈물을 흘리지 않아도 되는 세상"의 시작이 되길 바란다.

결국, 모든 것은 연결에 달려 있다

4차 산업혁명은 기존 시장을 파괴할 것인가? 죽은 산업은 없다. 연결하는 순간 상상하지 못한 신세계가 펼쳐진다! 하버드의 천재적인 경영 전략가, 디지털 변혁 20년 역사에서 지속 성장한 전 세계 기업들의 전략을 파헤치며 콘텐츠의 함정에서 벗어나는 법을 제시한다.

여자와 남자 깊이 이해하기

서울시 젠더자문관 김고연주 박사의 청소년을 위한 첫 젠더 수업. 공부, 직업, 사랑, 다이어트, 모성에 대한 이야기부터 최근 여성 혐오 이슈까지 남녀를 둘러싼 오해와 질문에 명쾌하게 답한다. 남자와 여자에 대한 이분법을 넘어 진정한 이해로 가기 위한 출발점이 되어줄 책.

우리는 왜 ‘집’으로 가는가

‘우리 시대의 소로’ 베른트 하인리히가 행복과 생존, 치유의 본능인 ‘귀소’에 대해 말한다. 『귀소본능』에서 그는 세밀한 관찰의 기록과 그 개인의 이야기를 통해 많은 생물들이 끝내 그 생명의 시작점을 찾아가는 이유, 집의 진정한 의미를 짚어내며 과학의 온기를 전해준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