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북촌 탐닉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북촌에서 영화 보러 다니기 - 씨네코드 선재, 서울아트시네마, 필름포럼, 미로스페이스 등 [4]

    영화는 동굴 같은 공간에서 여러 사람과 공감하며 보는 예술 장르로 출발했다. 그러나 영화 탄생 100년 만에 단관 대형 극장은 멀티플렉스에 밀려났고, 예의를 아는 관객 또한 핸드폰 발광, 팝콘 씹는 소리와 냄새, 뒷자리 관객의 발차기, 시도 때도 없이 웃고 떠드는 젊은 연인들의 무지에 질려 극장을 떠났다. 한 후배 감독이 “예의 없는 관객을 볼 때마다 살인..

    북촌 등록일: 2010.04.29

  • 호젓함이 그리운 왕년의 데이트 코스 - 삼청동길 [3]

    삼청동길은 본래 북악과 삼청 공원의 여러 물길이 합쳐져 흐르던 천으로, 물길은 경복궁의 동문인 건춘문 앞을 지나 중학천으로 흐르고, 광교 아래 청계천으로 이어졌다. 삼청동 물길과 옥인동 쪽에서 흘러온 물이 청계천의 발원지인 것이다. 1957년에 복개되고, 그 끝에 삼청 터널이 뚫렸다. 이후 활처럼 굽은 길을 4차선 도로로 반듯하게 넓히려다 그대로 놔두어, ..

    북촌 삼청동 등록일: 2010.04.22

  • 사진 찍기 좋아하는 젊은 연인들의 천국 - 화개길과 화개1길 [5]

    정독도서관 입구에서 삼청동 파출소에 이르는 좁은 골목인 화개길과 ‘세계장신구박물관’에서 위쪽 방향으로 이어지는 언덕길인 화개1길. 화개길은 액세서리, 옷, 커피를 파는 조그만 가게들로 꽉 들어찼다. 주로 데이트하는 젊은이들과 관광객들인 일본 여성들이 많이 몰리다 보니 원래는 주민을 상대하던 쌀집에서조차 떡볶이, 식혜, 찐빵을 팔고 있을 정도다.

    북촌 삼청동 등록일: 2010.04.15

  • 고풍스러운 한옥의 멋에 취하는 길 - 재동길과 가회로 [3]

    3호선 안국역 2번 출구 건너편에 있는 헌법재판소부터 4차선 도로가 반듯하게 이어지는 언덕 꼭대기 감사원까지, 그리고 다시 감사원에서 언덕을 내려가 삼청동길과 만나는 지점까지의 재동길과 가회로는 북촌의 메인 스트리트라 할 수 있다. 안국역에서 재동초등학교 사거리까지는 재동길, 그 이후부터는 ‘기쁘고 즐거운 모임’이란 뜻을 가진 가회로(嘉會路)라 한다. 예전..

    북촌 등록일: 2010.04.08

  • 숨바꼭질하듯 이어지는 아기자기한 골목길 - 계동길 [5]

    현대 빌딩 근무자들이 쉬는 ‘놀토’에는 대부분의 식당이 문을 닫을 만큼, 현대 빌딩과 운명을 같이하는, 샐러리맨을 위한 밥집 촌이다.

    북촌 등록일: 2010.04.01

  • 창덕궁 돌담 아래 옛 향기가 머무는 길 - 창덕궁길 [6]

    창덕궁길은 창덕궁 정문에서부터 창덕궁 돌담을 따라 빨래터까지 이르는 원서동 일대의 주요 도로다. 이 주변은 관상감(觀象監, 조선 시대에 천문과 지리 등의 사무를 맡아 보던 관청)이 있어 ‘관상감골’로, 함춘원(含春苑, 창경궁 홍화문 밖 동쪽에 있던 정원), 또는 정업원(淨業院, 고려와 조선 시대 때도 성안에 두었던 여승방(女懼房, 창경궁 서쪽, 지금의 중앙..

    창덕궁 등록일: 2010.03.25

  • 황홀한 슬픔을 선사하는 벚나무가 있는 곳 - 정독도서관 [8]

    북한산을 바라볼 수 있는 구파발이나 공기 맑은 평창동, 나라님 사는 청와대 근처를 뒤지고 다녔던 나는 정독도서관을 둘러본 후 북촌 이사를 결심했다. 결과적으로는 산, 맑은 공기를 모두 충족시키며 게다가 정독도서관까지 끼고 살게 되었으니, 주거지에 관한 한 과분한 축복이라 하지 않을 수 없다. 내게 있어 정독도서관은 단순히 책을 읽거나 빌리러 가는 곳이 아니..

    북촌 등록일: 2010.03.18

  • 여기 서울 북촌이라는 곳 [7]

    북촌(北村, North Village)은 원래 청계천 혹은 종로의 윗동네인 경복궁과 창덕궁 사이 일대를 이른다. 언제부터 이곳이 북촌으로 불렸는지는 알 수 없으나, 그나마도 1930년대에 창덕궁과 종묘를 관통하는 율곡로가 뚫리면서 허리가 끊겨, 현재는 율곡로를 경계로 한 북쪽 마을로 한정해 부르고 있다.

    북촌 등록일: 2010.03.11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이상하고 아름다운 '배수아 월드'

한국문학의 새 지평을 열어온 작가 배수아의 소설집. 그 어떤 서사보다 매혹적인 ‘낯섦’을 선사하는 작가답게 고정된 시공간을 끊임없이 탈주하는, 꿈속의 꿈속의 꿈 같은 작품들을 선보인다. 읽고 나면 꼭 다시 펼쳐보게 되는 문장들. '배수아 월드'에 온 것을 환영한다.

뮤지션 이적의 이별에 관한 첫번째 그림책

일상이 여느 때처럼 흘러가던 그 어느 날, 아이에게 찾아온 할아버지와의 이별에 대한 그림책. 배꼽 인사 하라며 꿀밤을 주던 할아버진데 왜 인사도 안 하고 그렇게 가셨을까? 아이다운 물음 앞에 원래 계셨던 우주, 그 곳으로 돌아가신 걸 거라는 소망을 담아냈습니다.

나의 건강을 남에게 맡길 것인가?

병원과 약에만 의존하는 기존 의료 상식에 반기를 들며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는 책. 질병의 원인이 되는 음식과 환경을 바꾸고 환자가 스스로 참여하여 능동적으로 병을 고치는 법에 대해 이야기한다.

인생은 하나의 밑줄로 움직이기 시작한다

“성공한 사람들은 권수에 집착하기 보다 인생을 변화시킬 문장을 발견하고 찾는 데 집중한다.” 일본 최고의 독서 멘토인 저자는 권수와 속도에 연연하는 것은 하수의 책 읽기라고 강조하며, 좋은 책과 핵심 문장을 찾아 읽고 활용하는 실용적 미니멀 독서법을 소개한다.

.

주목! 투데이 포커스


문화지원프로젝트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