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나의 도시, 당신의 풍경

  • 기사 RSS 구독하기
  • 최신 순
  • 인기도 순
  • [여수]여수, 그곳에서는 - 한창훈 [2]

    섬은 몇 뼘의 밭이랑과 수십 채의 집이 영토의 전부였으나 여수항은 끝을 알 수 없는 골목이 연이어 있었고 골목 하나당 수백 채의 집이 달라붙어 있었다.

    여수 한창훈 등록일: 2008.11.03

  • [진주]강과 도시, 남강의 기억 - 허수경 [1]

    나보코프는 그의 회상집에서 기억의 가장 첫머리에 유년의 집 앞에 서 있던 유모차를 놓아두었다. 그 유모차가 관같이 보였다고 했다. 마치 빛과 어둠이 한배에서 나온 쌍둥이이듯. 나보코프의 유모차의 자리에 나는 진주 남강에서 불어오던 바람을 놓아둔다. 나의 첫 기억은 햇감자와 산딸기가 장에 나오기 시작하던 이른 여름날, 열어놓은 방문으로 들어와서 코를 간지럽히..

    허수경 진주 등록일: 2008.10.27

  • [부산]나는 왜 고향의 비린내와 화해하지 못할까 - 강정 [1]

    1988년 서울에서 올림픽이 개최되던 가을 어느 날, 나는 부산 남포동 거리를 걷고 있었다. 까까머리 고등학생 신분이었지만, 그 무렵 내가 스스로에게 설정한 정체성은 세상의 뒷골목에 숨어 담배나 태우는 불량한 부랑아였다.

    강정 부산 등록일: 2008.10.20

  • [안동]안동은 길이다 - 박경철 [5]

    그 길은 옛 선비들이 한양으로 과거를 보러 가던 길이고, 안동이 세상의 중심이라 여겼던 경상도 북부 사람들이 등짐을 이고 걷던 길이며……

    안동 박경철 등록일: 2008.10.13

  • [군산, 김제]향수와 우수, 군산에의 기억 - 고은 [3]

    그리고 내가 모르는 그곳 사람들의 언어 속에 남은 고향의 운율을 귀 기울여 듣는 일 때문이다. 이제 고향은 향토가 아니라 도시의 구조물로 바뀌었다. 다시 한번 도시는 나의 외국이고 타자이다.

    군산 김제 고은 등록일: 2008.10.07

  • [강릉·동해·태백·삼척]해와 바다와 산과 술과 시의 땅 - 심상대 [7]

    누군가 이다음 내 고향을 찾아가는 이가 있어, 사방천지가 동양화 같은 풍경 앞에 주저앉아 탄식할지라도 날 탓하지는 마라.

    강릉 동해 태백 삼척 심상대 등록일: 2008.09.29

  • [보령]한내, 냇물 흘러 흘러 - 이혜경 [3]

    보령군 대천읍이라는 지명은 내가 주소를 적기 시작한 이래 나와 함께했다.

    이혜경 보령 등록일: 2008.09.22

  • [춘천]배회하는 정령 - 오정희 [7]

    내가 삼십 년을 넘겨 살고 있는 고장 춘천은 도시를 에워싼 넉넉한 물 때문에 호반의 도시, 물과 안개의 고장, 수향 등의 낭만적 이름으로 불리운다. 봄내라는 예쁜 애칭도 갖고 있다. ‘봄내’를 소리내어 불러보면 정말 봄시냇물의 맑고 명랑하고 다정하게 흐르는 물소리가 들려오는 것 같잖은가.

    오정희 춘천 등록일: 2008.09.16

  • [서울 2] 최초의 꽃, 최초의 도시 - 조경란 [9]

    우리가 도시에서 잃어버린 것, 도시가 버린 것, 분실된 것, 깨진 것, 사라진 것, 다시 주워야 할 것들에 대해 생각한다.

    조경란 서울 등록일: 2008.09.08

  • [서울 1]宇宙心을 제멋대로 작동시키는, 말하자면 우주의 중심 - 김연수 [18]

    서울에서 살게 된다면 삼청동에서 살아야겠다고 생각한 것은 1988년 여름의 일이었다. 그때 나는 고등학교 3학년이었는데, 그런 주제에도 짧은 여름방학을 이용해서 친구와 함께 서울에 놀러 갔었다. 그때 내게 서울은 얼마나 큰 도시였던지. 당시에는 우주에 관한 책들을 즐겨 읽었는데, 서울만 해도 이처럼 거대하니 우리 은하, 하물며 태양계가 얼마나 너른 공간인지..

    김연수 서울 등록일: 2008.09.01

이전 1다음

오늘의 책

기울어져가는 국가를 구할 수 있을까

저명한 경제학자인 저자는 경제적 번영 이후, 국가가 쇠락하는 5가지의 역설적인 요인을 정의한다. 어느 국가든 몰락을 피할 수는 없지만, 뛰어난 지도력을 가진 리더가 있다면 그 시기를 최대한 늦출 수 있다고 주장한다. 미래를 위한 리더는 과연 누가 되어야 할까?

과연 성공하면 행복해질까?

진정한 성공을 원한다면 현재의 행복에 집중하라! 스탠퍼드대 라이온스 상 수상에 빛나는, 인생의 성공을 앞당기는 새로운 행복 프레임. 행복은 성공의 결과물이 아니라 무엇보다 앞서 추구해야 하는 선행물이라는 사실을 명쾌하고 풍부한 통찰력으로 밝혀낸다.

아름다운 삶이 남긴 향기와 여운

한국 근대사의 아픔을 오롯이 감내했던 최순희 할머니와 법정 스님의 아름다운 만남. 불일암의 사계를 담은 사진과 함께 여전히 큰 울림을 전하는 법정 스님의 글을 실었다. 이 땅에 봄여름가을겨울이 있다는 게 얼마나 고마운 일인지. 다시 만나도 법정 스님의 글은 무척 반갑다.

경제학이 만든 차가운 인간과 디스토피아

무엇이 인간을 차가운 계산기로 만드는가? 근거가 불충분한 계산에 기초해 인간의 목숨에 가격을 매기고, 사람의 신용에 점수를 매기며, 치료할 환자를 구분 짓는 등 도덕적 문제에까지도 경제성과 합리성의 잣대를 들이대는 경제학의 적나라한 현실을 폭로한 문제작.

.

주목! 투데이 포커스


화제의 공연
KALIOPE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