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사는 건 사는 일

인생 동료 여러분 소비 동료 여러분 마음껏 삽시다.

  • 페이스북
  • 트위터
  • 복사

아무것도 안 하고 있는 듯 보이는 중에도 모두 사실은 부지런히 무언가를 사고 있다. 하고 있다. 얼마의 힘을 들여 무엇을 살 지는 각자의 여건과 선택에 따라 달라질 테고, 그것이 그가 사는 방식이 되는 것이겠다. (2022.02.11)

돈을 사고 여행을 사고 시간을 사고

신발을 샀다. 물건은 아직 못 받았는데 신이 난다. 받기 전까지의 기대와 흥분을 받은 후의 그것이 이기지 못하는 것도 같다. 물건을 손에 넣고 확인하고 사용할 때도 당연히 좋지만, 그동안 부풀었던 꿈이나 환상이 그 순간에 현실이 되는 느낌이다. 그러고 보면 나의 소비의 기쁨은 대개 소유욕을 채우는 데서 오는 것이 아니라 사는 일 그 자체에서 오는 지도 모르겠다. 상품을 받아드는 순간보다 그것을 찾고 고르고 결제하는 과정이 더 즐겁다. 그럼 ‘돈 많은 백수’를 꿈꾸는 마음도 비슷한 맥으로 이해할 수 있을까. 사는 맛을 잃지 않을 수 있다면 다른 건 기꺼이 내어 드리리.

사는 일은 사는 일. 생각해보면 늘 우리는 무언가를 사고 있다. 돈을 써서 물건을 사는 것은 물론이고, 시간을 소진하며 잠을 사고 쉼을 사고, 다시 그 휴식을 소모해서 체력을 사고, 체력을 들여 흥겨움을 사고 행복한 마음을 사고 마음을 들여 관계를 사고. 아무것도 안 하고 있는 듯 보이는 중에도 모두 사실은 부지런히 무언가를 사고 있다. 하고 있다. 얼마의 힘을 들여 무엇을 살 지는 각자의 여건과 선택에 따라 달라질 테고, 그것이 그가 사는 방식이 되는 것이겠다.



고통만이 성장의 유일한 기준은 아니야, 나는 속으로 말했다. 잠이 효과가 있었다. 부드럽고 차분한 기분이 들었고 감정도 살아났다. 좋은 일이다. 이제 이건 내 삶이다.

_오테사 모시페그, 『내 휴식과 이완의 해』 350쪽

내가 평생에 걸쳐 산 그것들은 지금 다 어디에 있을까. 월급은 통장을 스쳐 떠나갔지만 그 밖의 것들은 저마다 다른 형태로 남아있다. 냉장고나 옷장, 책장에도 남았고 근육으로 체지방으로 상처로도 남았다. 여행이며 음악, 분위기와 맛 같은 것들은 대부분 기억에 남았는데, 생각해보니 이건 너무 불안정한 저장장치이기는 하다. 그래, 그래서 뭘 잘 버리지 못하나 보다. 지난 시간 사온, 살아온 것들의 증명이라서(라고 해도 역시 정리하지 못하는 인간의 변명이겠지).

그렇게 남은 것들을 꼽아보면 회의와 걱정이 밀려들기도 한다. 이대로 괜찮은가. 세상 쓸모 없는 일에 그나마 내가 가진 것을 다 낭비하고 있는 건 아닐까. 아무 고민 없이 돈을 막 쓰고 있나. 이렇게 매일 시간을 죽이고 있어도 되는 걸까. 또 한편으로는 씁쓸한 기분도 든다. 돈이 있으면 돈으로 시간과 힘을 사고, 돈이 없으면 시간과 힘으로 돈을 사는가 싶어서.

그래도 그 와중에도 괜찮네 싶은 날들이 있고, 돈을 쓰든 시간과 힘을 쓰든 아마 그 둘 사이에서 적당한 위치를 잡아가는 것이 일과 생활의 균형을 찾는 방법일 거다. 그러니까 사는 일은 생각만큼 엉망은 아닐지도, 어떤 틀에 맞추려 끙끙 애쓰지 않아도 될지도. 그러니까 사는 건 이유를 댈 필요 없는 우리의 일. 인생 동료 여러분 소비 동료 여러분 마음껏 삽시다.

개인적으로는 쓸 체력이 많은 사람이 되고 싶은데, 그러려면 체력을 비축하기 위해 일단 열심히 쉬는 게 좋지 않을까 (그렇다. 역시 답을 정해둔 문제다). 그리고 쉼의 시간을 얻기 위해서는 노동의 시간을 먼저 한참 거쳐야 하겠지. 자 이제, 버는 일과 쓰는 일의 끊임없는 연쇄, 그 삶의 궤도에서 크게 이탈하지 않기 위해 일꾼은 다시 시간과 힘을 들여 돈을 사러 간다.



내 휴식과 이완의 해
내 휴식과 이완의 해
오테사 모시페그 저 | 민은영 역
문학동네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기사가 마음에 드셨다면 아래 SNS 버튼을 눌러 추천해주세요.

독자 리뷰

(0개)

  • 독자 의견 이벤트

채널예스 독자 리뷰 혜택 안내

닫기

부분 인원 혜택 (YES포인트)
댓글왕 1 30,000원
우수 댓글상 11 10,000원
노력상 12 5,000원
 등록
더보기

글ㆍ사진 | 박형욱(도서 PD)

책을 읽고 고르고 사고 팝니다. 아직은 ‘역시’ 보다는 ‘정말?’을 많이 듣고 싶은데 이번 생에는 글렀습니다. 그것대로의 좋은 점을 찾으며 삽니다.

내 휴식과 이완의 해

<오테사 모시페그> 저/<민은영> 역13,500원(10% + 5%)

인간의 ‘동면’이라는 환상의 소재를 현실화한 자비 없는 블랙코미디 오테사 모시페그, 『아일린』에 이은 두번째 장편소설 독보적인 개성을 발산하며 영미 문학계의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는 오테사 모시페그의 두번째 장편소설 『내 휴식과 이완의 해』는 ‘고통스러운 현실에서 벗어나고자 일 년간 동면에 들기로 계획하는..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ebook
내 휴식과 이완의 해

<오테사 모시페그> 저/<민은영> 역10,500원(0% + 5%)

인간의 ‘동면’이라는 환상의 소재를 현실화한 자비 없는 블랙코미디오테사 모시페그, 『아일린』에 이은 두번째 장편소설독보적인 개성을 발산하며 영미 문학계의 뜨거운 주목을 받고 있는 오테사 모시페그의 두번째 장편소설 『내 휴식과 이완의 해』는 ‘고통스러운 현실에서 벗어나고자 일 년간 동면에 들기로 계획하는 주인공’의..

  • 카트
  • 리스트
  • 바로구매

오늘의 책

2024년 제29회 한겨레문학상 수상작

피부가 파랗게 되는 ‘블루 멜라닌’을 선천적으로 가지고 태어난 주인공. 가족의 품에서도 교묘한 차별을 받았던 그가 피부색을 떠나 한 인간으로서의 존엄을 회복하기까지의 험난한 과정을 그려냈다. 우리 안의 편견과 혐오를 목격하게 하는 작품. 심사위원단 전원의 지지를 받은 수상작.

세상을 바꾼 위대한 연구자의 황홀한 성장기

2023년 노벨 생리의학상 수상자 커털린 커리코의 회고록. 헝가리 가난한 집에서 태어나 mRNA 권위자로 우뚝 서기까지 저자의 삶은 돌파의 연속이었다. 가난과 학업, 결혼과 육아, 폐쇄적인 학계라는 높은 벽을 만날 때마다 정면으로 뛰어넘었다. 세상을 바꿨다.

저 사람은 어떤 세계를 품고 있을까

신문기자이자 인터뷰어인 장은교 작가의 노하우를 담은 책. 기획부터 섭외 좋은 질문과 리뷰까지, 인터뷰에 대한 모든 것을 담았다. 인터뷰는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목소리와 이야기를 찾아나가는 과정이라는 문장처럼 세계를 더 넓히고 다양한 세계와 만날 수 있는 인터뷰의 세계로 독자를 초대한다.

공부 머리를 키워주는 어린이 신문

학년이 오를수록 성적이 오르는 비밀은 읽는 습관! 낯선 글을 만나도 거침없이 읽어 내고 이해하며 지식을 습득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7세~초4 맞춤형 어린이 신문. 문해력을 키워주는 읽기 훈련, 놀이하듯 경험을 쌓는 창의 사고 활동, 신문 일기 쓰기 활동을 통해 쓰기 습관까지 완성시켜준다.


문화지원프로젝트
PYCHYESWEB02